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는 대부분 글로 운영됩니다. 그러다보니 저처럼 일반적인 글쓰기에선 매번 헛다리 짚는 날라리도 블로그 글쓰기를 하고 있습니다. 글쓰기로 운영되는 블로그들이 많다보니 블로고스피어를 돌아다니면 참 난다긴다하는 블로거들 많이 있습니다. 어떤 블로그에선 '어쩜 이리 맛깔나게 유머러스하지?'라는 생각을 하고 어떤 블로그에선 '우째 이리 논리정연하노?'라는 생각도 합니다. 그러나 글이란 것이 읽는 사람에 따라 약간씩 그 의미가 달리 해석되어지기도 합니다. 분명 블로거는 'A는 B와 C의 1:1 조합이다.'라고 글을 써도 어떤 이는 'A는 B와 C가 없으면 안되는구나'로 혹은 'B와 C의 비율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A가 도출된다는 것이 중요하다'식으로 이해를 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저처럼 작문 능력이 떨어지는 사람은 최대한 쉽게 쉽게 글을 쓰려고 합니다. 괜스레 어려운 단어를 사용하지도 않고(하고 싶어도 못하고) 본의를 깊숙이 숨긴 비유따윈 아예 시도도 하지 않습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그렇게 쉽게 쓰다보니 불필요한 오해가 발생할 가능성은 그마나 많이 줄어든다는 것입니다.(이거 내심 조낸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블로고스피어에선 얼마나 많은 '나 잘난' 블로거들이 있는지 모릅니다. 논리로 무장하고 자신의 주장을 확실하게 펼치는 듯하지만 그들을 글을 읽다보면 '니들이 뭘 알어? 그저 내가 설교하는데로 믿고 따라오기만 해'라는 오만함만 엿보게 됩니다. 논리에 집착하고 설교에 집착합니다. '나의 논리정연한 글은 세상에 (내 쪼대로의) 영향력을 끼쳐야만 해'라는 그들의 태도는 정말 역겹기까지 합니다.

논리가 필요한 이유는 위에 설명한 것처럼 글로써 나의 의견을 가감없이, 오해없이 설명하기 위함입니다. 논리가 창이 되고 칼이 되고 흉기가 되어 상대방에게 가차없이 공격을 퍼붓기 위함이 아닙니다. 행여 자신의 글(뜻)을 제대로 이해 못한 독자가 있다면 더 쉬운 방법으로 설명해주지는 못할 망정 난독증이니 독해능력 부족이니 따위의 소리를 해대는 '잘난' 블로거들을 보면 참 웃기지도 않습니다. '논리로 무장했다'는 말을 혐오할 정도로 싫어합니다. 무슨 논리가 방탄조끼라도 됩니까? 데저트 이글이라도 된답니까?

대화를 하기 위한 블로그가 아니라 남을 공격하고 찌르기 위한 블로그, '어리석은 자여 나를 따르라' 교주가 된 블로그는 점점 늘어 나고 있습니다.(블로고스피어의 자정능력 따윈;;;)

덧1)
inspired by
가끔은 댓글 달기 두려운 블로그가 있다. - login님

덧2)
이 글 또한 타인에게 훈계하기 위함으로 비춰질까 두렵습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지민아빠 2009.03.09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에 본문을 오해하시는 댓글이 달린다면, "보통의 경우 본문의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도록 쓴 글쓴이의 잘못"이라고 생각하는 편 입니다. 이럴때는 난독증으로 몰아새울 것이 아니라 답글로 최대한 주제를 전달하기 위해서 노력(설명)해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만... ^^;

    • BlogIcon 만귀 2009.03.09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말씀처럼 최대한 자신의 의도를 바르게 전달하도록 노력해야 할텐데 그렇지 않고 '넌 바보야!' 식의 글을 종종 보게 되더군요. 어찌나 잘 난 양반들인지;;;;

      반면 지민아빠님의 글은 언제나 100% 이해되어 넘흐 좋습니다. -_- b

  3. BlogIcon login 2009.03.09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준님 얼굴에 제 얼굴을 비춰주셔서 감사: )

    • BlogIcon 만귀 2009.03.09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login님의 글을 아침에 읽고 주말에 눈팅한 싸움판이 생각나서 몇 자 적었습니다만...쓰고보니 누워서 '가래' 뱉은 격이라 심히 민망하고 부끄럽습니다.

