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아침 상쾌하게 숙취가 가시지 않은 상태로 살짝 블로그리더기에 올라온 글을 읽고 있는 중입니다. 그 중에서 민노씨.네의 글 - 파워블로거 3. 환상이 아닌 소망 을 읽다가 민언련에서 블로그 강의를 한다길래 뭔가 싶어 읽어봤습니다. 하아 제 정신은 지나가던 곰돌이인형에게 싸대기맞고 달나라 토끼 떡방아 찧는 것을 구경하고 멀리 백조좌까지 날아가버렸습니다. 참 아리따운 어이상실의 시대입니다. 나름 블로그관련 글을 적고 있는 저로선...기분 무지하게 더럽네요.

민언련은 '파워블로거'를 만들어주는 강의를 한답니다. 민언련은 그 파워블로거들이 1인 미디어 역할을 해서 정권의 그릇된 점에 도전하기를 바라는가 봅니다만... 그것을 꼭 파워블로거가 되어야 할 수 있는 일인가 의아합니다. 게다가 파워블로거가 되기 위해서 다음블로거뉴스에 적합한 글을 싣고 사진을 올려야하는 강의를 들어야한다니... 복날 지나가는 개가 웃다가 잡혀 죽을 일입니다.

힘

힘.힘.힘...

대한민국은 일등주의, 엘리트주의의 폐단이 제법 많은 국가입니다. 컴퓨터 판매하는 분들은 아시지만 한국 사람은 컴퓨터를 구입할 때 묻는 질문이 '최신인가요? 최고인가요?'를 묻습니다. 그리고 자동차나 모바일도 최신, 최고를 찾습니다. 우리 아이가 밖에 나가서 뭔 야비한 짓을 하건 공부만 잘하면 됩니다. 공무원들은 청렴의 단어를 두뇌에서 지운지 오랩니다. 'Winner takes it all' 참 거지같은 말입니다. 돈없고 빽없는 사람은 컨테이너타고 돌격하는 대테러부대같은 특공대에게 당하고 한 줌 재로 스러집니다. 힘.힘.힘.힘...힘이 없으면 죽는 세상입니다.

제가 블로그를 하는 짓을 좋아하는 이유는 굳이 돈 없고 빽 없고 학벌 없고 힘 없어도 나름대로 내 할 말 하면서 살게해주기 때문입니다. 굳이 내가 파워블로그가 아니어도 내 글을 읽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 그리고 그 중에서 한 두분이라도 내 글에 공감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제가 블로그를 계속 운영하게끔하는 원동력입니다. 말 그대로 저 혼자 북치고 장구치고 삽질하고 쇼를 해도 되는, 또 그러라고 있는 미디어를 가장한 제 욕망의 배출구입니다.

파워블로거가 되어야 정권에 이야기를 할 수 있고 '에헴'소리라도 할 수 있다는 것은 엘리트주의 구정물을 홈빡 적셔주신 스펀지 민언련의 착각입니다. 게.다.가. 그 파워블로거가 되기위해 포털의 서비스에 기대겠다니...어머어머 웬 일이니? 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어라...이제보니 이거 무료도 아니네요. 물론 강사들 강의비며 강의장소 대여비며 소요경비가 있겠지만...민언련의 '블로그 강좌'는 최근 유행하고 있는 오프라인 블로그 강좌의 유행에 편승한, 떨어지는 콩고물의 축복을 맛 볼 기회를 노리는 그저그런 강좌같습니다. 문제는 이런 강좌를 '시민의 힘으로 언론개혁을 꿈꾸는' 민언련에서 한다는 것이 숙취에 찌들어 두통에 시달리는 저의 뒷통수를 때리고 갑니다.

