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부터 불황이었는지는 모르지만 오랜 기간 우리는 불황 속에서 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직장 생활을 해도 월급 빼곤 다 올랐다는 말이 들리고 미래는 불확실하고 어둡습니다. 그렇다고 직장생활을 하면서 새로운 사업을 구상하자니 시간도 없고 투잡을 하자니 그것도 쉽지않고...사표를 내고 한동안 사업을 구상하고 싶지만 막상 사표를 내는 순간 영영 쉬어야 할 것 같고 불안하기 짝이 없는 나날입니다.

대학생들 역시 힘들긴 마찬가지입니다. 졸업한다고 해서 확실한 직장이 보장되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아무 회사나 들어갔다간 언제 도산할지 모르는 회사들로만 보여서 그럴 수도 없습니다. 휴학하고 군대가자니 제대하고 나서가 문제고 사업을 하자니 좀 두렵기도 하고 무시당하는 것 같기도 하고...이래저래 힘들긴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재학생 시절에 사업을 하는 것만큼 사업하기에 좋은 시기도 없습니다. 재학 시절 사업을 할 때의 잇점이 무엇일까요?

1. 돈이 없다.
대학생은 돈이 없습니다. 한 푼도 없죠. 막상 사업을 하려해도 자본금이 있어야하는데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할 바를 모릅니다. 그런데 돈이 없기 때문에 아이디어로 승부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최소의 투자로 최대의 성과를 거두어야 합니다. '젊음은 패기! 부모님 제 패기를 믿고 돈 좀..'따위의 소리는 달나라 토끼한테나 하고 현실을 직시하십시오. 부모님도 등록금 내주기 빠듯합니다. 자본금이 있어야 사업을 한다는 소리는 5살 꼬마도 할 수 있습니다. 돈이 없기 때문에 더 많은 아이디어를 내서 고민할 수 있습니다.

2. 책임질 필요가 없다.
대학생은 아직 사회인이 아닙니다. 그리고 아직 부모님의 도움을 받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반면 직장인들은 자신의 가족을 책임져야 합니다. 그러기에 쉽게 모험을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항상 큰 댓가를 바라면 큰 위험이 따르는 편이죠. 학생 신분으로 사업을 하다가 실패를 하더라도 책임량이 일반적인 직장인들보다는 휠씬 적습니다. 그것은 그만큼 다양한 실험적 비지니스(큰 위험과 이익을 동시에 지닌)를 할 기회가 있다는 것입니다.

3. 혼자할 필요가 없다.
학교에 따라 틀리겠지만 많은 대학에서는 자체적으로 벤처 육성, 혹은 벤처 지원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학교의 많은 자원과 시스템들을 저렴하게, 혹은 무료로 사용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만약 학생 신분이 아닌 사람이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그런 자원의 사용은 사용료를 낸다하더라도 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4. 젊다
성공은 성공해본 사람만이 그 달콤함을 압니다. 그 성취감은 새로운 성공을 낳게 됩니다. 그러나 그 성공을 맛보기 위해서는 많은 실패를 경험해야 합니다. 그리고 인생은 실패를 반복하기에는 너무 짧습니다.

예전 아는 회사의 사장님은 어린 시절부터 사업에 비상한 재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해외의 소프트웨어를 수입해서 독점 판매하는 회사를 설립하고 성장시키는 것을 오랫동안 봐왔습니다. 그의 성공은 대학생때부터 어떻게 사업을 하는 것이 가장 좋은가를 꾸준히 생각해왔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었습니다.

물론 모든 사람이 다 사업을 하기를 꿈꾸는 것은 아니지만 만약 젊은 나이에 사업을 하기를 원하신다면 대학 재학 시절에 하는 것이 여러 잇점이 있습니다. 아직 더 고민해야한다고 미루기 보다는 실행해보고 부딪혀 보시길 바랍니다.

-연관글-
온라인 사업(Internet business)에 실패하는 5가지 이유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삼기 위한 6가지 방법
사업에서 성공하려면 블로거에게 배워라
성공을 위한 3가지 기본 중의 기본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ilverline 2008.05.26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년전...잠시 휴학하고 사업은 아니지만...장사를 한 적이 있었어요...
    결과에 관계없이 경험이 될거라 생각했고 사실 어느정도는 근거없는 자신감도 있었던 것
    같아요..;;ㅋ
    손해를 본 것도 아니고 대박난 것도 아닌 그냥 그럭저럭 운영하다 다시 복학할 땐
    '공부가 제일 쉬웠어요'...가 절로 생각나더라는...
    학생일 때 경험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말 그대로 제 1의 목적을 '수익'에 두지 않고 '경험'으로 둘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심리적으로 안정적일 수 있었구요.^^
    포스팅보고 생각나서 끄적대고 갑니다.^^

  2. BlogIcon 아침의영광 2008.05.26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업이든 직장이든 일찍 시작할수록 좋죠 좋은 글 감사합니다

  3. BlogIcon 지크소니 2008.05.26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든 부딪쳐보는 것이 중요한 것 같은데. 아무리 생각만 해서는 아무것도 안되고요. 시도해보는 것이 중요하지만 하기 쉽지 않은 것도 사실이라 생각되요.

  4. BlogIcon 열산성 2008.05.27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군이래 계속 불황아닌가요?
    저는 학생때 특허 출원을 해봤는데 학생은 무료더라구요.
    창업에도 분명 이런 이점이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5. BlogIcon 산다는건 2008.05.27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망해도 다시 시작할 패기가 있다는 것이 좋은 점이죠. 늙으면 그런 것도 못 한다는..;;

  6. BlogIcon e-zoOMin 2008.05.27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대학에 입학했을 때부터 경제적인 마인드가 제대로 잡혀있었더라면 대단히 다른 대학생활을 했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적이 있습니다. 성공 여부와 관계없이 대학생으로서 사업을 시도해본다면, 얻어지는 경험과 경제에 대한 마인드는 정말 큰 자산이 될겁니다. 참, 그런 의미에서(?) 저도 조만간 블로그를 통한 작은 수익사업(?)을 준비중입니다. ㅋㅋ

  7. BlogIcon jyudo123 2008.05.30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임질 필요가 없다. ㅋㅋ 공감가네요.

  8. BlogIcon 핑키 2008.05.30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가..좋은정보 감사드려요

  9. BlogIcon 이리나 2008.05.30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것보다 바로 저 [젊음]이 가장 큰 무기일테지요 ;ㅅ; 전...이미 저 무기를 잃어버린 듯...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