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운영하기 시작한 많은 이들의 설레임의 원인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까요? 블로거가 된다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보면 '현재의 인지 인식 수준을 유지한 상태'로 다시 태어나는 것과 유사합니다. 블로그가 현재의 자기를 반영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블로그를 통해 생성되기 시작하는 블로거로서의 자아는 현재의 모습과는 상당히 다른 모습일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제 블로그의 글을 읽은 이웃이 '그렇게 진지한 글을??' 혹은 '진짜 네가 쓴 글?'식의 질문을 할 수 있다는 것이죠.

자신을 단 한 문장으로 설명할 수 없듯이 우리는 다양한 모습이 겹쳐서 '나'란 모습을 만들어갑니다. 하지만 블로그에는 나의 일부만 투영함으로써 총체적인 나와는 다른 모습을 만들어갈 수 있습니다. 물론 블로그에 이런저런 자신의 총체적인 모습을 나타낼 수도 있겠죠.

j4blog를 운영하는 재준씨를 설명해보면 '호주에 사는, 종교가 기독교인, 직업이 디자이너인, 한 아이의 아버지인, 한 여인의 남편인, 영어를 무지 못하는, 무정부주의자인, 한 남자'가 될겁니다. 그런데 제가 기독교에 관한 글만 발행하는 블로그를 운영하고 과격한 무정부주의 이념이 실린 블로그를 운영한다면 둘 사이의 연결고리를 찾기는 힘들겁니다.(링크; 용의자 블로거_Blogger Suspect) 그래서 두 명의 블로거가 존재할 수 있겠죠. 물론 한 블로그에 이것저것 다 쓰는 사람이 대부분이지만.

왜 이런 알아먹기 힘든 이야기를 주절대냐면 여러분이 어떤 블로거이고 싶은가?를 알고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과 모르고 운영하는 것의 차이가 크기 때문입니다. 처음부터 이런 블로거가 되련다!라고 계획하고 하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 둘 중 어느 하나도 잘못되거나 허황된 것은 아닙니다. 어차피 블로그는 유기체와 비슷해서 마음먹은대로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목표를 정한 것과 정하지 않은 것의 차이는 꽤나 크죠. (링크; 블로그 초심을 지켜라! 4가지 팁)


우리의 삶의 마지막 모습을 상상하긴 쉽지 않습니다. 내일의 모습도 상상하기 힘드니깐요. 하지만 내 블로그의 내일의 모습을 상상하긴 어렵지 않습니다. 이런 내용의 글을 발행하련다. 하나의 의지와 하나의 실행만 있으면 됩니다. 물론 그 의지 속엔 내 블로그의 주제와 부합되는지, 최근 이슈인지, 나의 관심사인지 등등의 숨은 영향물이 있겠지만 어쨌건 하나의 의지인 것은 변함이 없습니다.

이런 하나의 의지와 하나의 실행이 쌓여 'A라는 블로거'인 나를 만들어 갑니다. 원래 j준이라는 블로거는 블로그 수익에 관한 정보 전달자이길 원했는데 쌓여진 의지와 실행은 '변방의 까칠한 날라리 블로거'를 만들어 버렸습니다. 제길!

여러분은 어떤 블로거가 되고 싶으신가요? 여러분은 어떤 의지와 어떤 실행이 있나요?


덧)
1. 근 3주만의 발행이다보니 손가락이 키보드 보기 민망하여 오타가 10단콤보처럼 연속기를 펼치고 있습니다. 역시 용불용설은 진리인듯. 3-_-E 왜 그따위로 블로그를 등한시했나 하면 그냥 그러고 싶었습니다. 외부의 환경과는 상관없이 실존 자아와 표층 자아간의 괴리감이 충돌하여....따위의 깊은 고민은 아니지만 얕은 고민이 조금 있었습니다.

2. 7월 31일부로 j4blog가 만 2년이 되었습니다. 아이가 태어나서 만 2살이 되면 벌써 천자문은 기본이고 성문기본영어를 마스터하고, 노자와 장자를 옆구리에 끼고, 낙엽을 타고 대동강을 건너 모래로 쌀을 만들어 굶주린 인민을 먹일텐데 제 블로그는 만 2살이 되어도 여전히 변방의 시덥찮은 블로그일뿐이군요. 원래 생일은 까먹는 법. 그래서 이틀 늦게 발행;;;

3. 블로그코리아이지선님께서 '블로그 만들기'라는 어떤 마술의 금서를 보내주셨습니다. 블로거가 되고 싶다면 꼭 읽어주셈!이라고 추천 한 마디 날립니다. 보내주신 이지선님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해드리며 더불어 너무 늦은 감사 인사를 용서해주시길 바랍니다.

