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블로그에 오시는 분 중에서  '최근에 글을 안썼더니 .' - 바나레인님의 블로그 란 아주 짧은 글을 쓰셨기에 제가 좀 생각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블로그의 어원적 의미는 'Web에 일지를 쓴다'는 의미입니다. 즉 인터넷에 내 일상의 소소한 일들을 적어 올리는 것에서 부터 블로그의 개념은 시작한 것입니다. 그러면서 점점 내가 알고 정보나 노하우를 적어 올리기 시작하고 그리고 그런 글들을 읽기위해 많은 방문자들이 접속을 하다보니 또 파워블로거가 생기게 되고...점점 블로고스피어와 블로그는 발전하고 있습니다.

일본인들은 블로그를 정말 많이 운영합니다. (일례로 블로그 포스팅 수를 기준으로 가장 많이 사용된 언어는 바로 일본어입니다.) 웹사이트를 보면 꼭 하나의 메뉴로 Log, 혹은 Blog라는 메뉴가 있고 거의 매일 글을 올리고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특히 그래픽, 애니메이션 분야...오타쿠들이죠 -_-) 그들은 글 쓰는 행위 자체를 즐기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들의 블로그는, 마치 블로그가 방문자를 위함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강변하는 것 같습니다. 그들은 자신의 모든 소소한 일상을 거침없이 웹에 기록해 나갑니다. '오늘은 이런 그림을 그렸습니다. 하지만 항상 눈을 그리면서 어려움을 느낍니다...'등의 글은 말 그대로 자기 스스로를 위로하기 위한 글 같습니다.

제 스스로가 글쓰는 행위 자체를 즐기는 블로거가 되기를 노력합니다.

처음 블로그 관한, 블로그 수익모델에 관한 블로그를 운영해보자는 주제를 가지고 시작했습니다만...20여일이 지나도 댓글의 숫자는 다섯손가락 안이었고 댓글을 써주시는 분도 한 분뿐이었습니다. 그 분께는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티스토리에 자리 잡아서 제 개인적으로는 많은 힘을 얻었습니다. 지금도 방문자가 거의 없지만 제 블로그에 어느 한 분이 와서 제 글을 읽어주고 또 그 글에 대한 댓글이 달리고, 교류가 이뤄지 느낌은 정말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이제는 꽤 많은 분들이 제 글을 읽어주시고 또 관심어린 글을 남겨주십니다. 이 즐거움은 혼자 글쓰기에서는 느낄 수 없는 쾌감입니다.

블로깅에 부담을 갖지말고 편하게 일상을 적어나가면 언젠가는 그 글에 공감을 가진 분들은 그 글을 발견하고 그것의 가치를 깨달을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Web에 글쓰기가 아닐까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09.30 2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 앗차.. 추천 버튼이 없군요 ㅎㅎ

    • BlogIcon 재준씨 2007.10.01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을 써주신 것만으로 추천 한표 받은 것으로 생각합니다. 꼭 올블로그나 블로그코리아등에 많은 표를 받는 것만이 글의 가치를 평가하는 것은 아니라 생각됩니다. 이처럼 짧은 댓글이라도 달리면, 제겐 올블이나 블코에서 제 블로그가 1위에 랭크된 것보다 더 가치있다고 생각듭니다. 바라기는 다음에는 홈페이지 주소라도 적어주시기를 바랍니다. 다음에 또 뵙기를 기대합니다.

  2. BlogIcon softdrink 2007.10.01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구절절 다 옳은 말씀이십니다. 지금의 저는 블로그에서 무언가 얻어내려는 목적으로 가득차 있는 것 같아요. 눈에 불을 켜고 달려가는 모습이죠. ㅎ

    좀 가볍게 바라보는 게 필요할 것 같아요. 고민없이요 ㅎ
    최근에 팀블로그 때문에 좀 고민하고 있기는 한데, 재미있기도 하고 헷갈리기도 하고~ ㅎㅎ 그렇습니다.