전 블로그라는 미디어가 세상을 바꿔주리라 기대하지는 않습니다. 이것은 그저 하나의 대화를 위한 도구일 뿐입니다. 그러나 이 도구를 이용해서 나와 같은 생각의 친구를 만날 수 있다면, 나의 생각이 단 한사람에게라도 공감을 받을 수 있다면 전 이 도구를 계속 사용할 것입니다. 비록 제가 주류에 편승하지 못해도, 허황된 힘을 갖지 못해도 말입니다.

덧1)
솔직히 민언련이 '파워'라는 단어만 쓰지 않았다면 이런 오해는 생기지 않았을겁니다. 만약 강좌 타이틀을 언론개혁을 꿈꾸는 블로거 강좌 식의 제목이었으면 자신들의 정체성을 나타내고 보기도 좋은(그 강좌 내용이야 어떻든) 제목이 되지 않았을까요? 아무튼 민언련의 강좌가 '파워'라는 단어에 질색을 하는 저의 과민반응에서 비롯된 오해였기를 기대합니다.

덧2)
최근 블로그 강좌가 난무비무를 하는데 왠지 예전 IT 붐이 한창일 때 유행하던 '컴퓨터 배우기' 혹은 '인터넷 따라하기'등의 강좌들이 생각나네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ocialstory 2009.02.09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남발되는 단어가 몇개가 있죠~
    바로 국민여동생, 국민남동생, 그리고 파워블로거! ㅎㅎ

    저런 타이틀 같은거 없이도 스스로 즐기며 바라볼 수 있으면 좋을텐데...

    흠... 예전에 컴터관련 서적 제목이 생각나네요~
    ***무작정 따라하기~
    ***일주일 완성~

    • BlogIcon 만귀 2009.02.09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민노씨의 말처럼 파워블로거라는 환상에 빠져 있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무슨 벼슬도 아니고...게다가 민언련같은 단체에서 저런 강좌를 시작한다는 것도 그렇구요.

      좋은 한 주되시길 바랍니다. 여긴 다행히 더위가 가셨습니다.

  2.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2.09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블로거 간담회도 그렇더군요.
    다음 블로거 뉴스를 피해가지 않는 - 하여 심히 거부감을 느꼈습니다.
    블로그 = 포스트 = 블로거뉴스 - 라는 공식이 왜 언제나 앞에 있어야 하는지.
    나라나 포털이나 블로거 이웃이나 - 보통인의 존재가치를 인정하지 않으려고 하네요.
    그래도 꿋꿋하게 버티는 1人 -

    • BlogIcon 만귀 2009.02.09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에 뵙네요. ^^ 그저 잘난 사람들만 득세하는 세상이 되고 못난 사람들은 찌그러져 있어야하는 사회 분위기가 씁쓸합니다.
      그래도 실비단안개님처럼 꿋꿋하게 버티렵니다. ^^a

  3. BlogIcon 어라 2009.02.09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무하는 그런 강좌들은 저변확대라는 측면에서 긍정적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만.. 블로그의 참여/공유/개방 등의 가치들을 먼저 이야기 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9.02.09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역시 블로그 강의나 관련 정보가 많이 나오는 것은 긍정적으로 생각합니다만 그것이 엘리트주의에 물든 '파워'블로거 되기의 맹목적인 추구가 안 되길 바랍니다. 그냥 레밍스떼를 보는 것 같아서 좀 그러네요.

  4. BlogIcon 하이컨셉 2009.02.09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용어야 아무때나 쓸 수 있으니까요. 받아들이는 의미도 모두들 다르고 ㅎㅎ
    블로거뉴스 = 메타블로그의 일종 ... 인데, 종속성이 좀 심해요

    • BlogIcon 만귀 2009.02.09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들이 부주의하게 쓴 단어이길 기대합니다만...언론개혁을 꿈꾸는 단체에서 그런 실수를 저질렀다는 것도 어이없는 것은 사실입니다.
      말씀처럼 블로거뉴스는 지나치게 포털의 입 맛에 맞는 편집형태를 가지고 있어서...

