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인터넷에서 뉴스 제목을 보면 가관인 것들이 하나 둘이 아닙니다. 특히 연예, 정치관련 글은 아주 절망적이라고 봅니다. 내용도 내용이거니와 기사의 제목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심한 경우는 내가 실내 낚시터에 왔나 착각까지 하게 됩니다.

예전(!)의 기자들은 자신들의 신념을 위해 권력과의 야합을 거부하고 붓을 꺾은 분들도 많았습니다. 게다가 전통적인 유교 사상은 '선비'라는 이미지를 현재의 글을 쓰는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에게 부여를 해서, 그들은 항상 사회의 기조가 되는 바른, 정직한, 곧은 생각을 하는 이들이라 인식하기에 이릅니다.
sun_bi

선비는 어디가고 빈 돛단배만 떠있네


지금도 기자들을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있나요?

광고와 인터넷은 세상의 모든 미디어를 바꿔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광고 회사의 카피라이터들은(그들도 글쓰는 직업이라고 봐야합니다) 자신의 제품을 부각시키기 위해 온갖 자극적인 말, 거짓, 허풍스러운 글을 휘어갈깁니다. 더 심각한 문제는 언론사의 기자들입니다. 일부겠지만 가끔 이건 기사 수준이 아니라 초등학생 작문 과제보다 더 못한 논리와 어휘를 보게 됩니다. 아니 일부가 아니군요. 매일같이 인터넷상에서 보니깐...

조.중.동. 3개의 거대 언론사가 많은 비난을 받는 이유는 사건의 주관적인 해석에 있습니다. 물론 한겨레 역시 빠질 순 없습니다. 자기들은 고귀한 척, 고상한 척해도 논조는 조중동과 한치도 틀리지 않습니다. 이런 기자들이 판치는 사회가 어느덧 되어버렸습니다.

혜성같이 등장한 블로거기자! 혹은 시민기자라는 명칭의 이들은 평범한 시민이지만 자신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혹은 사회의 부조리를 블로그라는 자신만의 미디어로 끊임없이 문제 제기를 해서 이슈를 만들어냅니다. 그리고 이슈가 된 사회의 부조리는 바로 잡히게 되죠. 이들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진실성입니다. 물론 주관적인 해석이 안 들어갈 순 없지만, 비교적 사실 전달을 통한 이슈메이커라고 볼 수 있습니다.

선관위는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 - 민노씨.네
노동자 출신 의원이 하나도 없다는 이용득 위원장님께 부탁 하나 - foog님

일견 언론사의 '찌라시'같은 기사보다 블로그에서 발행되는 기사형식의 글이 인터넷에서 더 강력한 매체로 자리 잡아가는 듯합니다. 그러다보니 개인 블로거가 자신의 글을 언론사의 기사보다 더 가치 있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거인 자신이 기자가 된 양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금지된 구역까지 넘어들어가고 취재라는 명목으로 넘지 말아야할 선을 넘어버립니다. 자신들이 비난하고 진실을 왜곡한다고 손가락질하던 기존의 기자들이 하는 행동을 한 치의 오차 없이 그대로 밟아갑니다.

블로거 당신은 대체 누구요? - META-MAN님
블로거 정체성! 그리고 블로거뉴스를 향한 단상 - 디자인로그님
feather

기자는 아니어도 작가


블로거는 기자가 아닙니다. '시민 기자'라는 해괴한 용어에 현혹되지도 마십시오. 작금 기자들의 그릇된 행태를 따라 가지 마십시오. 블로거는 기자는 아니지만 '작가'입니다. 과거의 가치관이라면 '선비'라고까지 부를 수 있습니다. 진실되게 글을 쓰고 바른 영향력을 미치되 자신의 위치를 망각하지는 마시길 바랍니다.

모든 블로거들은 부디 바른 영향력을 미치고 자신을 잃지 마시길 부탁드립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heidi 2007.12.21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블로그에서 기사보다 더 훌륭한 글을 종종 접하게 됩니다.
    기자분들 역시 나름의 노하우가 있으시겠지만,
    블로거의 글은 기존언론에 몸담고 계시지 않아서인지..
    신선한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보게 해주는 또 다른 창인 것 같아요.
    정말.. 그러한 장점을 계속 잃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 드네요.

  3. 익명 2007.12.21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7.12.23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뇨 전혀 부담 없습니다. ^^;; 되려 제 즐거움입니다. 이제 회사도 휴가라서 조금 시간이 여유가 생겼습니다.

  4. BlogIcon brin9™ 2007.12.21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꽃 님께서 간지러운 부분을 잘 긁어주셨습니다. *^^*
    좋은 말씀으로 제 머리(?)도 좀 긁어주세요~ *^^*
    참고로 오늘은 머리를 못 감았습니다. ㅋㅋ^^

  5. BlogIcon bluepango 2007.12.21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지적이시네요.

    • BlogIcon 만귀 2007.12.23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최근에는 제 스스로가 이 핑계 저 핑계로 좀 많이 게을러진 느낌이고 엇나가는 느낌이라 반성중입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1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머리아파요!!!

  7. BlogIcon 무진군 2007.12.21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읽고 갑니다^^;.
    오랫만에 놀러왔는데 매번 좋은 글을 보는군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1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저는 그렇게 할라해도 사람들눈에 잘 안띄나바요 ㅋ

    • BlogIcon 만귀 2007.12.23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굳이 많은 사람 눈에 띄어야 영향력을 미치는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한 사람이라도 그 글을 읽으면 파급력의 작고 큰 차이지 영향력은 반드시 존재합니다.

  9. BlogIcon Deborah 2007.12.21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라.. 좀 부담이 되는데요. 작가적 소질이 없는데..그냥 일기 쓰는 수준 입니다.