  4. BlogIcon 어웅 2009.03.09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래서 포스트만큼이나 댓글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글은 논리정연, 깔끔, 날카롭게
    댓글은 대화하듯이 둘러가면서 부드럽게

    어찌보면 하나의 상호 대화일텐데,
    아무리 논리정연하고 글이 분명하다쳐도

    어떻게 그 한페이지 남짓의 글로 글쓴이가 어떤 배경에서,
    어떤 수준의 느낌으로 말하는지
    제대로 느끼고 이해할 수 있겠습니까.

    • BlogIcon 만귀 2009.03.09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을 통해 서로 대화를 시도하는 것까지 좋은데 문제는 실시간 댓글 논쟁을 볼 때입니다. 그럴 땐 저 사람들은 과연 글을 읽고 답글을 다는 것일까 궁금할 때도 있습죠.

      말씀처럼 한 문장의 글로 어찌 글쓴이의 생각을 제대로 읽을 수 있겠습니까? 무조건 자기 식의 해석보단 상대방의 의도를 잘 모르면 묻는 것이 최고입니다.

  5. BlogIcon 학주니 2009.03.09 1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조건 자기만이 옳다고 주장하는 블로그들이 많기는 하지요..
    어떻게든 최대한 쉽게 글을 쓸려고 노력은 하는데 그게 쉽지는 않네요.. -.-;

  6. 2009.03.09 2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3.09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제가 J준님의 글을 더 좋아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ㅎㅎ

  8. BlogIcon 하민혁 2009.03.09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입니다. 퍽~! ★★

  9. BlogIcon 진사야 2009.03.09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억, 순간 뜨끔했군요;;
    '이 글 또한 타인에게 훈계하기 위함으로 비춰질까 두렵습니다.' 라고 씌어진 덧2는 저한테도 해당되는 사항이지 싶군요. 경계를 해야 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

    • BlogIcon 만귀 2009.03.10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드립니다. 뜨끔하실 이유가 없지 않남요? ^^;;

      진사야님의 글이야 훈계조의 글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10.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03.09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저두여..ㅠㅠ..저는 어짜피 사교및친목을 주로하다보니..가르치고 말고할것도 없는데...글쓸때 더 주의해야겠어요^^

  11. BlogIcon 멋진성이 2009.03.10 0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개성이 있어야 블로그죠 ^^
    모든걸 다 신경쓰고 살필요는없는거죠 자기에게 필요한 정보만 얻고 그에 대한 보답만 하면 예의바른 블로거~~ ^^

    • BlogIcon 만귀 2009.03.10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 개성이 있어야 블로그지만 잘난 체하며 남에게 타이르듯 설교하는 블로그까지 '호호 좋은 글 잘봤습니다' 할 수는 없겠더군요.

      국내 블로그들은 정보 습득보다는 커뮤니티 형성을 중시하는 곳이 많습니다.

  12. 2009.03.10 0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3. BlogIcon 턴오버 2009.03.10 0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논리정연하고는 거리가 멀어서 그게 안 될 바에야 차라리 쉬운 글을 쓰자고 애초에 정하고 쓰고는 있는데 그것도 쉽지가 않군요. 글감이 있더라도 썰을 풀어나가는 능력이 중요한데 그게 안 됩니다. 그래도 처음에 블로그 시작할 때보단 눈꼽만큼은 늘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ㅋ

    • BlogIcon 만귀 2009.03.10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논리야 놀자'라는 책을 사보고 싶습니다. -_-;;

      저에게 논리는 잡히지 않는 야생말쉑히 한 마리처럼 느껴집니다.

  14. BlogIcon Metalrcn 2009.03.10 0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화를 하기 위한 블로그가 아니라 남을 공격하고 찌르기 위한 블로그, '어리석은 자여 나를 따르라' 교주가 된 블로그 가 되지 않게 항상 조심하면서 블로그를 해야겠네요..

  15. BlogIcon 섹시고니 2009.03.10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스타일상 왠만해서는 기죽지 않고 그냥 들이대는 스타일인데요. 한번씩 댓글 남기기가 힘든 블로거도 있기는 하더군요. ㅎ

  16. BlogIcon black_H 2009.03.10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논리는 사회적 합의를 위한 최소한의 장치이죠... 서로 인정하는 공통의 논리 구조가 없다면 합의(혹은 논리적으로 우세한 뜻을따르는)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서로 논리적으로 갑론을박 하는게 차라리 신사적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난독증 아니냐' 이런소리는 이미 논리에도 어긋나고 더이상 토론을 진행하기도 어렵죠...
    오히려 가만보면 논리가 없는 독선이 가장 큰 문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겉으로만 논리로 무장하고 실상 토론을 시작하게 되면 '무조건 내가옳아' 라고 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거든요.

