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블로거들이 무심코 '발행'버튼으로 RSS를 세상에 널리 뿌려댑니다. RSS는 제가 여러 글을 통해서 설명을 한 것처럼, 많은 장점과 그 편리함으로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고 있는 훌륭한 기술입니다. 하지만 무심코 발행한 RSS가 돌이킬 수 없는 후회를 불러오기도 합니다. 순간의 클릭이 평생을 좌우한다! RSS 발행시 조심해야할 점을 알아보겠습니다.
a broken glass

원상복귀 불가


1. 티스토리의 more/less 기능은 RSS에선 무용지물
   많은 분들이 티스토리의 more/less 기능을 사용합니다. 그 이유는 블로그의 글을
   읽을 때 약간 긴 느낌의 글은 접어서 발행함으로 본문 자체가 짧아보이게 하는 느낌을
   주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제가 사용하는 구글 리더기에서는 접혀있는 글도 전체
   공개에서는 펼쳐진 상태로 배달되어 버립니다.
   즉, more/less 기능을 자주 이용하는 분들은 부분 공개로 전환하라! 입니다.
   예전에 어떤 분이 고이 접어두신 대하 소설 '삼국지'를 받아본 적도 있습니다.
   웹 2.0 쇼핑몰 "유아동복 동그라미를 그려라!" stompstamp.com - mepay님

2. 비밀 글은 절대! 절대! 발행 버튼을 누르지 말라.
   티스토리에서 발행 버튼을 클릭하는 순간 여러분의 글은 블로고스피어로 확!!
   뿌려집니다. 나의 아주 아주 내밀한 이야기를 쓰고 무심코 '발행'버튼을 클릭해버리면
   여러분의 꽁꽁 숨겨두었던 비밀은 더 이상 비밀이 아닙니다.
   여러분의 비밀은 RSS 발행 금물입니다. :)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혼자 고함지르지도 마십시오.
가슴에 담아두세요.
   전 어떤 분의 아주 아주 내밀한 비밀도 감사히 받아 보았답니다. -_-a
 
3. 감정에 지나치게 충실하지 마라.
   저녁 늦게 술을 한잔하고 우울한 기분으로 다른 블로거의 글을 읽습니다. 마침 내가
   기분 나쁜 그 일을 좋아하는군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술김에 욱하는 심정으로 몇 자
   적어 블로그에 글을 올리고 호환, 마마, 전쟁보다 무서운 '발행'버튼을 누릅니다.
   다음 날 아침 술이 깨서 내가 쓴 글을 읽어보니 조금 지나친 경향이 많습니다.
   글을 냉큼 지웁니다. 그냥 그걸로 끝일까요?
   절대 절대~ 그대로 끝나지 않습니다. RSS는 이미 배달된 신문과 같습니다.
   돌이킬 수 없습니다. 욱!하는 RSS 발행은 윽!하는 고통만 남습니다.
  
4. 블로그에서는 사진 크기 조절이 가능하지만....
   가끔 아주 가끔 디지털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블로그에 올리는 과정에서 자신도 모르게
   실수를 하는 부분입니다. 최근에 디지털 카메라의 성능의 향상으로 보통 찍은 사진의
   크기는 1600by1200 입니다. 물론 그보다 작게 조절도 됩니다만...
   블로그에 사진을 올리고 나중에 블로그에서 글을 읽을때 적당한 크기로 바꿀 수 있지만
   RSS에서는 블로그에 올리신 사진의 원래의 크기로 배달됩니다.
   아주 가끔 제 모니터 해상도(2560 by 1024)에서도 한쪽 볼밖에 볼 수 없는 RSS를
   배달 받기도 합니다. 제 사견으로는 RSS에 적당한 사진 크기는 640by480 사이즈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5. 절대 주소 확인
   내 블로그 글의 절대 주소확인을 하시길 바랍니다. 사실 이것은 별로 중요한 부분은
   아니기에 항목에 넣을까말까 고민했습니다만...저처럼 제목을 자주 바꾸다보면 처음
   정한 제목이 그대로 티스토리 절대 주소로 발행되는 경우가 생깁니다. 그런 경우는
   검색 엔진에 노출이 불가능합니다. 검색엔진 노출을 위해서 발행 전 절대 주소 확인을
   꼭 하시길 바랍니다. 절대 주소는 항상 문자로, 발행 전 실제 제목과 같은지 확인

RSS는 너무 편리하고 훌륭한 기술입니다. 하지만 약간의 단점도 있습니다. 그것은 여러분이 발행 버튼을 누르시기 전 약간만 주의를 기울이시면 아주 쉽게 극복할 수 있는 단점입니다. '발행'버튼과 공개 버튼의 차이는 이 글이 다른 사람에게 널리 읽혀지길 바라는 마음의 차이입니다. 조금만 신경쓰시면-그렇다고 부담될 정도도 아닌- 여러분의 블로깅에 RSS가 주는 즐거움을 만끽하실 수 있을겁니다. 한순간의 수전증이 평생을 좌우합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nkokon 2008.01.09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블로그를 직접 구독해서 어떻게 보이는지 확인하는 것도 좋겠죠.
    4번은 심히 공감이 됩니다.
    티스토리에 이미지 갤러리 방식으로 올린 사진이 구독기에서는 그냥 펼쳐져서 보이더군요;;

  3. BlogIcon 가눔 2008.01.09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more/less 즐겨 쓰는데 고민되네요.ㅎ
    그나마 한RSS에서는 티스토리의 more/less 기능이 먹히는 듯 합니다.^^

    • BlogIcon 만귀 2008.01.10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전 구글리더로 통합한 다음 이런저런 부분에서 RSS만의 불편한 점이 보이더군요. 아마 리더기의 특성인 것 같습니다.

