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분들은 자신의 블로그의 방문자가 늘어나길 원합니다. 방문자를 불러들이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씁니다. 제목을 자극적으로 짓기도 하고 하루에 3개 이상의 글을 쓰기도 하고(왠지 제 이야기인듯) 전문적인 지식을 쓰기도하고 심지어 해외의 양질의 글을 원작자 동의 없이(-_-) 번역해서 올리기도 합니다. 하지만 결국 거의 대부분의 방법들이 새로운 글의 발행을 전제로 합니다. 그러나 여기 '글의 발행없이' 방문자를 불러들이는 꼼수가 몇 가지 있으니 소개를 합니다. 덧1)

pencil

글 쓰려니 손가락 아파서...

1. 파워블로그에 빈대 붙기
많은 블로그들이 사이드바에 '최근 트랙백'과 '최근 댓글'을 표시합니다. 즉 그 블로그의 예전 글에다 트랙백을 걸어도 '최근 트랙백'에 올라갑니다. 의외로 많은 분들이 최근 댓글이나 최근 트랙백을 클릭한다는 점을 명심하십시오. 바로 그 점을 이용하여 상대 블로그의 예전 글에 나의 블로그의 예전 글을 '트랙백'으로 겁니다. 그럼 상대 블로그의 '최근 트랙백'에 나의 예전 글이 올라갑니다.

2. 올블로그의 '열심히 쓴 글이에요' 활용하기
올블로그 메인 페이지의 아랫부분에는 자랑하기/도와주세요/열심히 쓴 글이에요/사진으로 말해요 항목이 있습니다. '열심히 쓴 글이에요' 항목에는 자신의 예전 글도 올릴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의외로 많은 분들이 열심히 쓴 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예전 글을 올려보세요. 덧2)

3. 블로그 코리아의 채널 활용하기
블로그 코리아의 메인 페이지 아랫부분에는 채널이 있습니다. 여러 채널이 있지만 표시되는 형식은 채널에 최신 글이 올라가면 그것을 상위에 표시하는 형식입니다. 여러분의 글은 반.드.시! 그 많은 채널에 포함됩니다. 만약 여러분의 글에 적합한 채널을 보지 못하셨다면! 채널을 직접 만드세요.

4. 자신의 글 내부링크로 재활용하기
여러분이 블로그를 운영하다보면 글이 제법 쌓여있을겁니다. 그럼 내부링크를 활용해보세요. 예를 들면 빈대블로그라는 단어가 있다면 자신의 관련 글을 링크를 하여 독자에게 예전의 글을 읽게끔 유도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글의 아랫부분에 '연관글'이나 같은 카테고리의 글이 표시되게 만들어 자신의 글을 거미줄처럼 서로가 유기적으로 링크되게 만드는 방법입니다.

5. 금단의 방법...글의 재발행
글이 오래되어서 묻혀버렸다고 생각하십니까? 티스토리에는 글의 발행 아래부분에 보시면 등록 일자가 있습니다. 유지, 갱신, 예약의 항목이 있습니다. 뻘쭘함과 쪽팔림을 무릅쓰고 갱신!!!! 여러분의 과거의 글은 이제 새로운 글이 되었습니다. 어허허~ 그러나...얼마나 쪽팔리고 뻘쭘할지는 여러분의 책임입니다. 덧3)

덧1)
꼼수이기 때문에 많이 쓰면 뻘쭘하기가 하해와 같습니다. '적당히' '여기저기'가 중요합니다. -_-a 사실 해외에선 이런 방법이 공공연하게 쓰입니다. Problogger.net이나 Johnchow.com 등의 파워블로그에서는 빈대 붙어있는 수많은 군소 블로그를 봅니다. 일례로 어떤 블로그는 Problogger.net에 건 트랙백 덕분에 RSS 구독자가 200여명 늘었다고 자랑하더군요. -_-a

덧2)
이에요와 이예요 중 이에요가 표준어입니다. 이에요의 준말이 '~예요'이고 이예요는 틀린 말입니다.

