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블로그의 글이 다른 이들이 볼 땐 어떻게 읽힐까 궁금하지 않으십니까? 내 블로그의 글이 다른 이들이 읽을 때 공감을 가져올 수 있는 글인지 궁금하지 않으십니까? 블로거라면 누구나가 자신의 글이 다른 사람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글이기를 원합니다. 모든 블로거는 자신의 글이 많이 읽혀서(혹은 많은 추천을 받아서) 여러사람에게 알려지기를 원합니다. 공감을 끌어내는 글이 꼭 어려운 단어를 쓰거나 놀라운 어휘 구사력을 발휘하는 글은 아닙니다. 많은 유명 블로거의 글은 아주 편하고 쉬운 단어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대방을 편하게 하는 블로그의 글쓰기는 어떤 글일까요?

1. 일기를 쓴다고 생각하라. - 솔직한 글쓰기
   여러분은 일기를 쓸 때 다른 사람이 보는 것을 계획에 두지않고 혼자만의 생각을 가감
   없이 솔직하게 씁니다. 다른 사람이 쓴 일기를 본 적이 있으신가요? 그 사람만의 깊은
   내면을 볼 수 있습니다. 솔직한 그 사람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감정의 교류가 시작
   됩니다. 솔직한 글쓰기는 시작은 일기를 쓰는 마음가짐에서 비롯됩니다.
   추천 도서 : 전혜린 -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2. 수필을 쓴다고 생각하라. - 쉬운 글쓰기
   우리가 글을 읽을 때 쉽게 읽혀지는 이야기는 쉬운 단어로 되어 있습니다. 쉬운 단어가
   쉬운 읽기를 만든다는 것은 일견 어이없는 답변일 수 있습니다만 쉬운 단어를 선택해서
   글을 쓴다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우리가 글쓰기를 할 때 남에게 보여진다는 생각을
   하면 되도록 자신의 지성을 자랑하기 위해 어려운 단어를 선택하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자녀, 혹은 자신의 어린 조카에게 읽어주는 동화, 혹은 수필이라 생각하고
   글을 써보세요. 휠씬 쉬운 단어가 나옵니다.
   추천 도서 : 파브르 - 곤충기

3. 유머를 쓴다고 생각하라. - 재미있는 글쓰기
   우리가 대학 논문을 읽을때 커피 한잔 마실 정도의 시간으로 충분한가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논문 속에는 유머가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코미디프로를 보고 앉아 있으면
   1시간은 금방 지나갑니다. 그 이유는 재미있기 때문입니다. 유머가 있는 글은 독자의
   마음을 편하게 합니다. 글 속에 유머를 넣어보세요.
   추천 도서 : 세상의 모든 수수께끼, 모든 유머들, 혹은 리더스다이제스트

4. 단편소설을 쓴다고 생각하라. - 짧은 글쓰기
   블로그를 방문한 사람은 어느 누구도 그 블로그에서 대하소설을 보려고 하지 않습니다.
   블로그는 짧은 글쓰기가 생명입니다. 모든 블로거들은 지독하게 인내심이 없습니다.
   제 블로그 독자의 평균 방문시간은 1분 45초입니다. 최대 5분 이상 블로그에 머물지
   않습니다. 몇 번 이야기하지만 긴 글이 될 가능성이 있다면 몇 개로 나누십시오.
   추천 도서 : 무라카미 하루키 - 단편걸작선

블로그에 글을 쓴다는 것을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그냥 나의 솔직한 느낌을 짧고 쉽고 재미있게 쓰는 연습을 계속하시다 보면 어느새 여러분의 글쓰기 솜씨는 엄청나게 발전해 있을 겁니다. 나의 글에 꼭 어떤 목적을 부과할 필요는 없습니다. 목적보다 가치를 부가한 글을 쓰는 것이 나에게도 즐겁고 독자에게도 즐거운 글이 됩니다.
(추천도서는 제 기억에만 의지한 것이라 별 도움이 되지않을 가능성도 많습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6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전 일기쓴다고 생각하면 큰일날 거 같아요.
    너무 솔직하고 사적인 얘기들이 잔뜩 ^^;
    매일매일 꾸준히 쓰기보다는 특별히 기분좋을 때나 우울할 때 많이 쓰다보니 정말 가감없이 하고싶은 말들을 막 뱉어내는 공간이거든요, 제게 있어서 일기장은.

