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이거 진짜로 궁금해서 질문하는건데요.

항상 j4blog에 단골로 댓글을 남기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구차니님, 학주니님, 열매맺는 나무님, 의리님, socialstory님을 가장한 권대리님 등등 수많은 분들(최근 댓글을 남기신 분들 위주라 죄송)이 제 블로그에 댓글을 남깁니다. 근데 (그 분들은)아시다시피 전 그분들의 블로그에 방문하지도 않고 댓글도 남기지 않습니다. 그저 RSS만 구독 중입니다. 극히 가끔 댓글을 남기기도 하는데 뭐 6개월에 한 번꼴입니다. 게!다!가! 심!지!어! 제 블로그에 남긴 그 분들의 댓글에도 몇 개월 뒤에 답글을 남길 정도로 게으르고 불친절한 블로그가 j준(재준)이라는 블로그입니다.

보통 블로그를 소통과 교류의 인터넷 개인 미디어라고들 합니다, 뭐 사실이건 아니건. 블로그는 이웃을 만들기에 꽤나 쉬운 매체입니다. 그래서 상호교류가 쉽게, 자주 이뤄집니다. 그런데 그런 이웃관계도 한쪽의 일방적인 관심만 있다면 금새 시들해집니다. 진짜로 금새! 결국 블로고스피어에서 강한 인적 네트웍을 만들기 위해서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최소 1개월에 한 번정도의 댓글등의 방식으로 교류가 이뤄져야한다고 봅니다.

그런데 부끄러운 고백이긴 하지만 전 그런 식의 교류에 매우 인색합니다. 처음에는 저도 열심이었습니다만, 워낙에 바쁜 생활에다 가족까지 늘어나서 블로그를 할 만한, 컴퓨터에 앉아 있을 시간이 거의 없다보니 한 달에 글 하나 정도 툭 쓰고 마는 형편입니다. 따로 운영하고 있는 영문 블로그는 별개로 하더라도 말이죠. 그래서 전 항상 제 블로그에 잊지 않고 찾아오시는 분들께 죄송한 생각뿐입니다. 하지만...네 그래요. 전 그 분들의 블로그 방문을 원칙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자. 진짜로 궁금해서 그러는데요. 항상 따뜻하고 친절한 이웃 블로거에 대한 저의 까칠하고 인색하고 찌질한 반응에도 불구하고 왜 항상 제 블로그에 잊지 않고 찾아오셔서 댓글을 남기시나요? 왜요?

1빠로 구차니님, 2빠로 학주니님 대답해주셈. 대답 안하시면 제가 dog뻘쭘해집니다.

덧1)
그러고보니 저 예전에 이런 글도 썼었군요. 하하하하하하하하
왜 내 블로그엔 댓글이 없을까?
블로그 댓글의 기술

덧2)
제목과는 다르게(??) 매우 개인적인 글이네요.......
어쩌라고 -_-;;;

덧3)
이런 쓰레기..아니 개인적인 글도 다음뷰로 보내면 어떨까싶은 생각이 문득 들었지만...아직 안면피하에 방탄피를 이식 전이라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어설프군 YB 2012.02.13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j4님.. ㅎ 잘지내고 계시죠?

    정말 좋은 날도 있었는데..
    최근에 희망이 안보이네요. ^^

    먼저 블코 식구들은 거의 제각각 갈길을 찾아 뿔뿔이 흩어졌고..
    현재 대표님만 건제하시네요. ㅎㅎ

    여러 상황가운데 어쩔 수 없는 부분도 있었구요.
    한계에 부딪쳤습니다. 블코도 결국 매각되었구요.

    전 잘지내고 있고 새로운 일을 하고 있어요. ㅎㅎ
    iamday.net이라는 모바일 커뮤니티를 운영중인데요.

    어렵네요. 블로그를 떠너지 않으셔서 너무 반갑고 감사하네요.
    이제 주변에 좋은 블로거들이 거의 보이지 않아서요.

    사실 많이 외롭더라고요. ㅎㅎ

    암튼.. 힘내시고 종종 사는 이야기 들려주세요.

  2. 김춘식 2012.02.13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스쿼스 달면 댓글에 피드백하기 편해집니다.

  3. BlogIcon 무량수won 2012.02.13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에 낚여서 들어왔는데 블로그를 이용하는 방법이 저랑 비슷한 것 같군요. ㅋㅋ

    예전에 이런 저의 행동에 대한 제 생각을 담은 포스팅을 트랙백 걸어두고 갑니다.

    이 포스팅에는 해당되는 인물이 아니지만... ^^

  4. BlogIcon BoBo 2012.02.13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랄까. 재준님의 블로그에서는 사람냄새가 난다고나 할까요? 솔직담백한 그 무엇. 그런게 블로그에서 가끔씩의 댓글로라도 인연의 끈을 이어가고 싶게 합니다.

  5. BlogIcon SkinnyFist 2012.02.14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이 글이 블로그를 운영하는 태도에 대해서 생각하게 만든다는 것만으로도 댓글을 남겨야 할 것만 같네요 ㅎㅎ

  6. BlogIcon 구차니 2012.02.19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주일에 한번 RSS 확인하다 보니 이제야 글을 확인했네요 ㅋㅋ

    음.. 일단 늦더라도 댓글이 달린다는 것과
    내용에 인간미가 있기 때문에 꼭 읽게 된다는 것
    그리고 저 처럼 폭풍 포스팅이 아니라 일주일 만에 와도 글이 몇개 없어서
    다 읽고 쓰게 된다 이런점이 있는것 같아요 ㅋ

  7. BlogIcon cro  2012.06.26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고졸 검정고시 준비하면서 취업과 대학 진학 갈등하고 있을때 댓글을 남겨주셨죠. 그때 그 댓글이 정말 도움이 많이 됬어요. 제가 간과한 부분을 정확히 집어준 댓글이었죠. 요즘도 활동하시나 궁금해서 들어왔네요~!

  8. BlogIcon 보고보고 2012.09.07 0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에서야 이 글을 읽게 되었는데... 제 이름이 빠졌어요!! ㅎㅎ
    댓글다는 이유, 다시 찾게되는 이유라면...
    먼저 제 막내동생과 재준님 이름이 같아 갖게 된 뜬금없는 친근감이 그 시작이었고 나중엔 그냥 '때론 냉소적이고 때론 뜨거운 재준님의 매력에 빠져서?' 라고나 할까요? 아님... '그래. 언제까지 내 블로그에 한 번도 안 오나 보자' 하는 오기때문에?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