덧3)
글의 재활용이란 측면에서는 긍정적이나 생산력이라는 측면에서는 0점입니다. 어지간하면 글의 재발행은 하지 않는 편이 세상을 위해 좋습니다. -_-a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ocialstory 2008.08.15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여기서 빈대좀 붙어야겠어요~~^^;

  3. BlogIcon 자그니 2008.08.15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J준님글에 트랙백 보내는 김에, 옛글 수정하다 블로그 뉴스에 보내기..클릭했더니, 블로그 뉴스에 새 글로 올라가더라구요... :)

  4. BlogIcon 마래바 2008.08.15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빈대 블로그라는 표현이 제일 인상적입니다.
    금단의 방법은 저도 예전에 나도 모르는 사이에 돼 버린 적이 있었습니다.
    어찌나 ### 하던지.. ^^

  5. BlogIcon 아침의영광 2008.08.15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알듯하면서도 이건 극비인데..
    이거 공개하면 안되는건데... ㅎㅎㅎ

  6. BlogIcon 루이스피구 2008.08.15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테터 데스크 설정해서 옛날글 메인에 걸어놓는데
    나름 효과가 괜찮더군요 발행도 안해도 되고.. ㅎㅎ

  7. BlogIcon 스물 2008.08.15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번은 참 아닌 것 같네요.ㅋㅋ전 지금 1번을 하겠습니다.

  8. BlogIcon gomdori 2008.08.15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갱신'하면 검색엔진에도 최신글로 올라가나요? 아니면 미리 본문을 HTML로 복사해두었다가 포스트 삭제하고 재발행 해야하나요? '에이징'이라는 것이 있다는 글을 어디서 읽은 기억이 납니다

    • BlogIcon 만귀 2008.08.17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단지 갱신만으로 최신글로 올라가는지는 정확하지 않습니다만...한 글자라도 바꾸면 최신글로 올라가는 것은 제 경험으로는 맞는 것 같습니다. 에이징은 도메인의 에이징을 이야기하는 것 아닌가요? 블로그 글이라면 블로그 글의 절대주소url을 이야기하는 것 같습니다만...

  9. BlogIcon pennpenn 2008.08.15 2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연구많이 하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

  10. BlogIcon foog 2008.08.15 2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에다 트랙백을 한 열개 날리고 싶네요!

  11. BlogIcon 에코♡ 2008.08.16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뻘쭘하기가 하해와 같습니다..ㅋㅋ

  12. BlogIcon monako 2008.08.16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헐헐헐헐;;;
    4,5번에서 뜨끔 ㅡ.,ㅡa 했습;; 쿨럭;;

    • BlogIcon 만귀 2008.08.17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직히 4번은 자주하면 자주할수록 여러모로 좋습니다. 부끄러운 것보다는 하나의 기술로 해외에선 인정받습니다.

  13. BlogIcon 턴오버 2008.08.16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까지는 써먹지 않고 있는 꼼수네요 ㅋㅋ

  14. BlogIcon ludensk 2008.08.16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발행할땐 약간 수정해놓고 제목에 '수정'이라고 써주는 센스;;;

  15. BlogIcon YoshiToshi 2008.08.16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엔 몰라서 재발행을 했고...요즘은 가끔씩. --);;;(쿨럭;;)

  16. BlogIcon 해피쿠스 2008.08.17 0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정말 재밌는 오랜만에 보내요 ㅋㅋㅋ하핫...
    근데 옛날글 재발행은 쫌~~ 아닌듯 하네요 ㅋㅋㅋ

  17. BlogIcon 학주니 2008.08.18 0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경우에는 글의 재발행은 내용이 수정되었을 때와 옛날 내용에서 내용이 대폭 수정되었을 때 사용하곤 합니다. ^^;

  18. BlogIcon hesper 2009.01.01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도 결국 부지런해야 하는군요 ^^ 부지런한 블로거 여러분 화이링!!

  19. BlogIcon 어라 2009.01.08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갱신의 묘수가 있었군요 ㅎㅎ
    글이 수정 되거나 하면 다시 발행하기도 했었는데 ㅋㅋ

  20. BlogIcon 윤귀 2009.03.07 0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의미에서 늦게나마 댓글로 빈대붙기 시도합니다 ㄲㄲㄲ

  21. 소풍중 2010.02.01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여간 난 아직 노가다하니 원 ...트랙백인가 잘못하다
    바기지 당할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