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엔 많이 없어졌습니다만 예전에는 꽤 빈대가 극성이었습니다. 이 놈이 사람 몸에 달라 붙어 헤모글로빈을 빨아먹는 아주 질낮은 해충입니다. 그래서 '빈대 붙다'는 말은 남에게 달라붙어 자신의 노력없이 공짜로 얻어먹는다는 뜻으로 쓰입니다. 하지만 사람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어느정도의 빈대 정신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막말로 '잘되서 나중에 갚아주지!' 라는 염치없는 배짱도 부려야 사업도 성공하는 법입니다. 물론 아주 빈대정신으로만 일관하면 안되지만 말입니다.

블로고스피어에서도 처음 시작하는 블로거분들은 뭘 어떻게해야 할지 모릅니다. 내 글은 썼다하면 심해로 가라앉아버리구요...초보 블로거를 위한 빈대붙기 대작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름하여 '빈대 낯짝따윈 내겐 없어!!!'

1. 유명 블로그에 댓글 달기
    사람들이 내 블로그의 존재조차 모르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그럴 경우 가장 먼저
    해야하는 것이 바로 댓글 달기입니다. 그렇다고 댓글 달아준 유명 블로그의
    주인장이 친히 방문하기를 기대마십시오. 다른 댓글 쓰신 분들이 여러분의
    존재를 알게 됩니다.
    (빈대도 낯짝이 있지!!)
  
2. 이슈 글, 인기 글에 트랙백 걸기
    메타 블로그 사이트(블로그 코리아, 올블로그 등)에 보시면  추천 받은 글, 혹은
    오늘의 인기 글 등이 있습니다. 냉큼 가셔서 읽어보시고 그와 관련된 글을 트랙백으로
    걸어두기 바랍니다. 그렇다고 전혀 연관없는 글에 트랙백은 보내지는 마세요
    (빈대도 낯짝이 있을까!!!)

3. 인기 블로그의 오래된 글 재활용하기
    이건 정말 막장 빈대인생 방법입니다만...인기 블로거의 글이라도 시간이 지나면
    묻히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인기블로그는 주제 선정의 수준이 있기 때문에 오래된 것도
    충분히 재활용이 가능한 것이 많습니다. 같은 주제로 다른 맛을 내보세요!!
    (낯짝따윈 버리라지!!!)

4. 유명 블로그에 지속적이고, 끊임없는 댓글 공격
    이것은 일종의 빈대공격이라고 봐야합니다. 달라붙어 헤모글로빈을 계속 추출해
    내다보면 관심을 가지듯이...유명 블로그에 지속적인 댓글을 달다보면 누구나
    그 존재를 알게됩니다. 관심을 주지않으면...관심 줄 때까지 댓글을 쓰는겁니다.
    인디언기우제처럼..
    (빈대낯짝 따윈 내겐 존재치않아!!!)

블로거이지만 블로거 답지 않은 고단한 블로깅라이프를 하고 계십니까?
아무도 내 글에 댓글 하나 달지않고, 트랙백은 행방불명, 히트수도 내가 클릭한 게 전부인 내 블로그...
이젠!! 탈출하세요!! 얼른 파워블로거에 빈대 붙어서 '고단한 블로깅라이프 안녕~!!'을 목놓아 외칩시다!!

이상 블로고스피어의 빈대 j4blog moONFLOWer 이었습니다.
(욕얻어 먹어도 전혀 신경 안쓴다는...후후 낯짝따윈 내게 없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Zet 2007.11.12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낯짝 따윈 내게 없어2..ㅠㅅㅠ

  2. 2007.11.12 1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시인단테 2007.11.12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웬지 찔리는 이 포스팅 ㅋㅋ 저도 어제 드디어 rss가입하고 목록에 넣어뒀답니다. ㅋ 정보를 공유 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은데 초보자에겐 쉽지 않더군요. 아직도 어리버리해서 원

    • BlogIcon 만귀 2007.11.12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후...단테님을 생각하면서 썼다고 블러핑하면 안되겠죠. ^^

      천천히 부담가지지말고 하세요. 뭐 블로그라고 별 것 있겠어요. 저같은 사람도 하는데..-_-

  4. BlogIcon KiKiBOSSA 2007.11.12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ㅂ-;;
    제가 댓글 단 바로 다음날 이런 게시물이....

  5. BlogIcon mystil 2007.11.12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상당히 찔리는 듯한 글입니다. ㅡㅡㅋ

  6. BlogIcon kkommy 2007.11.13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미 낯짝 따위는 쓰레기통 너머로..하하하하~~^^;
    초고수 빈대가 여기 있자나요~ ㅋㄷㅋㄷ
    쫙쫙~~빨아 먹을테에요~~아웅~~~^^/

  7. BlogIcon 썬샤인 2007.11.15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잼잇으면서도 묘한 의미가 담긴글이네요^^

  8. BlogIcon Bluepango 2007.11.16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정말 좋은 방법을 제시해 주셨네요.
    저도 처음엔 그 짓좀 많이 했습니다.
    많이 하다보니 유명 블로그님들이 찾아 주시더라고요.
    그땐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조건이 있어요, 댓글을 달더라도 찾아와 주십사 댓글은 안된다는 거죠. 글 내용을 확실하게 파악하고 최대한 아부성 댓글을 써야 한다는 겁니다.
    그럼 유명블로거가 댁의 블로그를 방문할 확률이 아 높답니다.

    안녕하세요? J4BLOG님,
    너무 오랫만에 왔습니다.
    어떻게 쓰다보니 인사가 제일 뒤로 붙어버렸네요... ^ ^

    • BlogIcon 만귀 2007.11.16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신날로그님께 달라붙어서 빈대짓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오래되진 않았지만 비슷한 주제로 글을 쓰다보니 재밌는 사연도 생기고 참..귀한 인연이 되더군요.
      저도 다음블로그에는 잘 갈 기회가 없어서 자주 찾아뵙지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 댓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9. BlogIcon Ikarus 2007.11.16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둥바둥 거리느니 그냥 체념과 달관의 경지에 올라 무소의 뿔처럼 혼자 가기로 했답니다. My way~~

    • BlogIcon 만귀 2007.11.16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정 부럽습니다. ㅠ,.ㅠ

      전 제 블로그에 따로 수익이 생기는 것도 아닌데..괜히 빈대붙고싶더군요. 쿨럭쿨럭~ (체질인지..)

      댓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0.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1.16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하하....... 낯짝따윈 필요없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치겠어요. 넘 웃겨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방문자 수에 연연 안하려고 해도 이런 글 보고 나면 해보고 싶어용.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만귀 2007.11.16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음을 비우고 하시는 빈대놀이도 꽤나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a 나중에 잡스러운 블로그 하나 만들면 그렇게 해보는 것도 어떨까 생각중입니다. ^^

  11.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1.16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분들은 댓글을 점잖게 다셨는데...저는 친구들이랑 놀던 습관대로 달아서;; 엄숙한 블로그 분위기 흐린거 아닌가 걱정되네요ㅡ;;

  12. BlogIcon 소은 2007.11.20 2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moONFLOWer님 블로그에 빈대붙을랍니다..우후후

    • BlogIcon 만귀 2007.11.28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소은님 지금에서야 댓글을 발견했습니다.
      후후..이 답글이 마치 기대하지 않은 선물 같지 않습니까?
      (네...원래 제게 낯짝따윈 없답니다. -_-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