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시작하면 항상 접하게 되는 지겨운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블로그를 시작할 때는 이렇게 하면 편합니다, 블로그 포스트를 발행할 때는 이런 방식을 취하면 구독자가 늘어납니다, RSS 구독자를 늘리는 법, 광고 수익을 늘리는 법, 이런 식으로 방문자를 늘려보자....
우리는 블로그를 만들기 전에 이미 질려버릴 정도로 많은 정보를 접하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시작도 하기 전에 '우어~! 卒 어렵네' '이거 足裸 전문가만 하는건가보다' 등의 한계를 느껴버리게 됩니다. 블로그를 처음 접하는 분들에겐 이런 넘치는 정보들이 되려 블로그라는 것을 생경하고 거대한 하이테크놀로지의 집합체로 여겨지고 근접할 수 없는 철옹성으로 느껴지게 만듭니다.

블로깅 팁...한번 꼬아봅시다.

1. 댓글과 트랙백은 블로거들의 소통 방법입니다.
   댓글 달다보면 내 블로그 글 쓸 시간도 없다는 것을 자주 느끼실겁니다. 괴로워도 슬퍼도
   댓글 달아야 하는 우린.. 캔디가 아닙니다. 그냥 좋은 글에 내 느낌을 솔직히 적으세요.
   이웃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지금 제 허접한 글에 댓글을 남기시는 여러분...
   부디 여러분의 시간을 소중히 여기세요. 그 소중한 시간을 제 허접한 글에 할애할
   필요는 없습니다. 이하 트랙백 역시 같은 내용 (-_-;;
   가끔 소통이고 Gral이고 다 귀찮을 때 있잖습니까. 마음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삽시다.

2. 일관된 주제로 방문객, RSS 구독자를 늘립시다.
   블로그의 가치 기준은 트래픽도 아니고, 수익도 아니고, RSS 구독자의 숫자도 아니고,
   좋은 양질의 Contents도 아닙니다. 블로그의 가치 자체를 논하는 것 자체가 바보스러운
   짓입니다. 초기에 블로그를 만든 목적을 생각해 보시길 바랍니다. 그 목표점을 내가 잘
   따라 가고 있으면 가치 있는 것입니다. 가볍게 즐기는 블로깅이 목적이면 가볍게 즐기는
   블로그가 최고의 가치가 있는 겁니다. 내 쪼대로 살아보아요.

3. 이렇게 해서 얼마를 벌었습니다.
   솔직히 이야기해서 그거 그대로 따라하는 사람은 'desease_god'이라 불러 드리겠습니다.
   경영 컨설팅하는 사람이 왜 먹고 사는지 아시나요? 100명의 고객이 있으면 100가지 방법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저 사람은 저렇게 성공했는데 난 왜 안되는가 하이바 두드리며
   고민해봐야 Bird머리에서는 답이 절대 안나옵니다. 두통만 생길 뿐이죠.
   정녕 블로그로 돈을 벌고 싶다면 나 자신을 먼저 체크하고 그 다음 현실을 체크하고
   마지막에 가능성을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돈 된다고 따라하지 마세요. 얼마 안됩니다.

4. 글쓰기는 이런 이런 방법을 택하십시오.
   물론 논리적인 글쓰기의 방법은 분명 있습니다. 하지만 잊지말아야 할 것은 여러분의 글은
   바로 여러분을 나타내는 유일한 - 물론 글을 위주로 한 블로그에서 - 방법입니다.
   다른 분의 글을 읽다보면 저절로 미소가 나오는 글이 있습니다. 아마 그 글을 쓴 분이 정말
   즐겁게 글을 쓰지 않았을까요? 즐거운 심정으로 쓴 글은 좋은 어휘, 논리적인 글이 아니라도
   충분히 그 글 속의 즐거움을 공유할 수 있습니다. 내가 편해야 상대방도 편합니다.
   (이 글 역시 이런 글을 쓰세요 식의 제안일 수 있겠군요. 무시하세요)
interview

물어봐야 몰라..jack일


블로깅 팁은....의미 없습니다. 내가 어떻게 사는지 다른 사람에게 물어보고 살지는 않는 것처럼 내가 어떻게 블로그를 하는게 좋은가요?라는 질문은 참으로 정답이 없는 질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냥 어떤 모습의 블로그이건 자신을 잘 드러내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이 바로 최고의 블로그 운영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결국 저의 허접한 블로깅 팁은 무시하셔도 무방하다는 말이죠. LOL  윗글 무시!!

