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호주에서 가장 인기있던 사람 중의 한 명인 악어사냥꾼 스티브 어윈이 해양 다큐멘터리 제작 중 노랑 가오리의 꼬리에 찔려 세상을 떠난 사건을 기억하시는 분들이 계실겁니다. 가오리에 찔려 숨졌다는 기사는 많은 호기심을 자아냈는데 노랑가오리의 꼬리의 독침은 치명적인 것이라고 합니다.

호주는 국토의 대부분이 미개발지라서 자연과 벗삼아 산다고 봐야합니다. 모르는 사람들은 천혜의 자연조건 어쩌구 그럽니다. 하지만 자연은 인간에겐 치명적이기도 합니다. 여기 호주의 가장 살상력이 높은 11가지 생물을 소개합니다.

1. 상자해파리(Box jellyfish)
1분 안에 사람을 죽이는,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가장 고통스러운 신경독을 가진 해파리입니다. 호주 북부쪽에 많이 있는데 이게 둥실둥실 떠다닌다고 손으로 갖다댔다간 하늘나라도 둥실둥실 갑니다. 절대 만지면 안됩니다. 공격을 당했다고 옆에서 떼주려다 같이 갑니다. 쏘이면 즉시 치료하지 않으면 살기 힘듭니다. 그런데 수영을 하다 쏘이면 너무 심한 통증에 해변까지 오기 전에 사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여기서 방송한 다큐멘터리에 상자해파리에 쏘이고 살아남은 사람은 엄청난 흉터가 남더군요. 그래도 살아남은 것이 다행.

상자


2. 파란고리문어(Blue-ringed Octopus)
골프공크기의 쪼매하게 생긴 이 문어는 알록달록 귀엽게 생겼습니다만, 사람이 공격을 받으면 한 시간이면 사망할 정도의 강력한 독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쪼매한 놈이 바다생물 중에서 가장 강력한 독을 가지고 있다면 믿으시겠습니까? 게다가 해독제도 없습니다. -_-;

파란고리 문어


3. 곰쥐(Black Rat)
많은 쥐들이 대부분 갈색이지만 이 넘은 죽음처럼 시커먼 색입니다. 곰쥐는 그 입에 수많은 박테리아를 갖고있어서 한 번 물리면 인체엔 치명적이라고 합니다. 암튼 쥐쉑히는 더러브~(응? 왠지 느껴지는 기시감?)

4. 불독개미(Bulldog Ant)
날개없는 말벌을 상상해보십시오. 생긴 것이 꼭 그따위로 흉칙하게 생긴 독개미가 호주엔 있습니다. 시력도 겁나 좋고 게다가 개미 주제에 꼬리에 독침까지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곤충 중의 하나입니다.

불독거미...아따 그놈 참 흉칙하게 생겼다.


5. 깔대기그물거미(Funnel web Spider)
깔대기 그물 거미의 한 방울의 독은 사람 한 명을 충분히 죽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거미 중의 하나입니다. 거대하고 끈적거리는 그물로 함정을 만들고 가운데 홀을 만들어 짱박혀서 먹이를 기다립니다. 그러다가 먹이가 걸리면 자신의 집으로 끌고가서 냠냠. 아으 거미는 싫은데 이넘은 더 싫습니다. 호주는 암튼 거미 천국이라능

깔대기그물 거미의


6. 딩고(Dingoes)
호주의 야생견입니다. 일반적인 개(혹은 애완견)를 생각하신다면 큰 오산입니다. 육식을 즐겨먹고 매우 공격성이 강해서 상당히 위험한 야생동물입니다. 인간의 눈으로 보기에 자연은 냉혹하고 폭력적입니다.

7. 검은과부거미(Black widow Spider)
Black widow라는 이름이 붙은 이유는 색깔이 검기 때문이고 짝짓기 후에 숫컷을 낼름해버리는 습성때문입니다.  검은 과부 거미는 사람에게 꽤나 치명적인 독을 가지고 있고 제대로 된 치료를 하지 않으면 하루 안에 사망에 이르기까지 합니다. 두통,불안, 신경쇠약, 침 흘리고...아무튼 별별 괴로운 증상을 다 일으키는 독을 가지고 있는데 깔대기그물 거미 다음으로 위험한 독거미입니다.

왠지 스파이더맨의 적인 베놈이 생각나는 이유는??


8. 호주바다악어(Estuarine Crocodile)
이 녀석은 가장 큰 악어 종류의 하나입니다. 보통 60여개의 이빨을 가지고 있고 아시다시피 어지간한 크기의 동물은 한 입에 덥석! 바다 악어는 한 인간을 며칠동안 추적해서 공격하기도 했다는군요. 집요한 놈입니다. 그래서 다이버들에겐 가장 위험한 상대 중에 하나입니다.

9. 먹대가리바다뱀(Black-headed sea Snake)
대형뱀은 아니지만 강력한 독을 보유한 바다뱀입니다. 바다속에서 물고기를 잡아먹는 데 가끔 어부나 다이버등을 공격하기도 합니다. 물리면 한 시간 안에 사망에 이르기까지 합니다. 툭하면 한 시간 내에 사망이라는군요.

