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는 소리가 나오게 생겼습니다. 여러분에게 블로거의 이미지는 어떻습니까?
제가 아는 단순무지한 녀석에게 물었습니다.
"야. 너 블로거가 뭔지 알지?"
"그 쉑히들 은둔형 외톨이 + 인터넷 중독인 싸이코들이잖아요"
뭐...답변 돌출 시간이 0.25sec도 걸리지 않더군요.
갑자기, 뜬금없이, 불현듯 늦은밤에 이따위 멍멍 소리를 서두에 올려놓는 이유가 뭐냐하면 말이죠...최근 논쟁이 된 T뭐시기라는 회사에 관련된 일련의 글을 읽고 몇가지 느낌이 들어서 밤 늦은 시간에 몇 자 적어봅니다. (양치기 나라는 지금 새벽 3시 ㅠ,.ㅠ)

블로거는 과연 어떤 존재인가 묻는다면 도무지 답을 찾을 수 없는 이유가 바로 '인간은 어떤 존재인가?'를 묻는 질문과 동일하기 때문입니다.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우리는 블로거가 될 수 있습니다. 블로거는 단순무지[각주:1]한 위의 녀석이 이야기한 것처럼 은둔형 외톨이도 아니고 인터넷 중독자도 아니고 그 둘의 믹싱된 이미지도 아닙니다. 제가 생각하는 블로거는 바로 우리입니다.

블로그는 과연 어떤 존재인가 묻는 질문에도 답을 찾을 수 없는 이유 역시 비슷합니다. 이 질문은 다른 의미로 보면 '인간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라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블로그는 블로거가 만드는 TV화면, 신문, 연극무대, 전람회 그리고 연단...무엇이든 될 수 있습니다. 블로그는 단순히 블로거가 컨텐츠를 올리고 기록하는 인터넷 저장공간이 아닙니다. 제가 생각하는 블로그는 바로 우리의 생각입니다.
free

무한한 자유와 가능성...


이런 블로거와 블로그의 존재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무한한 자유와 가능성입니다. 제한이 없다는 것이고 룰이 없으며, 틀이 없다는 의미입니다.

급선회하여...사실 개인적으로 그 회사로부터의 배당금이 얼마인지 궁금하기도 하고, 또 내부기준이라는 것이 궁금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런 궁금증은 과거 '죽의 장막'으로 불리던 폐쇄적인 시절의 중국에 대한 궁금증과 유사해서 그닥 의미는 없습니다만...암튼 궁금한 것은 궁금한겁니다. 글을 쓰면서 정리하자니 그 회사가 왜 오랫동안 불편한 느낌을 남겼는지, 지금 논쟁이 된 문제의 근원은 무엇인지 제 스스로 원인 분석을 한듯한 글이 되었네요.

네. 블로거, 우리들은 그렇답니다. 억압, 폐쇄, 족쇄...족나게 싫어하거등요.

덧1)
블로그의 상업화나 프레스 마케팅에 관련된 생각은 다른 글로 풀어낼 생각입니다요.
개봉 박두!!! 기대 마셈!!!

덧2)
예전에도 쓴 적이 있습니다만 만약 블로그 이웃들에 대한 비평이 사라지면 약후자 애들 말처럼 '블로거 근성'이 없는겁니다. 그저 '하하호호 우리 사이좋게 지내보아요~ XXX님' 너무 낯간지러워 귀때기 날리고 싶지 않나요? 이에 대한 이야기도 한 번 고민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덧3)
Inspired by
민노씨.네 - 태터앤미디어 쓰레기 논쟁에 대해 : 여름하늘, 제트, 젊은영의 글을 읽고
  1. 조금 심하게 표현하고 싶지만 그녀석이 가끔 제 블로그를 보기 때문에(비굴하게 바라보는 먼산)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8.11.13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돌이아빠 2008.11.13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 잘지내시는듯 하네요^^

    이 문제를 바라보는 블로거의 시각은 세 가지인듯 합니다.

    1) 나랑 상관 없는데? (많은 블로거들)
    2) 뭐가 문젠데? 니네 잘났다. (일부 블로거들)
    3) 이거 문제야 정말. (일부 블로거들)

    제가 바라보는 시각은? 그냥 먼산 바라보고 있습니다 =.=

    어쩜 이리 현실 세계랑 똑같은지.

    역시 블로그는 undefined intellectual creature가 아닐까 합니다.

    또한가지 블로그는 무한한 자유를 부여합니다. 하지만 이 자유라는 것에는 또다른 이름인 책임이 뒤따르는 것입니다.