(에헤라디야~ RSS 삭제하는 소리 들리는군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드시지 않았더라도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재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uJae 2008.02.27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이 없어 짧게 댓글 답니다.
    굿굿굿ㅁ
    끝 :)

  2. BlogIcon kkommy 2008.02.27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흐~어째 블로그 팁 말씀하신 것 중에 이 팁이 젤 마음에 드는데요?? ^^

  3. BlogIcon 가눔 2008.02.27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요즘 블로그하면서 느끼는 것에 대한 글을 쓸 때마다 느끼는 건데
    함부로 블로그가 이렇다 블로거가 이렇다 라고 주장하는 게 부끄럽더군요.
    그나마 애써서 제가 느낀 것은 이렇다 이렇게 한 경험이 있다 라고 쓰고 있지만
    참 어렵습니다. 누구한테 소용이 있을까 싶기도 하구요.
    뭐 아무튼 블로그는 결국 자신을 위해서 하는 거니까 계속 좌충우돌해가며
    블로깅을 해야죠. 뭐 ;)

  4. BlogIcon Sunny21 2008.02.27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이 댓글을 쓰고 있는 현재
    구독자수가 어제보다 한명 줄었네요...

    쿨럭....

  5. BlogIcon rockholic 2008.02.27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공감합니다~ 그냥 내키는대로 편하게 쓰는게 좋은거같아요. ^^

  6. BlogIcon 짜잔형 2008.02.27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순간 블로그가 제 어깨에 짐이 되고 있었습니다. 뭔가 해야한다는 강박관념 같은거요

    해답은 "즐겁게".... ^^

  7. BlogIcon 외로운까마귀 2008.02.27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는 늘 즐겁게해야 모든 것이 따라오기 마련이라고 생각해요..그리고 남을 위해 하는 것도 아닌 나 자신을 위한 일기장 같은 것이니깐요..^^

  8. BlogIcon 그만 2008.02.27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설치형 블로그를 시작할 때 팁이 도움이 됐습니다. 근데 그게 울타리가 되기도 하더군요. 그래도 초보자에게는 어떤 경험담이든 도움이 됩니다. 그러다 아, 이게 전부가 아니구나 하면서 그 팁의 범주를 이탈하고 자기만의 색깔이나 패턴을 만들어가시더라구요. 제 경우 오히려 좀 있다가 남들이 안 하는 것만 골라서 해보니 그것도 재미있더라구요. 교과서대로 하면 늘 재미없어요.^^ 블로그는 즐거운 일탈이니까요..ㅋ

    • BlogIcon 재준씨 2008.02.28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대로 어떤 경험이건 도움이 된다는 것에는 공감합니다. 저도 처음에 많은 팁에서 도움을 받았습니다.
      일탈의 즐거움이라..좋죠. ^^

  9. BlogIcon 날개칩 2008.02.27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디스트도 아니고, 역시 스스로한테 스트레스를 가중시키는
    블로그질 따위는 하나마나인 것 같네요.
    어차피 재밌으려고 하는거 역시 편하게 편하게

  10. BlogIcon paRang 2008.02.27 1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에 "이리 해서 얼마벌었습니다" 라는 말로 인해서 블로깅이 확산화된 면도 무시할수는 없겠죠 아마..;
    여튼 다 맞는말임에도 불구하고 그 뭐랄까..
    "몇번지 몇통 몇호로 가세요" 랑 "여서 길건너 가세요" 의 차이같은게 아닐까 싶은중..--

  11. BlogIcon socialstory 2008.02.27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히...
    파이어폭스 설치하고 달게되는 첫번째 댓글이네요~^^

    즐기면서 하는 블로깅이 최고일것 같습니다.
    내가 즐겁지 않은데...뭔소용이겠어요~ㅎㅎ

  12. BlogIcon smirea 2008.02.27 1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최고의 블로깅은 자신의 즐거움을 위한 것이라는 의견에 대찬성입니다. :)

