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블로그를 만들고 글쓰기의 즐거움을 알기 시작할 때는 짜릿함과 즐거움 그리고 열정이 가득차 있습니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블로그 운영의 깊이를 알기 시작하면 다들 하는 소리가 '블로그 운영, 하면 할수록 어렵다'입니다. 저 또한 예외는 아니어서 1년이 살짝 지난 지금, 블로그 운영이 절대 쉽지는 않음을 절감합니다. 취미로 시작해서 즐겁게 하는 블로깅이 왜 하면 할수록 힘들게 느껴지는 것일까요? 의외로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그 이유는 더 나은 나를 만들고자 하는 욕망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욕망을 충족시켜주지 못하기 때문에 더 힘들게 느끼는 겁니다.

간만에 스타크래프트 이야기를 하면...처음 일꾼이 몇 마리일때 바락을 건설하고 또 마린을 만들고 밥통을 건설하고 대략의 순서를 알면 실력은 금방 늘어납니다. 그리고 온라인에서 제법 승률을 쌓다보면 자신의 어깨가 힘이 들어가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 자신의 실력이 프로게이머와 비교했을 때 하염없이 낮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모든 것이 그러하듯, 뭔가를 배우기 시작하는 단계에선 모든 것이 새롭고 즐거워서 금방 습득을 해나갑니다. 그리고 금방 어느 정도의 경지에 오릅니다. 그러나 어느 수준 이상의 경지에 오르면 실력이 늘어나는 것이 엄청 더디다는 것을 느끼실겁니다. 블로그 운영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worry

아이 된장! 블로깅 따위가 왜 일케 어려븐거시야~


하면 할수록 어려운 블로깅, 그 해결책은 무엇일까요?

1. 나의 블로그의 목표를 먼저 생각하자.
가볍게 쉽고 즐거운 블로깅을 하더라도 자신도 모르게 글쓰기 실력, 논리적인 생각이나 사고의 확장등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에 반해 목표가 없기때문에 자신의 블로그를 어떻게 운영할지에 대해 막연함만 생깁니다. 태평양 한가운데 동동 떠있는듯한 막막함이 블로깅을 어렵게 느끼게끔 합니다. 내 블로그를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만들지 작으나마 목표를 정하세요.

2. 계획적인 블로깅을 하자.
예전에 블로그 운영을 통해 창업을 간접경험 할 수 있다고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목표가 있고 그 목표를 향해 계획적인 블로그 운영을 해보세요. 항상 시간관리를 하시길 바랍니다. 블로깅을 하다가 더 중요한 일을 놓치는 경우가 없게 말이죠.

3. 자신의 블로그를 소중히 여기자.
1년 조금 넘은 제 블로그에 쌓인 글이 830개가 넘습니다. 제 인생 이렇게 많은 글을 써본 적이 없습니다. 꾸준히 일기를 쓰긴하지만 몇 개월에 한번 쓰는 경우도 있는지라 블로그의 글과는 비교할 수 없습니다. 물론 모든 글이 허잡쒸레기라고 생각하지만(-_-) 나름 가치있는 글도 찾아보면 있지 않을까요? -_-a

4. 블로깅이 어렵다는 느낌을 즐기자.
왜 블로깅이 어렵다고 느껴지는지 이미 밝혔습니다. 자신의 생각과 글쓰기의 수준은 이미 어느정도에 올라있고 더 높이 올라가고자하는 욕망이 마음 속 깊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이것은 다시 말하면 '어렵다는 느낌 = 나의 수준이 제법 되네그려' 입니다. 이제 다음 단계는 더 높이 올라가고자 하는 욕망의 충족입니다.

'블로그, 그까이꺼 뭐인데? 넌 맨날 블로그, 블로구, 불로구, 불광동 휘발유 소리밖에 안하냐?' 라고 제 스스로도 생각합니다. 하지만 글쓰기를 통해 즐거움을 느끼고 생각의 진화를 가져오며 타인의 글을 읽으면서 공감과 생각의 교류, 새로운 집단 지성의 발현을 블로그는 가능하게 합니다.
어때요? 제법 가치있지 않나요? 이 정도면 블로깅이 조금은 어려워도 될 법합니다.

덧1)
Inspired by
kkommy님이 남겨주신 댓글 - '블로깅은 하면 할 수록 점점 어려워지는것 같아요.. ㅠㅠ'

덧2)
가끔 생각합니다. 블로그에 지나치게 많은 의미를 부여중이진 않나하고... 그래도 그냥 이러고 살래요. 냅두셈. ??응??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31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흐흐흐흐~~ 제 덧글이 링크.. ^^;;
    그냥 제 블로그는 편하게 포스팅하고 운영하는게 좋은것 같아요.. 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04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꼬미언니다~ 저도 편하게 포스팅하고 수다떠는게 즐거워요 ㅋㅋ

  3. BlogIcon 으노야 2008.10.31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하다보면 경영난이 일기 마련이죠 ㅋ

    얼마나 그것을 잘 해처나가나가 중요할듯 해요 ㅋ

    j준님 즐거운 하루요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31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편하게 쓰고 있음다 ㅋㅋㅋ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31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표가 있는 블로그도 좋아요...
    멋있어 보이기도 하고...그러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야한다는
    조금은 부담이 따르기도 하기에...
    전 그냥 즐기기만...즐기는 마음만으로는 너무 무책임한건가요..^^;;

  6. BlogIcon 이정일 2008.10.31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블로깅하다가 본연의 일을 까먹을 때가 있는데 시간관리 능력 또한 길러주게 되네요. 이 블로그가...

