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인터넷 공간에는 너무나도 많은 글이 있습니다. 다들 정보의 과잉화시대라고 그럽니다. 너무 많은 정보들이 쏟아지다보니깐 어떤 것이 가치 있는 것인지를 판단하는 것도 어려운 시절이 되어버렸습니다.

전 아직도 예전에 봤던 영화 '장미의 이름' 이라는 영화가 생각납니다. 숀 코넬리가 살인사건을 추적하다가 과거의 유산(Book!!!)을 발견하고는 자신의 종교적 신념과는 상관없이 감탄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원작자인 움베르토 에코의 활자에 대한 사랑이 그대로 드러나는 장면이죠.

디지털 시대가 되고 너무나도 쉽게 자신의 글을 장식할 수 있고, 지울 수 있고, 수정할 수 있습니다. 너무 쉽게 copy n paste 가 가능한 시대이죠. 하지만 여러분이 블로그에 글을 적으실 때는 무수히 많은 고민을 하고 적습니다.(그러리라 믿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귀중하게 작성하신 글이 휙~ 묻혀버리면 그 기분은 어떨까요? 자신이 사랑하는 자식을 먼저 하늘로 보내는 기분이 들지않나요?

전 블로그를 운영한지 얼마되지 않지만 예전에 작성했던 글을 하나도 남김없이, 수정없이 그대로 보관하고자 합니다. 그 이유는 나의 그 조금은...부끄러운 글이 있기에.. 지금의 내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즉 제 개인의 성장의 일기이죠.  내 블로그에 글의 발행(!!!!!) 버튼을 클릭하는 순간 내 글은 블로고스피어라는 가상 공간으로 휙~하고 날아가 버립니다. 병 속에 편지를 넣어 바다에 띄우는 기분입니다. 파도에 쓸려가면 다시는 글을 수정하기도, 되물리기도 힘들죠.

전 이 글을 보시는, 혹은 RSS로 보시는 모든 분께 연애편지를 쓰는 기분으로 작성하고 있습니다. 하나 하나 내가 아는 한도 내에서 맞춤법을 검사하고, 글의 흐름을 검사한 다음 발행 버튼을 누를려고 노력합니다. (물론 제가 잘난 것도 아니고, 저 역시  어마어마한 실수가 많습니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인터넷 뉴스 기자는 어떨까요? 요즘.은..정말...뭐라 할 말 없습니다.
개인 블로거보다 더 못한 인터넷 기사는 제발 자진 사표를 내주셨으면 하는 바램도 있습니다.

foog님의 블로그 에서 배를 잡고 웃으시길....바로!!! 이 글입니다 ㅠㅠ

여러분의 귀중한 글이 묻히지 않기를 바랍니다.
저는 여러분의 모든 글을 하나 하나 다 읽고 있습니다.


부디 여러분, 저에게 연애편지를 쓰신다고 생각해주세요.(중늙은이지만...)
저도 여러분에게 연애편지를 쓰는 기분으로 글을 작성하고 있습니다.
앞으로고 계속 그럴 것이구요..

진정으로, 진심으로  여러분의 모든 글. 감사함으로 읽고 있습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borah 2007.11.10 0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2. Deborah 2007.11.10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클릭질을 잘못 하는 바람에 글도 못쓰고 등록 됐네요.
    마자요 연애편지 쓰는 심정으로 전 그렇게 글을 씁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하하하 제가 보낸 연예 편지를 받아 보실분이 있을지 의문 이지만..ㅋㅋ 시작한지 이제 한달도 안됐네요. ^^

  3. 장씨 2007.11.10 0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속에 편지를 넣고 띄우는 기분 적절한 표현이십니다.저도 과제가 마무리 되면 빨리 연애편지 쓰고 싶네요.그리고 이제는 블로그에 글 쓰시는 분들이 정말 기사보다 낫다고 생각한 적이 참 많았는데 더만 그런게 아니였네요^^

    • BlogIcon 만귀 2007.11.11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예전에 실수로 발행 버튼을 클릭했더니 휙~하고 RSS가 날아가버리더군요. 그때 심정이 정말 제대로 할 말을 다 못하고 병 속에 편지를 넣고 바다에 띄워버린 느낌이었습니다. ㅠㅠ

      블로그에 글 잘 쓰시는 분들의 필력은 왠만한 인터넷찌라시 기자들보다 낫다는 것은 다들 알죠..뭐..저도 그런 분들을 본받아 열심히 글쓰기 연습중입니다. -_-

  4. BlogIcon 맨큐 2007.11.10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수라기엔 너무 치명적이네요. ㅎㅎ
    전 가끔씩 예전 글 보다가 맞춤법 틀린 부분이라도 발견하면 잽싸게 수정하곤 합니다. ^^;

    • BlogIcon 만귀 2007.11.11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 글에서 맞춤법 정도 수정하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죠. (저도 가끔 그럽니다.ㅋㅋ)
      문제는 foog님의 블로그에서 소개된 그 기사는..지금도 그냥 Go 상태라서.. 아주 철저히 버림받은 기사입니다. ㅠㅠ

      포털, 언론사, 기자...셋다 상 받아야합니다.

