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고니님이 남겨주신 댓글 중 '마케터'에 대한 부정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부분에 동의하며 저의 불찰을 사과드립니다. 따라서 제목을 '파워블로그와 파워마케터의 차이'에서 '파워블로그와 파워어뷰저의 차이'로 바꿉니다. 그리고 본문에 사용된 '파워마케터'는 전부 '파워어뷰저'로 대체, 수정하였습니다. 관련 업종에 계신 분께 본의 아니게 피해를 끼쳤을까 심히 우려됩니다. 저의 부족함을 사과드리겠습니다.

또한 현재 부정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블로그 마케팅'이나 '마케팅 블로거'에 대한 내용도 정리되는 대로 올리겠습니다. 저 역시 '블로그 마케팅'이나 '컨텐츠 마케팅'을 이용한 수익모델에 꽤나 관심이 있는 터라...

블로고스피어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최근 논쟁이 되고 있는 파워블로그의 광고미디어화에 대해서 잘 알고 계실겁니다. 그리고 T모 회사의 광고를 설치하고 있는 블로그들과 그 회사를 비난하는 논쟁도 아실터이구요. 블로그를 하다보면 파워블로그라는 단어를 너무나도 쉽게, 흔하게 접할 수 있습니다. 파워블로그라는 것이 뭐냐?라고 묻는다면...명확한 기준은 없지만 '짬밥 좀 된' 블로그, 즉 블로거들 사이에서 제법 이름이 알려져있는 영향력있는 블로그라고 대답할 수 있겠죠. 그리고 이 영향력이라는 것이야말로 파워블로그가 가진 진정한 '파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야기를 하나 들어보겠습니다.

1단계
옛날 옛날 산 속 깊은 평화로운 어느 마을에 한 명의 무당이 있습니다. 그 무당은 처음에는 찾아주는 사람도 없고 친한 사람도 없어서 혼자서 쓸쓸하게 자기 집을 지킵니다.
2단계
이 무당은 자기 집 앞을 지나가는 사람에게 한 마디씩 하죠. '어이 김씨 오늘은 일찍 밭매고 들어와라. 비올 것 같다' '어이 박씨, 오늘 아들내미 물놀이 조심시키라. 날도 더운데 갑자기 뛰어들다 큰일난다' 이런 몇 마디의 말들이 하나씩 맞아 떨어지자 마을 사람들은 무당을 찾는 발길이 잦아집니다.
3단계
이제 모든 마을 사람들은 집안의 대소사가 있으면 무당을 찾아 의논하기에 이르고  어느새 무당의 말에 전적으로 신뢰하기 시작합니다. 무당 역시 자신의 지식과 신기(神氣)를 활용해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여기까지가 파워블로그의 단계입니다.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댓가없이 주변 사람들에게 전달합니다. 물론 그러면서 누리게 되는 '권력'도 있을겁니다. 그 권력이라는 것은 물론 영향력입니다. 그 영향력은 당연히 '신뢰'에서 비롯됩니다.

4단계
마을 사람 중 A는 자기 논 앞에 있는 무덤이 항상 불편해서 무당에게 슬쩍 의뢰를 합니다. '논 앞에 무덤이 있어서 여간 불편하지가 않네요. 아..이건 별거 아니고 그냥 밭에서 난 거 좀 들고 왔습니다.'라며 먹을 것을 무당 앞에 내밉니다.
5단계
무당은 무덤의 주인에게 이야기합니다. '묏자리가 자네 아들 건강에 별로 안 좋을 자리라서...' 이제 무덤은 자연스레 옮겨집니다. 추수 뒤, A는 넌즈시 무당에게 쌀 한 가마를 가져다줍니다. '무덤이 없으니 농사가 잘 되서...'

5단계는 더 이상 파워블로그가 아닌 파워어뷰저의 단계입니다. 즉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불명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죠. 물론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동원해서 확인해본 결과 실제로 그 무덤의 위치가 후손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무당은 댓가를 받고나서야 그 무덤에 관심을 가졌다는 것, 그리고 정보를 전달하는 시기상의 문제가 오해를 받을만한 것이죠.