    • BlogIcon 만귀 2009.03.10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논리란 결국은 나의 의도를 틀리지 않게 전하기 위한 하나의 방법인데 그것 자체가 목적이 된 사람도 간혹 보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바탕으로 타인을 공격하는 이들도 있고...좋은 댓글 감사드립니다.

  17. BlogIcon 자그니 2009.03.10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 점점 글 쓸때 생각이 없어져 가고 있습니다... :)





    (응?)

  18. BlogIcon 마래바 2009.03.10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쓰기는 편해야 하지 않나 싶어요^^
    때로는 남에게 자신의 주장을 강요(?)할 필요도 있지만, 그것도 가끔이어야 더욱 효과적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매번 그러면 너무 피곤하죠. 글 쓰는 사람이나 읽는 방문자나 말입니다. ^^

    • BlogIcon 만귀 2009.03.10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불특정 다수가 아니라 특정 소수에게 글을 쓰는 편이라서 주장을 강요하다간 큰일납니다. ^^;;
      댓글 감사드립니다.

  19. BlogIcon 의리형 2009.03.10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준님께선 그다지 헛다리 짚으시지는 않는 듯 합니다. 애시당초 가벼운 변방 블로거라는 기치를 내거셨으니, 주제에 합당한 포스팅들을 잘 올리시는게 아니었던가요? 종종 과분한 포스트가 올라오기도 하구요. 하하

    • BlogIcon 만귀 2009.03.10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제 주제야 제가 나름 잘 알죠. 그래서 주제에 맞게 살려고 노력 중입니다. 가끔 주제넘은 짓을 하면 그때 따끔하게 충고 부탁드립니다. ^^

  20. BlogIcon 몯쓰 2009.03.10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잘 읽었습니다.

    '나의 논리정연한 글은 세상에 영향력을 끼쳐야만 해'라는 제딴(?)의 사명감.
    저는 그 자체는 매우 긍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다 자기 잘난 맛에 사는 인생이니까요 ㅋ

    다만 대전제로서,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고 이해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하지 않은가 하는 것이지요.
    논리든, 친절이든, 예의든 다 그를 위한 도구인 것 같다는...

    덧. 어찌보면 진정으로 성숙한 소통의 자세는 그런 다른 분들의 미숙한 모습을 보더라도 이해해주고 넘겨줄 수 있는 것 같습니다만... 결코 쉽지는 않겠지요 ㅎㅎ

    • BlogIcon 만귀 2009.03.10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심으로 소통하고자 하는 사람은 논리를 그 소통을 위한 하나의 도구로 사용하지만 설교쟁이, 논리쟁이들은 그 논리를 그저 하나의 흉기로 사용하는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참...쉽지 않은 노릇입니다.

      댓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1. BlogIcon 크라바트 2009.03.10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합니다.
    저도 말이나 글이란 똑똑하고 전문적인 사람들 위주보다는 모르는 사람, 무지한 사람도 알아들을 수 있을정도로 쉽게쉽게 풀어서 사용해서 최대한 많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해야 옳다고 생각하는 쪽이거든요.

    그런데, 간혹 보면 전문용어나 신지식층에서나 읊을법한 단어들로 나열해놓고 '이것도 모르는 주제에~' 라는 식의 우쭐거림과 무시를 일삼는 사람들이 많더라고요.
    뭣 때문에 그런 류의 사람들이 갈수록 느는건진 모르겠지만, 정말 대화를 통해 하나라도 더 알아갈려는 사람들에게는 독이나 마찬가지인 셈이죠.

    뭐..그런 사람들을 볼 때마다 '그래 니 목적은 정보가 아니라 싸움에서 이기는 거지? 계속 열심히 싸움박질이나 해라'하고 빠져버립니다만, 이게 또 괜히 싸움에 진 개마냥 꼴이 우스워서 쉽지가 않더라고요.
    이래저래 좋은 꼴은 못보는 터라 이젠 아예 그런 쪽 글은 댓글을 달지도 않습니다만, 오늘 쥔장의 글을 보니 팍팍 와닿아서 이렇게 댓글 남기고 갑니다.

    재밌는 글 잘봤어요^^

    • BlogIcon 만귀 2009.03.11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 사람 사이에 남는 것은 '주제'가 아니라 감정밖에 없을 때 그땐 더 이상 대화가 무의미한 것이죠. 온전히 감정만이 남아있는 그때는 신체적 접촉밖에 서로를 이해할 방법이 없다고 봅니다. 섹스나 폭력처럼 말이죠.

      저도 그런 쪽은 아예 가질 않습니다. 뭔가 하나라도 얻을 게 있어야 가는데...이건 뭐...

      댓글 감사드리고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