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깅이라는 행위는 극히 짧은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인터넷이 대중화되고 나서도 한참 지나서야 블로그가 대중화되었습니다. 블로그는 일종의 대화형 미디어로 발전하고 있지만 이 짧은 역사 덕분에 기본적인 가이드라인도 없고 지꼴리는대로 하는 것이 블로깅이라고 생각하는 아해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리하여 불로거(不怒居)하기 위해 필요한 몇 가지 에티켓을 이야기하면...

1. 다들 블로그에 글 쓴다고 고생한단다.
시간이 남아돌아서 컴퓨터 앞에 앉아 자료찾고 키보딩 타는 것은 아닙니다. 그 수고를 존중하고 노력을 존중하길 바랍니다. 다리 건들거리면서 침 찍찍 날리며 'ㅅㅂ 이것도 글이냐'식으로 읽으려면 닥치고 뒤로 버튼 누르세요. 아! 이 글은 막 쓴 글이라서 그렇게 읽어도 좋답니다. ?응??

2. 트랙백은 글의 주제와 관련된 것만 날려.
예전 골든벨이란 퀴즈쇼에서 찬스를 사용하면 친구들이 정답을 적어 종이 비행기를 날릴 수 있었습니다. 긴장된 순간, 종이 비행기를 펴보니 'XX고 화이팅. XX여고 김정민! 사랑한다' -_-^ 종이 비행기 찢고 주먹 불끈 쥡니다. 관련있는 주제에만 트랙백 날리세요.

3. 제발 니가 옳다는 오만은 버려.
그건 편견입니다. 어느 철학자가 꿈에서 유명한 과거의 철학자들과 논쟁을 했답니다. 소크라테스, 플라톤, 칸트, 니체, 디오게네스 등등 수많은 철학자들과 논쟁을 하면서 한 마디로 그들을 고개 숙이게 했습니다. 그 철학자가 너무 자뻑감동에 자다가 일어나 그 문장을 메모해두고 다음날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읽어봤답니다.
'그건 니 생각이고'

4. 블로그는 채팅 툴이 아냐.
예전 icq나 MSN이 처음 나올 무렵, 이 프로그램들은 채팅을 위함이 아니라 메세지를 전달하기 위함이었습니다. 한국인들 성격 급한 것은 다 느낍니다. 논쟁 중에 자신이 남긴 댓글에 답글이 10분 내에 없다면 자신의 승리라고 뿌듯해 합니다. 블로그가 무슨 채팅 툴인줄 착각하진 마세요.

5. 악플이 너의 실존인지 자문해봐.
오늘 하루 악플을 남기지 않으면 손가락이 굳을 것 같으신가요? 오구라진 손가락으로 병원을 찾아보세요.
아! 정형외과가 아니라 정신과입니다.

사실 블로깅이라고해서 딱히 특별한 에티켓이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이것 역시 사람과 사람의 만남이라는 것의 하나의 형태일 뿐이죠. 우리가 사람을 직접 만날 때 하지말아야 하는 행동들을 우린 잘 알고 있습니다. 블로깅을 하면서도 똑같이 적용하면 됩니다. 그래서 이것은 몰라도 되는 에티켓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블로깅은 더 예의를 갖춰서 해야하겠죠. 이유는 서로의 얼굴을 모르고 나이를 모르고 성별도 모르는...그야말로 아무 것도 모르기 때문이죠. 서로가 평등하고 서로가 모를 때 우린 비로소 나의 인격의 수준을 깨닫게 됩니다.


덧1)
왠지...까칠해 보입니다. 잠을 못자서 피부가;;;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페이비안 2009.04.23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본적인 얘기인데, 그 기본이 넷상에서는 너무 쉽게 무시되는 경향이 있죠. 인터넷 인격과 실제 인격 간의 괴리가 쫌 심하신 분들이 종종 있는 거 같아요. 인터넷 인격 수련을 위한 교양 강좌라도 학교에서 가르쳐야 하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ㅎㅎ

  2. BlogIcon 구차니 2009.04.23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손이 오그라들어요 ㅠ.ㅠ
    하루에 하나의 글을 올리지 않으면 ㅠ.ㅠ

  3. BlogIcon 몬이! 2009.04.23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획재정부 블로그 운영자 <몬이>입니다. 좋은 조언이심다.

  4. BlogIcon 학주니 2009.04.23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주옥같은 내용들이....
    가슴을 마구 후벼파는군요.. ^^

  5. BlogIcon 웹초보 2009.04.23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J준님.. ㅎㅎ
    학주니님 말대로 가슴을 후벼팝니다.. ^^;

  6. BlogIcon 검은괭이2 2009.04.23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시원시원하게 글 써주셔서 정말 재미있어요 ㅎㅎ 오늘도 잘 보구 갑니다^^

  7. 맨날 2009.04.23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번 RSS로 구독만 하다가 덧글 남깁니다.
    참으로 재치있게 비유도 잘하시고 공감가는 글입니다
    잘읽었습니다^^

  8. BlogIcon 마루. 2009.04.23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아야 하는 글인데요..^^

  9. BlogIcon trendtip 2009.04.23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너무나 공감되고 좋은글이네요~
    정곡을 콕콕~ㅎㅎ

    반드시 알아야 될 내용인것 같은데요~ㅎㅎ

  10. BlogIcon 라세파 2009.04.23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힛~~까칠한 제준님~아하하하

    너무 공감가는 글로!! 한표~ 팍!! 던지고 갑니다.

    기본적인 에티켓은 지키는게~ 좋을듯~ 합니다.^^

  11. BlogIcon 진사야 2009.04.23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본적인 에티켓인 동시에 가장 안 지켜지기 쉬운 에티켓이기도 하죠.
    잘 읽었습니다 :-)

  12. BlogIcon mooo 2009.04.24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니 생각이고! 에서 품어버렸습니다. : )
    너무 리얼한데요.

  13. BlogIcon CeeKay 2009.04.24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라도 되는'이 아니라 '꼭 기억해야 할'이 맞겠네요. 물론, '알고 있으면서 모르는 척 하는'이 될 수도 있겠네요. ^^

  14. BlogIcon 의리형 2009.04.24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제 생각이기도 하군요.

  15. BlogIcon 飛夜 2009.04.26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번의 예에서 마구 웃었습니다. 에티켓과 네티켓이 있는것처럼. 블로티켓..(?) 이라 명명해야 겠어요:)

  16.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4.27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내용들이 말씀하신 예들때문에 콕콕 박히는데요~
    그중에서도 두번째 예로 들으신 상황은 정말 재밌는데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