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는 개처럼 쏟아지는 오후, 쌀쌀한 겨울비를 보고 몇 자 적음....은 초안이고 오늘은 날씨 개맑음

 

"블로그는 그냥 취미죠." 대다수의 많은 블로거들은 소리소문없이 생활에 밀려 떠나갔다. 많은 이웃 블로거들과 담담하게 이야기했던 시절이 언제였나 싶을 정도로 많은 블로거들은 검은 옷을 입는 닌자들처럼 어둠속으로 사라져갔다. 오랫동안 알고지내던 이들이 조금씩 조금씩 멀어져가는 느낌은 마음 한 켠에 참으로 큰 구멍을 만들어낸다. 마치 호로가 뻥 뚫린 구멍 하나를 가지고 있듯이.(만화를 너무 많이 봤다. 이 나이에...)

 

몇 번이나 이 글쓰기가 부질없다고 접으려고 마음을 먹었다. 외적인 일도 있었고 내적인 일도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잊혀질만하면 난 하얀 화면을 마주하고 이미 손가락이 외워버린 키보드를 연신 두들기고 있다. 이정도쯤 되면 내가 글을 쓰고 싶은 것이 아니라 손가락이 글을 쓰고 싶다고 착각할 정도다. 내 손가락이 다른 누군가의 손가락에 닿고 싶어하는 욕망을 지닌 것처럼 말이다.

 

블로그라는 것. 이거 참 미련하게, 미련이 남는다.

 

마치 허공에다 글을 쓰는 것 같은, 이 블로깅이라는 행위가 얼마나 오래갈지는 모르지만 놀랍게도 이런 허공에 쓰는 글도 알아보고 읽으려 와주는 이가 있다는 것이 정말 기적처럼 느껴진다. 그래서 그 기적을 오늘도 바라며 난 거미줄이 쳐져있는 블로그에 한 번씩 로그인을 하는지도 모른다. 미련이 기적을 바라는 것인지 기적이 미련을 부르는 것인지.

 

덧1)

남들은 지나가는 개가 뱉은 침을 보는 정도로 관심이 없을, 근황이라면 근황

- 셋째가 벌써 백일을 지났는데 아직도 안 걷습니다. 이거 정상인가요?

- 둘째가 2살을 넘었는데 아직 한글을 못씁니다. 이거 정상인가요?

- 첫째가 7살인데 아직 날지 않습니다. 이거 정상인가요?

- 돈을 많이 벌어도 저축이 되지 않습니다. 이거 정상인가요?

- 상식인은 네번째 줄만 읽으시구려

 

덧2)

'믿는 자에게 능치 못할 일이 없다'고 한 성경을 굳이 인용하지 않더라도 믿음이나 신뢰의 힘은 항상 기적을 낳는다. 그래서 말인데...기적을 바라는 것이 미련한 것이냐? 혹은 믿음이 졸라 차돌처럼 단단한 것이냐?

예전 파스칼은 '왜 신은 누구보다 신앙이 깊은 나에겐 기적을 허락하지 않는가?'뭐 이런 식의 투정도 있었고...뭐 그냥 글타고.

 

덧3)

이 글도 초안이 6월달인 걸보면...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덧4)

블질 소홀했다고 바보냐고!!! 납뜩이 안 가네. 납뜩이!

 

덧5)

건축학개론보고 졸라 혼자 찔끔거렸다능...마누라는 도무지 이해를 못한다능. 이 영화...이거 남자만을 위한 건가요? Dog-feel 받아서 바로 글쓰고 있는 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날로 먹는 개인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이 근질근질  (7) 2012.10.29
다시 끄적끄적  (2) 2012.09.12
미련하게 미련이 남는다  (6) 2012.09.01
그냥 몇 자 끄적끄적  (5) 2012.04.10
왜 제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시나요?  (8) 2012.02.13
블로그(Blog), 불로거(不魯居)  (8) 2012.01.25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겨울뵤올 2012.09.02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그 호로.. 블리치에 나오는 호론가요?? ^^
    저는 마음이 늪처럼 가라앉았을 때 블로깅을 해요.. 새로운 이웃을 찾기 위해서가 아닌 지금 나와 같은 느낌을 가진 누군가에게서 공감을 얻기위해서.. 그리고 그 공감 하나~!! 오늘.. 지금.. 받고 갑니다..^^

  2. BlogIcon 의리 2012.09.02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제 구글리더만 다닙니다.
    덧1은 전부 정상이로군요.
    덧2는 케이스바이케이스 아닙니겠습니까.. 지나고 나서 기적이라 생각하면 기적이 될 뿐..
    여튼 무언가 계기가 있어야 써지는거 아니겠습니까

  3. BlogIcon 명이 2012.09.03 0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리더만.... ^^
    반가워서 인사 덥썩 하러 왔습니다. 매일 미련을 놓지못하고 휘리릭 읽는 리더에 기적처럼 재준님 글이 올라와서 ㅎㅎㅎ
    잘 지내시죠?
    셋째가 벌써 백일이라니 꽤 시간이 많이 흘렀네요.

    저희집엔..강남스타일에 맞춰 춤추는 돌쟁이를 보고 음악적재능을 찾고 온집안에 크레파스칠을 해놓는 두돌짜리 꼬맹이를 보고 제지는 커녕..피카소라면서 미술적재능에
    환호하는 바보아빠가 하나 있습니다. -0-;
    이거 정상인가요..ㅠ
    전 덕분에...알록달록 정신사나운 예술작품 속에서 매일 강남스타일을 반복재생하며 살고있습니다. - 근황!

  4. BlogIcon 구차니 2012.09.03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참.. 오랫만에 들르게 되네요.
    하나둘씩 늘어가는 RSS의 방문목록에 스스로 눌리기도 하고
    현실과 온라인 상의 균형에서 거의 온라인에 올인되어 있는걸 보면서
    가끔은 현실로 돌아가야 한다는 생각도 들지만, 쉽사리 놓지 못하는건
    실질적인 온라인 상의 죽음을 의미하는 것일수도 있기에 그러지 못하는것 같습니다.

    저도 한 두달 정도 계속 방황하면서 블로그도 건성건성 운영했는데
    이제 다시 마음을 잡고 외계어를 난무해야겠습니다 ㅎㅎ

  5. 2012.09.04 0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소중한시간 2012.09.14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구글리더에 피드 등록해서 글 올리시면 보고 있습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