  4. BlogIcon 베쯔니 2008.01.09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More Less기능 자체가 뭔지..

    음... 글 발행하고 비밀글로 돌려도 다 공개가 되는 건가요??

    • BlogIcon 만귀 2008.01.10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발행버튼을 누르는 순간 말 그대로 확!!! 뿌려집니다. 그런 다음 비밀글로 돌려도 이미 늦어버렸다는..
      그런 경우는 일단 발행 버튼 자체를 조심하는게 최우선인 것 같습니다.

  5. BlogIcon 몰골 2008.01.09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고마운 지식 배워갑니다. 감사.

  6. BlogIcon 에코♡ 2008.01.09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전 2번 사항은 절대 공감입니다~
    한번 공개했던 글은 ㅋㅋ 정말이지 RSs에서 사라지지 않더군요~ㅋ

  7. BlogIcon 이레오 2008.01.09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그리고 플래쉬나 음악은 RSS를 통해서 플래쉬겟 안써도 잘 퍼지더라구요..
    그리고 RSS에서는 오른쪽클릭이 먹히니까..

  8. BlogIcon heidi 2008.01.09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긴 했었는데..
    문플라워님의 글을 읽어보니 그 이상이네요. ^^;
    일단 발행한 글은 나중에 비공개로 돌려도 계속 남아있다는
    사실은 처음 알았어요. 도움되는 글 감사해요. ^^*

    • BlogIcon 만귀 2008.01.10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발행하고 나서 비공개로 돌려도 RSS는 이미 만들어져서 배포된 상황이기 때문에 항상 조심해야할 것 같더군요. :)

  9. BlogIcon Jenny. 2008.01.09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아직 여기에 적응이 안되서 그냥 마구 눌렀는데..

  10. BlogIcon 쏜군 2008.01.09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알아둬야할 내용이네요.
    역시 블로그에 글을 올릴 때는 신중히 생각하고 올려야 겠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8.01.10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개인 블로그 중의 하나는 순전 잡담으로 되어있어서 글은 모조리 '공개'로만 설정해두었습니다. 그런 것도 괜찮은 방법인 것 같더군요.

  11. BlogIcon D-Rush 2008.01.09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어떤 분이 고이 접어두신 대하 소설 '삼국지'를 받아본 적도 있습니다.

    여기서 자지러지게 웃어버렸습니다 ^ㅡ^


    그나저나 그림크기 조절이 안되는것은 모르고 있었네요. 제가 가끔 올리는 배경화면들은 어떻게 되는건지 ;;ㅁ;

  12. BlogIcon dende 2008.01.09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음;;; 글을 읽고 점점 두려워지는 것은 무슨 이유인지, 앞으로 조심해야할 듯. ㅠ.ㅠ)

  13. BlogIcon 블로커 2008.01.09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정말 조심해야 겠군요..
    무서운 블로그입니다 정말 ㅎㅎ

  14. BlogIcon 얌체♥ 2008.01.09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RSS 아직도 잘 모르겠군요 ;ㅅ; 혼자 바보된 느낌..@_@

  15. BlogIcon REARWINDOW 2008.01.10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보 블로거인 저에겐 많은 도움이 되는 글이었습니다.
    정말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되는군요.

    (특히, 비밀글 발행은 생각만 해도 후덜덜...-ㅁ-;;;;)

    제가 오늘 또 한가지 배우네요~ 꾸벅!

    • BlogIcon 만귀 2008.01.10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움되셨다니 기쁘네요.

      비밀글 자체가 발행되는 것은 아니고 발행 버튼을 누르고 다시 비공개로 전환하는 경우에는 RSS는 이미 만들어져서 뿌려지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그래서 항상 먼저 비공개로 두고 발행할 것인지 판단하는게 좋을듯 싶네요. :)

  16. BlogIcon foog 2008.01.10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팅도 무섭지만 취블(로깅)도 만만치 않겠죠..

    • BlogIcon 만귀 2008.01.10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에 술 한잔하고 글을 썼더니만 다음날 아침 심하게 머리아프더군요. 글 내용도 그렇고 숙취도 그렇고..다행히 비공개라 얼른 지웠습니다. -_-a

  17. BlogIcon D. 2008.01.10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ore/less많이 썼었는데,,ㅠㅠ
    아,,생각해보고 써야겠군요~
    좋은거 배워요~ㅋ

    • BlogIcon 만귀 2008.01.10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리더기는 모르겠습니다만...구글리더에서는 펼쳐진 상태에서 배달되더군요. :)
      도움 되셨다니 감사드립니다.

  18. BlogIcon Haru_burning 2008.01.10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가지 꼭 명심해야겠어요~
    발행버튼 누르기전 꼭 다시보는 습관을 가져야겠네요~

    좋은하루되세요^-^

    • BlogIcon 만귀 2008.01.10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간혹 실수하기 쉬운 부분이라서...

      RSS 발행은 어떻게 보면 글을 만방에 공개해버리는 개념이라 항상 조심스럽습니다.

  19. BlogIcon 소은 2008.01.11 0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찮아요..전 읽어주는 분이 적어서요..우후훗

  20. BlogIcon 밝은저녁 2008.01.11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밀한 부분의 공개라... 갑자기 연애인 이미지가 살짝 스치는군요. 역시 남의 비밀을 살짝 엿보는 것은 즐겁다는...^^;
    RSS의 어두운 면이 만천하에 공개되었군요^^

  21. BlogIcon 하이디 2008.01.11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심해서 써야겠어요.
    발행버튼은 무섭네요 ㅠ_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