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용감하게 '공산당이 싫어요 -_-ㅗ'를 날린 이승복 어린이도 아니고 그저 그런 허접대기 변방 블로거에 불과하지만(하긴 그래서 하고 싶은 말을 마음껏 날릴 수도 있군요.) 2009년 재준씨가 띄엄띄엄 본 블로거들 중에서 마음에 들지 않았던 블로그를 몇 개 선정해봅니다.

1. 그 연예 블로그(들)
뭐 지가 한국의 페레즈힐튼닷컴을 꿈꾸는지는 몰라도 아주 무슨 TV프로그램이 나올 때마다 되도않은 논평을 해대는데 가끔 그 글을 읽다보면 '아 이 양반은 지가 자신의 글에 뻑이 가서 쓰는구나'라는 것을 숱하게 느낍니다. 뭐 어쩌겠습니까, 그냥 그렇게 살다 가야지. 근데 자신이 씹어대는, 혹은 핥핥대는 그 숱한 연예인들을 먼 발치에서라도 봤는지를 묻고 싶어여.

2. 그 기자 블로그(들)
우리가 기자라고 하면 대략 정직, 꼬장꼬장, 고집, 날카로움 등의 이미지를 가졌던 과거가 있습니다. 요즘은 낚시꾼, 수습생, 비굴, 비열, 밥은 먹고 다니냐? 기자직업=만년보직, 꼬라지하곤~ 등의 이미지가 있습니다.(미꾸라지 한 마리가 흙탕물을 만든다죠) 게다가 기자였던 과거를 활용해서 나대는 블로거를 보면 1988년 서문시장 포장마차에서 먹은 고갈비가 나올 것 같습니다.

3. 그 전문가 블로그
깊이 있는 글과 날카로운 분석 냉철한 판단력을 소유한 그 블로거는 자신의 글을 읽는 독자들을 잘난 지 발의 때만큼도 취급을 안 하는것 같습니다. 몇 줄 읽다보면 이 인간이 도대체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 이해도 안 되고 내용은 빙빙 돌려서 무슨 카트리나 태풍의 눈에 앉아 있는 기분을 느끼게 하는 '그 블로거의 글'이 싫어요.(그가 싫다는 것은 아닙니다)

4. 그 잘난 블로그
매년 연말이면 블로고스피어에도 다양한 시상이 있습니다. 이글루스, 티스토리, 다음 등등 서비스형 블로그 뿐 아니라 메타블로그에서도 Top100이니 뭐니 해서 블로그들을 뽑습니다. 근데 뽑히는 블로그들을 보면 사실 피식~ 스러운 곳이 한 두군데가 아닙니다. 게다가 몇 년 연속으로 선정된 분들은 콧대가 하늘 높은 줄 모른다능~(제 이야기입니다)

그냥 그렇다구요. 뭐 제 특기가 찌질대는 것이다보니...냐항~
궁상

최고의 만화 중 하나인 '미스터 부'


덧1)
냉소는 어딜가고 찌질함만 남았구나
나이는 한살먹고 대가리는 둔해지고
쪽팔림 무릎쓰고 웃어주라 굽신대니
방문자 급감하여 블로그는 썰렁하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