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mbers

숫자들..숫자. 암자는 없나?

초기 블로그에 막 재미가 들기 시작하면서 가장 눈이 가는 것은 바로 방문자의 숫자입니다. 대략 포털의 간택을 받아 포털 메인화면에라도 뜬다면 하늘에서 떨어지는 백만개의 트래픽 폭탄에 행복한 비명을 지르게되죠. 평균 300 남짓하던 방문자의 숫자가 일거에 몇 만이라는 숫자의 방문자를 맞이하게 되면 그 높은 숫자만큼 행복감도 상승합니다.

그리고 블로거 짬밥이 조금 쌓이면 이젠 RSS 구독자 숫자댓글 숫자에 눈이 가게되죠. 그러면서 어떻게 하면 더 많은 댓글을, 어떻게 하면 더 많은 RSS 구독자를 얻게되나 고민하게 되고 방법을 연구하고 노력합니다. 대략 구독자가 500명 이상을 넘게되면 스스로에게 그래 이제 내 블로그도 어느 정도 수준이 되었구나~하고 자부심을 갖게 됩니다.

자신의 블로그를 메타블로그에 등록을 하면 그때부턴 추천수조회수에 눈이 갑니다. 그러면서 더 많은 메타블로그 영입을 위해 자추도 하게되고 상호 추천을 노려 글을 읽지도 않은채 추천을 하기도 한다. 그리고 쌓여가는 자신의 조회수와 광고 클릭율을 보면서 날아올 수표를 예감하며 흐뭇해하기도 합니다.

해외의 경우 어떤 파워블로그가 매월 $10,000 이상을 번다더라, RSS 구독자가 몇 만이라더라, 방문자가 몇 십만이라더라 등의 이야기는 더더욱 흔합니다. 그리고 그들의 수익모델을 흉내내보기도 하고 그들의 글의 문체나 발행 방법, 주제 등을 따라하기도 합니다. 그러면서 약간의 효과를 거둘 때 흡족함을 느끼게 되죠.

이런 일련의 만족감이나 충족감의 지표는 바로 숫자와 그래프입니다. 방문자 수, 구독자 수, 클릭율, 수익율...그리고 숫자로 표시되는 달러. 이런 눈에 보이는 숫자에 우리는 자신의 블로그의 가치를 측정합니다. 과연 블로그의 가치는 가격이나 방문자 같은 숫자에 의해 매겨지는 것일까요?

당연히 우린 블로그의 가치는 다른 데 있다고 이야기를 하면서도 가장 먼저 숫자에 눈이 가게 됩니다. 하지만 우리의 삶 속에는 숫자가 나타낼 수 없는 것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자신의 자녀의 웃음을 볼 때 그 웃음을 100점 만점에 98점이라고 점수 매기지 않습니다.
어머니의 어깨를 주물러 주면 어머니는 옛다 3천2백원 안마값이라고 계산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와 키스를 하고나서 피부감촉 별 넷, 분위기 별 셋, 혀놀림 별 하나라고 계산하지 않습니다.
친구와 편지를 주고받으며 작문실력 60점. 겨우 평균이라고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블로그에는 방문자나 구독자 수익율등 숫자 외에 또 다른 무언가가 있습니다. 사실 여러분도 그것이 무엇인지 다들 알고 있습니다. 단지 우리는 눈에 보이는 숫자로 자신을 점수 매기기에 익숙해져 있을 뿐이죠. 카드가 몇 개고 통장 잔고가 얼마인지 숫자로 사람을 등급매기는 사회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입니다.

블로그의 가치는 숫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의 가치를 숫자로 표현할 수 없듯이.

덧1)
inspired by
egoing님 블로그에 남겨주신 답글 - 시, 낭만, 로맨스, 사랑은 삶의 목적이다.

덧2)
모든 것을 경제적인 관점으로만 계산하는 현 사회와 현 정부에서 자라나는 아이들은 과연 무엇을 보게 될까요? 그저 자신이 100점 받고 옆에 학우가 90점 받았다고 자신을 더 뛰어난 인간으로 착각하는 그런 숫자 인간이 되어버릴지도 모릅니다. 왠지 족나 쓸쓸함.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going 2009.06.25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머 별볼일 없는 댓글에 링크 씩이나 주십니까? 민망하게요. ^^

    사실 저 블로그도 속물근성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속물인 저와 속물을 혐오하는 저, 그리고 이 이중플래이를 보면서 위선적이라고 힐란하는 또 다른 저를 보는 건 참 힘든일이내요. 글 잘 봤어요.

