귤화위지(橘化爲枳) - 회남의 귤을 회북으로 옮기어 심으면 탱자가 된다는 뜻입니다. 사물이나 사람은 환경에 따라서 달라진다는 뜻을 의미합니다.

많은 분들이 블로그가 어떻게 시작했는지, 그리고 처음 개념은 어떤 것이었는지 다들 아실겁니다. 웹에다가 자신의 일기나 소소한 일들을 지속적으로 기록하면서 생긴 것이 블로그인데요...그 수많은 블로그들 중에 어떤 이야기가 다른 사람의 흥미를 끄는 재미있는 이야기이거나, 혹은 생활에 도움이 되는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함으로 하나씩 파워블로거라는 사람들도 생겨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파워블로거를 가장 눈여겨 본 사람들은 바로 광고 기획자들 아니었을까요? 그들은 곧 파워블로거에 모인 수많은 사람들에게 직접적인 광고를 할 방법을 찾았을테고, 예전 IT버블이 한창일 무렵 배너광고의 효과를 알기에 이제 직접 블로그에 광고를 달기 시작했을겁니다. 결국 지금의 폭발적인 블로그 광고시장이 형성이 되게 만들었죠.

파워블로그에 처음 트래픽이 생긴 것도 그 개인의 독창성이 블로그에 올라오는 글 하나 하나에 살아있었기 때문입니다. 그 독특한 맛에 사람들은 지속적인 방문을 하게 되죠. 앞으로도 그 맛이 계속 유지가 되는 한 그 블로그의 방문자는 끊기지 않을겁니다.

문제는 탱자가 되어버린 블로그입니다. 처음 시작은 자신의 이야기로 시작했다가 곧 광고의 설치와 그에 따른 수익에 현혹되어 그 본래의 맛을 잃어버린 블로그들이 너무나도 많이 눈에 띄입니다. 특히 지금같은 시기(선거를 앞둔)에는 제목을 조금만 자극적으로 쓰면 수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시기입니다. 결국 그 블로그가 처음에 어떤 주제로 시작했는지 분간도 못할 지경이 되어버렸습니다. 대선을 빙자한 '광고수익'을 노린다고 오해하기 딱 좋은 시기입니다. 심지어 매일 매일 4, 5개의 자극적인 제목을 지속적으로 올리는 블로거도 있습니다. 가보면 온통 광고투성이에 글 내용은 몇 자 되지도 않은 경우가 허다합니다. 오이밭에서는 신발 끈을 고쳐 매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에서는 갓 끈을 고쳐매지 말라고 했습니다.

블로그를 운영함에 있어 일관적인 모습을 가져라고 이야기를 합니다.(물론 시작 자체가 어떠냐에 따라 다르지만 말입니다) 몇 개월만 하고 말 블로깅이라면 모르겠습니다만 정말 진지하게 블로그를 통한 다양한 사람들과의 교류와 소통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탱자가 되지 않게 스스로를 경계하시길 바랍니다. 차라리 정치에 관심이 많으시다면 기존의 블로그외에 새로 블로그를 또 하나 만드는 것은 어떨까싶네요. 오해하기 좋은 시기에 오해하기 좋은 주제로 옮겨간 몇 몇 파워블로거에게 씁쓸한 느낌과 서운한 마음까지 들어 몇 자 적어봅니다.

-연관글-
인연맺는 블로그, 유혹하는 블로그_Link?Hook?
'다시 찾고 싶은 블로그'가 되는 6가지 방법
댓글 달고 싶은 블로그'가 되는 7가지 방법
인터넷 포털은 정치적 중립이어야 하는가?_네이버는?다음은?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0.24 0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softdrink 2007.10.24 0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파워블로거가 아니지만, 저 또한 정치에 대한 제 생각을 블로그를 통해 해보고싶은데, 다른 분들이야 오죽할까 생각합니다.^^ 그래도 제 길을 지키고 싶네요.

    • BlogIcon 재준씨 2007.10.24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전 지금 따로 블로그 하나를 운영을 해볼까 심각하게 고민중입니다. -_-a 그러다가 괜히 이도저도 안될까싶어서 또 고민..소프트드링크님은 잘하고 계시니깐 고민없으시겠지만 전 고민 많습니다. -_-a

  3. BlogIcon mepay 2007.10.24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제 갈길 가렵니다. 블로그 시작한지 얼마 안됬지만 처음부터 광고는 배제하자라고 생각했습니다.
    애드센스의 우수성을 초창기에 가장 많이 알렸던 저이지만..그걸 이용해 가쉽성 기삿거리를 편집해서 사람들의 눈을 현혹해 이윤을 취득하려는 눈에 띄는 블로거들이 많아 아예 에드센스를 배제해버렸습니다.

    파워 블로거들이 광고 때문에 눈치를 보는 모습이 꼭 조중동네 같습니다.

    일전에 달아주신 답글 잘 보았습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7.10.24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epay님께서는 따로 그런 고민을 하지 않으셔도 될 정도인 것 같습니다만..그렇게 훌륭한 블로그를 운영하시면서 고민이라뇨. ^^a
      구글 눈치보는 파워블로거들 많죠. 게다가..연말 대선을 명절 대목으로 보는 파워블로거들도 많고..뭐 이래저래 돈이란 것이 사람 참 많이 변하게 합니다.

      부족한 글에 귀한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