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도 모르게 서성이다 울었지, 지나온 일들이 가슴에 사무쳐....

 

찾아보니까 2007년 8월에 첫 글을 올렸네요. 그러다가 2008년 정점이 되고 2009년 이후로는 퇴락과 쇠락과 몰락을 거듭하여 이제는 일년에 글이 겨우 2 개 정도 올라오는 블로그가 되어버렸군요. 아직도 세상은 변한 것 없이 돌아가는 것 같은데 그 내면을 돌아보면 너무나도 또 많이 바껴버린 것 같습니다. 사실 해외에 산다는 것이 이점도 있지만 단점도 더 많기에 한국의 블로고스피어[각주:1]가 어떻게 변화되고 있는지 실제 체감은 아주 아주 느렸던 것 같습니다.

네...한RSS 서비스 종료도 어제 알았습니다. 거의 반년 버퍼링.

 

저물어가는 블로고스피어 전성시대

 

물론 그 전에 몇 몇 메타블로그 서비스가 종료한다는 소식을 간간히 접할 때마다 이제 새로운 변화가 온다는 것을 모르는 바는 아니었는데 막상 그 새로운 변화가 반갑지만은 않았습니다. 그렇다고 시대에 흐름에 뒷짐지고 골방에서 화투패나 던지는 스타일은 아니고...그냥 최근 sns 등의 서비스는 제 취향이 아니었다고만 말할 수 있을 것 같네요.

 

해외에서도 블로그는 이제 예전만큼의 위세는 아닙니다. 수많은 블로거들은 개인의 블로그를 개설하기보다는 보다 전문적이고 보다 프로페셔널한 블로그를 만들거나 기존의 페이스북같은 메인 SNS로 많이 옮겨간 상태입니다. 당연히 그렇다고 블로고스피어라는 단어조차 못 쓸 정도로 블로그가 사라진 것은 아닙니다. 게다가 해외의 블로그는 평범한 일반인이 생각하는 수준이 아니라 거대한 기업 수준의 블로그도 꽤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아직도 수많은 블로그들은 매매를 통해 거대한 블로그마켓을 형성하고 있고 또 다른 블로거들은 아직도 만들이 놀랄 정도의 수익을 얻어내고 있습니다. 말하긴 뭣하지만 이 좀비 블로그도 매달 $30 가까운 수익이 있다능거.

 

하지만 예전의 광장에 모여서 왁자하게 떠들어대던 그 때가 그립네요. 그 무렵에 이 허접 블로그에 들러주시던 수많은 파워 블로거와 안파워 블로거, 그 분들은 영향력이 있건없건 제 친구들이고 동료들이었습니다. 아직도 그때 그 분들의 근황은 종종 보고 있습니다만 많은 분들은 소리소문없이 보이질 않네요. 물론 대다수의 분들은 sns나 페북등으로 옮겨가셨지만 말씀드렸다시피 제 취향의 서비스를 아직 만나지 못해서 :)

 

어쨌건 나이 들어서 잠은 없어지고 새벽??에 일어나서 우연히, 아주 우연히 한RSS서비스 종료 기사를 접하고 몇 자 적어봅니다. 이제 느낌이 어떤거냐면 졸업식이 끝나고 아무도 없는 교실에, 두고온 책 챙기러 간 기분입니다.

 

근데 웃기는 것은 저 역시 결석이 엄청 잦은 사람이었다는 거죠. :) 그래도 저를 기억해주는 많은 분들, 제가 기억하는 많은 친구들이 있어서 미소를 지으며 운동장을 가로 질러 나갑니다요~

 

inspired by

굿바이, 한RSS! - 서성렬 아루웍스 대표 인터뷰 by 민노씨

 

덧1)

간만에 민노씨 글 봐서 즐거웠습니다. 덕분에 기사 몇 개 읽다보니 출근....줴길

 

덧2)

이문세 옛사랑 다시 한 번 들어봅시다.

 

 

  1. 이제 이 말은 아마 사전에서나 찾아봐야할 고전명사가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본문으로]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