    • BlogIcon 만귀 2007.12.23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가라고 해서 꼭 거창하게 책을 내고, 프로페셔널한 일을 뜻하는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Deborah님의 글이 다른 누군가에게 읽히는 순간 이미 작가가 되셨다고 생각합니다. ^^

  10. BlogIcon 효연 2007.12.21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꽃님!

    올려주신 말씀이 읽는이들의 모든 분들께
    한줄기 청풍같은 역할을 한다면 차암 좋겠습니다... ^^*

    • BlogIcon 만귀 2007.12.23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나친 칭찬이라고 봅니다. 단지 최근 저의 블로깅에 대해서 반성할 일이 있어서 써 본 글입니다. 좋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1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가는 글입니다. 블로그도 실내 낙시터로 생각하신는 분들이 쫌 계시죠.....
    아무래도 정보가 넘치는 시대다 보니 제목으로 승부를 거는게 정석이 되버리고 있는 듯합니다.

    • BlogIcon 만귀 2007.12.23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태공들이죠. 나중에 주나라의 왕을 도와 제후가 될지도.ㅋㅋㅋ
      인터넷에는 너무 쓰레기같은 정보가 넘치는 것 같습니다.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1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라 -_-;;;;

  13. BlogIcon 별빛하나 2007.12.21 2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빛하나도 블로거 작가입니다. 헤헤^^*

    • BlogIcon 만귀 2007.12.23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문에 쓴 작가라는 개념은 글을 쓰는 행위를 하는 모든 이를 칭하는 의미라...모든 블로거는 작가라고 봅니다.

  14. BlogIcon 달룡이네집 2007.12.22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합니다..블로거는 사실 한없이 약한 존재입니다. 누구도 방패막이를 해주지 않습니다..그리고 사실 기자라는 칭호가 있다고 해도 그리 좋은 느낌은 아닙니다..그저 블로거일뿐이라고 생각합니다.좋은 글 감사합니다.

    • BlogIcon 만귀 2007.12.23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라는 자신의 미디어가 있음을 과대망상적인 생각으로 부풀려버리면 자신도 기자라는 생각을 해버릴 수도 있다고 봅니다. '달룡이네집'님처럼 바른 영향력을 미치는 블로거가 되기는 쉽지않다고 봅니다. 너무 엇나가는 분들이 많아서.

  15. BlogIcon 사도단테 2007.12.22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요즘 기자들 보면 발로 쓰는 글이 참 많은듯
    제목으로 낚질 않나... 티비보고 내용을 그냥 적질 않나...
    근데 횽림 생각해보면 저도 제목으로 낚는 경우가 참 많은듯 해요
    허허허 ;;;;; 초딩단테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2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비는 어디가고..빈 돗단배만 떠있군요..
    글쓰는 직업도..결국은 밥그릇에 숟갈 담그는 행위 그 이상은 아닌것 같습니다...

    그들은 배알도 없을까 싶기도 하구요..

    • BlogIcon 만귀 2007.12.23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배알도 없고, 지조도 없고, 개념도 없고, 두뇌도 없는...그래도 자기들은 '기자'랍니다.

      블로거 또한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전 블로거는 기자일 수 없다고 보거든요. writer로는 봐도 press writer라고는 안보는 시각이라서.

  17. BlogIcon 방동 2007.12.23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자분들보다 블로거분들의 내용이 더 알차고 다양해서 좋더군요. 저도 블로거지만 그러한 분들과는 먼 상태네요...
    앞으로 선비정신(?) 숙지해서 포스트올릴때마다 주의해야겠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2.23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끔 저도 연예 가쉽 기자들보다 훌륭한 블로거를 만나면 정말 기쁘더군요. 그 분들의 가치가 휠씬 더 빛난다고 봅니다.

  18. BlogIcon 라라윈 2007.12.23 0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한방(?) 날리시는 군요..^^
    문플라워님 글을 읽노라면 뜨끔해질때도 많고, 무척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블로그에 재미를 붙이고, 많은 분들이 읽어주고 보아주면 하는 욕심에
    나날이 낚시성 제목이나, 자극적인 것에 눈이 가는 것 같습니다.
    블로그 제목을 어떻게 지어야 더 많은 사람이 볼까 같은 정작 내용과는 동떨어진 고민을 하고 있던 제가.. 부끄럽습니다.

    • BlogIcon 만귀 2007.12.23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방씩이나..^^;;
      최근 제 스스로 돌아보면 부끄러운 점이 한 둘이 아닙니다. 그래서 요즘 자기 반성적인 글을 많이 씁니다. ^^;;

      좋게 봐주셔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19. BlogIcon Nights 2007.12.23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무 생각없이 욕설을 제목으로 한 포스팅을 한적이 있습니다.

    뭐 정치인들이 전기톱 까지 들고 난리 치는 영성을 포스팅하면서 그런 제목을 썼는데... 방문자수가 엄첨 폭주하더라고요....

    제목의 낚시빨이 대단하긴 대단하구나.. 싶었습니다.

  2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4 0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시리 통쾌하군요~ ^^

  21. BlogIcon 조선소녀 2012.10.13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는 기자가 아닙니다. '시민 기자'라는 해괴한 용어에 현혹되지도 마십시오. 작금 기자들의 그릇된 행태를 따라 가지 마십시오. 블로거는 기자는 아니지만 '작가'입니다. 과거의 가치관이라면 '선비'라고까지 부를 수 있습니다. 진실되게 글을 쓰고 바른 영향력을 미치되 자신의 위치를 망각하지는 마시길 바랍니다.

    진실된 글을 쓰고 바른 영향력을 미치라는 부분에서 공감하고 갑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