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운영하는 많은 분들은 블로깅이 재미있고 즐겁고 중독성이 강한 취미활동이라고들 합니다. 그리고 블로그를 통해 맺은 인연으로 더 많은 즐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렇게 다들 즐겁다고 이야기하는 블로그 운영이 왜 나에게만은 어렵게 느껴질까요? 남들은 블로그 운영을 물 흐르듯 흘러가는대로 운영한다고들 하는데 왜 내 블로그는 소양강댐도 아닌 것이 꽉 막혀 흐르지 않는 것일까요?
블로깅이 힘들다고 하시는 분들의 대다수가 사실은 블로그 글쓰기가 힘들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블로그 글쓰기라는 것이 블로그를 운영하고 발전시키는데 가장 기초적인 활동이라고 봅니다. 그럼 그 기초적인 활동을 어떻게 쉽게 할 수 있을까요? 어떻게 술술 잘 써지는 글쓰기를 할 수 있을까요?

1. 무엇을 쓸 것인지 고민하지 말자.
뭘  써야할지 몰라서 고민중인데 그런 고민을 하지말라??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그런 고민을 더 이상은 하지 마십시오. 글쓰기는 행주 짜듯이 짠다고 되는 것이 아닙니다. 억지로 쓰기보다는 자연스레 느끼는 것을 친구들과 수다떨듯이 글을 써보세요. 누구나가 자신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글쓰기란 그 이야기를 타인에게 말로 하지 않고 글로 하는 것에 불과합니다. 무엇을 '쓴다'는 행위에 얽매이지 말고 그저 이야기를 한다고 생각하세요.

2. 재미있겠다!는 것을 잊지 않게 기록하자.
글을 쓰기 위해 컴퓨터 앞에 앉았습니다. 모니터를 보면서 멍~때리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지 않나요? '아 줸장 뭔가 진짜 재미있는 것이 있었는데 기억이 나질 않는다' 이런 경험을 다들 해보셨을 겁니다. 그렇게 멍 때리고 있지말고 이젠 기록을 합시다. 메모하는 습관이 안 되어있다구요? 여러분의 핸드폰엔 대부분 음성녹음 기능이 있습니다. 지금! 녹음 버튼을 누르세요. '야아 j4blog 이거 올 데 못되네'이런 녹음은 하지 마셈;;;;;

3. 처음부터 대하소설을 쓰지말자.
블로그 방문자가 블로그 글을 읽는데 몇 분이나 시간을 보낼 것 같으신가요? 조사에 의하면 방문자는 5초 이내에 글을 읽을 것인지 말 것인지 판단한다고 합니다. 짧은 글은 잠시라도 눈으로 훑어보지만 긴 글은 내용을 읽지도 않고 '뒤로' 버튼 클릭합니다. 특히나 온라인 상의 글은 짧으면 짧을수록 좋습니다. 내용이 길어진다싶으면 두 개의 글로 나눠서 발행하시면 됩니다. 짧은 글을 자꾸 써다보면 글쓰기에 부담이 없어지고 점점 더 글쓰기가 즐거워집니다.

4. 머리 속에서 그 장면을 명확하게 상상하자.
요시다 슈이치라는 일본 소설가의 소설을 읽다보면 그 장면이 머리속에 사진처럼 그려집니다. 독자로 하여금 그 장면 속으로 안내하는 상상력 + 묘사력이 대단한 탓이겠죠. 이와 마찬가지로 글을 쓸 때 여러분 상상속에 있는 장면을 명확히 하고 글을 써보세요. 흐릿한 장면은 독자도 흐릿하게 느껴집니다. 내가 먼저 그 장면속에 뛰어들어가세요. 그리고 내가 본 그 장면을 독자들에게 하나씩 설명해봅시다. 글쓰기 별 것 아니죠?

5. 독자와 이야기를 하자.
천부적인 이야기꾼이라고 불리우는 스티븐 킹의 소설처럼 블로그의 모든 글이 훌륭한 이야기일 필요는 없습니다. 그저 오늘 일어난 사소한 이야기일지라도 독자들과 그 느낌을 공유하는 글을 써보세요. 그것이 블로깅입니다. 나의 이야기를 이웃 블로거에게 들려주세요. '나 오늘 이런 일이 있었는데...넌 어떻게 생각하냐?'

6. 누군 태어날 때부터 펜을 들고 태어났냐?
누군 날 때부터 글을 잘 썼을까요? 누군 날 때부터 부자였을...그런 사람도 있겠군요. -_-^ 하지만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태어날 땐 똑같습니다. 잘 난 놈이나 못난 놈이나 어릴 땐 대소변 못가리고 기저귀가 필요하단 말이죠. 글쓰기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자신의 처음 글이 쪽팔린다고 글을 쓰지 않는다면 그냥 영원히 글을 못쓰는 상태로 남는 것이죠. 글을 잘 쓰지 못하더라도 자꾸 시도하다보면 나중에는 자신의 글솜씨가 확연히 다름을 느끼실겁니다.

7. 쉽게 시작하자.
어떤 주제를 이야기할 때 괜스레 어렵게 설명하는 블로그의 글을 보면 '참 이 양반 이 글 쓰려고 얼마나 머리를 아파했을까?' 안타까운 심정이 듭니다. 다른 사람을 이해시키지 못하는 내용이라면 그것은 자신이 아는 내용이 아니라고들 합니다. 자신이 아는 지식을 쉬운 단어를 이용해서 쉽게 설명을 하십시오. 쉽게 설명하다보면 쉽게 글이 쓰여집니다.

