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평

비평이라는 것.

블로그가 개인 미디어로써, 다양한 지식의 전달과 유통의 도구로 제법 자리를 잡은 듯 합니다. 이제 유명한 블로거는 공중파 매체에 얼굴을 내밀기도 하고, 기존의 언론들은 더 이상 블로거를 무시하지 않습니다. 해외의 경우는 엄연히 블로그도 하나의 미디어로 인정하고 대우를 해줍니다.

이렇듯 블로그는 인터넷 미디어 시대에 다양한 정보 전달자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만 새로운 기술이고 새로운 매체이다보니 다양한 문제점과 단점도 여실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그 중의 하나가 바로 개인성에 지나치게 치중되어 있다는 점인데, 사실 이것은 블로그의 장점이자 단점이기도 합니다.

보통 자신이 감명깊게, 혹은 재미있게 본 영화를 타인에게 추천하면서 감동의 공감을 원합니다. 그러다 자신과 같은 감동을 느낀 이들과는 극도의 공감대 형성을 경험하고 비슷한 정도의 감동을 못느낀 이들은 살짝은 무시하게 되죠. '넌 그런 것도 이해 못하냐?' 내지는 '어떻게 그 영화를 재미없게 느낄 수 있냐? 희한한 취향이다 너...'식의. 블로고스피어에서도 이런 일은 비일비재하게 일어납니다. 자신이 생각하고 있는 가치관이나 간접 경험을 상대방에게 무의식 중에 강요하고 있는 것이죠.

1. 음식블로그가 있습니다. 자신이 요리한 방식대로 따라 만들어본 독자가 '맛이 이상하더군요'라는 댓글을 남기면 발끈하여 '당신의 입맛이 이상하지 않나요?'식의 답글을 남기는 블로거.

2. 영화블로그가 있습니다. 자신이 본 영화를 날카롭게 비평해서 저평가를 내린 글을 보고 '어떻게 그 영화를 그따위로 보냐?'는 식의 댓글을 남기는 독자.

3. 사회비판성 블로그가 있습니다. 대기업을 비난하고 정부를 비난하는 글에 동의하지 못하는 독자들을 향해서 '자본주의의 개' 혹은 '두뇌가 굳어버린 수구꼴통새끼'들이라고 비난하는 블로그.

최근에 본 리얼리티 프로그램 중 하나인 'So you think you can dance'라는 프로그램에서 어떤 긱 한 녀석이 나와서 줄없이 줄넘기하는 댄스를 보여줍니다.(보다가 웃겨 죽는줄) 그리고 자신의 스타일이 'Electric'이라고 합니다. -_-; 심사의원 셋 중 하나가 비평을 하자 '어떻게 그렇게 무례하냐? 난 내 스턀이다'라고 고집하며 심사평이 끝나기 전에 무대를 내려가려 합니다. 심사의원이 다시 불러새워 '니가 무례하다. 넌 자신을 평가해달라고 여기 왔고 난 내 일을 하는 것이다. 그것은 비평이다'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하지만 '난 그저 좋은 시간을 즐겼고, 그 뿐이다'라며 그 긱은 무대를 내려갑니다.

자신을 드러내고 표현하고, 자신의 개성을 존중해달라고 하면서 자신에 대한 비평을 거부하는 것은 지 멋대로 살겠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깊이있는 자기 비판이나 반성없이 지 멋대로 살겠다는 것은 반사회적 인격장애자들의 성격과 닮아있습니다. 일방적인 감동의 강요는 대화가 아니라 아집이며 독선입니다. 나의 생각을 타인에게 강요하면서 자신은 비평을 거부하는 그런 블로거가 되진 않길 바랍니다.

블로그를 통해 우리는 개인의 감동과 개인의 정보를 교감하고 공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감동이 일방적인 강요가 될 때는 더 이상 교감은 사라지고 억지스러운 공감에 불편해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강요나 억압에 의한 교류는 절대 교감이 될 수 없습니다. 그것은 일방적인 연설일 뿐이지 절대 대화가 될 수 없습니다.

혹시 여러분은 블로그를 통해 여러분의 경험이나 감동을 독자에게 강요하지 않습니까?

덧1)
왠지 작금의 한국 현실을 이야기하는 듯한;;;;;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명이~♬ 2009.06.24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앙! 1등!!!!!

