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은 스포일러로 버무린 튀김포스팅입니다. 그래도 감상에는 지장이 없다는 생각입니다....라나 뭐라나]

마츠 다카코. 일본 여배우로는 제가 유일하게 이름을 기억하는 배우입니다. (남배우는 기무라..뭐시기) 그녀의 출연작을 꽤 본 편인데 특히 '중매결혼' '히어로' 등은 그녀의 매력을 마음껏 느낄 수 있어서 아직도 몇 장면은 기억하고 있습니다.[각주:1] 그녀는 일본 연예계에선 귀족 집안이라고 불릴만한, 온 가족이 예능쪽에 있는 집안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잘 나가고 있는 배우입니다. 집안 좋지, 인물 좋지, 인기 좋지...엄마 친구 딸이군요.

영화 이야기로 가서 '고백'은 원작 소설이 있는 작품입니다. 일본 베스트셀러 소설을 영화로 고스란히 옮겼다는 평입니다. 전 원작을 읽어보지 못해서(읽어볼 기회도 없어서) 원작과 영화에 대한 비교는 불가하기(보담 귀찮아서) 때문에 영화 이야기만 하겠습니다. 참고로 저처럼 미츠 다카코빠에겐 약간 불만족인 영화입니다.(출연 장면이 적어!!)

영화는 한 여교사의 고백으로 시작합니다. 학생들이 떠들거나 말거나 조용히 자기 이야기를 합니다. 자신의 가족 이야기, 그 중에서 AIDS에 걸린 남편과 그로인해 홀로 키워야만 하는 딸아이 이야기를 담담히 해나가던 그녀는 역시나 조용히 자신의 범행을 고백합니다. 그리고 그 범행 동기도 이야기를 하죠. 이게 살짝 충격적인 이야기입니다.
'제 딸아이가 죽었습니다.'
'딸을 죽인 범인은 이 속에 있습니다.'
'전 그 범인들의 우유에 HIV감염 혈액을 넣었습니다.'

사실 여기까지 봤을 땐 다른 반 아이들은 범인이 누구인지 모른 채 이야기가 진행될거라 예상했었는데 그냥 이 아줌마가 다 까발리더군요. 그러면서 반 아이들로부터 왕따를 당하게끔 유도하고 또 그로인해 이야기는 더 흥미진진하게 진행됩니다. 13세 이하 청소년의 범죄는 청소년법에 의해 처벌대상이 아니라는 법체계와 그런 범인들을 용서할 수 없는 부모로서의 담임선생의 복수. 

살인을 저지른 범인들의 심리와 그 주변인의 심리 상태를 독특한 색감을 표현해서 잘 묘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음악도 꽤 많은 부분에 - 꼭 적절하게라고 표현하기에는 과하다는 느낌이 살짝 - 삽입되어 장편 뮤직비디오같은 느낌을 주기도 합니다. 

하지만 영화의 영상미나 음악, 배우들의 연기보다는 영화 자체의 이야기가 가지고 있는 현대 사회의 슬픔이 더욱더 관객을 짓누릅니다. 친구가 필요한 왕따 학생, 단지 엄마의 사랑이 필요한 외톨이 그런 둘에게 딸을 잃은 엄마, 주변을 맴돌고 있는 또 다른 외톨이와 이기적으로 자신의 자식만 생각하는 또 다른 엄마 등의 캐릭터가 지니고 있는 슬픔과 참담함은 영화 내내 사라지지 않습니다. 게다가 자식을 잃은 엄마의 복수가 완성해버리는 시점에 일말의 통쾌감을 느껴버리는 스스로를 보며 더 슬퍼진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세상은 이렇게 잔인한 고백들로 또 하루를 시작합니다.....라나 뭐라나.[각주:2]   

덧1)
요즘 고민이 많아서(라기보단 게을러서) 블로그에 참 접속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고민이 많다라는 것은 곧 앞으로 더 나은 내일을 꿈꾼다 내지는 앞으로 내가 할 일이 이렇게나 많다라는 의미로 받아들입니다.(라고 애써 다짐한다능;;;)

덧2)
개인적으로 일기장 블로그를 잠깐 운영했는데 블로그를 몇 개씩 나눠서 운영하다보니 하나도 제대로 못하는군요. 결국 폐기하고 그냥 한 놈만 밀어주기로 결정했습니다. 따라서 이 블로그에 개인적인 잡담도 예전보다 더 많이 올라올 것으로 사려되옵니다.(그냥 막 운영하겠다는 이야기)

덧3)
날씨도 쌀쌀해지는데 감기 조심하세요.(응?? 계절이 다른가??)
새벽 4시에 이게 뭐하는 짓인지;;; 늙으면 잠이 없다더니.. 옛말이 틀린 말이 없군요.
  1. 개인적으로 약간 볼살이 있는 캐릭터를 좋아합니다. 응?그러고보니 와이프도??응?? [본문으로]
  2. 영화 말미에 범인역의 학생과 여선생의 대사에 나오는 말입니다. 어찌보면 이 말은 앞의 내용 전부를 시니컬하게 부정하는 느낌이라 여선생이 이 말을 할 땐 더 잔인하게 들리기도 합니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oBo 2011.03.10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인터넷 속도가 빨라지고(그래봐야 이메가) 영화를 매일 한두편씩 다운 받아보고 있는데 구해 봐야겠습니다. 이전에 책 소개를 보곤 재밌겠다 싶었는데요.
    호주의 인터넷 사정은 좀 나아졌나 궁굼합니다.

    • BlogIcon 재준씨 2011.03.10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오랜만에 뵙습니다. 2,3일 전쯤 새로 글이 올라온 것을 보고 무척 반가왔습니다. 잘 지내고 계시나요?

      호주 인터넷 사정은 조금씩 조금씩 나아지고는 있는데 한국처럼 변화속도나 인터넷 속도가 빨라지진 않네요. ㅎㅎ

  2. BlogIcon feed 2011.03.10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진짜 재밌겠네요.

  3. BlogIcon 제너시스템즈 2011.03.10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마츠 다카코를 히어로에서 처음 봤었는데, 이런 영화도 찍었군요. 대충 줄거리만 봐도 영화가 엄청 재미있을 것 같아요!^^

  4. BlogIcon 荊軻 2011.03.14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을 보니까 보고 싶어지는군요. 뭔가 무거울 것 같은데 말이죠.

  5. han 2011.03.19 0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작 소설만 읽은 사람입니다. 원작 소설중 교사가 자신의 복수를 고백하는 부분만 먼저 단편 소설로 발표하고 '성직자'(2008년) 그후 작가가 추가 집필해서 완성한것(2009년)이 지금의 장편 소설 '고백'이라더군요. 영화도 본 사람들은 영화가 훨씬 쇼킹하다고 하던데.

    • BlogIcon 재준씨 2011.03.23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작소설이 궁금해지는군요. 영화 자체만 본다면 쇼킹한 것도 있지만 뭔가 쓸쓸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현실을 그대로 반영하는 느낌이라.

  6. BlogIcon 구차니 2011.03.19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나 머래나..

    저도 냉소적일때는
    ~하던다 말던가 이러는데
    으아.. 교사가 이말을 한다면 정말 섬칫할꺼 같아요 ㅠ.ㅠ


    아무튼 블로그 운영을 하신다니 RSS 자주 확인해야겠군요 +_+!

    • BlogIcon 재준씨 2011.03.23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냉소적인 제게 딱 맞는 영화였습니다. 후후;;

      원래 일기장블로그를 운영 중이었는데 j4blog로 통폐합을 했다고나할까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