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 말이 있습니다. '역할행동 이론'이라고들 합니다. 비록 자격이 안되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어떤 역할을 맡게되면 그것을 수행하기 위해 노력하게 되고, 결과적으로 그 자리에 적합한 사람이 된다는 이론입니다. 다르게 생각하면 인간은 자신의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계속 노력한다는 의미일 수 있습니다.

매니저가 한 명 있습니다. 그는 원래 세일즈 파트라서 수많은 손님들과 만나서 영업을 해야함에도 불구하고 회사 내에서 작은 일들을 신경을 써야하는 사정입니다. 그러다보니 그의 영업능력은 매일 매일 줄어들어갑니다. 그 결과 자신도 불만이 쌓이고 회사도 불만이 쌓입니다만...서로의 사정을 빤히 알고있다는 입장 때문에 서로 눈치만 보고 있습니다.

백수가 한 명 있습니다. 그는 원래 좋은 교육을 받았고, 또 주변에서 기대하는 바도 컸던 사람입니다. 그러나 계속되는 취업 실패와 백수라는 입장이 점점 그를 사회적인 패배자로 만들어갑니다. 1년 넘게 취업희망자, 혹은 미취업자 상태로 있다보니 부모님도 얼굴을 마주하면 한숨만 내쉬고 그 자신도 사회에 대한 불만만 쌓여갑니다. 그런데...문제는 1년 백수로 지내다보니 그냥 저냥 지낼만하다는거죠.

한 명의 파워 블로거가 있습니다. 처음에는 외국의 기사들을 조금씩 번역해서 올리는 덧1) 수준이었는데 주변에서 잘한다 잘한다 그러니깐 이 양반이 점점 더 잘해나갑니다. 글을 쓰는 기술도 날이 갈수록 급진전했고 해외 기사들을 접해도 영어가 어렵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이젠 해외 글을 번역해서 올리는 수준이 아니라 자신의 의견을 거침없이 써내려가고 또한 관련 지식도 많이 쌓여 꽤나 대접받는 파워 블로거가 되었습니다.

한 명의 변방 블로거가 있습니다. 꽤나 사회적으로도 알려져있는 인물입니다. 단지 자신의 블로그에는 내가 누구입니다.라고는 밝히지 않았을 뿐입니다. 그가 쓰는 글은 그 사람의 학식을 그대로 나타내는 수준높고 좋은 글입니다. 하지만 그 좋은 글에 댓글 하나 없이 황량하기 만주 벌판을 버금가는 썰렁한 블로그입니다. 아무도 알아 주지 못했습니다. 그 블로거는 처음에는 좋은 의미로 시작했다가 '이런! 내가 이 ㅈㄹ을 하남?'이라며 블로그를 고이 접어 나빌래라...쿨럭...고이 버렸습니다.

제 블로그를 생각해봅니다. 별 것 아닌 글재주이지만 즐기시는 분들이 많고, 또 부족한 제 글을 좋게 봐주시는 분들이 많이 있고 또 은근히 제 글을 기다리는 분들고 계십니다.(진짜루요~) 게다가 관련 지식도 없지만 블로깅 팁이랍시고 썰을 풀어대면 많은 분들께서 '도움 받았습니다.'라는 글을 남기곤 합니다. '블로깅'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이야기하는 몇 안되는 블로그 중의 하나라고 인정(??)받고 있는 것도 같습니다. ㅎㅎㅎ
chair

상대방에게 좋은 역할 주기 = 좋은 의자 주기??응??응??

자리, 혹은 지위라는 것은 자신이 만드는 것도 있지만 타인이 주는 것도 있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지금의 자리가 여러분들이 만들어 주신 자리인 것 같습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만든다'는 말이 있습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은 기계가 아니라 사람입니다. 그리고 여러분과 제가 그렇듯이 사람은 항상 타인과 '관계맺기'에 배고픕니다.(히딩크버전) 그리고 맺어진 관계를 바탕으로 서로 나누며 행복해하고 즐거움을 느끼며 더더욱 보람있는 가치를 만들어 나갑니다. 그 모든 가치를 만들어 내는 것은 서로에게 내밀어 준 '자리'입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다음에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너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드려요.'
'이 글을 읽고 몰랐던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해박한 지식이 부럽구려.'
'님 좀 짱인듯'........

한 줄의 댓글은 블로그에게 좋은 자리를 주는 것을 의미합니다. 한 줄의 답글은 상대방에게 좋은 역할을 주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나의 트랙백은 블로거에게 크나큰 힘과 용기를 줍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자리 혹은 역할은 블로그를 더더욱 성장시키고 맡겨진 역할을 훌륭히 수행하게 됩니다.

여러분은 이웃 블로그에게 어떤 자리를 만들어 주셨나요?
그리고 여러분의 블로그 자리는 현재 어디입니까?


덧1)
걸리면 '저작권 삐리리~', 안걸리면 '오오~ 이 양반 꽤나 글을 깊이 있게 쓰는데??' 결국 판단은 양의 마음만이 할 뿐.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열린영어 onABCD.com 2008.07.05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블로그 새내기로서, 처음엔 댓글이나 방명록을 남기는 것이 그렇게도 힘이 들었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익숙해지고 있구요.
    님의 글을 보면서, 배려하는 마음씨도 담아야겠다는 생각이 듬니다.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건강하세요.

