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스스로 뭔가 된 양 까불던 날라리블로거의 석고대죄성 글입니다.

처음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뜬금없이 블로깅이라는 주제로 글을 휘갈리듯 써나갔습니다. 그리고 어느덧 1년 반이 지난 지금 제법 블로그 짬밥 먹었다는 말을 할 정도가 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모르는 사람은 몰라도 아는 사람은 아는 블로그가 나름 자랑스럽기도 했구요. ?응?? 야튼, 지금 약간 문제가 생겨 일단정지 중인 e-book 제작도 그렇고 제가 운영하는 다른 곳의 블로그들 역시 나름대로는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블로그는 블로그의 주인장, 즉 블로거와 함께 성장합니다. 이것은 필연적이고 의무적이라고 해도 좋을만큼 블로거에게 필요한 것입니다. 성장하지 않는 블로그는 곧 도태되어버립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문제점이 발생합니다. 내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알게된 많은 이웃 블로거들, 그들 역시 나와같이 성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난 어느샌가 그들(나와 같은 수준의)을 중심으로 글을 쓰고 있었습니다.

RSS에 최적화된 글쓰기를 역설하면서 정작 RSS가 무엇인지에 대한 충분한 설명없이 나의 기준에서 글을 쓰고 있더군요. 더 심각한 문제는 제가 아는 정도의 지식을 다른 사람이 모를 때 저의 태도입니다. '아니, 아직 그것도 몰랐어요?' '흐음..그래? 그럼 내가 설명해줄께'식의 은근히 무시하는 태도를 무의식 중에 취했던 것 같습니다. 또한 매번 같은 수준의 글을 싣는 이웃블로거에 대해서도 '아아~ 진부한 쉐이, 이제 수준 좀 높여봐'라는 생각도 했음을 시인합니다.
the office is clothes

잘못된 교육은 호환, 마마, 전쟁보다 졸 무섭다는...

인간은 죽을 때까지 배우는 생물입니다. 늙으면 늙을수록 통찰력이나 판단력은 점점 더 성장합니다. 그러나 그 성장한 통찰력으로 새롭게 성장하는 젊은 세대에게 바른 모습을 보여줘야 합니다. 자라나는 젊은 세대에게 - 블로고스피어에선 이제 갓 시작한 블로거겠죠 - 자신의 지식이나 지혜를 제대로 가르쳐줘야 합니다. 그저 '애들은 몰라도 돼. 나중에 다 알어'식의 교육은 그릇된 결과만 낳겠죠. 그러나 젊은 세대에게 가르쳐주면서도 'ㅅㅂ 이것도 모르냐?' 식의 교육 역시 잘못된 방법입니다.

전 어려운 단어를 의도적으로 쓰지 않습니다. 쉬운 글쓰기와 즐거운 글쓰기를 주장했습니다만...지금 제 글을 읽는 여러분, 그리고 읽었던 여러분께 저의 블로깅이 시작부터 틀렸음을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제 이기와 아집, 오만을 사과드리면 이만 블로그를 접...을 생각따윈 없구요. 그냥 초심을 다시 한번 기억하고 앞으로도 잘 살아볼랍니다. 도와주셈!

결론:
블로그 글쓰기, 독자를 먼저 생각해라. 니 혼자 잘났다고 쳐갈기지말고...

덧1)
inspired by
블로그 주제와 구독자 수의 상관관계 - 지민아빠님
주제와 내용은 위의 본문과는 많이 다르지만 지민아빠님의 글을 읽고 느낀바를 적어봤습니다. 물론 지민아빠님의 글 역시 추천하는 바입니다.

덧2)
이 글을 빌어 그동안 생깠던 수많은 이웃 블로거들, 그리고 혼자서 조낸 무시했던 많은 파워 블로거들께 죄송하단 말씀드립니다. 용서를....
해주지 않으셔도 제가 속으로 무슨 욕을 했는지 어차피 모르실테니 그냥 넘어가죠(먼산)

덧3)
석고대죄(席稿待罪)란?
자리 석, 짚 고, 기다릴 대, 죄 죄, 즉 지은 죄를 용서받기 위해 짚으로 만든 자리에서 사죄를 기다린다는 것입니다. 괜히 석고상 대가리로 죄인을 후려갈겨 죄를 묻는다는 '19금' 상상은 하지마셈.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예영 2009.01.30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심의 중요성이군요! 좋은 말씀입니다. 블로그는 블로거와 함께 성장한다는 말씀이 인상적입니다.

    "블로그야~ 무럭무럭 자라거라~~"

  3. BlogIcon rince 2009.01.30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들은 자기 입맛에 맡게 제멋대로 갈겨 적고,
    독자들은 또 자기 입맛대로 씹던가 뱉어버리면 되지 않을까요? ^^;;

    저는 참 고민없이 블로깅 하는거 같아요..
    반성 좀 해야겠다능... ㅠㅠ

    • BlogIcon 만귀 2009.01.31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약간 다른 성격의 블로그를 운영 중이라...
      막 싸대는 곳도 있다능...-_-;;;

      하지만 이곳에선 좀 반성을 해야겠더군요.
      (뭔가..쓰고보니 인격분열증세를 보이는듯하고..ㄷㄷㄷ)

  4. BlogIcon 학주니 2009.01.30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의 생각을 쓰는 것이지만 읽는 사람도 고려해서 써야 하는 아주 어려운 것이 블로깅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 BlogIcon 만귀 2009.01.31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만보면 제가 쓴 글 대부분이 니치블로그를 기준으로 쓴 글이더군요. 학주니님 정도의 방문자를 기본으로 생각하고 써갈기고 있습니다.;;; 반성을 해도 몸에 배여버려서 큰일이네요.

