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고 글 써봤자 그닥 관심도 없을터지만...그래도 기록의 의미로 몇 자.

- 둘째
12월 초하루. 둘째 아이가 드뎌 세상을 봤습니다. 예정일보다 일주일이 이르지만 '매우' 건강하게 잘 태어나 주었습니다. 저녁 무렵부터 마님께서 배가 살살 아프다고 하시더니 새벽에 양수가 터져 Birthing Unit으로 갔습니다. 야간근무하는 Midwife들이 잘 왔다고 안아 반겨주었습니다. 담당 Midwife가 아침 7시에 와서 확인하고 오전 중에 애기가 태어나겠다고 예상을 했습니다. 그리고 8시 정각에 태어났습니다.

겉에서 보기엔 진통시간이 짧고 쉽게 낳은 것 같습니다만(느낌으로는 쑴풍!) 마님께옵선 죽는 줄 알았답니다.(먼산) 아무튼 중간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여러분들의 기도 덕분에 순산하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름은 성경에 나오는 인물 중 '한나'의 이름으로 잠정적으로 정했습니다.(주변에 설문 조사 중입니다. -_-) 영어 철자는 Hannah 입니다. 발음은 한나가 아니라 헤나라고 하는군요. 유명인으로는 '한나 몬타나'가 있사옵니다. 쿨럭.

- 날씨
덥습니다. 더럽게 덥습니다.

- 일
바쁘군요. 더럽게 바쁩니다.
날씨나 일이 '더럽게'란 수사가 붙을 수 있는 이유는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나에게 이익이 없다'는 무의식적 반발심에서 기인한 것이 아닐까요? 쿨럭.

- 프랭클린 플래너
예전부터 써오던 것인데 양치기나라에 와서 한동안 써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사용하는 동안에는 부지런히 시간관리라든가 자기 계발 따위를 하진 않았고 하려고 노력했었습니다만...양치기 나라 넘들은 해뜨면 일하고 배고프면 밥 먹는 생활을 하는지라 시계따윈 보지 않고 살더군요. 그리하여 다시 사용하려고 알아보니 양치기 넘들은 너무 비싸게 파는군요. 글타꼬 한국에다 부탁할 곳도 마땅찮고...누가 클래식 사이즈 데일리 리필이랑 스타터셋트 보내주시면 입금해드리겠슴다.(먼산)

- 블로그
뭐...거의 개점휴업상태입니다. 여기가 월세를 내지 않아서 그렇지 만약 월세를 내는 곳이라면 누적된 적자에 문을 닫아야 하는 상황입니다. 문제는 이곳도 제대로 운영을 하지 않으면서 다른 곳에다 또 임대를 몇 군데나 내놨다능;;;
야튼 연말에 바짝 당겨서 티스토리 Top100에 다시 한번 진입을 노려보렵니다.(먼산)

- 메타블로그

최근 메타블로그를 보고 있자면...카프카의 변신이 생각납니다. 벌레가 된 자무자가 나중에는 가족과 직장에서 필요하지 않은 존재가 되어버리듯 메타블로그는 지금 점점 존재의의를 잃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합니다. 일견 현재의 메타블로그는 광고주와 블로그들 사이에서 광고 브로커 역할에 불과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듭니다.

이런 느낌은 비단 한국의 메타블로그만을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고 전세계 모든 메타블로그가 겪고 있는 고통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결국 현재 벌레가 된 메타블로그는 나비가 되기 위해 새로운 방법을 모색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예전에 썼던 글인데 지금도 기본적인 생각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혹...관심있으신 분은(없으시겠지만) 아래 글도 한번 읽어주셈.
우리가 메타블로그에서 바라는 것은? 목적과 기업
우리가 메타블로그에서 바라는 것은? 결국 기회

- 기타
삶은 그래도 지속된다....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날로 먹는 개인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쉬고 있는 중입니다.  (13) 2010.03.16
2009년 12월 어느날 노을이 지네  (18) 2009.12.29
j4blog 근황  (40) 2009.12.07
한 달만의 잡담_그냥 그렇다구요  (13) 2009.11.08
목요일 잡담  (10) 2009.10.08
사상 최악의 황사가 덮친 호주  (20) 2009.09.23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민노씨 2009.12.07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일등이군요! : )
    RSS가 아니라 트위터에서 링크 타고 바로 날아왔습니다. ㅎㅎ
    둘째 탄생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9.12.08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뭔가...트위터에게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민노씨의 댓글이 일등으로!!!!

      트위터와 블로그의 연계의 필요성을 일깨워주는 글이네요. ㅎㅎㅎ 한국 많이 춥다는데 감기 조심하시고 건필하시길 바랍니다.

  2. BlogIcon 필로스 2009.12.07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위터에서 날아왔습니다 2
    둘째 아이 순산하신 것을 진심으로 축복합니다...
    이제 세째를..ㅋ

  3. BlogIcon 구차니 2009.12.07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앍 트위터 보고 왔는데 3등이네요 ㅠ.ㅠ
    순산 축하드려요!!! (애 둘 딸린 유부남 타이틀 획득!)

  4. BlogIcon geek2live 2009.12.07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구 늘어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요즘은 저도 바빠서 블로그가 썰렁해졌어요...비슷한 상황으로,,공감이네요..