  13. BlogIcon 박양 2008.02.27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블로그 팁이군요 :)
    저 역시 동감에 한 표 던지고 갑니다~ :D

  14. 아홉가지 2008.02.27 2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공감하고 가요 ㅎㅎ

  15.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8.02.27 2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뿐만 아니라 다른 것들도 다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저 같은 경우도 키보드, 컴퓨터등 하드웨어에 관한 취미로 인해 초기엔 머리와 몸이 피곤할 정도로 온갖 짓을 다 하다가 나중엔 키보드는 사용하기에 편하고 손에 무리없는게 최고라는 결론과 더이상 모아봐야 아무 소용없고 컴퓨터같은 경우도 아무리 이쁘게 꾸미고 성능을 높여도 내가 사용하는 용도에 맞는 성능만 있으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는 결론이 나더군요. 아마도 경험을 해 봐야 알 수 있는 순리인 것 같습니다^^

  16. BlogIcon 꼬세 2008.02.28 0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동감가는 글 정말 큰 도움이 되네요..초심으로 돌아돌아 가봐야 할것 같습니다. 좋은글 감솨요~~

  17. BlogIcon 신어지 2008.02.28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가 다녀오시더니 거의 해탈 분위기시로군요.
    돌아오셔서 반갑습니다. ^^

  18.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2.28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웰컴투 동막 아니 블로그..ㅋㅋㅋ
    반갑습니다. 닉도 바꾸셨네요. J준이라... 더 매력적인데요? ^^

    저도 초기에 너무 많은 블로그팁을 보는 바람에 블로깅이 더 지쳐썼어요.
    아예 시작도 하기 전에 알았으면 제대로 알고 시작햇을텐데...
    블로그를 뭔지 알아가는 도중에 선배들이 시키는 거 따라하려고 하다가
    블로그가 의무가 되어버렸지 뭡니까.? ㅠㅠ

    지금은 해탈하려고 노력하는데..
    그래도 이웃블로거들의 왕래가 자꾸 없어져가니까 허전~하긴 합니다. ㅋ

  19. BlogIcon 마루[maru] 2008.02.28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까지 블로그를 운영해 오면서 많은 글을 읽고 다양한 블로그 팁을 제시하는 유능한 분들의 조언을 참고했지만 결국 그것은 하나의 방향성일 뿐 올바른 해답은 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블로그를 시작한 본연의 목적과 가치를 상실하게 되고 현실과 타협하면 자신을 차츰차츰 특정한 맥락에 맞추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될 때 심한 회의감마져 느끼게 되더군요.

    초심, 그리고 자신이 무엇을 위해 또한 블로그를 통해서 추구하고자 했던 것이 어떤 것이였는지를 되돌아보고 자기계발과 역량을 키울 수 있는 텃밭으로 여기며 열심히 경작하는 농부의 마음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여러가지 측면에서 늘 좋은 말씀이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덧붙여 많은 블로거들이 자신만의 컬러를 갖고 있는 블로그를 꾸며가고 이웃 블로그와 융화되고 많은 소통을 이루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파워블로거, 유명블로거, 인기블로거, 수익많이 내는 블로거를 부러워말며(얼마되지 않는 수익들에) 그리고 넘쳐나는 블로그 팁들은 그것이 표준이 아니라 하나의 방향성이기에 그것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운영노하우를 찾는 참고자료로 활용할 뿐 매달려선 안되다는 말을 전하고 싶네요.
    앞으로도 유익하고 바람직한 좋은 글 부탁 드립니다.^^

    • BlogIcon 재준씨 2008.02.28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루님 오랫만에 뵙습니다. 부족한 글에 좋은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글의 내공부족이 한번에 드러나버렸!!! ^^ 앞으로 자주 뵙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BlogIcon 마루[maru] 2008.02.28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이쿠! 댓글 알리미로 다시 읽다가 오타와 매끄럽지 못한 문맥에 낯이 뜨거워서 후다닥 달려와 수정했습니다.
      역시 블로거는 열공해야 하는가 봅니다.

  20. BlogIcon 예영 2009.01.31 0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요된 의무감에서 벗어나, 내 맘대로, 즐겁게 즐겁게~~
    소중한 말씀입니다. 공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