  7. BlogIcon 자그니 2008.10.31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처럼 아무 생각이 없으면 편합니다...(응?)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04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핑크넷북 소문을 들었어요 자그니님 =3333;;;
      (근데 저 재준님 블로그에서 댓글 제가 달고 있는 형상입니다..? -_-;;;)

    • BlogIcon 임자언니 2008.11.04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댓글따라 들어왔다 명이님 블로그인줄 알았습니다
      ㅋㅋㅋ

  8.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8.11.01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을 비우고 운영하는것도 좋지 않을까요?
    단,초심을 잃지않고, 긍정적이며 진취적인 사고로,,,!

    요즘 호주날씨는 어떤가요? ^ ^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01 0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크게 공감가는 글입니다.
    혼자 하는 블로그보다 함께하는 블로그였으면해서
    여기저기 메타블로그도 등록하고 활동도 하다보니
    조금씩 아주 조금씩 새로운 분들을 알게 되는데
    그러다보니 고민이 된답니다.

    어떻게 해야하나..멀 해야하나 등이요. 많은 도움 받고 갑니다^^

  10. BlogIcon 뽕다르 2008.11.01 0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가 많은 사람들이 본다라는 것에서 부답감이랄까? 아니면 글을 잘 쓰고 싶은데 머리를 막 굴려도 허접한 글 밖에 안나올때.. 등등 글쓰기는 점점 힘들어 지는것 같습니다.^^

  11. BlogIcon 의리형 2008.11.01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는 쓰는 것 보다는 이리저리 기웃거리는게 더 즐겁더군요. 참 읽기 좋은 글들이 많은 세상입니다.

  12. BlogIcon apori 2008.11.01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깅이 어렵지요.
    저도 수준을 높이고 싶어요~
    (그러다가도, 그냥 제맘대로 방치하는건 아마도 게으름 때문이겠죠.)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01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깅을 사회생활과 오버랩을 시키자니 블로깅이 어려운것 같습니다. 뭔말이래-_-

  14. BlogIcon 턴오버 2008.11.02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하면 할수록 어렵습니다.

    몇 개월 하다보니 강박관념에 사로잡히는것 같기도 하구요.
    '하루에 방문객 몇 명 이상 와야되는데, 어제는 넘었는데 오늘은 못 넘었네' 이런식으로요.

    • BlogIcon 만귀 2008.11.04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와 비교해서 방문자만 늘지는 않을겁니다. 턴오버님의 글솜씨와 생각의 깊이도 더디지만 늘지 않을까요? 조금씩

  15. BlogIcon ludensk 2008.11.02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블로그를 어렵게 생각하는 이유는 컴퓨터가 안좋아서라는...OTL
    글감이 없을때도 있고요...ㅠㅠ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02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하루에 하나씩 포스팅 하기로 마음먹고 하기는 하는데 쉽지는 않네요..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03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나은 블로그를 만드려 노력하다가 결국 시간을 더 잡아먹어 귀찮아지는 악순환도 있더군요 ㅠ..

  18. BlogIcon 산다는건 2008.11.03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목표는 오로지 방목...;;

  19. BlogIcon CeeKay 2008.11.10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J준님한테는 "블로그가 제일 쉬웠어요." 아닐까요? ^^

  20. BlogIcon 검은괭이 2009.04.04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블로깅한지 2년이 다 되어가는데.... 하면 할 수록 정말 어렵습니다 ㅎ 정말 님 말씀대로 더 좋은글, 더 많이 공감할 수 있는 글을 올리고 싶다는 욕심도 그렇고, 소재 찾기에도 여간 진땀을 빼는 게 아닙니다 ㅎ 하지만 그래도 그 자체가 참 즐거워요 ㅎ 다른 블로거들이랑 소통하는 것두 즐겁구요^^ ㅎㅎ

  21. BlogIcon 스트링 2009.10.30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음 블로깅이 별로 재미가 없어져서 걱정이네요.
    시작한지 몇달밖에 안됐는데..
    그러면서도 블로그는 계속 운영하고 싶고...
    어떡하면 좋을까요?

    • BlogIcon 만귀 2009.11.10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깅을 억지로 하면 금방 질려버립니다. 그럴 때는 그냥 쉬어버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죠. 나중에 글을 쓰고 싶을 때 그때 다시 시작해도 늦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