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4blog라는 블로그를 개설한지 벌써 만 4년이 되어갑니다.(잘못 읽으면 10,004년으로;;) 그동안 쌓인 글이 1,000여개가 넘고 RSS 구독자도 1,000명이 넘었다가 지금은 팍 줄었습니다.;; 그동안 수많은 이웃들과 교류도 하며 만났고 나름대로 베스트 블로그도 몇 년 해보고 적은 돈도 벌어보고 다양한 경험을 했습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느끼는 가장 큰 즐거움 중의 하나는 아마도 이웃들과 같이 이야기를 나누는 것일 겁니다. 그런데 최근에 많은 이웃들이 블로고스피어를 떠나면서 이웃들이 하나 둘 줄어드는 느낌입니다.

블로그라는 것이 처음에는 열정을 가지고 운영을 하다가도 직장 생활이나 가정 생활을 하면서 점점 시간을 내기가 힘들어지면 금새 시들해집니다. 어떤 분은 수익을 위해서 블로그를 시작했다가 한동안 수익이 생기지 않으면 금새 관두기도 하고, 또 어떤 분은 악플이나 분쟁에 휘말려 그만두기도 합니다. 그리고 또 어떤 이들은 자신의 정치(혹은 사회적) 의견을 내기 위해 개설했다가 뜻대로 되지 않아 블로그를 폐쇄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보면 블로그라는 것이 예전 우표수집이라든가 프로그레시브 락 듣기라든가 DSLR로 출사나가기처럼 한 때는  깊이 빠졌다가 관둬버린 취미처럼 느껴집니다. 물론 블로그라는 것이 단지 하나의 활동으로 국한짓긴 어렵지만 처음 목적이 좌절되거나 희석이 되면 관두는 것이 '한 때 스쳐지나가는 취미 비슷한 무엇'으로 보이는 것 같습니다.

뼈부수기가 취미~ 잇힝~


사실 블로그의 사전적인 의미는 '웹에 남기는 기록'이지만 살짝 확대해석하면 글쓰기의 또 다른 모습입니다. 그리고 그 글쓰기를 통해서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고 자신과 다른 생각을 가진 이들과 생각을 교류하고 결국 사고의 확대와 통합을 만들어 나가게 됩니다. 이렇게 확대 해석해 놓고보면(물론 억지스럽지만) 블로그라는 것이 단순히 스쳐지나가는 취미보다는 조금 더 의미가 있어보입니다. 네에 많이 억지스럽지만요. :)

야튼 우리는 블로그를 통해서 다양한 시도를 해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지금도 새로운 블로거가 생겨나고 수많은 블로그가 사라져갑니다.(심지어 블로그는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폐쇄된 것과 같은 상태가 된 곳도 많습니다.) 그리고 그런 생성과 소멸 속에서 블로그(거)는 앞으로 더 나은 생각을 만들어내기 위해 다양한 형태로 발전하기를 기대합니다. 물론 제 개인에게도, 어쩌면 블로그가 그저 스쳐지나가는 취미에 불과할 수 있겠지만, 아직은 조금 더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j4blog가 어떤 모습으로 변해갈지 기대되기도 하구요. 만10년을 채우면 어떤 모습일까요? :)

여러분에게 블로그는 단순 취미인가요? 아님 또 다른 의미가 있나요?

덧1)
inspired by
페니웨이님의 댓글 '..블로그 접으신 줄 알았습니다...' 저 아직 안 접었습니다. 냐항~ :)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4.06 1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야매 2011.04.07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때 구글애드센스가 또다른 행복을 줄때가 있었는데 요즘 애드센스로 재미좀 본다는사람은 거의 없나봅니다.
    저도 블로그에 애착은 있는데 이게 몸따로 마음따로인지라 부모님께 전화 자주해야지...하면서 못하는것과 같은 이치라고 해야할까요?

  3. BlogIcon Tinno 2011.04.09 0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홈페이지가 기본이고, 블로그는 선택이었다면 이제는 블로그가 기본이 되고, 소셜이 선택이 되어가는 듯 합니다. (물론 최근에는 소셜도 이제 기본이 되어가는;;) 그런 과정에서 마이크로 블로그 형태로 많이 추세가 바뀌는 듯 하고, 역시 이웃블로거간의 교류가 확연하게 줄어든건 사실인것 같습니다. ㅠㅠ

  4. BlogIcon 구차니 2011.04.09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셜을 택하기에는 시간대비 효용이 떨어지기에
    블로그에 올인을 하고 있었는데 음...
    저의 경우에는 항상 쌓아두는 블로그다 보니 소통도 없고 외로워요 ㅠ.ㅠ

    그나저나 저 원숭님은 이제 뼈다구를 하늘로 던져주시는 그 영화군요!
    언제 시간나면 전편을 봐야하는데 하는데 하면서 못본 영화에요 ㅠ.ㅠ

  5. BlogIcon Yasu 2011.04.10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간만에 들렸네요. 전 취미 보다는 기록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남들이 보는지라.. 진짜 개인적인건 미투데이에 올리고 있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