일기를 쓰는 사람은 무의식적으로 타인이 볼 것을 예상해서 일기를 씁니다. 그래서 그 일기의 논조나 스타일이 어느 정도 정형화되는 것이죠. 일기조차 그러할진대 태생적으로 타인과의 대화를 위한 블로그는 오죽하겠습니까. 댓가를 받고 공정하게 쓰겠다는 말은 위의 일기의 예에서도 이야기했지만 무의식의 단계에서 벌어지는 일을 통제하겠다는 어불성설입니다. 자신의 무의식까지 통제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money

money changes everything 신디 로퍼 누님 = 무당??

그렇다고 돈을 받고 글을 쓰는 블로거를 비난할 생각은 없습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을 버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돈을 못 버는 것이 문제가 되지...최근 전방위적으로 일고있는 '파워블로그, 니깐 것들이 뭔데?'라는 식의 비난을 위한 비난글을 보면 느끼는 것은 영~ 마뜩치 않습니다. 블로그가 돈벌이의 수단이 되면 어떻습니까? 그럼 '언론은 그냥 정보의 전달만 하고 꺼져라'라고 한다면 그 일을 하는 사람들은 어떻게 먹고 살라는 것인가요? 블로그를 운영하는데는 돈이 안 들기 때문에 수익을 올리지 말아야하나요?

단지 파워블로거는 부디 파워어뷰저가 되지 말아달라는 것입니다. 명색이 파워블로그인데 광고를 통해 돈 좀 벌면 어떠냐? 리뷰 글을 쓴 댓가 좀 받는 것이 어떠냐? 관심없습니다. 누가 뭐라겠습니까? 단지 그런 댓가를 받고 진실로 투명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이 글은 xxx의 후원으로 쓴 글입니다. 그래서 공정하게 쓰려고 노력했습니다만 xxx에 대해 조낸 호의적일 수 있는 글이니, 이 글을 읽는 독자분들은 알아서 잘 판단하십시오.' 한 줄 쓴다고해서 파워블로그 자신의 명성에 흠집이 날 것 같진 않습니다.

파워블로그와 파워어뷰저의 차이는 신뢰성의 차이입니다. 파워블로그는 돈을 받아도 지 할 말 다하면서 '근성을 잃지 않는' 블로그라고 생각합니다. 반면 파워어뷰저는 돈을 받고 나면 바람만난 억새처럼 자신의 주관이나 가치관따윈 휠휠 날려버립니다. 신뢰할 수 없는 것입니다. 우리는 억압이나 강제, 편견이나 정형화된 관념에서 자유로울 때 비로소 진실된 생각을 블로그에 실을 수 있습니다. 저는 그런 신뢰할 만한 파워블로그가 많아지길 희망합니다. 제 주변엔 이미 몇 명 있는 것 같습디다.

덧1)
위에 예를 들어 이야기한 무당의 이야기에서 결말은 두가지입니다.
결말 1.
3단계를 유지한 무당은 존경과 대우를 받고 오래오래 살았습니다
결말 2.
4~5단계를 반복하게 된 무당은 결국 마을 사람들의 신뢰를 잃고 다시 예전처럼 아무도 오지 않는 집을 지키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아무도 그의 말에 귀기울이는 사람이 없었다는 것이 다른 점입니다.

덧2)
저도 리뷰 잘 쓸 수 있는데....(먼산)

덧3)
블로그論에 관한 이야기; 리뷰블로거 vs 광고설치블로거 누가누가 잘하나? 에 대한 잡상도 곧 올리겠습니다.

덧4)
inspired by
호박님 - 블로거가 바로본 1인 미디어의 신뢰성

덧5)
어뷰저 (Abuser)
명사 - 남용, 오용, 악용
          욕설, 독설 등
          악폐, 폐해, 악습
동사 - 남용하다. 악용하다.
          학대하다. 혹사하다.
          욕하다. 매도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솔이아빠 2009.02.13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읽고 갑니다. 신뢰성. 좋은하루 되세요.

