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적 블로고스피어를 경계하며란 글을 발행하고 나서 스스로 일반화에 오류에 빠져있는 부분을 보고 반성을 많이 했습니다. 몇 분의 댓글과 남겨주신 트랙백 덕분에 제가 보지 못했던 부분까지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겨 너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일단 제 글이 워낙에 짧고 단편적으로 쓰여져서 제 의견이 제대로 설명되지 않은 부분 죄송하게 생각하고 약간의 보충설명을 드리자면...

1. 이웃들끼리 히히덕거리기와 2. 비판 안하기에 대한 부연 설명입니다.
의도한 바는 패거리 문화에 대한 경계입니다. 즉 닫혀버린 소그룹을 지칭하는 것이고 그것은 메타 블로그 사이트를 통해서도 네이버를 통해서도 아닌 또 다른 소그룹을 이야기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키치라고도 부를 수 없는 가벼운 블로그의 닫힌 사고를 경계하자는 의미였습니다. 게다가 이웃 블로거간의 추천이라뇨...다들 비판을 거듭하는 이야기 아닌가요?

물론 블로그가 꼭 진지하라는 법은 없습니다. 블로거가 사회에 대한 심각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야만하는 것도 아닙니다. 예전에 썼던 티스토리 댓글, 트랙백 의미없다에 썼던 것처럼 그들 누구의 잘못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웃들끼리 집단을 이루고 친목을 중시하는 민족적 성향탓에 이웃에 대한 창의적인 비판까지 그만둘 수는 없습니다. 개인을 중시하는 해외의 성향은 비판이 가능하고 한국은 집단과 친목을 중요시해서 어쩔수 없다는 말은 심각한 오류에 빠져있는 생각입니다.

3. 블로고스피어간의 경멸에 대한 부연 설명입니다.
몇 개의 블로고스피어에 대한 제 분류방식은 위에 이야기한 것처럼 지나친 일반화에 불과한 것이지만 의외로...다들 그런 경계선을 느끼고 있지않나요? 플랫폼의 분류에 따라 우리 스스로가 울타리를 만들어두진 않았는지 자신할 수 있으신가요? 제 분류 방식은 어느 블로고스피어의 우열을 가리자는 것이 아니라 그런 포털서비스에 안주하고 또 스스로를 가두어버리지 않았나를 경계하자는 의미입니다.

4. 포털, 혹은 강자에 대한 공격에 대한 부연 설명입니다.
메타 블로고 사이트에서 보면 다른 분들의 말씀처럼 정확한 정보와 바른 판단으로 비판조의 글을 쓰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특히 foog님의 글들은 정확한 정보의 보유가 얼마나 글을 공정하게 만들어 주는가를 여실히 보여줍니다.

하지만....누차 이야기하지만 그 키치라고도 봐줄수 없을 정도의 쓰레기 글까지 '공정한 비판'이라는 면죄부를 써주고 싶진 않습니다. 패러디면 패러디라고 봐줄수나 있지 이것은 그저 쓰레기일 뿐입니다. 의외로 그런 글이 메타블로그에 추천을 받아 올라있는 것을 보면 내가 Blogosphere에 서있는지 Rubbisphere에 서있는지 착각할 때가 한두번이 아니었습니다.
2번 항목에 있는 이웃간의 비판에 대한 글과 4번 항목의 강자에 대한 공격항목은 서로 보완하는 성격의 글이라고 생각합니다만....아무래도 필력의 부족으로 글의 논리가 많이 흐려진듯 합니다.

결론을 맺자면....

한국인의 정서라는 것은 블로고스피어에서 분명하게 드러납니다. 그리고 그것까지 부정하자는 의미는 아닙니다. 하지만 한국 블로거의 정서 때문에 우리들은 서로 따뜻한 블로고스피어를 만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쓰레기 같은 글에도 '너무 좋은 글이예요' 댓글을 남겨야하고, 우리들은 서로간의 인연을 중시 여기기 때문에 그 소중한 인연이 깨질세라 공정한 비판도 가하지 말아야하고, 우리는 서로 보다듬고 서로를 위해주기 때문에 서로 추천도 서슴치않는 블로고스피어를 받아들여야한다면...그것이야 말로 '한국사대주의'블로고스피어가 아닐까요?

한국 블로고스피어의 특징까지 부정하자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단지 경계선을 만들고 그 속에서 안주하며 '호호 따뜻한 블로고스피어예요~'라며 히히덕거리는 좁은 시각을 경계하자는 의미입니다.