    쉽게 재미있게 나아가야겠네요. 좋은 말씀 좋은 충고 감사합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7.10.01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실을 이야기하자면....저는 이 블로그에서 뭔가 얻기를 바랍니다. 그것은 바로 '관계'입니다. 음님과의 관계, Softdrink님과의 관계, 초하님과의 관계를 얻었기에 제 블로그는 소기의 목적을 이뤘다고 생각합니다. 제 일상적인 이야기를 적는 블로그도 따로 있습니다만..^^;;
      몇 년전 네이버에서 블로깅을 할 때 제가 찍은 사진과 생각없는 글을 마구잡이로 올렸는데..나름 재미있더군요. -_-a

      제 글을 읽고 좋은 느낌을 받으셨다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3. BlogIcon 초하(初夏) 2007.10.01 0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에 대한 풍부한 글들에 감탄하며 리더기로 받아 읽고 있답니다. 앞으로도 다양한 글 기대하며, 관련 글 하나 엮었구요. 새롭게 시작되는 10월의 첫 주도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7.10.01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글이 구독하여 읽을 정도의 가치가 있다니 너무 고마울 따름입니다. 앞으로 실망시켜드리지 않게 열심히 쓰겠습니다. ^^ 댓글,트랙백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4. BlogIcon shoran 2007.10.01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쟁이!!!

  5. BlogIcon 니나N 2007.10.01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제 글에 달리는 반응들이 반가워서 글을 더 쓰게 됩니다. ^^ 추천보다도..
    피드백은 역시 거부할수없는 매력이지요 ^^

  6. BlogIcon はやて 2007.10.02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는 수익도 없고 인기도 없는데.. 그냥 제 자취를 남기기 위해서 블로그를 하는것 같아요.. 사실 저의 블로깅 이유에 대해서 다시 고찰해보는것도 필요하고, 이왕 남기는거 양질의 글을 쓰고 싶은 생각은 있지만 결국엔 별 생각없이 '주저리 주저리'대는 것으로밖에 안보이네요 ㅋㅋ

    • BlogIcon 재준씨 2007.10.02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수익도 없고 인기도 없는 블로그입니다만..^^
      하야테님의 글을 보면서 이런 생각을 최근에 하시는구나, 혹은 하야테님은 이런 분이구나 라는 것을 알아나가는 과정은 바로 그런 일상에서 비롯되는 것 같습니다.

      저도 다른 블로그에는 비공개 포스트가 꽤 많습니다. -_-a 아마 그것이 다 공개될 때는 전 사회에서 매장당하지 않을까하는 생각도..후후

  7. BlogIcon 해바라기 C 2008.12.12 16: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얼마전에 네이버에서 티스토리로 옮겼는데 네이버랑은 블로거의 성향이 많이 차이가 있는 것 같애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저 같은 경운 텍스트가 거의 없는 그림블로그를 하는데, 네이버 쪽에 있을 때는 이게 크게 신경쓰이진 않았거든요. 근데 티스토리쪽에 와서 다른 분들의 블로그를 돌아다녀보니...전부 박사학위 하나는 기본으로 가지고 있을 법한 전문가 냄새 풀풀나는 블로그들이 포진을 하고 있더라구요.
    이게 은근히 부담감으로 돌아오기도 하더라구요. 처음엔 그림을 올리는 것 자체가 즐거웠는데... 여러군데 돌아다니면 다닐 수록.. 뭔가 제 블로그는 기준미달인 것 처럼 느껴지고 부끄럽기도하고 그렇더라구요.
    다른 블로그들과 비교하지 않고 우선 제가 편한 블로깅이 되어야 할텐데요...੦ܫ੦

    이것 저것 많이 생각하고 갑니당~! RSS납치해가요~~

    • BlogIcon 재준씨 2008.12.14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긴 네이버와 티스토리 블로그와는 성향이 차이가 많이 있을겁니다. 아무래도 네이버보다는 조금 더 전문적인 블로그가 많은터라...그래도 가장 기본은 '즐기는' 블로깅이겠죠. 부담갖지마시고 편하게 즐블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