    • BlogIcon 재준씨 2009.12.08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요즘 많이 바빠지셨나봐요. 글이 뜸하시더라구요. ㅎㅎ 저도 연말에 블로그 활성화 계획을 수립했습니다만...가족들이 받쳐줄까 의문입니다. ^^;;

  5. BlogIcon 산다는건 2009.12.08 0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이거 경축드려야 할 일이군요!!!!
    그나저나 요즘 같아서는 일이 미치도록 많은 편이 오히려 감사하게 생각될 상황이죠...ㅡㅡ;;

  6. egoing 2009.12.08 0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여 :)

  7. BlogIcon YoshiToshi 2009.12.08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여기는 더럽게 춥내요. (ㅠㅠ);;;

    근데 개점휴업 상태의 블로그가 부활하는 방법 좀 포스팅 해 주시면 안 되나~요...Orz;;
    제가 요즘 쫌 많이 심각해서욧. 하핫;;;

    • BlogIcon 재준씨 2009.12.08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경...아니었남요? 제가 아는 분 12월경에 그쪽으로 들어가는데 :)

      개점휴업 상태의 블로그가 부활하는 방법이라...저도 심각합니다. ㅎㅎㅎㅎ 방법은 좀 있는데 전부 사도(邪道)라서...ㅎㅎㅎ

    • BlogIcon YoshiToshi 2009.12.09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혹시 까칠이님이 아니실까...싶은데요? (-0-)?
      사도...사도라...찬밥 더운밥 가릴 때가 아닌거 같기도...(먼산)

  8.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9.12.08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째의 탄생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_^

  9. BlogIcon socialstory 2009.12.08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째의 탄생을 축하드려요~^^

    ^-----^

    • BlogIcon 재준씨 2009.12.08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권과장님(도 과거 이야기인듯..)
      축하 감사드리고 최근 어케 지내는지 궁금하네요. 제가 워낙 뜸하게 접속하다보니... 대구 많이 춥지 않나요? 아버지 댁에 보일러를 놔드려야 되겠는디 ㅎㅎㅎ

    • BlogIcon socialstory 2009.12.09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백수 체험 즐기는중입니다. ㅎㅎ

      대구는 요즘 무척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상태로라면, 당분간 아버님 댁에 보일러 놔드리지 않으셔도 무방할듯. ㅡ.ㅡ"

  10. BlogIcon 의리™ 2009.12.08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시네요. 일단 축하드리고. 바짝 당겨질 연말을 기대합니다.

  11. BlogIcon Kay~ 2009.12.08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바쁘신가보네요!
    저도 요즘은 블로깅에 재미를 못 느끼고 있답니다.
    연말 우수블로그 진입.. ㅋ
    저도 열심히 노력해야겠습니다.
    그리고 둘째의 무사탄생 축하드립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9.12.08 2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여전히 블로깅이 재밌긴한데...뭐랄까 뭔가 좀 초점이 틀어졌다는 느낌입니다. 최근 Kay님도 조금 뜸하시고 이웃분들이 좀 그렇네요. 아무튼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2. BlogIcon 마음으로 찍는 사진 2009.12.08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째 탄생 축하 드립니다. 그나저나 열심히 일하셔야 겠네요. =)

    그런데 오른쪽 hanrss 등록자는 왜 "-1" 일까요??? 흠흠

    • BlogIcon 재준씨 2009.12.08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둘째 분유값을 벌려면 겁나 열심히..ㅎㅎ

      오른쪽 한rss 등록은 에러인데 그것이 재미있어서 그냥 간직하고 있는 것이랍니당~ 정상적인 구독자 숫자는 위에 있어여~

  13.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12.08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것은 다 제끼고라도 일단 축하부터 드립니다 ^^bbbbb

  14. BlogIcon 학주니 2009.12.08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사 출산을 축하드리며.. ^^;

  15. BlogIcon 荊軻 2009.12.08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축하드립니다~!

  16. BlogIcon juanshpark 2009.12.08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니까, 지금 삶을 고무줄처럼 늘여서 살고 계시다는 거죠?
    게다가 Tistory Top100 에도 늘여서 들어가고 싶구요. ㅋㅋㅋ
    J준님 답지 않습니다. "그냥 날루 먹으려구...."
    그나 저나 둘째 순산은 축하드립니다.
    여기두 낮에는 디지게 덥고, 밤에는 또 서늘해서 잘 자구 그럽니다.
    이과수가 다 좋은데, 2년이 지나면서 더위는 점점 싫어지고 있습니다.
    이과수를 뜰 때가 된 걸까요? ㅎㅎㅎ

    • BlogIcon 재준씨 2009.12.24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축하해주심 감사드립니다. 날로 먹는 것이 몸에 배이는 것 같아요. 쿨럭. 저도 여기 태양이 점점 싫어지고 있습니다. -_-;;

  17. BlogIcon sketch 2009.12.09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 우와.. 정말 기쁜 일이 있었군요.

    자녀와 가족들 모두 건강하길 바라겠습니다.

  18. BlogIcon 마루. 2009.12.10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저는 결혼먼저 해야 겠군요..ㅎㅎㅎㅎ

  19. Santiago 2009.12.12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은 정말 신의 축복인거 같아요. 순산 축하드립니다. :)
    첨에 와서 3달 집에서 놀때 갔어야 하는건데...
    직장다니기 시작하니 울릉공 한번 놀러가기 쉽지 않네요.
    그곳 해변이 그렇게 좋다던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