  2. BlogIcon 황코치 2009.02.13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RSS로 열심히 구독하고 있는 one of them입니다. 오늘 내용이 너무 머리에 쏙쏙 들어와서 잼나게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포스팅 제목, 내용과는 일치하진 않지만, 영향력 블로거가 되는 과정을 우화로 드신 부분이 예전에 제가 썼던 글이 생각나 트랙백겁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BlogIcon 재준씨 2009.02.16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내주신 트랙백 잘 읽었습니다. 사실 이런 비유형식의 글을 쓰면서 항상 이야기를 제대로 반영할수 있을까 불안했습니다만...격려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3. BlogIcon 멀뚱이 2009.02.13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뢰성이라...ㅜㅜ...항상 좋은 글 잘 보고 있답니다. ^^

  4. BlogIcon login 2009.02.13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겁나 머리아퍼요.. 걍 신경안쓰는게 쵝오!

  5. BlogIcon foog 2009.02.13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리뷰 잘 쓸 수 있는데 2

  6. BlogIcon mepay 2009.02.13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리뷰 잘 쓸 수 있는데 3

  7. BlogIcon 학주니 2009.02.13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너무 머리가 아퍼서 -.-;

    • BlogIcon 재준씨 2009.02.16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근, 논란의 중심이 되신 것 같더군요. 뭔가 좀 핀트가 어긋나있는 것 같기도 하고...좀 씁쓸합니다. 아무튼 기운내시길 바랍니다.

  8. BlogIcon 의리™ 2009.02.13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리뷰 잘 볼 수 있는데

  9. BlogIcon YoshiToshi 2009.02.14 0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리뷰도 못 써서 ㅎㅎ;;

  10. BlogIcon Rukxer 2009.02.14 0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유와 돈의 갈림 길에서 어느 쪽을 선택하느냐가 문제겠죠.
    음... 뭐, 저라면 자유. ㅎㅎㅎㅎㅎㅎ

  11. BlogIcon 진사야 2009.02.14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한 줄이 가슴에 콱 박히네요. 수익을 얻더라도 그 마음은 잃지 말아라...
    '신뢰성' 의 유지에 공감하고 갑니다 :D
    항상 글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드려요~

  12. BlogIcon Xian_ 2009.02.14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aputian)
    제 생각과 비슷한 분을 만나서 반가울 따름 (...)
    그보다 저도 리뷰 잘 쓸 수 있는데 말입죠. 일단 트랙백 보냅니다.

  13. BlogIcon 구차니 2009.02.15 0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 문득 떠오르는 문구가 있네요 ^^
    "강한 놈이 살아 남는 것이 아니라 살아 남은 놈이 강한 놈" 이라는 말 말이죠 ㅎ
    예전에 j4blog 님이 쓰신 말인데 또 다시 떠오르네요.

    • BlogIcon 재준씨 2009.02.16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썼던 말인가요? 언제 썼는지는 모르지만...지금 생각해도 참 비열하고 비겁한 말인 것 같습니다. 뭐...어쨌건 자연은 그런 생물들을 취사선택해서 생존시키지만 말이죠. 응??뭔 소린지..쿨럭

  14. BlogIcon juanshpark 2009.02.15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J준님의 글은 항상 뭔가를 생각하게 합니다. 저두 신뢰를 좀 쌓아가야겠습니다. (응???), 암튼 주제넘게 이과수 블로그가 사진점을 오픈했습니다 (그게 아니라...) 그냥 사진 몇 장 걸구 포스트 하나를 해치웠습니다. 그냥 한 번 오셔서 둘러봐 주시기 바랍니다. 그럼, 꾸벅.... (아, 이런.... 2009년 들어서는 계속 잔머리가 커지구 있습니다. ~하!

