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계획했던 바는 '블로그를 통한 정보 전달'이었습니다. 댓글을 통한 교류나 트랙백을 통한 교류등은 다음 과제였습니다.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몰랐던 부분, 알고 있지만 시도해보지 못했던 부분에 도움을 주기 위함이 가장 큰 목적이었습니다. 물론 지금도 '정보 전달'이라는 가장 큰 목적은 잊지 않고 있습니다만....제 블로그가 정보 전달이라는 우선 목적을 가지고 운영되고 있다면 일반적인 블로그가 가지는 목적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바로 '교류'라고 생각합니다. 교류가 없는 블로그는 죽은 블로그입니다. 그리고 교류는 댓글과 트랙백(혹은 백링크)으로 시작되고 이루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 달고 싶은 블로그가 되는 방법을 생각해 봅시다.

1. 솔직하라.
    가장 우선적이어야 할 부분입니다. 블로그에 글을 쓸 때 거짓으로 쓰는 경우가
    은근히 많습니다. 자신의 경험이 아닌데도 자신의 경험인양, 자신이 획득한 정보가
    아닌데도 자신이 알아낸 것처럼 글을 쓰지마시길 바랍니다.
    세상은 비밀을 간직하기에 너무 개방되어 있답니다. ^^a

2. 나누어라.
    좋은 방법이 있으면 나누시길 바랍니다. '블로그로 이렇게 돈 벌 수 있습니다.' 혹은
    '찌든 때는 이렇게..' '블로그 팁입니다' 등등 수많은 자신만의 방법이 있을 겁니다.
    노하우는 나누라고 있는겁니다. 나만의 노하우에 집착하면 성장이 없습니다.
    방송에서 어느 식당에 가면 이런이런 양념은 우리집 비법이라 알려줄 수 없다고 이야기
    합니다만...옆집에 가도 맛은 똑같더군요. -_-a

3. 대화하라.
    가르치려 들지말고, 싸우려 들지말고 대화를 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은 이해와 인정을
    상징합니다. 댓글로 싸우면...두번 다시 그 블로그 가고싶지 않아집니다.
    잘 싸우는 싸움닭은 일찍 죽습디다. -_-

4. 인정하라.
    내가 모르는 바를 인정하고, 내가 아는 부분을 인정하는 글을 쓰길 바랍니다.
    몰랐던 부분에 대해 다른 분들이 지적하면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깨끗이 인정하고 그 분의 지적에 감사를 표하면 그 분은 여러분의 충실한
    팬이 될 겁니다.
    부부사이에도 이러면 싸움이 없다는 전설이 들립니다. OTL

5. 건강하라.
    뜬금없는 소리일 수 있습니다만...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고 했습니다.
    건강하지 못한 육체를 지니면 그 사람이 쓴 글에도 그 모습이 드러납니다.
    다자이 오사무, 이 상이 쓴 글에는 그 분들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침울합니다.
    두 번 읽고 싶은 생각이 슬그머니 사라집니다. ㅜㅜ
 
6. 그리워하라.
    연인을 그리워하듯, 가족을 그리워하듯 여러분들의 방문자를 그리워하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글에도 그 그리움의 향기가 자연스레 묻어납니다.
    블로그의 글이 비록 연얘편지는 아니더라도 한 분의 독자를 위해 진심으로 그리워
    하는 마음으로 쓰길 바랍니다. 그 감정은 댓글로 되돌아 오더군요. ^^

7. 편안함을 전달하라.
    지나치게 공격적이거나, 편향적이거나, 사람을 압박하는 제목의 글을 쓴다면 트래픽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그렇게 생긴 트래픽은 사막의 신기루와 같습니다. 금방
    사라지고 그 공격적인 모습만 남아 다시는 그 블로그에 방문하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의외로 싸움질을 하러 그 블로그에 가는 경우는 봤습니다. -_-a
    서로 창 던지기 좋아하던데요.

몇 가지 항목을 썼습니다만...기본은 '진심을 다하라' 아닐까 싶습니다. 저도 그렇게 되기를 진심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데보라님의 '어떤 블로그 가면 그냥 댓글 달아 주고 싶은...'이라는 글을 보고 몇 자 적어봤습니다)

- 연관글 -
디지털 블로그, 아날로그 블로그
편안히 모시겠습니다. 블로거는 버스 운전사_The blogger is the busdriver
블로그 비익조(飛翼鳥)_Bloggers & Visitors
블로깅...피곤하신가요?
블로그 댓글은 이것이다.
댓글 얼마나 쓰시나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epay 2007.10.17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 이렇게 하고 싶지만 그러지 못해서 애를 먹고 있는게 아닐까 생각하네요.^^ 이 블로그는 다시 한번 찾고 싶은데요..꼭 글 때문만이 아니고..