    • BlogIcon 만귀 2008.07.14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부족한 글을 좋게봐주셔서...항상 편하게 즐기는 블로깅이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좋은 한 주 되세요

  3. BlogIcon 페이비안 2008.07.05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에 외국기사들을 조금씩 번역해서 올리는 걸로 시작한 건 저도 비슷한데, 그분은 파워블로거가 되셨군요. 쿨럭. 좋겠당~

  4. BlogIcon 지우개닷컴 2008.07.05 0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아~~~~

  5. BlogIcon 해피쿠스 2008.07.05 0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잘 지내셨어요?? 다시 컴백 비스므리 한 것을 한 시즌이 온듯 하네요 ㅋㅋㅋ

  6. BlogIcon YoshiToshi 2008.07.05 0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을 읽으면 댓글을 달려고 노력하는데...
    그런식으로 드나드는 블로그가 좀 늘고나니 가던데만 가게되더라구요 ^^);;

  7. BlogIcon ray 2008.07.05 0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좀 짱인 듯
    킥킥킥..>ㅅ<
    재준님 블로그는 진짜 댓글을 달고 싶어진다니깐요~~

  8. BlogIcon 영경 2008.07.05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댓글의 위력을 잘 알고 있죠. 접으려던 블로그도 살아나게 한다는 그 명약!
    100개의 '퍼가요'란 댓글보다 하나의 소중한 의견을 원합니다.

    • BlogIcon 만귀 2008.07.14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나의 댓글의 위력은 어마어마하죠. ^^
      항상 제 블로그에 힘을 주시는 영경님의 댓글처럼 말이죠. 감사합니다.

  9. BlogIcon poppa 2008.07.05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잘했어요~" 라는 도장을 찍어 의자를 만들어 드리고 갑니다.
    저도 이쯤에서 휘리릭~

  10. 도희 2008.07.05 1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씩 들르긴하지만, 님의 글을 기다리는 1人입니다^^
    늘 도움되는 글에 감사해요^^
    블로그를 하면서, 이런저런 생각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곤합니다.
    주말, 행복하세요^^

  11. BlogIcon 멜로요우 2008.07.06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의 현재 자리는...음...ㅋ
    스스로를 생각하면 늘 객관적이지 못하기에 ㅋ
    제 주변 이웃분들이 잘 알겠죠? ㅋ
    그리고 제게 있어서 J준님의 블로그는...ㅋ
    블로깅의 정을 배우는 곳을 남아있습니다 ㅎㅎ

    • BlogIcon 만귀 2008.07.14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갑자기 제 블로그가 초코파이 블로그같은 느낌이 드네요. ^^ 항상 잊지않고 찾아와주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2. BlogIcon 다우미짱 2008.07.06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준님 좀 짱인듯~ㅎㅎ
    님 블로그 들러 좋은글 마니 읽고 갑니다.
    전 다우미짱입니당~^^*

  13. BlogIcon 마루[maru] 2008.07.06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느끼는 거지만 너무 블로그를 사랑하시는 모습이 부럽습니다.^^
    그리고 좋은 글도 많이 발행해 주시고.^^
    좋은 생각에 공감하지 않을 수가 없겠네요.
    여름철 건강관리 잘 하시고 멋진 블로그로 키워 주세요. 기대 만빵^^

    • BlogIcon 만귀 2008.07.14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루님 오랜만에 뵙습니다. 항상 좋은 글 저도 잘 보고 있습니다. 다행히(??) 제가 있는 곳은 계절이 반대인지라.. 지금 히터기 앞에 쪼그리고 앉아 있습니다. ㅎㅎ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14. BlogIcon ludensk 2008.07.06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읽고 몰랐던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해박한 지식이 부럽구려.'
    라는 댓글을 남기면 되겠군요 ㅎㅎ

  15. BlogIcon 지크소니 2008.07.07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좋은 내용이었습니다.. 제 블로그의 자리와 이웃 블로그의 자리라.. 왠지 들리는 블로그는 모두 좋은 것 같습니다. 제 블로그는 왠지 초라한 것 같네요. 활동도 그리 열심히 하는 것 같지 않고 ^^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산다는건 2008.07.07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는 우리 은하도 아닌 우리 우주 전체에서도 가장 변방이 아닐까하는 생각이....OTL

  17. BlogIcon 학주니 2008.07.07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덧글과 트랙백에 목말라하는 또 한명의 블로거가 있습니다. ^^;
    악플은 사양하지만 저렇게 격려의 댓글은 블로그의 양식이 된다죠. ^^;

    • BlogIcon 만귀 2008.07.14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분의 블로그에 '이 블로그는 댓글과 트랙백을 먹고 자랍니다.'라는 글을 써두셨더군요. 정말 공감했었습니다. ^^

  18. BlogIcon silverline 2008.07.09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왜이렇게 바쁘십니까.^^

  19. BlogIcon 알쿠 2008.07.10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제서야 막 자리를 만들고 있는 참입니다.
    캬악...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다음에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후. 본문인용했습니다^^ㅋ

  20. BlogIcon 돈쥬찌 2008.07.10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허 저도 그럼 한번 인용해볼까요 ㅋ

    좋은글 잘읽었스빈다. 다음에도 좋은글 부탁드려요!!

    ㅋ 시험이 이제 끝나서 들리게 되네요. 이제 자주 찾아 뵙겠습니다. ㅋ

  21. BlogIcon mepay 2008.07.11 0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님 요새 뜸하세요~ 자릴 비우신건가요..^^
    뭐..-_-a 긁적..

    저도 뜸하긴 했습니다. ㅜ_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