    • BlogIcon 재준씨 2009.02.16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항상 이렇게 꾸준한 관심을 보여주시는 분이 있다는 것만으로 제겐 큰 힘이 됩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더불어 juanpsh님의 블로그는 항상 즐겁게 구독중입니다. 종량제탓에 사진이 많은 것은 가급적 skip한다는 아픔이 제겐 있지만 말이죠. ^^;;

  15. BlogIcon 무진군 2009.02.16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제가 쓴글과 거의 같은 주장의 글이라 트랙백 하나 드립니다..>_<

    광고를 다는 것도 좋고 물건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도 저는 다 좋다고 생각이 듭니다..
    "진정성"만 빠지지 않는다면 말이죠...

    그나저나 한동안 시끄러웠다가 조용해져서 결론이 난 듯 했는데 뭔가 사건이 하나 터졌나 보네요.. 조금은 아집 블로그다 보니 다른쪽엔 좀 어두워서..=ㅅ=;..

    • BlogIcon 재준씨 2009.02.18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내주신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역시 한 사람에게 온전한 진리는 모든 사람에게도 적용된다는 말을 실감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신뢰'겠죠.

  16. BlogIcon 김치군 2009.02.16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같은 호좁 블로그는 ㅠㅠ...
    물론, 전 리뷰는 거의 안합니다만서도.. 가끔씩.. 할때도 있지요.ㅎㅎ..
    물론, 제 성향에 맞을때만;;

  17. BlogIcon 도아 2009.02.18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리뷰 잘 쓸 수 있는데....(먼산)"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18. BlogIcon 섹시고니 2009.02.23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거없이 마케터를 폄하하고 계신건 아닌지 모르겠군요.

    잘 나가다가 삼천포로 빠지신 것 같습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9.02.23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보니 제가 사용한 '마케터'라는 단어 때문에 그리 오해될 수도 있겠네요. 파워블로거'라는 자리에서 변질되고 독자의 신뢰를 버린 이를 딱히 지칭할 단어가 떠오르지 않아 사용한 단어입니다. 양해를 바랍니다.

      글을 읽으셨으면 아시겠지만 '마케터'라는 업종에 종사하는 분들을 폄하하고자 하는 의미는 없었습니다.

    • BlogIcon 섹시고니 2009.02.23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의도는 충분히 이해하지만.. 다른 단어로 대체하시는게 맞지 않나 생각합니다.

      블로그마케팅이라는 단어가 부정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하면서 '마케팅'이라는 용어가 잘못 이해되고 있는 터에 일정부분 영향력이 있으신 J준님께서 다시 마케터라는 용어를 부정적으로 사용하셔서는 문제라고 생각해요.

      이를테면 '파워마케터'를 '파워어뷰저'로 하면 어떨까요? 맥락과도 아주 잘 통한다고 생각됩니다만,,,

    • BlogIcon 재준씨 2009.02.23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섹시고니님의 말씀처럼 최근 마케팅이나 마케터가 부정적인 이미지를 자꾸 가지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의견주신대로 파워어뷰저로 수정을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의견 감사드리며 아울러 본의 아니게 '마케터'라는 업종에 계신 분들께 피해를 끼쳤을까 심히 염려됩니다. 저의 부족함이라 생각해주시고 부디 양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19. BlogIcon Kay~ 2009.02.24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파워블로그가 된다면..
    그때 이 글을 다시 봐야겟습니다. ㅋㅋ
    리뷰쓰는것 너무 부담스러워요!

  20. BlogIcon booboogi 2009.12.11 0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막 만들어 놓기만 한 초짜입니다

    진짜 파워 블로거 분들은

    모든 댓글에 답글 다시는군요,

    진짜 엄청난 노력이 필요하시겠어요 ㅋ

    • BlogIcon 재준씨 2009.12.16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파워블로거가 아니라서 모든 댓글에 답글을 달진 않습니다.(먼산) 사실 제대로 블로그를 운영하려면 워낙에 손이 많이 가서 그런 분들을 보면 부러워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