    읽는 사람을 편하게 만드는 글쓰기~ 생각하면서 쓰도록 해야겠어요 ㅎㅎ

  3. BlogIcon @머지 2008.01.06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지 편하게 주제도 자유롭게~ 그렇게 씁니다.

  4. BlogIcon 라라윈 2008.01.06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스스로 마음 편하고 즐겁게 써야 읽으시는 분들도 그런 기분이 드나봅니다...
    문플라워님 말씀을 들으니 마음이 한결 편해지는데요~ ^^ (헤헷, 굳이 너무 잘쓰려고 스트레스 받을 필요는 없는 거였군요..^^;; )
    저 이미지에 있는 연필들.. 정감있습니다.. 어릴 적 한웅큼 필통에 집어넣어가지고 다니던 연필 생각 납니다..^^

    • BlogIcon 만귀 2008.01.06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뎃생을 위해서 필통가득 연필을 넣어다녔던 기억이 나네요. 그래서 지금도 연필 좋아합니다. 연필 깎는데 거의 10초 내외의 경지입니다. ;)

    • BlogIcon 라라윈 2008.01.07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대단하십니다.. 전 입시할때부터 지금까지 늘상 연필 깍고도 아직도 잘 못깍아요..ㅠㅠ
      가끔 학생들도 제 연필깍는 솜씨를 상당히 우습게 여기던데요..ㅠㅠ 어쩜 그렇게 못 깍냐는..ㅡㅡ;;

  5.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1.06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무거워집니다.
    아직도 멀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솔직하게, 쉽고, 재미있는 짧은글..
    한가지도 채우지 못하고 있습니다.

    추천하신 책을 찾아봐야겠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8.01.06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혹시 전혜린의 책을 아직 안보셨다면 꼭 읽어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네요. 제 생각과 글쓰기(라고 해봐야 보잘것 없지만)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습니다. 벌써 20여년 전이네요. 헉!!!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6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하다보면 저절로 책을 많이 읽을수 밖에 없을것 같아요.
    저도 글을 쓰다보면 책을 보게 되요...수필이나 이런것들요..
    문체도 따라해보고 어찌하면 잼나게 쓸수 있을까 고민도 되고..
    블로깅 한다는건 자기자신한테 참 도움 되는듯 해요..
    지식도 나름 쌓이고..글도 늘고..ㅋㅋ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6 1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그랟 글쓰는건 너무 어렵습니다 ㅜ_ㅜ

    • BlogIcon 만귀 2008.01.06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쓰는 것을 너무 어렵게 생각하면 글이 조금 무거워진다거나 가식적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글쓰는 이가 편하게 쓰면 읽는 이도 편하게 읽는다는 것을 잊지마세요~

  8. BlogIcon 모피우스 2008.01.06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 처음으로 문플라워님 블로그에 도장과 함께 좋은 글 읽고 갑니다.

    저는 일기를 쓰듯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편안한 시간되세요.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6 2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그러고보니 블로그를 하면서 어떻게 해야 읽는 사람들이 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을까 고민하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자극적인 주제나 독단적인 문체는 안 쓰게 되더라구요.
    포스팅 잘 읽고 갑니다.^_^

    • BlogIcon 만귀 2008.01.07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 읽은 글 중에 '한 사람에게 진리는 모든 사람에게 진리다'라는 글이 생각납니다. 내가 편하게 쓰면 다른 사람도 편하게 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전 아직 초보 수준이라..orz

  10. BlogIcon COMMONPLACE™ 2008.01.07 0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포스트들을 되돌아보게 되는군요. 짧게! 이거 참 어려운 문제인것 같습니다. '재미있게'도 만만치 않구요. ^^;;

  11. BlogIcon 별빛기차 2008.01.07 0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장문의 글을 지양하려고 하는데... 좀 길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아직 군더더기 표현이 많습니다.

    달꽃님의 조언이 그리워집니다. 헤헤^^*

    • BlogIcon 만귀 2008.01.07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빛하나님은.....뭐랄까.....항상 너무 너무 좋고 귀한 아우님 같은 느낌의 글입니다. 한 문장 한 문장에서 숨기지못하고 우러나오는 앳됨이 보여서 너무 마음이 많이 쏠리네요.(그렇다고 뭐 남자들끼리 거시기는 아니구 -_-)

      제가 감히 조언할 입장인 되나요. 저보다 잉기인이시면서..ㅋ

  12. BlogIcon 장씨 2008.01.07 0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교를 들어가서 무라카미의 작품을 몇권읽고 그의 담백한 문체가 한동안 너무 좋았었습니다.
    저도 블로그에 글을 쓴다면 그렇게 쓰고 싶네요.
    요즘 일본다녀오느라 또 오늘은 내일 있을 회사 연수 준비하느라 블로그에 너무 소흘했네요.
    내일부터 2주동안은 또 연수받느라 인터넷을 아예 못 할 것 같아요. 맘편히 블로그 하고 싶은데 점점 핑계거리들이 늘어나고 있네요 ^^;

