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블로고스피어에서 활동하시는 분들은 다들 티스토리의 레진님의 블로그 접근제한 조치(이하 레진사태)에 관해 다들 알고 계실겁니다. 저도 관련해서 몇 개의 글을 썼습니다.(그래봐야 2개) 딱히 사회참여 의식이 높지도 않고, IT계통이랑 거리가 먼 분야 일을 하기에 관심도 없고, 논쟁을 싫어하는 편(사실은 귀찮아하는)이라 그냥 조금 기분나쁜 일이 벌어졌다는 심정이었습니다.

많은 블로그에서 레진사태에 관련된 글들을 양산(!)해 냈습니다. 블로고스피어에 하루가 멀다하고 떨어지는 떡밥 중 제법 큰 이슈가 될만한 내용이었기에 저도 냅다 떡밥을 물었습니다. 물론 국내의 파워블로그도 그에 관련된 글을 썼습니다. 쏟아지는 글 중 몇 개의 글을 소개해드리자면...

레진사건 표현의 자유의 상품가치 - capcold님(무조건 읽으시길..)
빨간약 먹을래? 파란약 먹을래? : 레진사건의 의미와 전망 - 민노씨
레진 사태, 노선을 분명히 하자 - 그만님
당신의 동료 블로거도 지키지 못하면서 무슨 놈의 블로그파워니 파워블로거니 '참여니 공유니 개방'이니를 떠드나 - 점프컷님
레진 사태, 이젠 블로그마저 해외로 도피해야하나? - COMO님

이 중에서 그만님의 글에 대해서 약간의 서운한 심정이 있어서 몇 자 적어봅니다.

그만님의 글을 RSS로 구독하면서 '오피니언 리더'로서의 모습에 꽤나 감동했습니다만...이번에 올리신 레진사태에 관련된 글에 대해선 의견의 다름에 대한 느낌만은 아니었습니다. 그만님이 말씀하신 '자기 컨텐츠에 대한 자기 통제권'을 지키는 것은 동의를 합니다만 '포털은 필요할 때만 이용하자'라는 부분과 그 이하 내용은 솔직히 공감을 전혀 할 수가 없습니다.

국내 실정상(사실 이렇게 이야기를 하지만 전 해외거주 중입니다) 포털을 이용하지 않고 인터넷을 이용하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대다수의 일반 유저들은 포털의 온실 속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설치형 블로그를 이용한다고 하지만 대다수의 블로그들은 '다음블로거뉴스'로 글을 송고하고 있습니다. 혹은 '올블'이나 '블코'같은 메타 블로그(다른 말론 블로그 포털)에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결국 모든 블로그가 알게모르게 포털에 종속되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결국 포털이 너의 알차디 알찬(혹은 시덥잖고 음란한) 컨텐츠를 한 방에 날려도 결국 책임은 포털에 둥지를 만든 너에게 있다는 그만님의 내용은 티스토리에 셋방살이 중인 저에겐 너무 기운빠지는 내용입니다.

국가는 국민을 보호하고 자유와 권리를 누리게 해 준 댓가로 '세금'을 징수합니다. 포털은 사용자에게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로 인해 만들어진 리소스와 네트웍을 댓가로 '수익'을 가져갑니다. 그런데 국가는 국민의 권리와 건강을 보호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꼬으면 그 고기 안 먹으면 되자너~'라는 소릴 하고, 포털은 사용자에게 권리가 보호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꼬으면 독립형 블로그 만들면 되자너~'라는 소릴 우린 들어야 합니다.

강제철거당하면서 쫓겨나는 많은 철거민들이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한다는 것을 뻔히 알지만 그들을 위해서 소리없이 노력하는 분들에게서 많은 위로를 받고 있습니다. 파워블로그를 만들어 준 이들은 다른 힘없는 변방 블로그들입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파워블로그에게 비록 억지스럽지만 기대하는 바가 있습니다. '셋방살이 힘드니깐 내가 좋은 집 줄께'라는 근원적인 해결책이 아니라 '셋방살이 힘들지? 그래 내가 니 마음 안다'라는 위로에 대한 조그마한 기대가 있습니다.

아무 관련 없는 이(비록 슈퍼파워울트라메가캡숑짱우왕ㅋ굳ㅋ 블로그일지라도)에게 저의 '셋방살이'를 위로해주기를 기대한 것은 무리인가요?

덧1)
사실 그만님의 글을 읽고 제가 혹 잘못 이해하고 있는 부분이 있을지 몰라 몇 번을 다시 읽었습니다만 제 이해 수준에서는 '설움'밖에 느끼지 못했습니다. 혹 제가 그만님의 의견을 잘못 이해를 했다면 설명 부탁드립니다.

