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11/2007 날짜에 Problogger.net에 올라온 글 중에 Readers vs Visitors - Whose Needs are You Meeting? 라는 글이 있습니다. 꼭 추천하는 글입니다. 별로 어려운 영어도 아니니깐 시간내서 한번 읽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꼭 한 나라에 같이 살아서 편을 드는 것이 아니라(훗~) 참 이 분의 글은 읽을 때마다 고개를 끄덕이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John Chow와는 달라요~)

블로그 방문자는 말 그대로 한번 들렀다가 가는 분들을 이야기합니다. 처음에 제목을 보고 흥미가 유발해서 오는 경우, 검색을 통해 자신들이 원하는 정보나 필요한 정보를 얻으러 오는 경우 또는 이슈가 될 만한 내용이 있는 경우 오게 됩니다.

블로그 독자는 말 그대로 한번 왔다가는 것이 아니라 글을 꾸준히 읽는 분들을 이야기합니다. 블로그에서 자신들이 원하는 무엇 (정보, 감동, 교류 그 무엇이건) 을 얻기 위해 다시금 방문하는 경우입니다. 이런 분들은 대체적으로 거의 매일 출석을 하거나 RSS 구독으로 매일 블로그의 글을 읽고 있는 분들입니다.

블로그 방문자의 유입경로는 일반적으로 포털 사이트, 검색사이트로 규정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여러분의 블로그 수익원이라고 봐도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블로그 광고에 대한 개념이 미비하고, 그들이 원하는, 필요로 하는 정보를 얻으러 왔기때문에 매칭되는 광고에 클릭할 확율이 높습니다.

블로그 독자의 유입경로는 RSS 구독, 즐겨찾기 등으로 규정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아마도..여러분의 수익에는 큰 보탬이 되지 않을 겁니다. 벌써 블로그 수익모델의 많은 부분을 파악하고 있을 것이고 굳이 필요없는 클릭을 하진 않습니다. 하지만 RSS 구독들을 통해 여러분의 글이 새로 발행만 되면 찾아 오는 분들도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로블로거는 글에 밝히길..여러분은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 없다고 합니다. 결국 방문자를 만족시키기보다는 독자를 만족시키는 쪽을 택하라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독자는 매일 같이 여러분의 글에 민감합니다. 일종의 스토커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입니다. 제 블로그에 오셔서 댓글을 달아주신 모든 분들의 RSS를 저는 구독중입니다. 게다가 제가 가서 좋았던 블로그의 RSS까지 합하면 그 양은 꽤 많은 편입니다. 물론 하나도 놓치지않고 읽으려고 노력중입니다.

블로그의 독자는 여러분의 블로그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여러분의 독자는 여러분의 실수를 이해를 해줍니다. 독자가 친구가 되는 순간이죠. 그리고 가서 댓글로 교류를 합니다. 의식의 소통까지 엿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전 제 글을 읽는 독자를 만족시키기도 많이 부족하다고 느낍니다. 단지 제 글의 독자인 여러분들의 원하는 바를 모두 만족시켜드릴 수는 없지만 한 부분은 만족시켜 드리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제가 여러분에게 만족시켜 드리고자 노력하는 것은 바로 '소통과 교류의 즐거움'입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카님 2007.11.25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일어나서 컴퓨터 키자 마자 왔습니다. 저는 문플라워님의 독자겠죠.. 열심히 하시는 모습 언제나 부럽고 보기 좋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25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Yk.c님이야 당연히 독자입니다. 항상 더 고민하고 좋은 글이 만들어지길 계속 연습하시길 바랍니다. 저도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2. BlogIcon Zet 2007.11.25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봤습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5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zet 님 블로그도 구독추가하였습니다.
      그런데 여전히 RSS 아이콘을 바꾸려고 하는데 RSS코드는 어디서 구하는 건지 이뿐걸로 바꾸고 싶어요(궁금한게 아직 120개정도 더 있는 초보블로거 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25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Zet님 항상 관심가지고 지켜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BlogIcon 만귀 2007.11.25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씨님 Zet님의 글을 보시면 아이콘이랑 관련 정보가 많이 있습니다. 천천히 찾아보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5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곳이 제 첫번째 구독 블로그인데요
    늘 좋은글 잘 읽고 있습니다.

