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방블로거라고 불리워도 그닥 기분 나쁘지 않습니다. 파워블로거라고 불리워도 썩 기분 좋지도 않습니다. 왜냐하면 제 스스로 Loserblogger라고 생각지 않고, Powerbloggger라고 생각하지도 않습니다. 그냥 전...평범한 블로거입니다.

블로거 이웃이 많지 않습니다. 유명한 블로거와도 친하지 않고 알고 지내는 막장 블로거도 없습니다. 물론 제 블로그에 자주 찾아주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제 블로그의 주제가 주제이다 보니 깊이 있게 이야기하는 분들이 극소수입니다. 전 깊은 인연이 없다보니 심지어 이웃블로거들의 글도 자유롭게 비판할 수 있습니다. 덧1)

무척이나 게으릅니다. 게다가 핑계좋게도 현실의 업무는 꽤나 바쁜 편입니다. 결국 블코, 올블, 다음등의 메타 블로거 사이트에 갈 기회가 극히 적습니다. 그러다보니 이슈가 되는 글을 시기적절하게 따라가지도 못합니다. 항상 RSS로만 글을 읽다보니 흐음~ 요즘 이런 내용이 이슈구나.정도로 그치고 맙니다.

해외에 삽니다. 결국 가고싶은 블로그 컨퍼런스나 오프라인 모임등에 참석할 수 없습니다. 그저 멀리서 부러워만 하고 있을 뿐이죠. 즉 국내 블로고스피어에 순수하게 제 '블로그'만 참여하고 있다고 봐야합니다. 제 '개인'은 대한민국 블로고스피어라는 공간을 봤을 땐 이방인이죠. 오프라인 포럼등에 참여하고 싶어도 못합니다. 그러다보니 파워블로거와 인연 맺고 싶어도 안됩니다. 덧2)

 블로그 운영 기간이 이제 겨우 7개월 지났습니다. 결국 탄탄한 블로거가 될 숙성기간도 짧고 블로고스피어가 어떤 역사를 가졌는지, 어떤 분위기인지, 어떤 것이 좋은 방법인지 아직은 제대로 감이 안옵니다. 모르면 무식하다고 어이없는 글도 막 씁니다.

글 솜씨가 많이 부족합니다. 그래서 누구처럼 혜성같이 등장해서 국내 블로고스피어계를 흔들어놓지도 못하고 이슈꺼리를 만들어 내지도 못했고 다행스럽게도 유명해질 기회도 없었고 국내 유명 블로거들과 인연을 맺을 기회도, 건덕지도 없었습니다. 누가 논쟁하자고 덤벼도 제 스스로 말도 안되는 논리때문에 제가 알아서 도망갑니다.

광고를 달다가 말다가 내키는데로 하고 게다가 달려있는 광고도 수익이 워낙 적어 별로 신경도 쓰지않고 구글 까대고 싶을 땐 맘대로 까고 주제가 주제인지라 발악을 해도 트래픽이 생겨나지도 않습니다. 어떨 땐 광고가 달려있다는 사실 마저 잊어버립니다. 덧3)

정치에 관심도 없고, 경제도 모르고, 사회문제를 쫓아다닐 시간도 여건도 의욕도 없습니다. 그러다보니 깊이 있는 사회문제 논쟁도 없고, 다른 분의 글에 반대의견을 달아가며 논쟁을 벌일 실력도, 관심도 없습니다. 말 그대로 내 블로그에 내 글을 올리며 나 혼자 즐거운 이기적인 블로거입니다.
무소유

뭣도 없어 편하다네..냐항~


블로그를 이용해서 인맥을 쌓는 것도 자신을 PR하고 미래를 위해 좋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그리고 파워블로그를 운영하며 영향력을 끼치고 오피니언리더가 되는 것이 목표인 분도 있습니다. 관련업계 분들이 블로그를 운영하다보니 좁은 바닥에서 니가 잘났네 내가 잘났네 논쟁도 많이 생깁니다. 결국 누구나가 다 유명해지길 바라는 것이죠. '즐겁게, 편하게 블로깅하고 싶어요'....그러나 자신의 글이 조금이라도 인기를 얻고 유명해지면 누구나가 더 유명해지길 바라는 것은 인지상정입니다.

다행히...지금도 앞으로도....아무 것도 가진 것 없는 저는 그저 즐거운 블로깅 중입니다.

덧1)
그래도 이웃끼리 서로 다른 견해에 대해 이야기하기는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편한 이웃이라고 생각하고 글을 남겼는데 갑자기 '얼마나 절 아신다고 그러세요?' 식의 답글을 보면 정말 황당합니다. 제 경험입니다. 동방예의지국이라 조심스럽다는 거...뻥입니다. 아이디 뒤에 숨어 그냥 가면 놀이 중인듯...

덧2)
이젠 오프라인에서 안면 터놓지 않으면 따 당하는거 순식간이겠더군요. 요즘 분위기가..

덧3)
구글 문맥 광고 기가 차서 방귀도 안나옵니다. 어떻게 블로그 관련 글에 '호주 이민' '영어 공부' '댄스 강사 자격증'...심지어 '기 치유'라니...스트레스 받은 이들을 위한 광고인지..여기서 열라 슬픈 스토리 하나 나옵니다. '세상에서 받은 스트레스! 엿같아서 못살겠다. 이민이나 가자! 근데 영어공부를 해야하다니...그냥 스트레스 풀기 위해 댄스나 배워봅니다만 결국 효과없어 기 치유받고 있는 중이예요. 이번에는 효과 좀 있기를...' 피식~ 어이없는 아홉개의 글이라니...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그날이 오면 2008.03.03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2)에 100% 공감합니다.
    흐름이 그리 되어가는것 같아서쪼매 씁쓸...합죠.
    저 역시 한국에 있지 않는지라
    그냥 저냥 즐겁게 블로깅 한다라는...
    아~정말 가진게 하나두 없다라는 거...행복!!!!