10. 탭인(Tapin)
독사의 일종입니다. 이 뱀이 가진 독은 1,200마리의 쥐를 죽일 독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넘 역시 인간에게 매우 치명적인 놈입니다.

11. 백상아리(Great white Shark)
상어가 다들 위험한 놈들이긴 하지만 이놈은 그야말로 살상기계(Killing machine)이며 대식가(Eating machine)입니다. 이빨은 톱니가 달린 삼각형 칼날처럼 생겼고 부러지거나 빠진 이빨은 입 안쪽에서부터 계속 새 이빨이 나와서 메꿔줍니다. 모든 종류의 생물에 치명적인 위협입니다.

아자! 먹어드립죠!!!


자 어떠신가요? 치명적 생물 전부 11종이 호주에선 모두 공짜~!! (관객들 ; 어머 진짜? 넘흐 조타~)
대자연의 향기를 맡고 죽으려면 호주로 오세요. 

Blue tongue lizard

덧1)
제가 사는 곳에 바다와 접한 호수가 있습니다. 제법 큰 편인데 얼마전에 이 곳으로 상어쉑히가 들어와서 사람을 공격했습니다. 한동안 난리가 났었습니다요~

덧2)
얼마전에 옆동에에서 어떤 사람이 자기 집 우편함을 열다가 우편함에서 웅크리고 있는 독사를 발견하고 기겁!

덧3)
제가 일하는 사무실에 Blue tongue lizard가 한 마리 어슬렁거리며 들어왔습니다. 어른 팔뚝만큼 튼실한 놈이 파란색의 혀를 낼름낼름. 냐항~ 자연과 벗삼아 사는 호주랍니다~

덧4)
위의 리스트를 어디선가 읽었는데 기억이 안납니다. 그냥 리스트만 있어서 누가 쓴 것인지도 모르겠고...게다가 Tapin은 구글에도 자료를 찾아보기 힘들고...대략 날로먹은 재준씨의 자연 관찰기입니다. 잡담입니다. 잡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구차니 2009.03.19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번 상자 해파리는 이름이 조금 이해가 안가네요.
    네모난것도 아니고.. 혹시 물리면 네모난 상자에 들어 간다고
    상자 해파리로 지은것일려나요?


    문득 출장가다가 경유한 오스트리아의 공항에서 팔던 티셔츠가 생각이 나네요

    no kangaroo in austria

    • BlogIcon 이정일 2009.03.19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키백과를 찾아보니 모양새가 상자같가도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네요.

    • BlogIcon 만귀 2009.03.19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차니님/
      쏘이면 상자(관)에 들어간다고;;;

      오스트리아 ㅋㅋㅋㅋㅋㅋㅋ 겁나 웃었습니다.

      이정일님/
      그나마 호주 북부쪽에 서식해서 다행입니다. 후후;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19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게 바로 촌철살인 댓글이라는 ㅋㅋㅋㅋㅋㅋㅋㅋ

  3. BlogIcon 턴오버 2009.03.19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시에서 잘 살고 있으면 저런 무서운 생물들을 만날 일 없는거겠죠?
    해파리나 상어는 바닷가에만 안 가면 괜찮겠는데, 거미나 개미는 좀 ㄷㄷㄷ이네요;;

    • BlogIcon 만귀 2009.03.19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시에도 자주 보입니다. 호주가 콘크리트형 도시는 아니라서 말이죠. 제가 사는 동네는 약간 변두리인데 손바닥만한 거미 허다하게 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19 1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싱가폴에는 우리나라에 집 없는 고양이가 많이 돌아다니는 것처럼 사람 팔뚝 만한 지네가 돌아다니는데도 신경도 안씁디다 -_-;

    • BlogIcon 만귀 2009.03.20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login님 팔뚝만한 지네라면 변신도 하죠?

    • BlogIcon 턴오버 2009.03.20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팔뚝만한 지네라... 어휴 끔찍하군요;;
      약재상에 가면 말린 지네를 묶어서 팔던데, 팔뚝만한 지네는 약효가 더 셀지 궁금하네요 ㅋ

  4. BlogIcon 타라 2009.03.19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랑 가오리 꼬리가 참 무서운 거로군요.. ㅠㅜ
    그런데 해파리의 경우, 고통이 어느 정도인지는 모르겠으나
    그나마 1분 안에 죽는다니, 그 고통이 길지는 않은 것 같아서
    다행(?)이네요.. 어쨌든, 쟤네들 너무 무섭다~ ;;

  5. BlogIcon 학주니 2009.03.19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자연과 벗삼은 삶이여.. ^^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19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호주는 참 인심이 좋군요!! 모두 공짜라니~ +_+
    구차니님 댓글에 저도 쓰러졌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기 사무실인데..ㅠ_ㅠ 시선집중..ㅠ