  2. BlogIcon 아이미슈 2009.06.25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에 300명 방문에 감사하고 있는 블러거 입니다.
    트랙백을 안지도 rss를 말만들었지 직접 사용해본것도 얼마 안되는
    정말 초보적인 블러거지요..
    나름 다른곳에서 오래 블로그를 꾸려왔음에도요.
    베스트글도 욕심이 나고 폭탄도 맞아봤음 좋겠지만
    지금은 하나하나 배워가는 재미도 있답니다.
    그리고 매일매일 흔적들을 남기는 재미도 있구요.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3. BlogIcon 구차니 2009.06.25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에 방문자 수에 연연하는 구차니군입니다 ㅋ
    메타에는 등록안하고 80%의 검색유입을 보면서
    위안을 삼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

  4. BlogIcon 학주니 2009.06.25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에 구독자수에 연연하고.. 아니 트위터의 Followers 수에 연연하고 있는.. -.-;;

  5. BlogIcon Idcall 2009.06.25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속 4연타 글..5연타인가?..공감합니다.^^

  6. BlogIcon mepay 2009.06.25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략 6개월전 부터 구독자, 방문자, 유입율, 등 숫자와 관련된
    부분은 모두 제껴놓고 있습니다.

    사실 블로그에 사람들이 많이 들어와도 별 효용은 없더군요.
    한 1년쯤 블로그 하다보니.. 숫자에 둔감해지네요.

  7. BlogIcon Juanpsh 2009.06.26 0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기는 해도 여전히 숫자에 신경은 쓰입니다.
    블로거 생활 1년, 아직 초보이기는 하지만, 한번쯤 트래픽 폭탄을 맞아보고 싶은 생각은 여전합니다. 제 블로그의 방문자 숫자는 여전히 거기서 거기이거든요.
    콘텐츠가 영 비인기 종목이라 그런가요? 슬슬 허탈해지고 있습니다. ^^

  8. BlogIcon 라라윈 2009.06.26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전히 숫자들에 초연하지 못한 것을 보면..
    아직 갈 길이 머네요....
    여전히 방문자 숫자에부터 민감한 1인입니다.... ㅜㅜ

    읽다가 안마와 키스에 평가하신 글 읽으며 쓰러집니다...ㅋㅋㅋㅋㅋㅋ
    역시 j준님의 센스는 쵝오십니다! ^^

  9. BlogIcon 솽민군 2009.06.26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얼마나 열심히 포스팅하면 하루에 300명 올 수 있죠.ㅠㅠ
    아무래도 제 관심사가 남들과는 다른가봅니다.ㅎㅎㅎ

    잘 읽고 갑니다~

  10. BlogIcon ludensk 2009.06.26 1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전에는 추천도 열심히하고... 방문자수 구독자수 챙기면서 맨날 그랬었는데...
    트위터에 빠지다보니 그런건 다 아웃오브안중이 되버렸네요ㅎㅎ
    오히려 요새는 좋은 글을 써서 트위터에서 RT나 받으면 추천보다 더 행복합니다:)

  11. BlogIcon mooo 2009.06.27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항상 숫자에 연연하며 살고 있습니다. :-)

  12. BlogIcon login 2009.06.27 0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하면 가식적이지 않은 댓글을 남길까 고민하고 고민합니다만.. 이럴땐 가식이 되어가는군요. "정말 좋은 글 입니다^^" 아직도 정신상태 알로하~!!!!

  13.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6.27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나 공감가는 얘기십니다 +_+
    그렇죠~~ 이웃과 저와의 유대를 숫자로 매길수는 없는겨죠 ^-^

  14. BlogIcon twoslicesoftoast 2009.06.28 0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숫자란... 떼어놓을 수 없는 것 아닌가 합니다. 살아가면서... ^^
    그러나... 숫자가 없이 살아가는 세상은 좀 더 여유와 멋이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15. BlogIcon 돌이아빠 2009.06.28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이십니다.
    결코 숫자로 측정할 수 없이죠. 그리고 그 가치는 자신이 판단하는 것이기도 하구요.
    자기 만족이 가장 크지 않을까 싶습니다.

  16. BlogIcon 의리형 2009.06.29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관심있게 보고 있는 숫자는 최근 글에서 몇일이나 지났는가입니다. 월간의리마저도.. 이제 격월이 되어가려는 지금 10일만에 인터넷을 해보네요.

  17. BlogIcon 무한™ 2009.06.30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의 가치를 숫자로 평가할 수 없듯이,
    저는 사실 블로그에도 별 가치를 두고 있지 않습니다 ㅋ

    마이클 잭슨도 그냥 가 버리는 걸 보곤,
    뭐든 다 부질없다는 것을 다시 맛본 1인 ㅋ

  18. BlogIcon 모피우스 2009.06.30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의 가치를 숫자로 평가할 수 없다. 멋진 명언을 남기셨네요...^^*

    간만에 놀러와 끄적이고 갑니다.

  19.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09.07.02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찮아서 숫자 따지지 못하는 한 사람 있습니다.

  20. BlogIcon Deborah 2009.07.15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전 망했습니다. 하하.. 블로그를 방치를 해 뒀더니 사람도 많이 안 와요.ㅠㅠ 수익은 그의 없는 수준입니다. -_- 아마도 광고를 땔까 .. 고민좀 해 봐야겠어요. 그리고 정말 블로그 가치는 숫자로 매길수 없습니다. 오랜만에 들렸어요. 눈팅을 하다가 살포시 자욱을 남깁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 하셨음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