  5. BlogIcon 해피쿠스 2007.11.10 0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성심 성의껏 조사하고 또 생각하고 ... 또 생각하고... 글이 뭍혔을때.. 정말 힘들더군요 ^^

    • BlogIcon 만귀 2007.11.11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열심히 고민해서 올린 글인데 읽는 분들은 그냥 스팸처럼 생각해버리면..정말 울고싶죠.

      글이라는 것이 다른 의미에선 자신의 자식이나 마찬가지인데 말이죠. 전..해피쿠스님 글 잘 읽고 있습니다. ^^

  6. BlogIcon Zet 2007.11.10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의 글이 묻히면 정말이지....

    • BlogIcon 만귀 2007.11.11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 자기 자식을 먼저 보내면 가슴에 묻는다고 하잖습니까....마찬가지 심정이죠. ^^;; 댓글도 힛트도 없는 철저히 버림받은 내 블로그의 글을 보면..정말..ㅠㅠ

  7. BlogIcon 와카님 2007.11.10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최근 3개의 글이 묻힌적도 있습니다.^^; 묻히고나니까글쓰기가싫어지는데욥..ㄷㄷ

  8. BlogIcon N!cK 2007.11.10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애편지를 쓰고 있는 느낌이라...
    좋은 표현인 것 같아요. ^^
    아~ 오늘은 정말 연애편지를 써 볼까요?! *^^*

    • BlogIcon 만귀 2007.11.11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인이나 가족에서 뜬금없이 연애편지하나 보내면 그날 밥상이 틀려집니다. -_- V

      그만큼 편지의 힘이란 것은 놀라운 것이죠. 지금 한번 써보세요. ^^ (주의할 점은 쓰고 나서는 다음날 다시 읽어보지않는 것! ㅋ)

  9. BlogIcon softdrink 2007.11.11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이거 은근 재미있네요.
    그럴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증거로 다가옵니다 ^^
    소중히 간직하고 내년에도 그 다음해에도 수정없이 볼 수 있기를!

    • BlogIcon 만귀 2007.11.11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의 글이 비록 자유롭게 내 마음대로 쓰는 글이라고 해도 발행버튼을 클릭한다는 것은 결국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기 원함!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결코 가볍게 쓸 수 만은 없다고 봅니다.
      뭐..softdirnk님의 글이야 워낙 그 깊이가 후후...^^

      항상 글 잘 읽고 있습니다. 댓글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Bana Lane 2007.11.11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글이 무슨 깊이랄게 있나요? ㅜㅜ 부끄럽습니다. 저야말로 늘 월화님 글 보면서 감탄하고 있는데요.

    • BlogIcon 만귀 2007.11.12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겸손의 말씀을...
      제 글이야 말로 보잘것 없습니다. ㅠ,.ㅠ

  10. BlogIcon 페니웨이™ 2007.11.12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속의 편지를 바다에 띄운다라.. 적절한 표현입니다. 발행버튼을 누르는 순간 이미 글은 나만의 글이 아닌셈이지요. ^^;; 반면 발행을 했는데도 묻히는 글도 있습니다. 아직 메타블로그의 한계때문에 발생하는 슬픈일이지요.. 뭐 저는 그럴땐 오기로 재발행을 한다는.. ㅡㅡ;;;

    • BlogIcon 만귀 2007.11.12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띄워버린 편지는 되찾을 수도 없죠...그래서 제 초기의 글은 바다 깊이 가라앉은듯..-_-;; 사실 꺼내올리기도 민망해서 그냥 그대로 가라앉아있길 바라고 있습니다. ㅋ

      오옷!!! 오기로 재 발행이라!! 저도 한번..-_-;;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12 0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보고 왔습니다. 덕분에 재밌는 코미디 한편 보게 되었군요..

    • BlogIcon 만귀 2007.11.12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철저하게 묻힌 기사죠. 포털, 언론사, 기자 모두에게 버림받은...그래도 foog님 덕분에 저는 웃을 수 있어서 다행이라면 다행 -_-;;

  12. BlogIcon 에코♡ 2007.11.12 0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연애편지 받은건가요?^^
    잘 읽고 갑니당^^

  13. BlogIcon KiKiBOSSA 2007.11.12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연애 편지도 그냥 바다로 흘러가는 줄 알았는데..^-ㅜ
    이렇게 누군가 봐주시고 계시다는걸 항상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12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제나 감사함으로 잘 읽고 있습니다.
      배달도 빨리 되고, 딴 데 갈 염려도 없는 RSS 좋더군요. ^^ 즐거운 한 주 되세요.