    • BlogIcon 만귀 2009.03.20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짜 호주애들 인심 좋습니다.(제가 있는 곳이 시골이라 더 그런지도 모르지만)
      지나가다 차 세워놓으면 지나가던 동네 아저씨 아줌마 다 모여서 뭔 일인가 관심을 보여줍니다. 어떨땐 파리떼처럼 귀찮다능;;;;

  7. BlogIcon BoBo 2009.03.19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준님은 동물의 세계를 live로 보고 계시는군요. 많이 부럽지 않습니다.^^

  8. BlogIcon 권대리 2009.03.19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사무실엔 짐승들이 득실(?)하다는..-_-

  9. BlogIcon 소중한시간 2009.03.19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너무 재밌는데요 ^^; 하지만 실제로 옆에서 만난다면 굉장히 싫을것 같습니다 -_-;;;

  10. BlogIcon 의리 2009.03.19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동떨어져있는 만큼 생태계의 모습도 차이가 있네요. 무사하십쇼.

  11. BlogIcon 덱스터 2009.03.19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글의 법칙이 지배하는 냉혹한 도시인가요

  12. BlogIcon 야매 2009.03.20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가장 치명적인 동물은?
    "미친개"
    안물려봤으면 말을하지 말어~~

    포스트를 보다 문뜩 어릴때 미친개한테 물려서 상처부위에 개털을 간장에 찍어 붙였던 기억이 떠올라 댓글 남기고 갑니다.

  13. BlogIcon 지하 2009.03.20 2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시무시한데요 -- 근데 저런 개미가 집에 들어와서
    물어버리는건 어떻게 예방을 한답니까;;ㄷㄷㄷ

    • BlogIcon 만귀 2009.03.23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개미 놈은 무는게 아니라 꼬리에 달린 독침으로 쏩니다. 생긴 것이 딱 말벌에서 날개만 없는 형상입니다.

      예방는 개미방지 모래로;;;(여기 동네슈퍼에서 판매합니다)

  14. BlogIcon 밥먹자 2009.03.21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란고리문어는 마치 알록달록한 독버섯을 보는 듯... ^^;

  15. BlogIcon 마루. 2009.03.22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미에서 닭살~~~무셔버라..

  16. BlogIcon Juanpsh 2009.03.25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을 벗삼아.......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아무튼 여기나 거기나..... ㅎㅎㅎㅎ 잘 살아 봅시다. 재준님.

  17. BlogIcon 윤귀 2009.04.04 0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항상 느끼지만 J준님 글 재밌어요 ㅎㅎ
    기억에 의하면 호주에 세상에서 가장 강한 독을 가진 뱀 1~10위까지 있다고 하더군요. 킹코브라 따위는 상대도 안된다는....

  18. 캡틴 암바사 2009.04.07 0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호주에선 가정집에도 독거미나 독사가 가끔 출몰한다는데 조금 꺼림찍 하겠어요...저같으면 ㅎㄷㄷㄷ 독거미는 발견하면 짜부시키면 되는데, 독사랑 맞대면하면 난감하겠다-_-혀 낼름거리면서 ㅋㅋㅋ 호주에서 야생지역 돌아다니려면 아무리
    더워도 긴바지에 전투화 정도는 신고다녀줘야겠네요 ㅎㅎ 뭐..악어만나면 난감해지겠지만 ㅋ 뭐 동물들도 난폭한놈도 있겠지만, 대부분 자기 방어본능이라던데...
    쟤네는 인간이 또 얼마나 무시무시하겠습니까..ㅋ

  19. 올렛 2009.06.21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ㅅ;; 무섭군요 ㄷㄷ
    담아가겠습니다 []

  20. 아들형제아빠 2009.07.24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언스 일튼 호텔 앞바다에서 낙시중 약 1.5 정도 sea snake 가 올라왓읍니다.
    장어준 알고 먹으려고... 현지인들이 기겁을...

  21. BlogIcon thomas 2014.11.07 0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이판(영어: taipan)은 독사의 한 종류이다. 킹코브라의 50배에 달하는 강한 독을 가지고 있지만,온순하고 공격성이 적은 편이므로 사람을 만나도 대부분 회피하므로 실제로 물려 죽은 경우는 극히 드물다.
    백과사전 인용글인데 저도 호주살지만 뭐 여기가 아마존 정글인줄 아시나?
    내륙에나 가야 아니면 동물원에서나 볼수있는 그런생물가지고 겁주기는... 쩝...
    호주에 사는 놈들 전부 죽었겠다...
    거의 보기힘든 생명체들임... 매우 안전함... 스티브어윈은 그냥헤엄쳐가는 가오리 올라타다가 침에 심장을 찔려서 사망한거지 독침이 아님...

    • BlogIcon 만귀 2014.11.07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 자체가 호주는 아마존 정글처럼 위험하다는 소린 아닌 것 같고...
      호주 도시에 살고 있어도 블랙위도우 종종 보고, 도마뱀(물론 독은 없지만) 숱하게 보고, 1년 전에 우편함에서 독사 발견되서 신문에 난 것도 있었고, 노랑 가오리는 독침이 맞고....
      뭐 그냥 그렇다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