술술 써지는 글은 쥐어짜여진 글이 아닙니다. 자신의 머리 속에 있는 생각들이나 이야기들이 밖으로 튀어나오는 것입니다. 자신의 이야기를 자신의 지식을 주변 사람에게 이야기하듯이 블로그 독자들에게 이야기를 해보세요. 예전 유행했던 말 중에 '그 까이꺼~'라는 말이 있었죠. 글쓰기 그 까이꺼~ 그냥 손가락이 키보드위에서 놀게 놔두세요.

덧1)
inspired by
스티븐 킹, 요시모토 슈이치, 슈레딩거의 고양이

덧2)
딸아이가 다니던 PreSchool에서 또다시 감기를 옮겨왔습니다. 제가 딸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너 감기 택배기사냐?' 딸아이는 콧물을 찔찔흘리며 코막힌 소리로 '아빠 택배기사가 뭐예요?' 묻더군요. 가족들이 참 버라이어티한 감기 종류를 체험하고 있습니다. 저번엔 목감기 이번엔 기침감기입니다. 이제 코감기 남았나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agicboy 2009.08.13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통 글을 못 적고 있습니다 ㅜㅜ..
    문득 예전에 썼던 글들을 읽어봤는데... 아니 이렇게 재미있는걸(-_-;) 내가 썼었단 말이야?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어느순간 부터인가 좀 어려운 글을 적어보기 시작하면서 .. 블로그에 글 적기가 어려워진거 같아요. 다시 쉬운글 부터 적어보기 시작해야 할텐데 말이죠 쩝쩝..

  2. BlogIcon Tyrant 2009.08.13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고 싶은 주제는 딱 2개정도 있는데
    막상.. 키보드에 손만 갖다대면 글이 저 멀리 떠납니다.
    안드로메다로.. (;;)

  3. BlogIcon 웹톨이 2009.08.13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옳으신 말씀입니다.
    저도 사실 티스토리이전에 네이버나 이글루스등 많으곳에서 도전을 해보았지만 얼마 못가 운영을 포기하기 일쑤였습니다. 지금에 와서야 느끼는 거지만 처음부터 파워블로거수준의 글과 컨텐츠들을 확보하려는짓은 미친짓인거 같습니다. 처음에는 그냥 미니홈피관리하듯이 마음가는데로 글쓰고 기록하면서 재미를 붙이는게 더 중요한거 같아요... 어떤 블로그로 만들어갈지는 그 다음부터 정하면 되니까요...좋은글 잘 보았습니다. ^^

    • BlogIcon 만귀 2009.08.26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쵸 처음에는 그저 즐기다가 조금씩 만들어가는 것이 그나마 편하게 할 수 있는 방법 같습니다. 댓글 감사드립니다.

  4. BlogIcon 소은 2009.08.13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완전 대충 써요. 쓸려고 하면 생각이 안 나서요..-_-

  5.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9.08.14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아이디어만 구상해내면 글 쓰기가 쉬워지는데
    가끔 강박관념 때문인지 지나치게 내용보다는 문장에 치중하게 되네요.
    쉽게 쓴다는게 더 어려운 듯합니다.
    ----
    3. 처음부터 대하소설을 써지말자. --> 쓰지말자 ^^

  6. BlogIcon Channy™ 2009.08.14 0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항상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이 됩니다^^

  7. BlogIcon 학주니 2009.08.17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예전처럼 쉽게 글쓰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뭐 여건도 예전만 못한 것도 있지만요.. -.-;
    그래서 그런지 업데이트도 예전만 못하다능.. -.-;

  8. BlogIcon 구차니 2009.08.17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다음은 몸살감기겠군요 ^^;
    환절기인데 건강조심하시구요~!

  9. BlogIcon '행복을찾아서' 2009.08.18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움이 되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10. BlogIcon nanaly 2009.08.18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 일에 치이다 보니 뒷전이 된 블로그를 보면서 '어떻게 다시 시작할까?'고민아닌 블로그와의 권태기를 느꼈는데...이 글을 읽고나니...뭔가 찔리는 군요..-_-a

  11.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09.08.23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입니다. 저두 블로깅 시작한 지 얼마 안 돼서..
    사실 글 하나 하나를 쓸때마다 고민하는 내용인데..
    이젠 조금 맘 편하게 쓸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12.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8.26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긴 처음부터 너무 거창한걸 이뤄내려고 하는것 부터가 문제가 있었네요 ^^
    차근차근 즐기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13. BlogIcon 미래창조코치 2009.08.26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글쓰기에 고민이 많은 데, 여기 글들이 많이 도움이 됩니다. 감사x3

  14. BlogIcon 소풍중 2010.03.04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옳으신 말씀이죠

  15. BlogIcon 빠삐코 2010.03.15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도역시 처음부터 너무 욕심을 많이 부린건 아닌지,, 돌아보게됩니다..
    잦은 일상생활들,,그 속에서 느끼는 감정들,, 이런 소소한 것들로 블로그 하는 법도 괜찮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16. BlogIcon 낭만인생 2010.04.23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옳은 말씀만..
    재미있게 쓰는 것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