  2. BlogIcon 명이~♬ 2009.06.24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전 강요할 경험이 너무 비루해서...-_-;;;;

  3. BlogIcon rince 2009.06.24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웃어달라고 강요하거나 구걸하지는 않습니다. 재미없다고 하는 분이 있으면 반성할뿐... ㅠㅠ

    ^^;

  4. BlogIcon mooo 2009.06.24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에 말씀하신 데로 그게 블로그만의 문제점은 아닌 듯 합니다. 자신은 인정 받고 싶고 존중 받고 싶어하면서 다른 사람은 인정하지 않고 존중하지 않는 사람이 많은데, 그게 가장 잘 표출되는 것이 블로그가 아닌가 싶습니다.

  5. BlogIcon Anshaus 2009.06.24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엔 의문점을 갖고 읽기 시작했지만, 뒤로 갈수록 공감 백배하며 읽게되었습니다. 강요하면서도 의식하지 못하는거, 그게 가장 큰 문제죠.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6. BlogIcon 구차니 2009.06.24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참.. 결론이 없는 애매한 주제인거 같더라구요

    그렇다고 해서 타인을 인정하기도 힘들고
    다양성을 인정하기에는 간혹 강요당하기도 하고
    다양성 인정하라고 하는것 조차도 강요인거 같고 말이죠

    웬지 모르게 이런 느낌이 드는군요
    착한일하고 "나 착한일 했어요~" 라고 이야기 하는 느낌? ㅋ
    그래서 도덕은 성문화 되지 않고 구전으로 남아야 하나 봅니다 ^^

  7. BlogIcon 2009.06.24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은 누군지 알겠네요ㅎㅎ

  8. BlogIcon 학주니 2009.06.24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은 누구인지 뻔히 보이는.. -.-;

  9. BlogIcon 양군 2009.06.24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 상에서의 "권하는" 것과 "강요하는"것과의 경계 짓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어째튼 그것은 독자의 몫일것 같고요.
    말씀하신대로 주지해야 할 점은 해당 포스트에 달린 댓글에 대한 태도인것 같습니다.

    허나 그저 "권하는" 글이었으며 "평가"를 바란건 아니었는데 저평가가 댓글로 달린다면 빈정 상할만한 일인것 같습니다. 그 때 역시 유하게 댓글을 대해야겠지만 뭐, 모두 본인 성깔이 있으니 ... 이쯤에서 이 포스트도 "저평가의 댓글에 대한 유~한 대처"를 강요하고 있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

    어째튼, 교감을 표방하고 설득을 원한다면 댓글에 대해서도 같은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말씀은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

  10. BlogIcon linalukas 2009.06.24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을 대하는 자세도 중요하겠지만, '댓글'을 작성하는 자세도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전 포스팅에 반대의견이건, 공감을 하지 않건 받아들일 준비는 되어 있습니다. 토론이 될 수 있으니까요. 제 의견이 정답은 아니니까요.

    하지만, 익명성을 무기로 말장난이나, 말꼬리잡고 늘어지는 시비성 댓글은 충분히 문제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대부분의 그런 댓글은 누군지도 모르게 남겨놓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건전한 소통'문화가 되려면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는 마음을 밑바탕으로 대화에 임하는게 제일 중요하다고 판단되네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11. BlogIcon 산다는건 2009.06.24 1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행이 강요한 적이 없네요...왜냐면 전 아웃사이더니까요...ㅜㅜ

  12. BlogIcon 하얀 비 2009.06.24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비난과 비평은 엄연히 다르니까요.
    서로 서로 존중을 해야겠죠.
    반성하고 갑니다.

  13. BlogIcon 荊軻 2009.06.25 0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일기장으로 쓰고 있어서...-.-;;;

  14.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6.27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강요할만큼의 경험이 많지는 않습니다 ^^;;
    뭐 각자의 판단으로 잘 헤쳐나가며 살아야쥬~ (응?)

  15. BlogIcon 불타는우유 2009.07.13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요와 억압에의한 교류라,
    그 교류에서 오고가는 대화역시
    서로간의 논쟁이 아닌 설득이 작용하였으면 좋갰네요 ^^
    서로 반박하고 진압하려한다면 소통아닌 소통이 될듯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