다들 잘 살고들 계십니까?

남반구에 살고 있는 재준씹니다. 별 생각없이 제 메일을 확인하다가 구글사마가 어여쁜 편지 한 통을 보냈더군요.

'돈 보냈어. 옵하~' 뭔 이런 사랑충만 은혜가득인 편지가 있나하고 봤더니, 이 블로그를 통해 생긴 수익을 보냈다는 내용입디다. 흠...근데 이 블로그 사실 좀비 휴업 블로그잖아! 이런 생각이 들어서 몇 자 급하게 적어봅니다. 사실 3,4년 전부터 - 이게 제 개인적인 시간으로 보면 퇴사를 하고나서부터 - 이 블로그는 전봇대 옆에 버려놓은 딸딸이 한 짝처럼 완전 가치없는 꼴이 되어버렸습니다. 물론 이 블로그에 아직까지 남아있는 컨텐츠마저 가치없는 것은 아니지만 제 개인적인 현재 시점상 제 삶의 우선 순위에서 거의 꼴찌 수준으로 전락을 해버렸습니다.

 

Walking Dead

한창 이 블로그에 글이 올라올 때는 하루에 글이 세 개씩도 올랐었습니다. 어찌 이런 상황이 되었는지 생각해보면 T 바이러스의 습격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변화는 바로 생활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블로그를 처음 시작할 땐 애는 하나였는데 지금은 애들이 셋으로 늘었고...쿨럭쿨럭, 또 회사를 차려놨고 일을 여러가지 벌여놓았고...뭐 그러다보니 컴퓨터에 앉을 시간도 없는 상황이라 블로그에 글을 쓴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져 버린 것이죠.

 

한 때는 이 블로그가 제가 가진 여러 꿈 중의 하나였습니다. 워낙에 욕심이 많은 놈이라서 그런지 하고 싶은 것도 많고 배우고 싶은 것도 많아서 이 블로그를 운영하며 꽤 많은 만족도 얻었지만 도전을 하고 싶은 것도 많았습니다만...지금은 어째 꼬라지가 이렇습니다. 말 그대로 죽었지만 죽은 것이 아닌 상태가 되어버렸습니다.

 

구왕

근래 본 영화 중에서 가장 감명깊게 본 영화였습니다. 니 꿈이 뭐냐는 질문에 '아직 생각 중입니다'라는 대답밖에 못하는...하고 싶은 일은 너무 많고, 재미있는 것도 너무 많으며 진한 사랑도 해보고 싶은 청춘에 관한 영화입니다. 남들은 하찮은 것으로 밖에 생각하지 않는 '족구'에 지금을 불태우는, 삶에 찌들은 어른들의 시점으로 봤을 땐 청춘을 낭비하고 있는 안타까운 이야기입니다.

 

근데 청춘이란 단어가 10대 후반에서 20대 후반까지의 연령대를 칭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단지 그 시기에만 꿈을 꿀 수 있고 그 시기에만 도전을 할 수 있으며 그 시기에만 사랑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앙드레 지드의 일시적으로 소유할 수 있고 그 나머지 시간은 회상만 할 뿐인 청춘은 청춘이 아니라는 겁니다.

 

Begin Again

주변 분들 중에 40대가 넘으신 분께 질문을 한 번 해봅시다. '꿈이 뭐냐?' 아마 소가 닭 쳐다보듯 쳐다볼겁니다. '이런 ㅅㅂ 이 나이에 꿈이 어딨어?' '몇 년안에 집을 장만하는 것이 꿈이다.' '혹은 애들 잘 크는 것이 꿈이다.' 등의 대답이 나오겠죠. 물론 제 꿈 역시 가족이 경제적으로 안정되는 것 그리고 애들이 건강하게 잘 자라는 것이 꿈입니다. 하지만 스카이다이빙에도 도전하고 싶고, MTB를 몰고 한 며칠 여행도 가보고 싶고, 타스마니아 타이거도 찾아보고 싶고, 책도 쓰고 싶고, 앨범도 내고 싶고... 제 삶 속에 도전하고 싶은 꿈은 아직도 끝이 없습니다.