급하게 쓴 글을 급하게 트랙백용으로 보내느라 논리전개가 엉망입니다. 제 의도가 제대로 설명되려는지 심히 우려됩니다만...차후에 제 의견을 명확하게 정리해보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까칠만두 2008.01.25 2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블로고스피어에 동참하면서도 이러한 문제점들을 잘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글을 보니, 정말 그러한 문제들이 문제가 된다고 생각됩니다.

  2. BlogIcon 가눔 2008.01.26 0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수로 잘못 누른 경우를 빼고는 이웃이라고 해서 추천을 누른 적은 없어요.^^ 아마 제 블로그에 오신 분들도 마찬가지겠죠.ㅎ (사실 추천 누를만한 글도 별로 없지만..)
    이웃이라서 추천을 눌러주고, 말도 안되는 글에 안부 댓글을 남길 정성이라면
    차라리 애드센스를 한번 눌러주는게 낫겠습니다.
    (...이 것도 그다지 좋은 방법같진 않군요. -_-; )
    다시 정리하신다고 하셨는데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 BlogIcon 재준씨 2008.01.29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저도 추천 지독스레 누르지 않는 편이라서...

      정리해서 올린 글이 최고로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블로그가 꼴난 미디어라니...

  3. BlogIcon 장씨 2008.01.26 0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유난히 블로고스피어에서 악플을 본 적이 없는 것 같네요
    악플이라기보다는 촌철살인 같은 따끔한 딱플(?)정도..
    정말 필요한데요 이런 의견들도

  4. BlogIcon Khai 2008.01.26 0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그인한 상태에서는 반대 의견을 잘 못내놓는거 같습니다. 싸우기가 싫어서 그러는 걸까요? 저도 반대 의견 내놓고 싶을때는 로그인 안 하고 가명으로 할거 같네요. 원수를 만들지 말라는 생각이 강해서 ^^;

  5.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1.26 0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부연하지 않아도
    충분히 설명되고 이해되었다고 봅니다.

    저 역시 앞의 글을 통해 반성한 바도 큽니다.
    댓글과 추천의 숫자가 글의 고순도를 측정한다고 착각하기도 했지만 소그룹내의 위로해주기 영향이 더 큰것 같았습니다.
    서로 방문하며 포스트를 정독해보지도 않는채 칭찬하기에 바빴는게 아닐까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제가 본 중에 문플님 최고의 포스트라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8.01.29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가 미디어라는 개념으로 몇 개의 글을 연재개념으로 글을 이어서 올렸는데...올리고 나서 느낀 감정은 자괴감이네요.
      겨우 6개월된 초보가 이래야되니 저래야되니 소릴 늘어놓다니..그냥 몇 블로그가 꼴보기 싫어서 비난 글을 빙빙 돌려놓은 것에 불과한 것 같습니다.

  6. BlogIcon 에코♡ 2008.01.26 0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판을 하면 비난으로 받아들일까봐 두려워 멈칫 했던적이 있었던것 같습니다. 글에 공감하기 위한 댓글이 아니라
    댓글을 위한 글이 되어버리는듯한 느낌이랄까..>.<

  7. BlogIcon Deborah 2008.01.26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같은 경우는 악플 경험도 당하고 해서요 한마디로 네티젼이 겁이 나기도 했어요. 지금은 저의 글이 블로그 뉴스에 눈에 안띄어 다행이다 생각 합니다. 서로 좋은 이야기를 나누고 정을 나누는 그런 공간이기를 바라는 심정입니다.

  8. BlogIcon 산다는건 2008.01.26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할 건 하고 안할 말은 안 하는 것이 맞는 것이죠....

  9. BlogIcon 해피쿠스 2008.01.26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운영한지는 얼마 되지는 않지만.. 알게 모르게 벽을 느낀 경험을 하게 되었죠.. 마음의 벽.. 그리고 그들이 쌓아 우리들이 넘지 못하는 그러한 벽들이요...
    오프라인의 것과 다를것 없다면... 과연 그 벽을 쌓은 블로거들이 진정한 우리 보다 앞서나간 블로거들인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10. BlogIcon 고군 2008.01.26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는 거의 개인홈피 수준이라..블로그라고 하기엔 한없이 부족합니다. 어떻게 보면..논쟁거리가 될만한 요소가 없어서 편하기도 하네요^^;; 내용과는 좀 떨어진 댓글이지만 남을 공격하는것만큼은 글을 쓰는 사람이건 읽는 사람이건 모두 주의를 해야할 사항인것 같습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8.01.29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꼭 블로그가 이래야한다는 개념은 불필요하다고 봅니다. 말 그대로 블로그는 지금 만들어지고 있는 정체불명의 것이니깐요. 하지만 자신의 글에 대한 책임은 져야할 것 같아요. 잘못된 정보나 근거없는 비방등의 글은..좀