  5. BlogIcon 구차니 2009.01.30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득 인생의 log 로서의 blog가 타인에게 까지 친절해야 할 필요가 있을지도 조금은 의문이 됩니다. 결과론적으로 개인의 선택에 따른 것이겠지만 말이죠.

    저는 타인에게 불친절한 저장소로서의 블로그를 운영해서 이런 고민이 들지 않는것 같아서 다행입니다 ^^;

    • BlogIcon 만귀 2009.01.31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문이 제 블로그(주제가 있는 니치형)를 기준으로 써다보니 제 관점에서 내용을 쓴 것 같습니다.
      저 역시 몰래 숨어서 불친절한 블로그를 운영 중입니다.;;;

  6. BlogIcon login 2009.01.30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운영하는 블로그 주소는 어떻게 되요..?

    • BlogIcon 만귀 2009.01.31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9세 이하 금지입니다.;;;;

      ㅎㅎ 물론 농담이구요. 다른 아이디에 다른 플랫폼으로 몇 군데 운영 중입니다. 나중에 그곳이 유명해지면 알려드리겠습니다. 아직은 쒸레기 수준이라....

  7. BlogIcon 알통 2009.01.31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행 발행 발행...

  8. BlogIcon 덱스터 2009.01.31 0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교수님들이 특히 심하시죠 -_-;;

    "자네, 그것도 안 배웠나?"

    안 배웠으니까 여기 있는겁니다요 -_-

  9. BlogIcon Byeong-jun 2009.01.31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절로 고개 숙이게 만드는 글이네요. 저를 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10. BlogIcon 명이~♬ 2009.01.31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맨날 반성중인데 반성의 깊이가 너무 얕아요...ㅠ_ㅠ
    재준님하~ 즐거운 주말 맞으셨나요옴~?

  11.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2.01 0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J준님의 글은 읽기 쉽고 공감되서 참 좋은걸요 ^^
    깊이 있고 주제있는 블로그가 되고 싶다는건 언제나 소망뿐;; 실천이 필요한 때! ㅠㅠ

    • BlogIcon 만귀 2009.02.02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스스로가 아는 바가 없어 편하게 쓰다보니 쉽게 느껴지나봅니다. ^^;; 깊이 있는 블로거이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습니다. orz

  12. BlogIcon 의리형 2009.02.01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전 그저 포스트 하나라도 써야 하는데 라는 마음으로 잠을 청할 뿐..

  13. BlogIcon 이정일 2009.02.01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쉬운 글쓰기"를 지향하려고 노력중인데 그게, 잘 안되네요.

  14. BlogIcon 지하 2009.02.02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새 주의깊게 듣는 이야기중 하나가 초심불망! 이죠
    이게 참 쉬우면서도 어려운;;

  15. BlogIcon juanshpark 2009.02.02 0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 그래두 나름 유익했거든요(응???). 그래서 J준님의 글을 또 재밌게 봤구 말이죠. 그렇게 자책할 필요는(어마! 내가 그럼 J준님의 이웃 블로근가??) 없어 보입니다.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는거... 항상 생각해보아야 할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망각을 잘 하는 동물이다보니, 올챙이때를 기억 못하는 개구리들이 많기는 하죠.
    하지만, 그건 또 어떻습니까! 올챙이때 다 기억하면 그게 개구린가요???(먼소리야~!)

    • BlogIcon 만귀 2009.02.02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댓글보고 뒤집어졌습니다.

      맞아요. 개구리가 올챙이 시절을 다 기억하면 그게 올챙이지 개구리입니까!! ??응??

  16. BlogIcon 짜잔형 2009.02.02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준님에게 많은 것을 얻어간 수많은 블로거분들이 계십니다. 저 포함해서요 ^^

    앞으로도 멋진 포스팅 쭈욱 이어나가시길...

  17. BlogIcon 산다는건 2009.02.02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자가 '거의' 없는 저에게는 해당이 되지 않는군요..훗

  18. BlogIcon 어설프군 YB 2009.02.02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기본이 어렵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잘지내고 계시죠? 전 연휴에서 이제서야 복귀 했네요.
    복귀 하니깐 일이 장난이 아닌데요. ㅎㅎ

    그래도 블로깅을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답니다.

    준님도 행복한 한주 되세요. ㅎ

    • BlogIcon 만귀 2009.02.02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잘 쉬셨나요? 근데 복귀가 상당히 늦은 편입니다. 혹...무단?? ㅎㅎ

      어설프군YB님도 항상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어설프군 YB 2009.02.03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다행이 무단은 아니었어요.
      휴가가 좀 길었어요.

      여름 휴가도 못가서 이번에 큰맘먹고 길게 쉬었어요. ㅎㅎ
      덕담 감사드리구요. 준님도 행복하세요. ㅎ

  19. BlogIcon CeeKay 2009.02.04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게 J준님은 즐거움과 유쾌함을 주셨던 많이 고마운 분이라 반성문 필요없는듯 한데요. 그나저나 저나 (바쁘다는 핑계로) 게을러진 블로그 활동에 대한 반성문을 써야 할텐데...

  20. BlogIcon 바람몰이 2009.02.07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여러모로 생각해보고 갑니다.(트랙백 하나 걸게요~)

  21. BlogIcon 수퍼크레마 2009.02.22 0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전 초보라서 앞으로 많이 배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