  5. BlogIcon 어울림 2009.02.09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리트주의를 비판하는 사람들이 정작 엘리트가 되기 위한 강의를 하다니요. 참.. 씁쓸합니다.

  6. BlogIcon 복사마 2009.02.09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같은 경우는 아직 초짜 블로거...라서 블로깅에 대한 특별한 인식이 없네요...
    그래도 J준님 말씀처럼 하나의 대화를 위한 도구라는 점은 맞는거 같아요. 커뮤니케이션의 수단이여야 하는데...저도 요즘 욕심이 나서...허황된 꿈을 벌써부터 쫒는거 같아요. 자중해야 겠군요...

    • BlogIcon 만귀 2009.02.09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목표가 있다는 것 자체는 긍정적으로 봅니다만 문제는 그 목표에 자신의 생각의 자유까지 버려버린 몇 몇 파워블로거의 전철을 따를까 걱정되는 것은 사실입니다. 게다가 저런 강좌에서 뭘 가르칠지도 불안하구요.

  7.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2.09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저도 블로그를 운영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파워블로거가 아니어도 참 즐거운 요즘이거든요. ^^;
    타인과의 소통의 공간이 나를 주체로 운영된다는 재미..
    그것만으로도 블로그를 꾸려가는 좋은 원동력이 되는것 같습니다.
    점차 타인에게 도움도 되는 블로그가 되길 소망하지만요 ^^

    • BlogIcon 만귀 2009.02.09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우린 이미 파워블로거입니다. 지금 이렇게 열정적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써내려가는 것 만으로도 파워만땅 블로거입죠. ^^

  8. BlogIcon Kay~ 2009.02.09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은 읽어보진 않았지만 준님의 글을 읽어보니...
    왠지 무지한 사람들 등처먹는듯한 느낌이 드네요!^^
    그래도 넘 열받지 마세요! 건강에 안 좋아요! ㅎㅎ

    • BlogIcon 만귀 2009.02.09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열 받은 것이라기보단 좀 씁쓸한 심정이었습니다. 최근 Kay님의 블로그는 가히 '파워블로그'라는 단어가 어울리더군요. 항상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

    • BlogIcon Kay~ 2009.02.09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준님! 당최 그런 말씀하시지 마세요!
      파워블로그라니요! 아무리 노력해도 J준님의 필력을 따라갈 수가 없습니다. ^^

  9. BlogIcon 민노씨 2009.02.09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가장 반가운 대화의 방식이 '링크'를 통한 확장인데요.
    제 부족한 글(링크)이 다른 동료 블로거들에게 사유의 재료가 되었다는 점이, 제 글에 공감하는 것이든, 아니면 제 글을 비판하는 것이든 참 반갑고, 기분이 좋습니다.

    재준님 글 읽다가 중간 부분에는 너무 공감한 나머지 잠시 울컥했다능... : )

    그런데 재준님이나 저나 모두 기우가 지나쳐서 잘못 판단한 것이었다면 좋겠네요...

    추.
    http://yongja.tistory.com/28
    링크와 본문의 글씨가 같은 색이면.. 독자로서는 링크를 구별하기도 몹시 힘들어서 말이죠. ^ ^;;
    위 글을 읽으시면 간단하게 CSS를 수정하는 방법을 설명하고 있더라구요.

    참고 : 색상표 http://user.chollian.net/color/mediumblue.html (혹시나 싶어서요 ^ ^; )

    • BlogIcon 만귀 2009.02.09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기우이길 진심으로 바랍니다만...문제는 언론을 다루는 단체에서 저런 단어 하나의 무서움을 간과했다는 것도 문제라면 문제겠죠. 항상 좋은 생각할 꺼리를 던져주시는 민노씨께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립니다요.

