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블로거뿐 아니라 해외의 블로거들도 자신의 블로그 글을 홍보하기 위한 가장 최우선 방법으로 삼는 것이 바로 메타 블로그 사이트의 이용입니다. 메타 블로그 사이트는 그야말로 펄펄 끓어오르는 가마솥 같아서 수없이 많은 글들이 그 속에서 살아서 꿈틀대고 있습니다. 많은 좋은 글과 많은 좋지 않은 글이 한데 어우러져 요동치고 있는 상황입니다.

최근들어 메타 사이트의 몇 몇 우려되는 모습이나 지나친 모습(사실은 그 기준도 애매하지만)에 실망한 많은 분들이 메타 사이트를 탈퇴하거나 혹은 아예 블로그 자체를 접어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게다가 메타 사이트의 순기능보다는 역기능에 더 비중을 두고 걱정어린 눈으로 메타 사이트들을 보고 있는 글들을 점점 많이 만나게 됩니다. 덧1)

사실 엄밀히 따지면 메타 사이트라는 것이 한 회사에서 만들어나가는 것이 아니라 전체 블로그들이 만들어가는 거대하고 제어불능인 블로고스피어의 일부에 불과합니다. 아무리 필터링 기능을 강화하고, 매번 체크해서 지나치게 선정적이거나 폭력적인 글들은 삭제해간다고 하더라도 그 효력이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물론 그렇다고 아예 '니들 맘대로 하셈~' 태도로 나몰라라 할 수도 없는 노릇이구요. 덧2)

세상에는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이 같이 존재합니다. 한쪽만 보고 싶다고 원대로 되는 곳이 아닙니다. 블로고스피어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내가 좋은 글을 보고 싶은데 이 메타 사이트에는 쓰레기가 산재하고 저 메타 사이트에는 거름(사투리삘.. -_-)이 산재하다고 불평해봐야 소용없는 일 같습니다.

좋은 글은 보고 싶은데 메타 사이트에 넘쳐나는 쓰레기로 고민하시는 분들을 위해 살짝 조언을 해드리자면...먼저 진주를 발견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조개들을 까봐야 압니다. 그냥 멀리서 어라? 저쪽 조개들 깨끗하네 그러면서 까봐야 발견할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말인즉, 좋은 글을 발견하기 위해서는 약간의 수고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의 좋은 글이 있는 블로그는 다른 글도 대부분 좋습니다. 그리고 그 블로그에 링크된 다른 블로그를 찾아가보면 역시 좋은 글이라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하나의 좋은 글을 발견하면...진주목걸이처럼 줄줄이 연결된 좋은 글이 여러분을 따라 올 것입니다. 그런 글들을 RSS로 등록해두면 손에 들어온 진주를 다시 잃어버릴 염려도 없죠. ^^
pearl

너므너므 조흔 진주라네


호랑이를 잡기위해 간이 배밖에서 드리블을 하는 하룻강아지를 호랑이굴에 집어던져라는 말처럼...쿨럭...
먼저 메타사이트라는 뻘 속을 찾아보세요. 그러면 언젠가 아름답고 찬란한 진주가 여러분의 손에 들어갈 것입니다. 메타사이트가 더럽다고 해서 그 속까지 뽀글이 장군의 속처럼 썩어있진 않습니다. 갸는 아주 특이한 케이스예요. 좋은 글을 보려면 메타 사이트로 가야하는 질문에는...저는 네라고 대답합니다.

덧1)
좋은 말로 걱정어린 눈으로 쓴 글이고 나쁜 말로는 '아이 쉑햐~ 야이 지저분한 넘들아!!' 고함치는 글이죠.

덧2)
아마 이런 부분에 가장 효과적인 필터링 기술을 만든 회사는 앞으로 5년이상은 떵떵거리며 먹고 살지 않을까 살짝 망상을 해봅니다. 부디 한국에서 먼저 개발해주시길...

덧3)
사실 이 글을 쓴 이유는 최근 블로고스피어를 떠나는 분들에 대한 안타까움 때문입니다. 물론 블로그가 삶은 아닙니다만 하찮은 이유때문에 블로깅의 즐거움을 놓치기엔 너무 손해 보는 느낌이 들더군요. 제 경험입니다. 그리고 메타 사이트에서 가끔가다 진주를 발견한 즐거움을 느꼈기 때문에 두서없이 몇 자 적어봤습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가눔 2008.03.26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결국 자기 손을 더럽히지 않고 뭔가 얻길 바라는 건 도둑놈 심보라는 뜻? ^^;;;
    솔직히 손을 더럽혀가며, 수고해가며 글을 뒤적거릴만한 가치가 있긴 합니다.
    가끔 심하게 더러운 걸 만질 때도 있겠지만, 뭐 어쩌겠어요. 그게 인생인 걸..ㅋ
    그러다보면 가끔은 고생대비만족도가 높은 멋진 블로그도 발견하기도 하고 다 그런거죠.
    그나저나 요 며칠 글이 안 써져서 고생입니다.ㅠㅠ 뱅뱅 돌기만 하고 뭔가 나오질 않네요.

    • BlogIcon 재준씨 2008.03.27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꼭 뭐..더럽힌다기보다(먼산)

      가끔 메타 사이트에서 보석과도 같은 글을 발견할 때의 기쁨이 꽤~ 크더군요. 살짝 하악스러운 경지까지..^^

  2. BlogIcon 산다는건 2008.03.26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진주도 노력해서 얻어야 진주가 되는 듯....그냥 아무 곳에서나 퍼다 나르면 진주는 커녕 돼지목에 진주가 되지 않을까 싶군요.

