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보라님이 뜬금없이 제게 트랙백 놀이를 제안하셨습니다. 그냥 질문에 대한 답을 적어 질문을 한 분께 다시 트랙백으로 보내드리는 것인데요...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

지극히 개인적인 질문들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성의 없는 답변은 질문자를 슬프게 하는 일이 아닐까라고 생각해.
그러니까 최소한 한 질문에 두 줄이상의 답변을 해주었으면 좋겠어.
또, 어느 글을 참고하시오. 이런건 싫어.
그리고 답변의 글들은 디자인을 마음대로 편집해도 좋지만 질문만은 돋움체 크기12, 굵게가 적용되어있고 '개인적'에 핫핑크가 적용되어있는 것은 고치지 말아줬으면 좋겠어.
그리고 00번에도 명시해 두었지만 바톤을 넘길 때 '이웃 아무나'라는 것은 쓰지 말아줬으면 좋겠어. 질문을 작성한 사람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생각해.
그리고 이웃공개로 되어있으니까 좀 더 많은 사람에게 보이고 싶다고 그냥 복사해가는 일은 없도록 해줘.
이웃끼리 개인적인 것을 더 알아야 한다고 생각해.
서론이 길었지? 미안해. 이제 답변을 시작해도 좋아.

----

01. 이름, 나이, 사는 곳, 학교, 신체사이즈 등 개인적인 것을 말해줘.
- 김군, 혹은...moONFLOWer...예전 별명은 만귀. 만사 귀찮다는 뜻. 그러니 길게 묻지 말아줘. 나이는 제법 먹었고, 사는 곳은 남반구에 살어. 그래서 지금 반바지만 입고 있어. 학교는 졸업한지 20년가까이 되서 내가 뭘 공부했는지도 몰라. 신체사이즈는 멸치보단 크고 상어보단 작어.

02.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뮤지션이 있다면?
- 다 좋아해. 원래 깊이가 없거든..내가

03.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색깔은?
- 파랑, 주황

04.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사람의 타입은? (이상형도 괜찮아.)
- 딱히 좋아하는 사람 없고...이상형 꿈꿀 나이도 아닌거 같어. 꼭 이야기하자면...고두심? 허허허..부끄럽네 살짝...(김혜자도 좋아하는데...요즘 계속 활동하셔?)

05.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사람의 타입은?
- 지금 대통령 타입 싫어해. 아마 다음 대통령 타입도 싫어할 것 같은데..

06. 개인적으로 평생 꼭 해보고 싶은 것, 그리고 지켜야할 것은?
- 꼭 해보고 싶은 것은 비행기 조종이야.
   지켜야 할 것은...비행기??

07. 개인적으로 가방에 언제나 넣고 다니는 물건은?
- 가방은..도시락 가방 들고 다니는데..응? 응??

08. 개인적으로 인생을 살아가는 궁극의 목표는 뭐라고 생각해?
- 인생을 살아가는 유일한 목표는 내가 뭘 원하는 가를 깨닫는거라고 생각해

09. 개인적으로 졸리거나 슬플 때, 기쁠 때 듣는 음악은 뭐야?

- 졸릴 때 : 송대관의 '네박자' 말 그대로 깨지.
- 슬플 때 : 송대관의 '네박자' 네박자 속에 슬픔이 있어.
- 기쁠 때 : 송대관의 '네박자' 네박자 속에 기쁨도 있구...우리네 인생살이지..

10.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에 남아서 평생 간직하고 싶은 추억은?
- 나만의 추억이라서 평생 나만 간직할거야.

11. 개인적으로 가장 최근의 목표는?
- 뱃살 빼는건데..

12.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패션은? 그리고 브랜드?
- 좋아하는 패션은...저렴한거 좋아해.
  브랜드는 jourum(저렴)이라고 있어.

13.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음식은?
- 토마토빼고 지구상의 음식은 다 좋아해. 토마토는...지구상의 음식이 아니잖어.
   누르면 에이리언 피 쏟는거 알지?

14. 개인적으로 꼭 혼자서 다녀오고 싶은 곳은?
- 게임방..응? 어라???

15. 개인적으로 흡연과 음주에 대한 생각은?
- 흡연은...예전에 피워봐서 아는데...몸에 안좋아. 끊자.
- 음주는...예전에 먹어봐서 아는데...지금도 먹고 있어.

16. 개인적으로 집에 혼자 있을 때하는 일은?
- 빨래, 설겆이, 버큠...응? 이상한가? 가끔 인터넷도 해.

17. 개인적으로 즐기는 취미생활은?
- 청소...?? 태생이 머슴 출신인가봐.

00. 마지막으로 바톤을 넘겨줄 이웃 사람 5명 이상 적어줘.
- 신날로그님(지금 엄청 바쁘셔)
- 블로그나라님(역시..바쁘셔)
- jobsoulog님(역시..활동정지 중)
- 진미님(무쟈게 바쁘시지)
- 페니웨이님(유일한 희망이시지만...)

