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너바나나님이 쓰신 글중에 너무 기억에 남는 글 하나는 '자유롭기 위해선 조금 외로워야 하지 않을까?'라는 부분입니다. 블로그에 글을 쓸 때 이런저런 타인에 대한 개인의 느낌을 자유롭게 쓰고 싶은 욕구는 누구나가 있을겁니다. 그리고 이웃블로거지만 부정적인 의견을 이야기할 때는 극도로 조심스러워지는 것도 있습니다. 물론 전 다른 블로거에 대한 비판은 안 하려고 노력 중입니다.(사실은 은근히 까는 저의 비열한 성격 탓인지도)

그냥 장난삼아 쓴 제 편견에 관한 글에 많은 분들이 남기신 댓글 중 '뜨끔하다'는 식의 글을 보면서 너무 죄송스럽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사실 그 글은 오로지 제가 가진 편견(이 말의 의미는 잘못되었다는 의미도 포함됩니다)에 대한 가벼운 주절거림에 불과했는데 혹시나 다른 분들을 비판하거나 추궁하는 글로 비춰졌을까 심히 걱정입니다.

낚시

'저쪽에 고기 있겠네' '낚시 좀 하자~ 에이'

그래서 든 생각이 '우리가 블로그에 쓴 글이 오로지 나 혼자만의 즐거움이 될 수는 없겠구나' 하는 생각입니다. 전 자유로운 글쓰기를 원합니다. 그리고 그것의 첫 번째 목적은 바로 나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것입니다. 그 이후에 나의 즐거움이 독자에게도 즐거움이 된다면...그리고 대화를 나눌 수 있다면 하는 생각으로 발전하는 것이죠. 그런데 오로지 나의 즐거움을 위해서 글을 발행한다고 하지만 그것이 읽는 이들이겐 불쾌한 마음일 수 있습니다.

위에도 썼지만 저는 자신의 블로그에 뭔 짓을 하건 상관하지 않는다 주의입니다. 남에게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주지않는다면 무슨 글이건 용납한다는 생각입니다. 반면 남의 블로그에 와서 찌질대고 가는 악플러들은 마뜩찮은 이유가 타인의 블로그가 자신의 화장실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쌀려면 자기 집에서 싸라는 거죠. 자기 쪼대로 사는 것도 자기 집에서만 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내 집에서 싼 것도 냄새가 밖으로 새어나가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글이 종종 있습니다. 예전 누군가의 글처럼 '이따위 글은 발행하지 마라. 제발'이라는 악플도 어디선가 본듯하고... 블로그의 모든 글이 타인과 교류하기 위함은 아닐겁니다. 어떤 글은 대화가 필요한 글이 있고, 어떤 글은 혼자 주절대는 글이 있을 것입니다. 당연히 처음에는 메타블로그에 블로그를 등록해둘테고 그러면서 어느 순간 수준이 떨어지는 글이 추천을 받을 수도 있을테고...

참 쉽진 않습니다. 어쨌거나 저쨌거나 나의 모든 글은 다른 이들에겐 즐거움이 될 수도, 피해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면서 글을 적어야 하는 중압감에 살짝 힘들어지는 주말입니다. 어느샌가 블로깅이 제겐 휴식이 아니군요.

덧1)
인터넷에서 만나는 인연들에 대해서 어떤 이들은 너무나도 조심스럽고 어떤 이들은 너무나도 무례합니다. 그 중간은 아무도 없습니다. 현실에선 적당히 조심스럽고 적당히 무례한 것이 가능하죠. 왜냐하면 즉시 피드백이 가능하니깐 말이죠.

덧2)
친한 이웃 블로거에 대해 나만의 잣대를 가지고 대할 때 얼마나 위험한 사태가 발생하는지... 대략 후덜덜이죠. 몇 자 적어볼까요? 위트있게 비꼬면 재미있을 것 같은데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