4. 독자분에게 약속했던 몇 가지가 있었는데..RSS에 관한 내용을 ebook처럼 만들겠다는 것, 블로그 컨설팅을 해드리겠다는 것등이 있습니다. 변명에 불과하지만 과연 제가 컨설팅을 할 자질, 자격등을 갖춘 사람인지에 대해 많은 고뇌를 했습니다. 저보다 휠씬 나은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들께 컨설팅이라는 단어를 감히 언급하는 것도 그렇고 타인을 자신의 잣대로 평가한다는 것도 그렇고...야튼 그리하여 당분간은 관련 글을 접을 생각입니다. 약속했던 몇 분 들께는 죄송하다는 말씀만 무책임하게 남깁니다. 욕 바가지로 하셔도 상관없습니다. 그럴만 하니깐요.

5. 간만에 쌓여있던 RSS를 읽었습니다. 다들 그 생산량이 대단하십니다. 저도 한 때 저들 중의 한 명이었을꺼라고 생각하니 뭔가 묘한 느낌이 듭니다. 시간을 내서 다 읽었습니다. 왠지 머리 속엔 지식이 가득 텅 비었습니다. 닭대가리에게 뭘 기대하겠습니까. -_-; 제 블로그의 한RSS 아이콘과 피드버너 카운터가 에러가 나는 것 같습니다. 뭔 일이랍니까? 알아보기도 귀찮습니다.;;;

6. 이 글의 원래 제목과 초안은 '불편한 블로거가 필요하다'였습니다만...완전 다른 내용과 다른 제목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글 하나가 바뀌고 그로 인해 제 생각이 바뀌고, 주변 환경이 바뀌고, 세상이 바뀌고, 시대가 바뀌고, 우주가 바뀝니다. 시작은 생각의 발아점을 바꿨을 뿐인데 말이죠. :)

7. 제가 7을 좋아합니다. -_-a

8. 2년이라...엄청 긴 세월이네요. 그 세월동안 저를 지켜봐주신 분들, 저를 사랑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의리 2009.08.02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슬 갱년기신겁니까..

  2. BlogIcon 윤석영 2009.08.02 0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가라도 다녀오신 건가요? 돌아 오시니 반갑네요. 러시아식 인사라도 하고 싶은 심정입니다. ㅋㅋ
    http://bit.ly/3YspFz

    • BlogIcon 만귀 2009.08.04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ㅎ
      반전 포스터들인데 동성애코드로 만들어진 것들이 있더군요. 보면서 정말 많이 웃었는데. :) 감사합니다.

  3. BlogIcon 타라 2009.08.02 0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컴백하셨군요~(왠지 반가운.. ^^;)
    앞으로도 자주 뵙기를 바랍니다~~

  4. BlogIcon 권대리 2009.08.02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글을 보니 반갑습니다. ^^
    다시 슬슬 시동 거셔야죠~ㅎㅎ

    제 경우에도 특히나 요즘같은 휴가철엔 더더욱
    블로그에 손대기가 귀찮아지더라구요~ㅋㅋ

  5. BlogIcon 별빛하나 2009.08.02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도 잠시 블로그를 떠나계셨군요~~ 저와 동지네요~~~ ㅎㅎ

    거기는 추위가 한창이겠군요~~ 여긴 날씨는 무덥지만 눈은 즐거운 여름이 한창이랍니다. 헤헤^^;;

  6. BlogIcon 영웅전쟁 2009.08.02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휴일 잘 보내시길 빌면서
    고맙습니다.

  7. 둔필승총 2009.08.02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재충전 하셨으면 힘 내시고 활기찬 8월 스타트~~

  8. BlogIcon ♡ 아로마 ♡ 2009.08.02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기면서 하면 될것 같습니다~ㅎㅎ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9. BlogIcon 명이~♬ 2009.08.02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지내셨군요..^^ 저도 그간 좀 이러저러한 변화가 있었더랬습니다.
    열쇠원정대 중이라.. 잠시 백만년만에 피씨방도 들러보고 무려 10일만에 인터넷을 마주하는 감동도 느끼는중...ㅎㅎ

  10. BlogIcon 구차니 2009.08.03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주가 아니라 3달 만에 오신거 같은데요? ㅎ
    음.. 한RSS는 -1이군요 -ㅁ-!

  11. BlogIcon login 2009.08.03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쟈게 반갑군요.

  12. BlogIcon 荊軻 2009.08.04 0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전 그냥 동네 복덕방 같은 블로그가 되고 싶습니다!

    그나저나 오랫만에 컴백하셨습니다!!!

  13.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9.08.05 0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피빨아먹기 트랙백 겁니다.
    준님 블로그에 걸어두면 늘 영양가있는 트래픽이 유입되어서 자꾸 중독이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