  11. BlogIcon 달빛효과 2008.01.26 2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편, 네편 나누기에 익숙한 정서가 블로고스피어에도 적용되는 것을 경계하는...것에 동감합니다.
    나와 친하다고 글이 싫거나 별로거나 동의할 수 없어도 예의상 인정상 '최선'의 무언가를 해줘야 하는 것이..
    오프라인도 모자라서 온라인까지 그래서는 안되겠죠.
    (사실 오프라인에서의 그 '예의상'에 충분히 지쳤는데 말이죠)

    그런데 전 사실..;;;
    글 잘 읽어놓고 리플 안단 적도 많고
    추천은 거의 생각도 안한 적이 좀 많아서...인색했었나 하는 생각이...;;;

    • BlogIcon 재준씨 2008.01.29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글 아래 추천버튼은 로그인하기 싫어 안합니다. 메타블로그에서 들어가도 안하구요. -_-;;

      자유로운 글 쓰고 싶어서 블로깅을 하는데 저도 점점 지쳐가는 느낌이 듭니다.

  12. BlogIcon 페니웨이™ 2008.01.27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올블로그 어워드 시상식 참석한 느낌은 정말 블로거분들 모두가 하나되는 느낌이었습니다^^ 문플라워님도 한국에 계셨더라면 어제 뵐 수 있었을텐데... 아쉽습니다^^

  13. BlogIcon 유포니 2008.01.28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사람들이 워낙 패갈라서 노는걸 좋아해서...
    예전 통신시절이나 인터넷이 막 떠오를때도 개인적으로
    그놈의 끼리끼리 문화는 못버리는구나 느꼈었어요.
    뭐 그거야 그러려니 하는데
    블로고스피어에 남발하는 낚시성 제목은 참 짜증나더라구요.
    뷰어를 늘리려는 의도는 알겠는데
    이건 뭐 광고 카피 뺨치는 수준이니...

    • BlogIcon 재준씨 2008.01.29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끼리끼리 노는 것까진 좋은데 닫힌 소그룹이 자신만의 잘못된 정보를 유통시키는 경우가 우려되어 쓴 글입니다.

      저도 은근 낚시성 제목 많아요. 쿨럭

  14. BlogIcon 이대표님 2008.01.28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의 소그룹이 조금씩 조금씩 생기는 건 어쩔수 없는 현상 아닌가요 ?다만 moONFLOWer 이 이야기 하신 "좁은 시각을 경계하자는 의미입니다."라는 글에는 동감을 합니다~~좁은 시각에 익숙해지면 아마도 블로그의 장점인 창조적인 활동이 제대로 되지 않을 수도 있을 같아요~~

    • BlogIcon 재준씨 2008.01.29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그룹이 생기는 것은 저도 인정하는 바입니다만 문제는 닫힌 소그룹의 형태를 경계하자는 의미입니다. 뭐 제가 컬럼니스트도 아닌데 이런 글을 쓴 것 자체가 웃긴 일이긴 합니다만...보다 더 넓은 시각을 가지는 것도 블로그가 지양해야 할 하나의 목적이 아닐까 생각도 해봅니다.

  15. BlogIcon 건포 2008.01.29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한지 그리 오래되지 않아서 그런지 포털블로그에서 블로깅을 하던때에 서비스하는 회사의 부족한 기능을 욕한 적은 있습니다만, 사람들과 편가르기 식으로 뭉칠 정도의 인맥은 아직 없군요 ^^; 나중에라도 주의해야될 일인듯

  16.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1.29 0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어려운 듯 합니다..자연스럽게 편이 갈라지는 것을 저도 가끔은 느낍니다..글쎄요..가까운 블로그라도..지킬것은 지켜야겠고, 바른것은 바른것이라는 생각이 필요한듯합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8.01.29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그룹화된 블로그의 닫힌 시각이 만들어내는 잘못된 정보가 그 그룹내에서만 유통되면 괜찮은데 블로그라는 것이 발행이라는 미디어적 기능을 가지고 있어서 말이죠. 저도 좀 더 고민을 해야할 것 같습니다. 글 올리는 것도 생각 좀 하고 올리구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