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도 기억나지 않는 같은 과 여학생이 있었습니다. 유난히 얼굴이 창백했던 그녀는 제 친구녀석과 사귄다는 이야기가 떠돌 무렵의 어느 날 아침, 등교시간에 각혈을 하다 명을 달리 했습니다.

교회에서 아주 친한 형의 친구가 있었습니다. 까무잡잡한 피부에 잘 웃던 그 형은 포항제철에 입사했고 다들 부러워했었습니다. 그 형은 자신의 책상에서 서류앞에 고개 숙인채 과로로 쓰러졌습니다.

작업실에 자주 드나들던 후배 여자 아이가 있었습니다. 순하게 생긴 얼굴로 한번 웃음이 터지면 멈출줄 모르던 그 아이는 어느날 아파트 옥상에서 자신의 생을 마감했습니다.

'오늘은 어제 죽은 이가 그토록 간절히 원하는 바로 그날이다.'
'살아있다는 것은 기적이다.'
'오늘을 살아라'
등등...지금의 우리의 삶이 얼마나 귀중한 것임을 일깨워주는 말은 너무나도 많습니다. 지금 블로그에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도 참으로 귀중한 몇 분의 시간이겠죠. 그러나 인간이란 것은 자신의 남은 인생 매순간을 정열적으로 살기는 힘듭니다. 힘든 정도가 아니라 거의 불가능하죠.

오늘 24시간 중에 뭔가를 이루려고 하진 않습니다. 그저 지금 살아 있음을 감사히 생각하려고 합니다. 만약 제 기억 속의 그들처럼 저 또한 다른 이들의 기억 속에만 존재하는 인물이라면...지금 블로깅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느끼지도 못할 것이고, 제 딸아이의 말에 웃음짓지도 못하겠죠. 아니, 제 딸이 존재하지도 못했겠죠. 그런 것을 생각하면 감사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부활절 연휴기간을 보내면서 느끼는 것은 이 행복이 그저 누리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지금 살아 있음을 감사합니다.
지금 글을 쓰는 행복을 누림을 감사합니다.
지금 제 가족의 건강한 모습을 감사합니다.
지금 이웃 블로거들과의 인연이 있음을 감사합니다.
지금, 전 제 모든 것을 감사합니다.

제 모든 것을 존재하게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덧1)
글을 쓸 것은 많은데...최근 개인적인 여건이 개인시간 내기가 마땅찮네요. 왠지 블로깅에 굶주린 느낌이 듭니다. 으르르르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학주니 2009.04.14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살아있음을 감사해야 할 듯 싶어요.. 흠.....

  2. BlogIcon sketch 2009.04.14 2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 순간 열정적으로 살기가 힘든 게 사실인 것 같습니다.

    그렇게 잘 웃던 분에게 그런 뜻 밖의 일이 일어나다니 정말 안타깝네요.
    저에게도 그런 후배가 한 명 있었습니다.

    사람 일이란게 정말 모르는 것 같아요.

    지금 살아있는 것에 정말 감사하면서 살아야겠네요.

    • BlogIcon 만귀 2009.04.15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먼저 간 그 친구들을 생각하면 참 많이 아프지만 그래도 지금 제 곁에 있는 행복을 감사할 기회를 줬다는 의미에선 또 소중한 기억입니다.
      sketch님도 항상 좋은 하루되시길 기도할께요

  3. BlogIcon 냥고♪ 2009.04.14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저의 좌우명이 "순간에 기뻐하고 감사하자!" 입니다.
    은근 힘들지만, 늘 노력하고 있어요.. 감사하는 삶.

  4. BlogIcon 진사야 2009.04.14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살아있음에 감사의 생각을 오늘도 품어봅니다.^^

  5. BlogIcon 마루. 2009.04.15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해야죠..가족이 사고를 쳐서 내가 당장은 힘들어도 ..
    가족이 존재하고 있다는 자체만으로도 감사한것인데..
    옥상으로 가는것은 안될일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9.04.15 2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옥상으로 갔던 그 친구는 사연이 있었습니다. 안타까운 일이죠. 삶 자체를 사랑하고 감사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고 생각해요.

    • BlogIcon 마루. 2009.04.16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저도 현재 지금 감사하기는 커녕 ,,가족때문에 힘들고..가족이란 이름 자채를 버리고 싶을정도로 힘들어하고 있는 중이죠.

  6. BlogIcon 명이~♬ 2009.04.15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그냥 다요..ㅎㅎ
    굶주리셨다니...어흥!!

  7. BlogIcon login 2009.04.15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춤추라, 아무도 바라보고 있지 않은 것처럼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노래하라, 아무도 듣고있지 않은 것처럼

    일하라, 돈이 필요하지 않은 것처럼

    살라,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 알프레드 디 수자 -

  8. BlogIcon 구차니 2009.04.15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어제 보다 나은 하루가 되기를 바라면서
    열심히 일을 해야겠습니다 ^^

  9.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09.04.15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하루에 감사해야지요~^^

  10. BlogIcon juanshpark 2009.04.15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재준님이 철학적이 되어가는 듯한 느낌이 드는군요.
    한참을 따라가다보면, 비슷해질 거라고 생각했는데...
    종교적인 분위기까지 풍기고.... ㅎㅎㅎ
    저 멀리 저 멀리 달아나시는 군요. ㅎㅎㅎ

    • BlogIcon 만귀 2009.04.15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근 제게 일어난 몇 가지 일들이 저를 많이 고민하게 합니다. 그리고 감사하게 하구요.
      또 juanpsh님이 언제나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감사하죠. ^^

  11. BlogIcon 荊軻 2009.04.15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아야죠.
    그것도 잘 살아보려고 노력중입니다.

  12. BlogIcon BoBo 2009.04.15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는 저주하고 누구는 감사하고....

    분명한 것은 감사하고 사는 것이 본인에게도, 남들에게도 좋은 삶이라는 겁니다.
    그런데, 저는 그 감사가 딱 이틀가더군요. 어찌됐든 감사하며 사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 같은 이에게...

    • BlogIcon 만귀 2009.04.15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간이 참 간사하죠. 저도 주일날 교회에선 겁나게 기도하는 비열한 인간일 따름입니다. 그나마 누구라도 감사할 일이 제게 생겨서 감사하죠. :)

  13.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9.04.15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닥 감사하고 싶은 삶은 아니지만 :-)
    저도 제 주어진 삶에 대해선 하루하루 감사하고 살고 싶습니다.

  14. BlogIcon 라세파™ 2009.04.15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제준님의 글을 읽을 수 있어 감사합니다.ㅎㅎㅎ

  15. BlogIcon 이름이동기 2009.04.16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주 친구가 밤길을 걷다 후진하는 중장비 기계에 사고사를 당했습니다.
    20대 초반의 젊은나이인 저는 처음 가보는 친구의 장례식장에서 영정사진을 보니 하염없이 눈물이 흐르더군요.
    친구의 허망한 죽음앞에 삶의 가벼움에 많은 실망도 했습니다.
    허나 곰곰히 생각하니 지금 내가 헛되이 보내는 오늘은 그 친구가 그토록 살고 싶어하던 날이기에 감사하며 열심히 살아볼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