    활기찬 한주의 시작입니다.
    해피하세염.

  2. BlogIcon Zet 2008.03.03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 컨퍼런스 비행기 타고 오신다고 들었는데요. (ㅡ..ㅡ)

  3. BlogIcon 어제의 나 2008.03.03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수보면 전혀 가난해보이지 않으신데요^^;

  4. BlogIcon JK 2008.03.03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것도 가진게 없다뇨? 어제의 나님 말씀처럼 수많은 댓글을 보세요. 이 글은 필경 배부른자의 투정일 뿐입니다요...^^;

  5. BlogIcon tvbodaga 2008.03.03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저 오른쪽에 보이는 엠블럼들은요?^^;;J준님이 이런말씀 하시면 섭한 사람 많을텐데요 ㅋㅋ 그나저나 호주 블로거들끼리 블로그 모임을 해도 잼날듯하지요? 너와 나의 이야기 하시는 troysky님도 계시고, 설마 퍼스의 메타맨님이 오실리는 없고(그러나 개인적으로 꼭 보고 싶다는 어떤 분인지 ㅋㅋ) 아델레이드에도 소은사랑님 계시고, 올블이나 블로거뉴스 글안올려도 블로그에 관심가지는 시드니 블로거분들 모여 식사나 해도 잼나지 않을까 하네요 ㅎㅎ

    • BlogIcon META-MAN 2008.03.04 0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주 한국 블로거들의 만남 .....
      재미나겠군요, 다른분들은 버스타고 가는데 전 비행기 타야 하잖아요,

      시골에 사는게 참 불편하네요....

    • BlogIcon 재준씨 2008.03.04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드니에 모여서 같이 식사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네요. 호주 블로거들의 모임이라...메타맨님 시도니 오실 일 한번 만드시죠. ^^

  6. BlogIcon 별빛기차 2008.03.03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꽃님~~ 그냥 예전처럼 그러려니 블로깅을 즐기시는 모습을 보여주시길... ^^*

  7. BlogIcon 페니웨이™ 2008.03.03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리는 글마다 블로거뉴스에서 폭탄터지는건 뭥미? ^^;;

  8. BlogIcon 페이비안 2008.03.03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인가를 위한 수단으로 써도 뭐 그거야 개인의 사정에 따라 아무래도 좋겠지만, 그 밑바탕에는 블로깅 자체가 즐거운, 그 자체가 목적인 초심을 잃지 말자라는 의미로 공감합니다.

  9. BlogIcon hee68 2008.03.03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허 rss구독자수가 점점 증가하시는 것 같은 걸요..

  10. BlogIcon unana 2008.03.03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꽃님~ 저 냐항 사진 너무 맘에 들어요..
    달꽃님이 변방이면 전 그야말로..흑 (블로그컨퍼런스도 낙방된 블로그...ㅠ.ㅜ)

  11. BlogIcon 로망롤랑 2008.03.03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문플라워님의 마음이 저 사진속의 할아버님 표정과 자세에 이입되 있는 건가요??

    '누가 논쟁하자고 덤벼도 제 스스로 말도 안되는 논리때문에 제가 알아서 도망갑니다.' 이 부분에서 웃겨서 막 웃었어요,,

    그리고 저 사진의 할아버지를 보니까, 불쌍한게 아니라..문플라워님이라고 생각하니..귀엽고 웃겨지는거얘요...ㅎㅎ 아이고

  12. BlogIcon Sunny21 2008.03.03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2' 에 심하게 공감하는 1人입니다.
    저도 참여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고
    이웃 블로거님들 오프라인으로 만나뵙고 싶은데..
    역시 외국에 있다보니.. 좀 그렇네요.. ㅠㅠ

  13. BlogIcon CeeKay 2008.03.03 1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처음에는 방문객 많았으면 좋겠고 블로그를 통해 사귀는 사람 많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데 (블로그 주제도 없고 내용도 없고 하다보니) 그냥 저 혼자서 즐기는 블로그지만 블로깅 자체가 재미있어서 좋습니다. ^^

  14.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3.03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의가 공감가는 이야기군요.
    해외에 사는것도 아니고 신비주의도 아니지만 남들 앞에 모습드러내는게 꺼려져
    부산에서 모임이 있다고해도 99%는 참여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냥 혹시나 제가 가거나 준님이 오신다면 소주 한잔은 할 수 있으리라 봅니다.
    준님은 몇 안되는 맘통하는 분입니다.

  15. BlogIcon META-MAN 2008.03.04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움....넘하시는군요....

    제가 블로깅 하면서 부러워 하는 분중에 한분이시면서....
    그것도 제가 ..." 아 이사람처럼만 되어도" 했던 사람입니다.
    여기 제가 부러워 하는 분들이 많이들 계시는 군요....

  16. BlogIcon 가눔 2008.03.04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한국에 있으면서도 오프모임에 큰 관심이 없는 저는 대체 어찌된 사람일까요? --;
    블로거 컨퍼런스에 가고싶었던 건 블로거 보고 싶어서가 아니라 강연이 듣고 싶어서 였죠. 쿨럭...

  17. BlogIcon kkommy 2008.03.06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우~~J준님은 오프라인에어 안뵈어도 친근한 분인걸요~ +_+
    그리고, 요즘 글빨 너무 좋아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