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블로거들은 각자 저마다의 열정을 가지고, 각자 저마다의 주제를 가지고(그것이 일상 이야기일지라도) 즐거움으로 블로깅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랫동안 블로그를 운영한 사람이라 할지라도 쉴새없이 느끼는 불안감과 불만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 것들은 블로그 운영을 쉼없이 방해합니다. 그러다가 결국은 지쳐버리거나 흥미를 잃어버려 블로그를 접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느끼는 오체불만족, 그리고 그 해결책을 알아봅시다.

1. 목구멍
다들 아시다시피 포도청이라고 합니다. 아무리 블로깅이 좋아도 생활이 우선입니다. 직장에서 블로깅을 하다가 해고된 해외 사례를 굳이 이야기하지 않아도 직장생활이나 가정 생활을 위해서 블로깅을 접는 경우가 많습니다. 블로깅을 하고 싶어도 그것을 방해하는 가장 큰 요인 중의 하나입니다.
해결책 : 적절한 시간관리가 우선입니다.

2. 심장
처음 블로그를 운영할 당시 가슴에 품었던 열정은 온데간데 없이 사라졌다면...블로깅이 더 이상 흥미로울 수 없습니다. 아이언맨이 자신의 생명을 유지하는 거시기를 뺐겼을 때 헤롱헤롱하듯이 블로거가 품었던 가슴의 열정을 잃어버린다면 블로그는 오랫동안 유지하기 힘듭니다.
해결책 : 처음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의 마음을 떠올려보세요.

3. 손가락
키보드위에 놓인 손가락은 좋은 생각도 만들어내지만 악플도 만들어냅니다. 블로그를 잘 운영하다가도 키보드워리어들의 공격을 받으면 금새 의기소침해져 블로그를 접어버립니다. 그들의 손가락을 관절 마디마디..막..응..확!..응...
해결책 : 악플을 즐기는 마음을 가져보세요. 단 그들과 대화는 하지 마세요. -_-;

4. 발
블로그는 그저 책상에 앉아서 운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쉼없이 돌아다니며 사진도 찍고, 사회의 부조리도 느끼고, 생활속에서 느낀 것을 기록하는 곳입니다. 그리고 그 부지런함이 없어질 때 블로그는 점점 기운을 잃어가게 됩니다. 지긋지긋한 관절염을 앓는 블로그가 은근 많습니다.
해결책 : 관절에 좋은 약을..응?? 생활속에서 블로깅의 소재를 찾아보세요.

5. 눈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당연히 목표는 있어야하지만 지나치게 높이, 멀리 바라본다면 지금 내가 걷는 길을 제대로 보지 못합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수익만을 지나치게 추구하거나, 트래픽만을 노린다면 곧 허황된 꿈을 쫓는 것과 같습니다.
해결책 : 실행가능한 목표, 정확한 결산, 꾸준한 실행을 하세요.
runner

하악하악~ 뛰어도 뛰어도...ㅠ,.


인간은 절대 현재를 만족하지 못하는 동물입니다. 하지만 그 불만족을 바탕으로 더 나은 환경과 자신을 만들어 왔습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도 이와 같습니다. 불만족을 창조적인 에너지로 전환해보세요.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느끼는 여러가지 불만들과 방해요소들 이 모든 것들을 극복하면 여러분의 블로그는 더 나은 것이 되어 있을 겁니다. 그리고 여러분의 모습은 더 나은 모습으로 되어 있을겁니다.

덧1)
사실 해결책이 지나치게 뜬구름스럽고 간단한 까닭은 이미 여러번 관련 내용을 발행했기 때문입니다. 혹시라도 미흡하다고 생각하시는 분은 제 블로그의 카테고리중 블로깅 도움말 부분을 읽어보시길 권유합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사용인 2008.10.24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

  2. BlogIcon 학주니 2008.10.24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멋진 해결책들이.. ^^;

  3. BlogIcon socialstory 2008.10.24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력이 짱이십니다요... :)

  4. BlogIcon 야매 2008.10.24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아무래도 밥벌이가 블로깅을 밟을때가 많네요.

  5. BlogIcon 명이 2008.10.24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가 밥벌이를 밟지는 않지만, 잠을 갉아먹어서 큰일입니다.
    어흑...ㅠ_ㅠ

  6. BlogIcon YoshiToshi 2008.10.24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에 시관관리만 접목시키면 대충한단 느낌이 들어서..^^);;
    그나마 봐주시는 분들께 죄송스러워 언제나 과잉투자를 하게되내요...(흠;;)

  7.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8.10.24 2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지요.
    밥벌이의 지겨움에 진저리 치더라도 밥벌이보다 블로그가 우선이 될 수는 없을겝니다.
    그러나,뭐를 하든 전력투구를 해야 할것입니다.
    더욱이,블로그를 운영한다면 오로지 자신의 내면과의 대화가 아닌이상, 타인들의 시선을 염두에 둔 전력투구 가 반드시 수반 되어야 할것이지요.

    그리고,소위 악플러 라 지칭되는자들이 무슨 쇼를 하더라도 그자들을 잘 요리해서 자신의 위장을 거쳐 항문으로 배출해 버릴수 있는 강인한 에너지가 반드시 필요 할겝니다.

    뛰다가 지치면 잠깐씩 걸으면 또, 어떻습니까?하하


    할말,쓸말도 많고, 방문자들도 많은 블로그,,,
    우리 모두 멋드러진 블로그주인이 되고 볼 일입니다 ^ __ ^

    • BlogIcon 만귀 2008.10.25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아...이렇게 멋진 댓글을 맞이하게하는 즐거움도 또한 블로깅의 행복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정말 멋진 댓글 감사합니다.

  8.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10.25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의 초심.. 어느새 잊고 거만해지기도 합니다.
    오즈를 통해서 수시로 방문하고 있지만 댓글은 이렇게 집에 온 날만 남기게 되네요.

    • BlogIcon 만귀 2008.10.25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틴님. 항상 제 부족한 글을 읽어주신다는 '느낌'만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부족한 글에 댓글까지 남겨주시니 감사에 감사를 더할 뿐입니다.

  9. BlogIcon 산다는건 2008.10.25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아직까지는 어느것 하나 불편한 곳이 없군요.

  10. BlogIcon 으노야 2008.10.25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방문객이 처음으로 100명을 넘겼을때의 그 짜릿함과 행복감은 지금도 잊을수 없는데... 요즘은 욕심이 많아졋는지 ㅋ 참 그때의 그 행복감이 지금은 남아 있는지 생각해봅니다.

  11. BlogIcon 임자언니 2008.10.25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하기보다 블로거들을 방문하는게 더 즐겄습니다
    제 블로그에도 열정을 품어줘야하는데
    남들이 사는 모습을 보는게..
    혹시 나 관XX 일까..헉!!

  12. BlogIcon ludensk 2008.10.26 0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악플이 비난하는것만 있는줄 알았는데 요새는 논리가 안맞고 억지주장하는것도 악플이라는걸 배웠습니다-_-;;;

  13. BlogIcon 스윙피플 2008.10.27 0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블로그 컨설턴트 다운 분석이십니다.

  14. BlogIcon 턴오버 2008.10.27 0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한창 관심을 가질 때는 매일매일 포스팅을 하다가도 마음이 식으면 많게는 몇 달씩도 쉬는 경우가 있어서요. 귀찮을 때는 수익이고 뭐고 없이 안 하구 싶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