  4. BlogIcon 사도단테 2007.11.25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하하 스토커가 정답이네요 ㅋ 전 횽림의 스토커 임미돠 하악하악 ㅡㅡ;

  5. BlogIcon 산다는건 2007.11.25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저도 독자라고 할 수 있을런지요....

  6. BlogIcon 해피쿠스 2007.11.25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달꽃님 블로그의 애독자~~~ ^^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5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제 독자는 몇명정도 될지 궁금하군요.^^
    그리 많지 않지만 그래도 댓글 달러와주시는 분들 모두 감사하더군요.

    • BlogIcon 만귀 2007.11.26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엄밀히 따져서 독자가 몇 명인지는 알기 힘들다고 봅니다. 블로그에 자주 들러 글을 읽고 가지만 RSS 등록도, 댓글도 써지 않는 분들이 많으니깐요. 굳이 댓글을 달지않아도 그런 분들도 있다는 것은 잊지마세요. ^^ 좋은 한주 되시길 바랍니다.

  8. BlogIcon 댕글댕글파파 2007.11.26 0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독자가 별로 없어서 -_-;; moonflower님이 거의 유일한 독자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ㅋㅋ

  9. BlogIcon 초하(初夏) 2007.11.26 0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댓글로 의식소통하러 온 셈입니다. ㅎㅎ
    꾸준한 활동이 참 부럽습니다.
    주말 잘 보내셨는지요. 11월의 마지막 주를 맞고 있습니다. 잘 마무리하시고, 건강하고 따듯한 12월을 준비하셔서 행복한 겨울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만귀 2007.11.26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하님 오랫만에 뵙습니다. 벌써 11월이 휙하고 지나가버렸습니다. 초하님도 남은 한해 잘 마무리하시길 바라고 또 뵙겠습니다. 언제나 초하님의 글은 기다려집니다. ^^

  10. BlogIcon 소은 2007.11.26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 스토커..쿠쿠
    저도 그 스토커에 포함되는 군요..

    • BlogIcon 만귀 2007.11.26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살짝 소은님 스토킹 중...ㅎㅎ
      새 글이 올라오기만 기다리고 있습죠. ^^

      새롭게 시작하는 한 주도 평안한 날 되기를 바랍니다.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6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독자입니다 ㅎㅎ

  12. BlogIcon Rαtμkiεℓ 2007.11.26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죠. 소통에 목말라하죠.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6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컥 님이 제 독자라고 하시면 걱정이 앞을 가리는뎅...
    요즘 시험공부 해야 되서 어쩔수 없이 애니를 올려놓고 있는데
    이렇게 되면 시험공부 때려치고 블로그 해야 되는건가요...
    그리고 제 블로그는 볼것도 없는 안습적인 이야기가

    • BlogIcon 만귀 2007.11.27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험공부하는 동안은 블로그 자체를 쉬세요. 그리고 자신이 즐길수 있는 것을 찾으세요. 애니건, 영화건, 게임이건 즐길수 있는 주제로 바꾸세요.

      그리고 바라건대 타인을 부를 때는 '님'이라는 일반 명칭보다는 아이디를 직접 부르는 것이 그 사람에게 더 호감을 준답니다. '반맹님'과 '님'의 차이는 큽니다.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7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oONFLOWer <- 이걸 치기가 힘들어서 앞으로는
    최대한 moONFLOWer님 이라고 부르도록 하겠습니다..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8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시간 정도 하고 컴퓨터 20분 정도 하고 있습니다
    중간중간에 좀 쉬면서 해야 잘되는 ....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1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달꽃님 블로그에는 읽어도 읽어도, 아직도 못읽은 숨어있는 진주같은 좋은글이 많은거같아요. 이 좋은글을 지금 봤다니..한번 날잡아서 달꽃님 카테고리 전체글 다 읽어봐야겠어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