  3. BlogIcon 후여리 2008.03.26 1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는 말씀 같아요..
    전처럼은 메타싸이트에 잘 가지는 않지만..
    한창 많이 갈때는.. 좋은 정보 얻거나 필요한 정보 얻게 되면..
    참 좋더라구요.. 마음에 드는 글 발견하게되었을때도..
    말씀처럼 진주 찾는 기분들죠..^^
    대선때 너무 그쪽 분위기로 몰아가는거 같아서..
    그때 이후로는 잘 안들어가게 되더라구요..^^;;
    좋은글 잘 읽구 가요..^^

  4. BlogIcon 콜드레인 2008.03.26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웃 블로거들의 링크에서 진주를 캐내곤 합니다.
    이 블로그를 알게 된것도 큐팅 권대리님의 블로그를 통해서였죠 +.+

    p.s) 문플라워님은 어느 메타사이트를 주로 이용하시는지 궁금합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8.03.27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권대리님께 감사를 드려야겠네요. :)
      전 주로 블코,올블을 씁니다. 주로라고 할 것도 없지만..그나마 들락거리는데는 그 정도입니다

  5. BlogIcon 페이비안 2008.03.26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진주 캐기에 가장 덜 피곤한 메타는 믹시가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올블로그 같은 경우에는 그 규모의 탓도 있겠지만 글들이 상당히 빠르게 묻혀 버리는 경우가 많아서리... 스크롤바 하나로도 글들을 훑어볼 수 있는 이유 때문에 믹시를 애용하는 편이에요. ^^

    링크타고 다니는 방법이나 댓글타고 다니는 방법도 대단히 효과적이지요. 일단 J준님 글들에 달린 댓글을 타고 좋은 블로그를 발견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니까요. ㅋㅋ

    좋은 블로그가 진주라면, 이러한 RSS를 모아둔 리더기는 나만의 보석상자라고 할 수 있겠네요. ^-^

  6. BlogIcon StarLight 2008.03.27 0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저런 기대감에 올블엔 매일 다신 안온다 하면서도 꼭 하루에 한번씩은 들르는 거였는지도 모르겠네요.

  7. BlogIcon 시리니 2008.03.27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타사이트의 현재 모습은 어떻게 보면 당연히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그렇게 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같은 경우 RSS 를 제가 개인적으로
    만들어둔 페이지에 따로 등록해서 자체적으로 크롤링하면서 보고 있습니다.
    올블이나 블코등의 메타사이트들도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방문하고 있구요.
    진주를 열심히 찾아 봅시다~.

  8. BlogIcon mepay 2008.03.27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이 배밖에서 드리블이라..ㅎㅎ

  9. BlogIcon Jishaq 2008.03.27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이 배밖에서 드리블을 하는..;;

    쿨럭.

  10. BlogIcon 짜잔형 2008.03.27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궁... 메타사이트가 뭔지 모르겠네요... 검색해 보겠습니당

  11. BlogIcon 짜잔형 2008.03.27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그런 것이었군요...

  12.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3.28 0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주를 발견하기보다 진주가 되고싶은데 맨날 품던것을 까보면 뻘이군요.
    그런데 메타에서 발견하는 진주는 많습니다.
    준님을 비롯하여 많은 진주를 그곳에서 캤거든요.

  13. BlogIcon 달빛효과 2008.03.31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디에서 J준님을 찾았던 걸까요...
    가끔 보면 저의 RSS 리스트의 소중한 진주의 출처를
    저도 모르게 까먹는 경우가..ㅋㅋㅋ
    그래서 따로 애정하는 메타블로그 사이트는 없답니다..ㅋㅋ
    제 기억력이 좋은줄 알았는데 영 아니었나봐요^^;;

    암튼 좋은 글이네요~~~~~~진주....

  14. 이닝이터 2008.04.09 0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보면 메타사이트는 오히려 너무 불어난 브로거들 때문에 말씀하셨듯이 쓰레기속 진주를 찾기가 너무 어려운 듯 합니다. 오직 메타 상위에 랭크 되고자 올리는 포스팅이 부지기수구요. 어떻게 이런글을 추천했을까? 이 글을 추천한 사람의 뇌구조는 어떤 형태일까? 의구심 드는 경우도 한두번이 아니구요 덕분에 양질의 포스팅은 계속해서 묻혀 버리는 거죠.

    저 같은 경우는 필요한 것이 있어서 찾아보기 위해 구글링을 하다가 본래 목적과는 전혀 상관 없는 블로그에 그냥 들러보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 목적과 상관없이 찾았던 블로그에 아주 유용한 정보나 저의 관심 분야에 대한 깊이 있는 포스팅으로 채워진 곳을 발견할 때가 더러 있습니다..
    그럴땐 정말 길가다 공돈 주은 느낌입니다ㅎㅎ 현재 구독중인 블로그 중 대략 3분의 1가량이 그런식으로 뜬금없이 알게된 블로그들 이기도 하구요

    • BlogIcon 재준씨 2008.04.09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긴 추천의 무의미함도 많은 피해를 가져온 것 같습니다. 그래서 가끔 제목만 보고 들어가는 경우도 많아서 잘 낚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