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블로그들은 댓글과 트랙백을 의사소통의 기본 도구로 사용합니다. 댓글은 가장 기본적인 대화 도구의 하나인 '전화'에 비교한다면 트랙백은 또 다른 대화 도구인 '편지'로 비교될 수 있을겁니다. 댓글은 즉각적이고 빠르지만 트랙백은 시간이 걸리고 반응이 느리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트랙백은 댓글과 비교해서 결코 '대화의 도구'로써의 위력이 뒤떨어지지 않으며 댓글이 지니지 못한 다양한 장점이 있습니다.

트랙백의 장점을 보자면...

1. Recycling
트랙백은 과거의 글을 재활용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누군가가 구글에 대한 비판을 했다면 전 예전에 써 둔 글 '구글 십계명에 대한 딴지' 를 트랙백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무려 2008년 3월에 쓴 글인데 5개월이 지난 지금도 활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트랙백의 장점입니다. 물론 미래에도 활용 가능할 확율은 꽤나 높은 편입니다.

2. One source Multi Use
트랙백은 하나의 글로 여러 곳에 활용이 가능합니다. 다음블로거뉴스에도 보내고(물론 요즘은 플러그인이라 자동이지만) 다른 여러 블로그에 보낼 수도 있습니다. 즉 하나의 댓글은 하나의 블로그에서만 존재하지만 하나의 블로그 글은 트랙백이라는 기법으로 여러 곳에 존재가 가능합니다.

3. Thinking
댓글은 그 글을 읽고 그때의 느낌을 즉각적으로 남기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즉 찰나적인 반응때문에 행여 오해의 여지가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트랙백은 상대방의 글을 읽고 쓰는 경우, 그 글을 잘 이해하고 분석하고 느끼고 그에 따른 자신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전개해서 글을 쓰기 때문에 서로간의 오해가 생길 여지가 극히 줄어듭니다. 덧1)

4. Traffic
내가 보낸 트랙백이 상대 블로거가 읽고 그것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A가 B에게 트랙백을 걸고 B의 방문자는 다시 A 블로그로 방문하는 경우는 허다합니다. 일례로 자그니님의 글에 트랙백을 걸었더니 거의 올블 수준에 버금가는 유입인원이 생겼습니다.(완전 감사 자그니님) 트랙백은 이렇듯 블로그에서 블로그로의 징금다리 역할을 합니다.
marathon

저기요...트랙백이라고 하지않았나요? 트랙이 아니라..-_-;;;;


식욕, 성욕, 물욕, 권력욕 외에도 인간은 '대화욕'이라는 기본 욕망이 있습니다. 누차 이야기했지만 전 블로그의 존재 이유는 타인과의 '대화욕구'에서 비롯된다고 봅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과 생각을 교차하고 의견을 나누며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대화 욕망'을 블로그를 통해 실행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를 통한 대화욕망을 실현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댓글과 트랙백입니다. 그리고 트랙백은 댓글이 지니지 못한 장점이 있습니다.
지금 여러분의 글을 트랙백으로 걸어보세요.  

덧1)
물론 트랙백으로 받은 글 중에도 '아드레날린 만땅 충전' 상태에서 취한 쓴 글도 종종 있습니다. 

덧2)
이 글에 '한 단어'라도 연관있으면 트랙백 보내셔도 무방합니다. ㅎㅎㅎㅎㅎㅎ

-연관글-
블로그 글의 발행없이 방문자를 늘리는 꼼수
내 맘대로 해석한 블로그 용어 정리
블로그 트랙백의 기술
트랙백이란? 개념과 사용법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09.05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블로그를 처음 열었을 때, 트랙백이 무언지 몰라 검색을 하였습니다.^^;

    저는 블로거 기자가 아니지만 트랙백을 잘 보내는 데요, 받은 기자들 중에 적극적으로 방문하여 읽어 주시는 분이 계시지만, 그러하지 않는 분도 있더군요.

    얼마전 자그니님의 서울시청 철거 기사에 이곳의 보존중인 문화재를 트랙백으로 보냈더니, 자그니님의 기사를 읽은 많은 이들이 방문을 하여 댓글까지 주시더라고요.
    저 역시 자그니님에게 감사하였구요 -

    개인적으로 가장 활발했던 트랙백은 지난해의 이슈였던 '우토로'였습니다.

    함께 나눌 수 있는 포스트라면 계속 트랙백을 이용할겁니다.
    지금 기사에 어울리는 포스트가 없기에 트랙백을 보낼 수 없음이 유감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8.09.05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귀한 댓글 감사드립니다. '한 단어'만 연관되어 있어도 트랙백 보내실 수 있사옵니다. ㅎㅎㅎㅎ

      사실 대화와 소통은 얼마나 적극적으로 '자신'이 움직이냐에 달린 것 같습니다.

  2. BlogIcon FCFM 2008.09.05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단어'만 연관있어도 트랙백 환영(?) 하신다기에.. 무려 2단어가 포함되어 있어서 트랙백 남겨 봅니다. 블로거 히어로즈라는 책에도 보면 파워블로거들은 이런 소통에 능하더라구요. ㅋㅋ 매번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BlogIcon 만귀 2008.09.05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랙백 감사드립니다. 어차피 트랙백이라는 것이 '소통'을 위한 도구이고 블로그 역시 대화하기 위한 도구이니깐 적극적으로 활용해야겠지요. 부족한 글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3. BlogIcon YoshiToshi 2008.09.05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준님의 포스팅에서 그 유용함을 깨닫고는 적극활용하려 노력중입니다. ^^);;
    ...그나저나 날릴만한 포스팅이 또 없내요...Orz;;

  4. BlogIcon 학주니 2008.09.05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의 좋은 점은 블로그 포스팅 주제를 알려준다는 것이지요 ^^;
    트랙백에 대한 내용을 예전에 써놓은게 있어서 올려봅니다.
    또 이 주제로 다시한번 글을 써서 트랙백을 날리죠 ^^;

    • BlogIcon 만귀 2008.09.05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내주신 트랙백 덕분에 제가 놓쳤던 학주니님의 글을 잘 읽었습니다. 그러고보니 '리마인드'라는 장점도 있군요. ^^

  5. BlogIcon nooe 2008.09.06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최근에들어 트랙백을 적극적으로 보내기 시작했답니다.
    트랙백을 보낸다는 것은 최소한 그 글을 읽고 의견을 나누고자는 의도를 담고 있는데..
    보내는 것에 대한 반응이 없으면 내가 상관없는 트랙백을 드렸나 주춤하게 되더라구요.
    음..J준님의 반응이 반가웠다는 얘기였습니다.^^;

  6. BlogIcon 산다는건 2008.09.07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지만 이 트랙백이 은근히 걸기 힘들다는 것을 최근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일단 비슷한 '주제'가 있어야 가능하겠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