덧2)
파워블로그는 파워가 없다는 민노씨의 글에는 상당히 공감합니다만 그 파워란 것이 비록 허상일지라도 파워블로그를 향한 변방블로그들의 기대감이나 존경심은 상당합니다. 고로! 파워블로그는 자의적으로 파워블로그가 된 것이 아닐지라도 일말의 책임감은 있어야 합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그만 2008.09.05 1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추천 한방 쏩니다~ ^^

    어찌되었든 제 글을 읽으시고 서운함을 갖고 계신 점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안타깝습니다.

    사용자들의 현실에 대해서 말씀을 하셨는데요. 포털의 현실도 있습니다. 포털이 정말 사용자 콘텐츠를 막 건드리고 싶은 마음이 생겨서 차단하고 삭제하고 그러는 것일까요, 아니면 그러지 않으면 사회적 비난과 신고, 심지어 소송에 시달리니까 그걸 사전에 차단하려고 적극적인 의미의 필터링을 하는 것일까요.

    포털을 현재 비난해봤자 전선이 올바로 생기지도 않고 포털이 움직여주지도 않습니다. 문제는 정책 담당자와 개인 사용자들의 문제로 귀결되는데 그 사이에 상당한 거리감이 존재합니다.

    그래서 이미 많은 분들이 포털을 비판하고 계셨고 이 문제의 근본 원인에 사회, 심리, 정치적인 의미도 끄집어 내고 계셔서 저는 초점을 개인 사용자도 할 일이 있다는 점에 맞춰야 겠다고 판단한 겁니다.

    제 글이 좀 빈약하고 비약과 어줍잖은 상징, 어설픈 전개로 많은 분들이 제가 이미 동감하고 있는 포털과 사회에 대한 다양한 문제제기를 외면하고, '네가 잘못했네'라며 개인에게 책임을 뒤집어 씌우고 있다고 읽으셨다면 제 잘못이겠죠. 하지만 그런 의도는 전혀! 없었습니다.(댓글이 길어지고 있는데요. 이 부분을 내용에 첨가해야겠네요. ^^;)

    따라서 이미 저는 개인적으로 이러한 사회적 문제제기를 오프라인(기고나 면담, 토론회 등에서)에서 기자들과 정책 담당자들(낮은 수준이지만)에게 열심히 제기하고 있고 이에 대해 블로거들을 최대한 방어하고 표현의 자유에 대한 인식 개선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다만 그렇다고 남들이 환경을 내가 생각하는대로 다 맞춰주는 것도 아니고 그런 점에서 개인들도 최소한의 방어를 위해 자신의 데이터에 대한 관리권을 각성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온라인에서 이런 글을 쓴 것입니다.

    답변이 부실하지만 '먹기 싫으면 안 먹으면 되잖어~'라고 말하는 무책임한 자들과 그만을 동일시 하시면 제가 서운합니다. 정말 안보이게 열심히 노력하는 것이 와르르 무너지는 느낌이랄까요.. ㅠ,.ㅠ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덧, 선택 드래그를 막아 놓으셔서 끙끙거리다 수정 창에서 제 댓글을 복사해서 옮겨갑니다. ^^;

    • BlogIcon 재준씨 2008.09.05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놓고 자랑하는 수고도 인정받기 힘든데 보이지 않게 애쓰는 노력이 다른 이에게 인정받기는 힘들겠죠. 그래도 그만님을 비롯한 여타 분들의 보이지 않는 수고가 있기에 다른 분들이 지금의 '혜택'을 누리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만님의 글에 대한 제 서운함도 온라인에서의 글이라는 것이 직접 대화가 아닌 이상 독자의 '아는 만큼만' 이해가 되는 데서 비롯된 것이라고 봅니다.

      앞으로도 이와 연관된 내용은 계속 논의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결국 원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냐? 규제냐?가 아니라 소비자 권리에 대한 것이라고 봅니다. 그만님의 답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 BlogIcon 짜잔형 2008.09.05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블로그를 방문하여 심도있게 읽어보도록 하겠습니다.

  3. BlogIcon 돈쥬찌 2008.09.05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헛. 레진님 글을 읽어보고 싶은데 어디로 가야할지 ㅋ

  4. BlogIcon 로망롤랑 2008.09.05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과 그만님의 모습이 괜시리 보기 좋네요~~

  5. BlogIcon CAFE LUCY 2008.09.06 0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 블로그 시작한 터라.,....떡밥이 뿌려졌는데....물지를 못했습니다...
    게다가 레진님 이란 분을 몰랐기 때문에.....ㅡㅡ;; 몇달 놀았더니 완전히 촌놈 됬습니다.

  6. BlogIcon BoBo 2008.09.08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셋방살이하다 쫓겨났습니다. 머, 집세를 못내고 있었으니(포스팅) 쫓겨나는 거야 어쩔 수 없다지만, 안내 메일 하나 없이 쫓겨나서 세간살이 하나 못 건진게 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