(최근에 바쁘신 분들로 추렸습니다. 안해주셔도 괜찮아요.)

-----------------------------------------------------------------------
이런 것을 하다보면 저도 모르게 제 속에 있는 시니컬함이 용솟음치는 것을 느낍니다. 그래서 j4blog 에서는 이런 것을 가급적 삼가합니다. -_-a 반사회적인 성격표출 될 뻔했습니다.

데보라님 받으세요.(비공개로 할까 고민됩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코♡ 2007.11.12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재밌게 잘 읽었어용~ㅋㅋ
    기쁘고 슬프고 졸릴때 듣는 음악이 한곡이라니 ^^

  2. BlogIcon 꼬이 2007.11.12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엑...토마토 무지 좋아하는데..문플라워님땜시 먹을때 마다 생각 날 것 같아요.ㅠ..ㅠ
    답을 아주 센스있게 해 주셨네요..ㅎㅎ 역시..!!!

    • BlogIcon 만귀 2007.11.12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어릴적 충격으로 아직도 못먹습니다. 다른 것은 다 먹는데..-_-a

      센스라기 보다는 내재해있던 반사회적 부적응도가 드러난 것이라고 봅니다.

  3. BlogIcon Deborah 2007.11.12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센스 있으신 문플라워님 답변..^^ 잘 봤쓰여. 트랙백 받아 주삼..^^

    • BlogIcon 만귀 2007.11.12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거 안하는게 제 정신건강에 좋을 것 같아요. 설문조사같은 것을 할 때마다 삐딱한 본성이 드러나서..ㅠ,.ㅠ

      덕분에 즐거웠습니다. 트랙백 냉큼 잘 받았습니다.

  4. BlogIcon 시인단테 2007.11.12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 수가 매우 횽림이셧군요!! 전 저와 비슷한 또래쯤 될꺼라 생각해씁죠. 갑자기 죄송해지는 마음이.. 포스팅들이 매우 젊으신 느낌이 물신 났었거든요(<-매우 중요 포인트) 횽림 근데 은근히 센스와 재치가 만발하시네요 음훗

    • BlogIcon 만귀 2007.11.13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면을 0.2초만 쳐다봐도 단테님보다 어린 정신연령에 '풋~'하는 웃음이 자연스레 입가에 맺힐겁니다. (j4blog에서 점잖떨려니 좀이 쑤셔서..아이 참~) 이거 댓글에 댓글은 비공개 안되남..-_-a

  5. BlogIcon F2EL SO GOOD 2007.11.12 2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요거..완전 유행이네요 ㅎ_ㅎ 어딜가나있는 요글~
    저는 받더라도 바톤넘길사람이 없네요 ㅋ_ ㅋ 아는분 블로그 갈때마다 이글은 항상있으니 뭐..
    최근 목표!! 꼭 이루세용

    • BlogIcon 만귀 2007.11.13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톤 안받으면 빈대처럼 엉겨붙는거죠. 받을 때까지..후후...

      저기...최근 목표가..아~! 뱃살~ ㅠ.ㅠ
      (배는 풍선이고~ 머리는 지우개고~)

  6. BlogIcon kkommy 2007.11.13 0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악~전 에코님께 받아서 방금 완료했다는..ㅎㄷㄷㄷㄷ
    너무 무서운 바톤 트랙백놀이..ㅠㅠ

  7. BlogIcon mepay 2007.11.13 0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까지 맛있게 먹었던..토마토가 에일리언 피였다니..앞으론 모기를 잡아먹어야 겠군요..흑..

    • BlogIcon 만귀 2007.11.13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라? 정녕 모르고 드셨단말입니까? ㅋㅋㅋㅋ

      전 이상하게 어릴때의 강력한 트라우마때문에 아직도 못 먹습니다. 별별거 다 먹는데 말이죠.

      전 모기눈알스프인가? 그거 진짜 신기하던데..-_-a 아직 못먹어봤습니다만..

  8. BlogIcon Deborah 2007.11.13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이거 정말 웃겨요 그쵸 ㅋㅋㅋ

  9.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7.11.13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네요 ㅎㅎ
    그런데 개인적으로 이런 설문에 답하기란 상당히 머리아파요 -ㅁ-

    • BlogIcon 만귀 2007.11.13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런 질문을 하면...괜히 삐딱해지는 이유를 모르겠더군요.

      파파님도 선천성질문회피신드롬을 앓고 계시나봅니다. ^^

  10. BlogIcon 신어지 2007.11.14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ㅎㅎ 삐딱선이 같으니라구.
    (나도 저렇게 할 걸... 난 너무 순진해 ㅠ.ㅠ)

  11. BlogIcon 페니웨이™ 2007.11.16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이제 봤습니다^^;; 이거 신어지님하고 두군데서 바톤이..ㅋㅋㅋ 같이 쏴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