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은 블로그의 글을 쓰면서 저마다의 글쓰기 방법을 활용하여 글을 씁니다. 그래서 100개의 블로그가 있으면 100가지 느낌으로 글을 읽을 수가 있습니다. 심지어 같은 사건이라도 우리는 각기 다른 느낌을 받습니다. 그 이유 중의 하나는 바로 사건을 '묘사'하는 방법이 다 다르기 때문입니다. 묘사라는 것은 사물, 혹은 사건을 다른 사람에게 전달할 때 강렬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묘사를 어떤 방법으로 하는가에 따라 글의 맛도 많이 달라집니다. 하나의 사건이나 사물을 설명하는 방법으로 인간의 오감을 이용한 묘사 방법이 있습니다. 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의 느낌을 차용해서 묘사함으로써 그 글을 읽는 독자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방식입니다.

지금 화제가 되고 있는 '다크나이트'를 보고 난 소감을 쓴다고 했을 때 감각적인 묘사 방법을 예로 들자면...
다크나이트를 보는 내내 바늘 방석위에 앉아 있는 불편한 느낌이었다. - 촉각
배트맨의 검은 망토처럼 다크나이트는 어둡기 그지없는 영화다. - 시각
칠판을 긁어내는 듯한 조커의 목소리는 나의 공포심을 불러 일으켰다 - 청각
마치 쓴 깡소주 한 잔을 마신듯 마음이 무거워지는 영화. 다크나이트 - 미각
중국집의 주방문을 연 듯 다양한 향기가 나는 다크나이트였다. - 후각

이런 각각의 감각을 이용한 묘사 방식은 읽는 이에게 글이 말하고자 하는 느낌을 강렬하게 받을 수 있습니다. 내가 겪었던 느낌을 다른 사람에게 이야기할 때 이러이러했다는 사실 전달보다는 자신의 주관적인 감각을 이용해서 묘사를 하게되면 독자는 휠씬 강렬하게 받아들입니다. 인간은 기본적인 감각에 민감합니다.물론 뉴스나 시사정보 등에 대해서는 감각적인 묘사는 약간은 어색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어차피 감각을 이용한 묘사는 주관적인 느낌이 강하기 때문입니다.
watermelon

이런 빨갛게 잘익은 먹음직스럽기 짝이 없는 수박같으니라구..


좋은 블로그는 각자의 방법으로 글쓰기를 합니다. 이런 묘사의 방법도 하나의 강력한 글쓰기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블로그에 글을 쓸 때 감각을 이용한 '묘사'를 해보십시오. 여러분의 글은 보다 강렬한 느낌을 독자에게 전달할 수 있을겁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ocialstory 2008.08.18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쓰기 정말 어려워요. ㅎㅎ
    쓰고 또 써봐도... 제자리 걸음...

    흠...
    ㅡ.ㅡ"

  2. BlogIcon 학주니 2008.08.18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하면서 글쓰기 스킬은 많이 늘었다고 주변에서는 말들은 하지만..
    제가 보기에는 아직까지 제 블로그는 초보자 수준.. T.T

  3. BlogIcon 산다는건 2008.08.18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박에 색깔이 없으므로 무효....

  4. BlogIcon 방동 2008.08.19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전보단 글쓰기가 나아졌지만 미묘하게 발전했기에..ㅎ;
    아무튼 오감을 이용한 묘사 좋군요!

  5. BlogIcon ludensk 2008.08.19 0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 영화리뷰를 어케써야하나 고민이 참 많았는데... 오감을 이용해봐야 겠군요+_+

  6.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8.19 1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감을 자극하다니.. ^^
    원초적인 본능이 문득 상상되었습니다.

  7. BlogIcon 쭈니러스 2014.01.08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다양한 방식의 글들을 많이 접하면서 저도 글쓰는 능력을 길러야 할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