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살아 있습니다.

현실이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진작에 삶을 떠났어도 늦지 않았을 터인데... 어찌 된 일인지 아직도 살아 있습니다.

 

젊은 시절, 치기어린 생각에 온 세상의 절망을 나 혼자 등에 짊어지고 산다는 둥, 내 삶에 남은 것은 이제 회한뿐이라는 둥의 생각을 했었던 적이 있습니다. 그때는 왠지 내가 절망 속에서 살고 있다는 것이 '가오'나 보였습니다. 한 마디로 난 또 다른 다자이 오사무이며, 시대가 다른 로맹 가리라고 생각하며 살았던 것입니다. 

 

그런데 나의 삶을 일찌감치 박살내어 주기를 기도했던 '절망'이라는 놈이 여태 제 힘을 발휘를 못하고 있습니다. 아니 제 힘을 발휘를 못하는 것인지 아니면 아예 그런 힘조차 없었던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쨌거나 내가 절망에게 기대했던 것이 이뤄지지 않아서 섭섭하다 뭐 이런 말입니다.

 

절망이 나를 절망하게 하지 못해서 절망입니다. 그래서 아직도 살아 있습니다.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망이 더 이상 절망이지 못하면 희망이 될까?  (1) 2022.03.03
삶은 계속 되었다.  (4) 2020.05.22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22.03.03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준님, 반갑습니다.
    오랜만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