  14. BlogIcon 벗님 2007.11.12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포스팅하고 그 순간부터 어느 기점까지는 허다하게 많은 글들이 자연스럽게 묻히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많은 분들의 호응을 얻지 못하더라도 그래도 하고 싶은 이야기는 지속적으로 꺼내놓게 되네요. ^^;

    • BlogIcon 만귀 2007.11.12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직히 많은 사람의 호응을 얻는 주제는 돈, 연예 뭐 그런거라고 봅니다. 하지만 진정 마음을 담은 글은 그 주제와는 상관없이 몇몇 분들의 가슴 속 깊이 파고 들죠. 항상 벗님의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

  15. BlogIcon 축구왕피구 2007.11.12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지나가다 들릅니다 ^^
    이 포스팅과는 조금 다른 내용이지만 문득 이런생각이 드네요

    전 제글을 모두 사랑하기 땜에 단 하나라도 지우거나 한적은 없네요
    열손가락 깨물어 안아픈 손가락 없다고.. ㅎㅎ

    대신 보기에 미흡하거나 모자라 보이는건 분명 있기땜에
    나중에 한번씩 다시 읽어보고 사진이나 음악을 추가하고
    퇴고를 다시하거나 글을 보충하거나 합니다

    보통 발행후에 댓글이 많이 달리는 시기는 일주일정도인데 많은 분들이
    자의반 타의반으로 그 텀이 지나가 버리면 무심히 버려두듯이 하는경우가 굉장히 많은거 같아요
    전 최근글보다도 검색을 통해서 오신분들이 옛날에 써둔 글에
    댓글달리면 되게 기쁘던데 말이죠 ㅎㅎ

    이글 보시는 분들도 예전에 자신이 써둔 글을 지우거나
    반대로 소리없이 묻혀버리는 하는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 BlogIcon 만귀 2007.11.12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댓글이 달리는 시점을 지난 오래된 글에 누군가가 관심을 가지고 댓글을 달아주면 너무 반갑답니다. 마치 탕자가 돌아오는 듯하죠 ^^ 그나저나 전 검색을 통한 유입이 많지않아서..(일반 유입도 적네요 ㅠㅠ)

      제가 예전에 쓴 글들이 비록 부끄럽지만 그 글로 인하여 지금의 제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냥 그대로 간직하고 있답니다. 좋은 댓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6. BlogIcon Ikarus 2007.11.12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도 결국 사람 사는 세상의 축소판인가 봅니다. 자신에겐 더 없이 소중한 글이지만 남들에게는 그냥 또 하나의 포스팅에 불과 한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냥 자족하며 꾸준히 블로깅을 해 나가는 것이 최선인 것 같습니다. 트랙백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12 1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ikarus님의 글처럼 블로고스피어에도 빈익빈부익부 현상은 피할 수 없는 노릇이겠죠. 그냥 비록 방문자는 적어도 꾸준히 와주시는 몇 분들때문에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 어차피 (애드센스도 없고~ 사람도 없고~) 댓글 감사드립니다.

  17.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1.16 0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표현이 참 많습니다.
    연애편지, 병속에 넣어 바다에 던지는 기분..이라든지..

    저는 제글 쓸 때마다.. 이걸 누가보겠어?ㅡㅡ;;라는 심정으로 쓴답니다. 인기 블로거가 되려면 급등 검색어로 글을 쓰든가, 아니면 대단한 정보라도 계속 올려야하는데 그건 또 싫으네요.

    그러면서 사람들이 많이 오면 기쁜건.. 손안대고 코풀고자 하는 심산?? ㅋㅋㅋ
    이건 인기블로거가 되고 싶은것도 아니고 아닌 것도 아니여~~ ㅋㅋㅋ

    • BlogIcon 만귀 2007.11.16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늙어가는 바람에..-_-;; 그냥 저런 아날로그적인 감성이 좋더군요. 처음에 제 블로그에 정기적으로 오신 한 분이 있었는데 그 분을 통해서 많이 깨달았습니다. 결국 그 한분을 위한 블로깅을 했었습니다. ^^ 지금이야 워낙 많은 분이 찾아주셔서 한없이 감사할 따름입니다.

      데보라님 같은 경우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풀어내지만 댓글 달리는 것을 보면 꼭 새로운 정보만이 블로그의 전부일 필요는 없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더군요.

      좋은 댓글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