    • BlogIcon 만귀 2007.10.17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제 블로그가 많은 분들의 성원에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댓글 달고 싶은 블로그'에 이어 '다시 찾고 싶은 블로그'라니요...부족한 제 블로그에 이토록 좋은 칭찬을 해주시다니..ㅠㅠ 너무 감사드립니다.

  2. BlogIcon foog 2007.10.17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이 블로깅이 아니라도 살아가는데 필요한 덕목이로군요. :) 잘 읽었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0.17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생각까지는 못했습니다만..^^ 그렇게까지 좋게 봐주시다니 뭐라고 감사를 드려야할지...부족한 제 글 좋게 읽어주시고, 좋은 댓글까지 달아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3. BlogIcon 데보라 2007.10.18 0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부분이 마음에 들어요. 연인을 그리워 하듯 방문자를 그리워 하라 ㅋㅋㅋ 하하.. 전 아직 그 수준 까지는 미치지 못하는군요. 문 플라워님 만큼 체계적인 그런 방법으로 블로그를 하는것도 아니구 그냥 편안하게 우리 가족들 이야기와 내가 좋아 하는 락을 나누는 공간으로 만들었어요. 하루가 지칠때 그냥 블로그 열어 놓고 내가 좋아 하는 음악을 반복적으로 들을수 있다는것 또한 행복인것 같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0.18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여러 개의 블로그를 운영하는데 그 중의 하나는 거의 잡담 수준이라 하루 방문자는 10명도 안된답니다. ㅎㅎ

      원래 블로그 가볍게 시작하면서 재미를 느끼는 것도 중요하니깐요. 인터넷에 글쓰기를 너무 어렵게 생각하면 블로깅 하는 것도 부담이 되어 되려 피하게 되어버리잖아요. 저는 꽤 즐기면서 하고 있는 중입니다. ^^

  4. BlogIcon kkommy 2007.10.18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곳은 왠지 한마디라도 적고 가고 싶은 블로그같습니다..^^
    글을 읽다보면 뭐라도 한자 적어야겠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매번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다시금 제가 쓰는 블로그에 대해서도 생각을 하게 되네요..^-^

    • BlogIcon 만귀 2007.10.18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끄러울 따름입니다. 부족한 제 글 읽어주셨다는 것만으로 족한데 칭찬까지 받으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찾아주셔서 감사드리고 귀중한 댓글까지 적어주셔서 또 한번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실망하지 않게끔 열심히 하겠습니다.

  5. BlogIcon N!cK 2007.10.19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오랜만에 받아보았습니다. 하! 하!
    말씀(?) 아무튼 조언 정말 감사합니다.
    위에 적어 놓은신대로 하면 정말 뭔가 잘 될 듯.
    그리고 생각해 보니까 블로깅이 경쟁도 하니고.
    제가 너무 집착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좋은 글 이렇게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

    • BlogIcon 만귀 2007.10.20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조언할 입장은 못됩니다. 그냥 제 경험에서 이런 느낌도 받았다고 전해드리는거죠. 처음에는 저도 이런저런 욕심이 있었는데 편하게 하니깐 되려 더 많은 분이 찾아와 주시더군요. 앞으로도 그냥 편하게 즐기면서 하려구요. N!ck님도 좋은 주말되세요. 담에 또 뵙기를 바랍니다. ^^

  6.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1.21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 어쩜 이렇게 글을 잘 쓰세요ㅜㅜ

    • BlogIcon 만귀 2007.11.22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전혀 글을 잘 쓰지 못하는데요..^^;; 재수없는 겸손이 아니라 진짜 그렇게 느낍니다. 다른 분들 글 쓰신 것을 보면 정말 헉! 소리나는 글들이 많이 있습니다.

  7. 민희 2007.11.24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타일 아닌가요?

  8. 민희 2007.11.24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겠습니다 명심하겠습니다... .

  9. BlogIcon Deborah 2007.11.25 0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저두 명심하고 노력 하도록 할께요. ^^

  10.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1.25 0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oONFLOWER님은 항상 겸손, 따뜻, 모든 방문자들에게 친절하시니까..
    한번 방문한 사람은 다 좋아하게 될거에요^^

    • BlogIcon 만귀 2007.11.25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띄워주시네요. ^^
      이 블로그의 존재 가치도 파란토마토님처럼 찾아와주시는 분들 때문에 있다고 봅니다. 항상 관심 감사드립니다.

  11. 하나가 2007.11.25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빠진 것 같기도 하네요^^
    바로 답글에 대한 관심!글 쓰신 분께서 관심이 있기 때문에 더 오고 싶은 것이 아닐련지

    • BlogIcon 만귀 2007.11.25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그럴수도 있겠네요. ^^ 댓글에 답글 달아주는 것이 당연하게 여겨지는 이유는 그만큼 관심을 주면 또 관심을 받고 싶은 사람의 마음때문이라고 봅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