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블로그들의 로망인 댓글과 트랙백. 많으면 많을수록 좋은 것은 진리입니다. 그러나 '진리는 저 너머에'라는, 무슨 X-File 문구도 아닌데 왜 내 블로그에는 지지리 궁상 만주벌판의 황량함만 드러나는지 많은 블로거들은 고민합니다. 게.다.가!! 방문자의 숫자를 보면 몇 백 단위가 아니라 천 단위가 훌쩍 넘는데도 불구하고 댓글은 하나도 없는 기현상을 접할 때는 '아아~ Jack's job 같으니라구. 무심한 방문자들이여. 발병 오지기 나버려라'라는 마음까지 듭니다.

왜! 왜! 왜! 내 블로그엔 댓글이 없을까???

1. 몇 개의 글을 남기나?
하루에 수십개의 글을 올린다고 해서 수많은 댓글이 달리는 것은 아닙니다. '잘 쓴 블로그 글 하나 열 펌글 안 부럽다.'는 말도 있습니다. 좋은 글을 쓰는 것은 곧 독자의 생각을 발전시키고 그것은 또 생각의 교류로 이어집니다. 일주일에 하나라도 좋은 글을 만들어 보세요.

2. 누가? 왜 블로그에 방문하나?
여러분의 글을 읽는 분들은 누구인가요? 메타블로그 등에 올려서 제목을 그럴듯하게 지어두고 낚시 중이라면 댓글은 포기해야 합니다. 여러분의 글을 읽는 독자에게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나요? 불특정 다수가 아니라 어떤 한 분에게 편지를 쓰듯 글을 써보세요. 그 독자는 분명 다음 방문때는 댓글을 남길 것입니다.

3. 몇 개의 댓글을 남기나?
제가 잘 써먹는 비유중의 하나인 '거울의 진실'은...내가 먼저 웃어야 거울도 웃는다는 겁니다. 내가 댓글을 기다린다면 먼저 댓글을 남기십시오. 그리고 그 댓글은 부메랑이 되어 여러분에게 날아옵니다. 아. 물론 부메랑에 맞아 죽는 것은 아니고...선물이 되어 돌아올껍니다.

4. 댓글을 남긴 분께 어떤 답글을 남기나?
1년 넘게 블로그를 운영하다보니 이제 어떤 분과는 - 비록 인터넷으로 맺어진 인연이지만 - 댓글로 가볍게 농담하는 사이 '이상'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처음 댓글을 남긴 분께는 최대한의 존중을 다해서 답글을 남기고자 합니다.(아니라면 난감) 댓글을 남긴 분께 얼마나 존중하는 마음으로 답글을 쓰시나요? 그저 '감사합니다.'라는 답글을 남기진 않나요?

5. 댓글은 우표수집이 아니다.
댓글이 많이 달린 블로거가 댓글 자랑하는 것을 본 적이 있나요? 그들은 그저 자신과 생각을 나누는 즐거움을 만끽하고, 자신 역시 다른 블로그에 더 많은 댓글을 남기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댓글은 전리품도 아니고 훈장도 아니고 우표같은 수집품도 아닙니다. 생각의 교류입니다.

6. 댓글의, 댓글을 위한, 댓글에 의한 블로그?
가끔 어떤 블로거는 '제 블로그엔 댓글이 너무 없어요'라는 글을 씁니다. 물론 그들이 원하는 것은 생각의 소통과 교류겠지만 간혹 주객이 전도되지 않았나 생각도 해봅니다. 블로그는 댓글에 의해 운영되어지는 것이 아니라 블로거의 글에 의해 운영되어집니다. 좋은 글은 댓글을 불러들입니다.
We want you

니가 먼저!!! 댓글을

j4blog를 처음 시작했을 때 하루에 3,4개의 글을 발행했었습니다. 그러나 다른 블로그에 방문하고, 또 댓글을 남길 줄을 몰라서 그저 내 블로그에 많은 글을 올리면 방문자도 늘어나고 댓글도 늘어나겠거니 생각을 했습니다.[각주:1] 그러나 무려 200여개 이상의 글이 발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제 블로그에 댓글은 열 손가락이면 충분했었습니다.

여러분의 블로그에 많은 댓글을 기대하시나요? 많은 트랙백을 기대하시나요? 그렇다면 지금 다른 분의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세요. 내가 먼저 나의 느낌, 나의 생각을 던져주세요. 눈팅만이 아닌 미팅을 하신다면 여러분의 블로그 댓글은 분명 늘어날 것입니다.

댓글을 남기세요.....?응??

