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인터넷 공간은 무수하게 많은 정보가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워낙에 많은 정보가 흘러다니다보니 그 속에서 가치있는 정보를 얻기란 정말 어렵죠. 무엇이 가치있는 정보이며, 무엇이 가치있는 생각일까는 각자의 판단에 맡길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개개인이 그 모든 정보를 판단하기엔 시간적, 환경적 한계 때문에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결국 다른 이들의 '비판'이나 '비평'에 의존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재준씨의 요약 정리 - 비판(批判, criticism)
사전적 의미는 인간의 행위 또는 가치에 대한 판정입니다. 보통 비평도 같은 의미로 사용됩니다만 비평은 문학, 예술 작품에 많이 사용됩니다. ‘분할한다’는 뜻을 가진 크리네인(krinein)이라는 말에서 유래되었습니다. (링크; 네이버 백과)

위의 의미만으로 이해를 하면 비판의 이유는 어떤 행동이나 사물의 가치를 판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즉, 어떤 이의 생각이나 행동은 사회 보편적이며 일반적인 가치관의 기준으로 봤을 때 수준이 낮다 혹은 떨어진다로 판단이 가능합니다. 이런 비판의 행위는 일반인에게 꽤나 시간을 절약시켜 주고 바른 가치 측정 기준을 갖게 합니다.

하지만...뭔가 찜찜합니다. 우리가 비판을 하는 이유는 그저 그렇게 가치매김을 하는 것, 그것 뿐일까요?

1. 이 집의 짜장면은 맛이 없다.
2. 이 집의 짜장면은 뭔가 부족한 맛이다.
3. 이 집의 짜장면에 이런 것을 추가하면 맛이 있을 것 같다.
어느 동네, 허름한 중국집에서 먹은 짜장면을 먹은 소감입니다. 3가지의 소감이 하는 이야기는 '이 집 짜장면은 맛이 없다'는 것입니다. 단순히 가치매김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맛이 없다! 그걸로 족한 것이죠 또 개인의 불만을 이야기한 것처럼 보이지만 정말 구제불능의 수준이면 그냥 관심을 꺼버립니다. 아예 비판의 대상조차 되지 못합니다.

우리가 어떤 대상이나 행위를 비판하는 이유는 그 속에서 개선의 여지를 보고 더 나은 미래의 모습을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즉, 우리는 그 대상을 호기심과 애정을 가지고 보고 있는 것이죠. 지난 글에도 썼었지만 비판의 본질은 애정과 호기심입니다. 그리하여 그 대상과 내가 서로 같이 공명하기를 원하는 것이죠. 비판이 다른 이들의 생각을 '틀렸다, 잘못되었다, 나의 기준에 맞게 고쳐라'는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누군가를 비판할 때, 우리는 적절한 방법을 취해야 합니다. 위의 짜장면 집에서 '맛 졸랑 없수다.'라고 이야기를 하면 싸움만 일어날 뿐이죠. '흠..색다른 맛이네요. 재료를 뭘 썼나요? 이런 재료를 넣어보면 어떨까요?' 식의 상대방을 인정해주고 새로운 방법이나 기회를 제공하고 유도하는 비판이야 말로 더 나은 결과를 낳는다고 봅니다.

우리는 매일 서로를 판가름합니다. 니가 잘했니, 내가 잘했니...날마다 자신의 독선적인 판단을 하고 목청을 높이고 넌 걸러 먹었다며 고래고래 고함을 지릅니다. 그런다고 상대방이 받아들이진 않습니다. 새로운 분쟁만 만들어 낼 뿐이죠. 다시 한번 이야기합니다만 비판의 본질은 애정입니다. 즉 비판하기 전에 타인을 존중하고 이해하도록 노력하십시오. 부디 타인을 마음을 할퀴는 발톱은 접어 넣으시길 바랍니다. 당신은 캣우먼도 아니고 울버린도 아닙니다. 고작 짜리몽땅한 손가락으로 키보딩질이나 하는 일반인입니다.

덧1)
비판을 非判으로 이해하는 분들이 있더군요. 말 그대로 잘못 판단!

덧2)
한번 웃어봅시다. 심판들을 심판하기.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세미예 2009.04.24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판은 나름대로의 근거와 잣대가 있어야 합니다. 이를 증명할 수 있는 근거도 있어야 하겠지요.
    충분히 공감이 가는 내용입니다. 블로그에 그런게 문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2. BlogIcon 구차니 2009.04.24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n Error occurred 네요 ^^;
    짜장면 이야기 나오기 예전에 짜장면 이야기로 곤혹을 치른 노무현 전 대통령 이야기가 떠오르고 그걸 패러디한 내용이 생각나네요 ㅋㅋ

    짜장면이 좋다 -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 짜장면이 최고다 파문 - 조중동
    우동/짬봉도 맛있는데 이건 차별이다 - 중식업체모임

    머 .. 이런 스토리라죠? ㅋㅋ

  3. BlogIcon 학주니 2009.04.24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그냥 비난만 하는 블로그들도 많죠.
    '내 기준에 안맞으니 넌 틀렸어', '내가 맞아. 네가 내 기준에 맞춰'
    이렇게 강요만 하는.. -.-;

  4. BlogIcon 장대군 2009.04.24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 비판도 비판 나름인것 같습니다. 어떤 분들은 정말..ㅜ.ㅜ

  5. BlogIcon Sunnу 2009.04.24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야옹~!

    할퀴지 않았어요. 할퀴지 않았습니다.

  6. BlogIcon mepay 2009.04.24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영상이 안나와요. ㅜㅜ

  7. BlogIcon '토실토실' 2009.04.24 1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으로만 잘난 분들이 너무 많다는 걸 느끼는 요즘입니다. 하핫

  8. BlogIcon 의리형 2009.04.24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수신 그리고 제가치국평천하.

  9. BlogIcon 이정일 2009.04.24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동영상 보고 싶어요

  10.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9.04.25 0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영상 작권에 걸렸구료,,,쩝

  11. BlogIcon trendon 2009.04.26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판과 비난의 차이는 종이한장 차이.

  12. BlogIcon 진사야 2009.04.26 2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인을 존중하는 비판 문화가 자리를 잡아야 하는데 아직은 갈 길이 멀다는 느낌입니다.^^
    일단 저도 지금보다 더 많이 신경써야 하는 점이네요.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