      말씀하신 링크는 제가 수정한 것으로 착각한 채 계속 뒀었나봅니다. 아마 방문한 링크 색깔이 본문과 구분이 안되게 설정되었었나 봅니다. 지적 감사드리며 수정했사옵니다. ^^

  10.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9.02.09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입니다. J준님^_^
    저도 민노씨 글을 보고 대충 시류에 편승해서 하는 삽질거리로 밖에 안 느껴지던데 왜 이렇게 사람들이 선동하는 걸 좋아하는지 모르겠네요.

    파워블로거라는 어감이 시간이 지날수록 제 뇌리에 나쁜 인식만 남는것 같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9.02.09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잘 지내고 계시나요? ^^
      선동을 하는 재미가 쏠쏠하긴 한데...이건 좀 아니다싶더군요. 말씀처럼 대한민국에서 파워블로그라는 단어는 점점 부정적인 의미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11. BlogIcon 덱스터 2009.02.09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깅에는 왕도가 없다주의인 저에게는 달나라 이야기...-_-;;;

  12. BlogIcon 학주니 2009.02.09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워블로거는 그냥 마케팅 용어일 뿐인데..
    너무 남발하는거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

  13. BlogIcon YoshiToshi 2009.02.09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해도 어려운 블로그에 뭐 저리 어려운 의미를 부여하려 하는지 모르겠어요. (__);;;
    저같이 머리 나쁜 녀석은 그냥... "파워블로거 안 해도 되는거죠?!" 라고 외치고 싶어지는 내용이내요...(먼산)

  14. BlogIcon Dalmangyi 2009.02.09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바워크!!!!!! ㅋㅋㅋㅋㅋ

  15. BlogIcon 밥먹자 2009.02.09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파워블로거가 되야하는 건지... 에고...
    블로깅은 그냥 본인이 재미있으면 될 것 같은데 말입니다아... ^^;;

  16. BlogIcon Rukxer 2009.02.09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의 가능성을 상업적인 면에서만 보려는 기업들의 근시안과 정치적인 세력으로만 보려는 단체들의 삽질..... ㅡ.ㅡ;
    씁쓸하네요.

  17. BlogIcon 트위스트킴 2009.02.10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의 순수성이 갈수록 사라지는 거 같아 안타깝군용 ㅜㅜ
    정말 곧 파워블로거 무작정 따라하기 이런 책들이 후두둑~쏟아질것 같은
    예감이~ ㅎㅎ

  18. BlogIcon 지우개닷컴 2009.02.10 0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부터인지 몰라도...
    파워블로그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하시는거 같더군요.

    학주니님 말씀처럼, 그냥 용어일 뿐이죠.

    제가 생각하는 파워블로그 아니 인기블로그 혹은 우수블로그는
    꾸준히 블로깅을 하면 자연스레 타이틀도 따라온다고 생각 합니다.

    • BlogIcon 만귀 2009.02.10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링크의 경제학'이라는 책에선 파워블로그라는 단어보단 A급 블로그라고 하더군요. 어쨌거나 저쨌거나 '엄친아'블로그를 바라보는 변방 날라리는 질투감에 불탑니다. 쿨럭

  19. BlogIcon 컴속의 나 2009.02.20 0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하는 글입니다. 저는 블로그를 한 개인의 정신적인 부분이라고 생각 합니다.
    즉, 오프라인에서는 불가능한 무의식의 세계를 자유롭게 분출하는 영역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어떤 의미에서는 오프라인 보다도 더 깊은 내밀한 부분이고 관계라고 볼 수도 있지요. j준님이 말씀하신, "저 혼자 북치고 장구치고 삽질하고 쇼를 해도 되는, 또 그러라고 있는 미디어를 가장한 제 욕망의 배출구입니다." 라는 말씀과 일맥 상통할 것도 같네요. 따라서 이러한 것들을 의식적으로 조직화 하는 것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어쩌면 개인들의 자유로운, 때로는 오프라인에서는 불가능한 잠재된 능력이나 무의적 상상력을 저해하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지 않을까 염려가 되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