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해서...'

'뭐?"

'너 어떻게 사는지...지금은 어떤지...궁금해서'

 

아시는 분(남자들만)은 다 아실 '건축학개론'의 말미에 나온 대사입니다. 한가인이 건축모형을 간직하고 있던 것을 엄군(남자배우의 이름따윈)이 알게되고 티격대다가 속내를 이야기하는 장면에서 나온 말입니다. 뭐랄까...

 

정말 궁금합니다. 그때 그 분들은 지금 어디에 있는지...그때의 꿈을, 희망을, 사랑을, 목표를, 열정을 지금도 가지고 살고 계시는지...

 

블로그를 시작한지 벌써 5년이 지났습니다. 그동안 제 블로그엔, 비록 한가하기 이를데 없지만, 많은 이들이 다녀가줬습니다. 그렇게 만난 수많은 이들, 굳이 댓글이나 트랙백처럼 눈에 보이는 흔적만 중요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제 넋두리를, 푸념을, 상념과 망상을 들어주던 그 분들이 지금 정말 궁금합니다. 마치 영화 속 젊은 두 주인공이 마음 속으 사랑을 키우던 빈 집처럼, 상념의 부스러기같던 글들은 쌓여있던 제 블로그는  다른 누군가에겐 추억이 될겁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블로그에선 수없이 많은 글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그리고 그 모든 것들은 차곡차곡 블로그에 쌓여 기초를 쌓고 기둥을 세우고 벽을 만들고 지붕을 올립니다. 단지 하나의 글이 형상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벽돌이 쌓여 건물을 만드는 것처럼 수많은 글들이 쌓여 여러분의 블로그를 만들 것입니다.

 

여러분의 글은 어떤 형상을 만들고 있나요? 먼 훗날, 제 블로그에 쌓여있는 글들이 만든 공간은 누군가에게 기억에 남는 곳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젊은 두 친구가 사랑을 만들었던 그 빈집처럼 말이죠. 

덧1)

참 신기한 것이 건축학개론이란 영화를 남자들은 정말 가슴 찡하게 보는데 여자들은 그런 감흥이 생기질 않나 봅니다. 와이프 역시 마지막엔 픽~ 웃고 말더군요.

 

덧2)

한가인과 엄태..암튼 그 친구는 젊은 친구들에 비해 연기를 못한다는 느낌마저 들더군요. 뭔가...그 두 친구는 '나 연기를 졸라 열심히 하고 있어요!!'라는 느낌이랄까? 그에 반해 젊은 두 친구(역시 이름 기억 안남)는 연기라는 생각이 안 들 정도로 자연스러웠다능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2.09.07 0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맞아요. 젊은 날의 두 사람(미스A의 수지와 이제훈)에 비해 나이든 두 사람은 좀 아니었죠. ^^;
    2. 영화 보고난 감상은.. 그땐 참 예뻤구나 그런 느낌과 함께 더 큰 느낌은 과거에 모델링한 것 들고 집 앞에서 기다리다 어긋났을 때. 그때 선배와 만취한 여친을 보게되었잖아요. 그때 왜 버럭하며 나서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했죠. 좋아하는 사람인데 지켜야죠. 거기서 그렇게 가버리다니. 관객으로서도 여자입장에서도 벌컥 화가 나더군요.
    3. 블로그의 글들이 한 장 한 장 벽돌이 되고, 찾아주신 분들의 댓글과 트랙백들은 손님들이 가져다준 한 송이 꽃이 되고 선물이 되어 집을 장식해주고..
    전 어떤 선물들을 이웃분들께 남겨드렸는지, 그리고 제 블로그는 어떤 곳으로 기억되어 남을지 다시 생각해보게 됩니다. ^^

    • 2번에 대한 남성의 관점 2013.02.13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성분들이 그 부분에서 왜 이제훈이 수지를 구해(?)주지 못했냐, 나서질 못했냐고 하시던데... 저를 포함한 남성들의 관점에선 그게 당연한 반응이었어요.
      좋아하는 여성(수지)이 강남 선배 좋아서 동아리 활동하면 안되냐면서 되물었고, 나보다 돈많고 인기많고 차까지 끌고 다니는 선배랑 같이 짝퉁옷입은 나(이제훈)를 보고 웃었는데다가, 자취방을 강남 선배가 얘기한 앞서방(압구정 서초 방배)쪽에 얻었습니다. 그런 그녀에게 고백하면 성공할 지 실패할 지 모르는 상황에서 자취방에 그 선배랑 술 취한채 왔다...
      사귀는 상황이었다거나 확실히 나만 좋아한다는 신호를 포착했으면 100% 나섰겠지만 확신이 서지 않던 그 상황에선 선배에게 패배한 것 같은 느낌이 드는거죠.
      즉, 건축모형 만드느라 종강파티하는 줄도 몰랐던 제훈 입장에선 선배랑 좋아서 술마셨나 하는 생각도 할 수 있는거죠. 실제로 영화상에서 맨처음 수지가 키스 거부하는 모션 취할 때를 보면, 수지가 얼굴 돌리기전에 얼굴을 앞으로 내미는데 이제훈이 흠칫 놀라면서 고개를 숙이고 안봅니다. (편집은 의도적입니다. 무슨 의도에서 수지 얼굴이 앞으로 나올때 딱 이제훈이 놀라서 고개 숙이는 걸로 편집한 걸까요? 바로 '오해'한다는 걸 표현한 겁니다^_^) 이제훈은 마지막에 고개를 돌리는 걸 못봐서 키스를 거부하는 게 아니라 키스하는 걸로 오해한거고 계속 고개 숙이고 있다가 두번째 키스 거부 장면 자체는 아예 못봅니다. 만약 두개 다 본 걸로 표현했다면 안나서는게 오히려 이상하게 되겠죠? ^_^
      (만약 그걸 다 제대로 봤다고 하더라도 그 상황에서 괜히 구한답시고 나섰어도 그게 나만의 착각이 될 수도 있어요. 수지가 선배에게 더 호감이 있는데 키스만 거부한 상황이면;; )

  2. BlogIcon socialstory 2012.09.27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쌓여진 블로그 포스팅의 수 만큼, 블로그를 방문해주는 분들에게 그 수 만큼의 지혜나 정보들이 공유될 수 있었음 좋겠단 생각을 가끔 해보곤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