 

내가 가진 것들, 찌질한 재산이나 외모나 학벌 따위를 다 떼어내면 난 도대체 뭔가? 건강도 한 순간이고 재산도 한 순간입니다. 제 주변에 그런 분들을 워낙에 많이 봐서 내가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들의 허망함을 잘 알고 있습니다. 만약 내가 가진 이런 꿈들을 한낱 중년의 객기 혹은 철들지 않은 뻘짓이라고 생각하고 그 모든 도전과 꿈을 포기해버리는 그 순간 나는 무엇이 될까?

 

나는 지금 이 순간 무엇이며, 언젠가는 무엇이 되고 싶은 것일까요?

 

 

그 모든 것을 알고 이해할 때까지 또 그 이후에도 이 블로그는 죽어도 죽은 게 아닌채, 가늘고 길게 주욱~ 그냥 아주 지겹게 주욱~ 살아있을겁니다....?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장대군 2014.10.13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핫...오랜만입니다. ^^ 트랙백 폭탄 맞으셨네요...
    아무튼 반갑습니다.

  2. BlogIcon 그별 2014.10.14 0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참을 이곳에 머무르며 이글 저글 많이 보고 갑니다.
    이제야 j4blog님을 알게 된 것이 아쉽지만 이제라도 알게 되었으니...
    다행이란 생각입니다. 생각의 접점이 닮았달까요?
    물론, j4blog님의 필력은 제가 따라갈 엄두를 내지도 못하겠구요.
    암튼... 틈틈히 지금 처럼이라도 좋은 글 블로깅으로 남기셨으면
    좋겠다는 바램 남겨봅니다. 아~ 그리고 제가 팟캐스트 시범 방송을 얼마 전
    녹음과 편집을 마쳤고 이제 올리기만 하면 되는데... 팟캐스트에 대한 언급이
    있으셔서 살짝 입가에 미소가~ ^^
    고맙습니다.

    • BlogIcon 재준씨 2014.11.05 2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필력이라고 할 주제도 안됩니다.
      하아...팟캐스트...이게 주제까지 다 정하고 기승전결까지 디자인 다 했는데 제 목소리 녹음한 것 들어보고 깜짝 놀라 지워버렸습니다. 소 뒷걸음에 짓밟힌 감기 걸린 개구리 비명같은 목소리라서.

  3. BlogIcon BoBo 2014.10.16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아계셨군요! 블로그로 알게 된 분들은 글로써만 생사를 확인할 수 있으니....

    최근에는 핸드폰 게임으로 호주에 있는 분과도 팔로우를 했습니다. 컴퓨터에서 핸드폰으로 많은 것들이 옮겨지는 시기네요.

    따님도 많이 컸겠어요. 건강하세요.

    • BlogIcon 재준씨 2014.11.05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지내셨나요? 전 너무 바쁘게 살다보니 어떻게 세월이 가고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첫째는 벌써 열살이네요. 얼마 전엔 깜짝 놀랐습니다. 세월이 너무 빨라서.

  4. BlogIcon 페니웨이™ 2014.10.20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뵙습니다~

  5. BlogIcon 명이 2014.10.20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계시는군요. ^^
    트랙백 폭탄은 역시 티스토리의 위엄을.. RSS는 여전히 구독중이고 가뭄에 콩나듯 들어와서 안부를 확인하니 반가운 글이 있어 이리 인사드립니다.
    mepay의 안부도 살짝 놓고 합니다.
    늘, 건강하고 행복하셔요!!!

    • BlogIcon 재준씨 2014.11.05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둘째를 가졌다는 글을 내 어린 시절에 본듯합니다만. 우리 민폐군은 잘 지내죠? :)
      한창 블로그에 불지를 때가 생각나서 그립네요.

      하얗게 다 태웠...

  6. BlogIcon 맨날 권팀장 2014.10.31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ss 에서 소식보고 후딱 왔습니다. ^^
    살아계셨다니, 왠지 반갑고 기쁘고~ㅎㅎ

    엄청 바쁜 날들을 보내고 계시는것 같습니다.
    건강은 챙기면서 하시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