    • BlogIcon 만귀 2008.01.07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씨님이 연수 잘 다녀오세요~
      블로그는 생활의 극히 일부일 뿐입니다. 직장생활에 충실하시길(겁나게 뜨끔)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7 0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키의 단편 소설은 제가 좋아하는 것중 하나이지요^^
    2001년에 대학교에 입학하면서부터 많이 접했습니다.
    글쓰는 것도 많이 배웠지요^^

    • BlogIcon 만귀 2008.01.07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01학번이세요? 전 기차니스트님을 휠씬 젊게(혹은 어리게 :) 생각했습니다만..동안이시라..쿨럭
      하루키 단편선은 읽는 재미가 쏠쏠..:)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7 0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제가 뭐든지 잘(?)한다고(써 본적도 없으면서 글쓰기 조차)
    생각하다가 요즘 와~장창 깨지고 있는 중입니다 하하하

  15. BlogIcon Deborah 2008.01.07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은 경험에도 나오지만 많은 책을 읽어 보신 분들이 글을 쓰실 때에도 매끈하게 잘 정리를 하시면서 쓰시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8.01.07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eborah님의 좋은 글은 그 따뜻한 가슴에서 뿜어져 나오는 것 같습니다. 항상 그 좋은 글을 읽게 해주심을 감사드립니다.

  16. BlogIcon 베쯔니 2008.01.07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글쓸때는 성격이 급해져서
    줄줄 막 적습니다~

    나중에 읽어보면 재미있더라고요~
    블로그에 글쓸때는 좀 생각하면서 써야 되는데

    • BlogIcon 만귀 2008.01.07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허걱! 그렇게 줄줄 쓰신 글이...내공이 장난이 아니십니다 ^^;; 전 고민고민해서 쓰는데도 영 볼때마다 허접 정점입니다.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7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편하게 쓰는 편인데 ^-^
    너무 편하게 써서 탈은 아닐지 ㅠㅠㅋㅋㅋㅋㅋ
    블로그에 글쓰고 사진 올리고 많은 사람들께 좋은 곳 알려드리는 일 자체가 너무너무 즐겁고 행복해요~^^

    • BlogIcon 만귀 2008.01.07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긍정의 힘님의 친한 동네 친구 이야기같은 글은 너무 좋은 느낌입니다. 앙고라 털에 볼 부비부비하는 느낌 ㅋㅋ

  18. BlogIcon sketch 2008.01.07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글쓰기에 대해서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습니다. 쉽고 편하게 읽을 수 있도록 발전시켜가고 싶은 생각이 많이 듭니다.

    • BlogIcon 만귀 2008.01.07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항상 스케치님의 일상을 바라보는 깊이있는 시각에 감탄에 감탄을 하고 있습니다. 항상 읽는 즐거움을 주시는 것 너무 감사드립니다.

  19. BlogIcon 블로커 2008.01.08 0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내용의 글에 추천도서까지..
    배울게 많군요...

    그리고 공감입니다.. 제 블로그의 글이 어떻게 읽힐까 정말 궁금합니다 ㅎㅎ

    앞으로 글을 쓸때, 이글을 생각하면 써야겠어요 !!

    • BlogIcon 만귀 2008.01.08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제가 예전에 읽을 책을 바탕으로 한 추천도서라서..

      저도 제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항상 고민되는 것이 다른 분이 읽을 때 내 글을 어떻게 받아들일까가 매번 고민입니다. 쓰면 쓸수록 어려운게 글쓰기인 것 같습니다.

  20.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1.09 0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편하게 쓰는 글을 쓰려 하지만, 항상 쉽지만은 않은 듯 합니다.

    • BlogIcon 만귀 2008.01.10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나마 전 주제가 블로그에만 국한되어 있어 정치글이나 사회글처럼 심각하게 고민할 경우는 거의 없더군요. 그래도 편한 글쓰기는 쉽지 않습니다. 더 노력해야하겠죠. :)

  2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31 0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짧게 나누어 써라! 참고가 되는 말씀입니다.
    글 쓰다보면 폭주해서 길어지기 쉬운데, 쉽고 간결하게 써야겠군요.

    가끔 보통 사람들이 못 알아듣는 낯선 단어들로 채워 쓴 글을 보면, 아리송해지더군요.
    과연 이 글은 사람들이 읽으라고 쓴 걸까? 하고요. 국어사전을 옆에 끼고 읽어야 독해가 가능한 난해한 한국어로 된 글이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