  1. 예전엔 몰라서였지만 지금은 바빠서....(먼산)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연탄배달 2008.10.19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으로 댓글남겨봅니다.
    저의 블로그에는 댓글이 별로없습니다.
    이 글을 읽어보니 이해가 됍니다. ~~
    블로그가 자신의 일상생활에서 직접격었든 일들을 글로 쓰야 양질의 블로그가 되겠지요.. 그렇지만 모든 블로그가 그렇지만은 않은것 같습니다.
    저의 경우는 주로 스크랩 위주로 운영(?)합니다.
    준님 처럼 좋은 블로그는 아니지만 나만의 블로그라고나 할까요..

    • BlogIcon 재준씨 2008.10.20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 모든 블로그가 양질의 컨텐츠를 만들어내는 것은 아닙니다만 모든 블로그는 대화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의지만 있다면요.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 바랍니다.

  3. BlogIcon 쇼란 2008.10.19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쉬운, 그리고 이해가 빠른 한글로 저 같은 사람들이
    읽기 편한 글을 주셔서 감사드려요...

    완전 덧글 쓰기 힘드네요......
    인기쟁이....ㅋㅋ

  4. BlogIcon 실리콘벨리 2008.10.20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공감 가는 글이군요.^^

  5. BlogIcon ludensk 2008.10.20 0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요새 발행하는 글도 별로 없고 따라서 댓글도 당연히 없는데
    방문자수가 이상해서 무섭습니다-_-;;;

  6. BlogIcon 임자언니 2008.10.20 0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큭~ 저 미쿡아저씨 너므 무서어 댓클 남깁니다 ㅋㅋ

  7. BlogIcon 스윙피플 2008.10.20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역시 또 하나의 해답을 주셨군요..대단하십니다..
    글 잘읽고 갑니다..

  8. BlogIcon 제이슨소울 2008.10.22 0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 안녕하세요~
    하루를 마치면서
    뜻깊은 글 잘 읽고
    반성하면서 잠들도록 할께요,,^^

  9. BlogIcon Deborah 2008.10.22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이 가는데요. ^^

  10. BlogIcon 제니 2008.10.22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눈팅이 아닌 미팅..
    미팅하고싶네요 ㅋㅋㅋ

  11. BlogIcon 알센 2008.11.05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을 꼭 남기세요. 응? 이란 말에 뜨끔하여 얼른 남깁니다. 어제 우연히 발견하고 눈팅만 주르르르르...여러 글들 잘 읽었습니다. 글 참 잘 쓰시는거 같아요. 존경 ^^

  12. BlogIcon 마니또피부관리실 2008.12.23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감사여

  13. BlogIcon Bailar 2008.12.26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둑방문해서 글 읽고 조용히 나가려고 했더니 댓글 남기세요,가 발목을 잡는군요, 흐흐. 댓글에 크게 연연하지는 않지만 댓글이 달리면 기분이 좋기는 하더군요. 글 잘 읽었습니다. '-'ㅎ

  14. BlogIcon 나무같이 2009.04.16 0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번, 5번, 6번에 특히 공감합니다. ^^
    티스토리 메인에서 우수블로그 구경하러갔다가 최다댓글 포스트 랭킹보고 들어왔습니다.
    과연 랭킹에 들어갈 만한 내용입니다. 좋은 조언 감사합니다. ^^

  15. BlogIcon 알센 2009.04.17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댓글이 너무 많아서 밀려서 못봐서 그런신거군요. 전 제꺼만 댓글 안남겨주신거 같아서 섭섭해서 요새 잘 안왔었는데.. ㅎㅎ ^^ 앞으로 다시 자주 오겠습니다. 좋은 글들 계속 많이 써주세요~~

  16. BlogIcon maximus. 2009.04.29 0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이 가는 글이네요 .
    반성하고 갑니다
    여기 자주와서 공부좀 해야겠네요 ^^

  17. BlogIcon 코람데오™ 2009.07.09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핫.. 그랬군요 ^^;
    저도 방문객에 비해 댓글이 없어서 고민이었는데..
    역시.. 교류였나욤 ㅎㄷㄷ
    이곳에서 정보(?)가 아닌 활력(!)을 얻고 갑니다 ^^

  18. BlogIcon hanmin 2009.10.07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재밌네요~ㅎ
    전 시작한지 며칠 안되었지만
    도움받고 갑니다^^

  19. BlogIcon *삐용* 2009.10.11 0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가 너무 어려워서ㅠㅠ
    댓글이라는게 이런거군요...새내기인데 하나알아가요~^^

  20. BlogIcon 레드홀리 2009.12.29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살벌하네요. ㅋㅋ

  21. BlogIcon 스유군 2011.05.08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티스토리에서 오랫동안 블로깅을 해왔습니다. 본문대로 방문자는 몇천명을 넘어가는데 댓글은 하나 달릴까말까 하는군요... 하지만 방문자와 리퍼러 로그를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

    '누군가 나의 글을 봐준다는 것'......
    이것이 저의 블로그 생활의 활력이니까요. 하하!

    ps. 그리고 Daum 알리미 그거 설치해놓으니 오히려 댓글이 달리기만을 기다리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지웠습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