    도덕시간에 이것만 제대로 배웠어도 이런 문제가 일어나지는 않았지 싶은 하루였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지금은 오전 9시네요! 출근길에 들렀다 갑니다^^

  4. BlogIcon 산다는건 2008.11.13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싸x월드 하시는 분들은 완전 폐인?

  5. BlogIcon 의리™ 2008.11.13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근성이라.. 왠지 생각해보게 만드는 구절이네요.

  6. BlogIcon 학주니 2008.11.13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근성..
    저도 근성없는 1人중 한명일려나요.. -.-;

  7. BlogIcon 명이~♬ 2008.11.13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근성은 바닥을 치고, 수다만 하늘높이 동동떠서,
    성격이 좋은것도 아니고 호불호도 너무 분명한지라 싫으면 아주 아는척을 안해서 탈이긴 하지만....
    그래도, 블로그 지인님들이 다 옆집이웃같고 반갑고 좋기만 한 철딱서니 없는 1인입니다요. ;;
    재준님 홧팅요~~~!!! 개봉박두~는 궁금하지만 기대는 하지 마시라니 그냥 궁금만 할꺼에욤..ㅋㅋ;

  8. BlogIcon YoshiToshi 2008.11.13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트님 글의 재준님 댓글을 보고 쓰실 것 같더니 이렇게!
    저도 그 관련글들을 보고 새삼 다시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파워블로거"

    쉽게 쓰고 있었는데, 정리하려니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구요. (==)?

  9. BlogIcon 빨간여우 2008.11.13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막안에서도 그들은 블로그의 자유와 가능성을 이야기하고 있는 건 아닌지 모르겠군요. 일단 파워블로거의 정의가 뭔지 알쏭달쏭해 집니다. 그들 안에서만 일어나는 일인 것 같아 안타까워 지기도 하구요.

  10. BlogIcon 멜로요우 2008.11.13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이젠 은둔형에서 벗어나야죠;; ㅋㅋ
    제 주변엔 블로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으면...
    ?????~~ 멍~ 때리는 경우가 많답니다;

  11. BlogIcon CAFE LUCY 2008.11.13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싸이도 시간 꽤 잡아먹던데...하긴 싸이는 아는 사람들끼리 노는거니......확실히 근시안적으로 보면 싸이쪽이 더 사회적이긴한 느낌은 드는군요....
    블로거란 위치(뭐라고 해야할지...특히 단어가 떠오르지 않아서...위치라고 했습니다.)가 유지하려면 시간투자가 불가피하기에 그런 말을 듣는건지도 모르겠습니다.

  12. BlogIcon juanpsh 2008.11.13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은 초보 수준을 덜 벗어나서 모든게 알딸딸하기만 하지만, 요즘 들어 폐인 증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게 뭔지~~~~! 그렇기는 하지만, J준님의 글이 뭘 말하고자 함인지는 ㅠ.ㅠ; 게다가 누군가 댓글 다신 것처럼 "도대체 저게 나하고 무슨 상관이람?" 이런 생각두... ㅎㅎㅎ

  13. BlogIcon 방동 2008.11.14 0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둔형 외톨이의 뜻을 잘 알지 못하는 게 아닌가 싶군요. -ㅅ-;;
    블로그 근성... 현재 사라져있나봅니다..ㅠ 반성하겠습니다!

  14. BlogIcon 제이슨소울 2008.11.14 0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준님~ 오랜만입니다. 저도 최근 이런저런거 보면서
    생각이 많아졌지...말입니다? ㅠㅠ

    그나저나 여기 변방 블로거 한 명 추가요~^^

  15. BlogIcon CeeKay 2008.11.14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분들이 "무한한 자유와 가능성"때문에 블로그를 시작했을텐데 스스로 보이지 않는 울타리(수익이라는 이름일지도 모르죠)에 갇히기도 하더군요.
    J준님이 계속해서 많은 분들이 울타리에 갇히지 않도록 깨우쳐 주세요.

  16. BlogIcon 泉みらい 2008.11.14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쉑히들 은둔형 외톨이 + 인터넷 중독인 싸이코들이잖아요"'
    라는 말에서 오타쿠가 생각났습니다.

    오타쿠도 비슷한 취급을 받지만 대단한 사람들도 많거든요. ㅠㅠ

  17. BlogIcon 엽기조아 2008.11.14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한한 자유와 가능성.. 에 공감~

  18. BlogIcon nooe 2008.11.15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삐딱한 트랙백 날려드립니다~

  19. BlogIcon ludensk 2008.11.18 0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흑 블로그를 한다고하면 오타쿠라고 그러는사람도 있고...ㅠㅠㅠ
    아 블로거라고 밝힐수없는 슬픈세상ㅠㅠㅠ

  20. BlogIcon 턴오버 2008.11.18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타쿠인가요 ㅠ.ㅠ

  21. BlogIcon Ikarus 2008.12.17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짤방은 쳐다보는 것 만으로도 등골이 오싹해지는 사진인데 정작 사진속의 대협들은 맥주병을 들고 웃고 있군요. 생사를 초탈한 저들의 대범함이 부러울 따름입니다. (포스팅 내용과 관계없이 짤방에 더 관심이 가는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