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는 과거 온라인에서도 소수가 사용하는 시대가 지나고 이젠 오프라인에까지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유명한 블로거들은 자신의 글을 책으로 출간하기도 하고, 또 다른 유명 블로거들은 여기저기 다니며 강연을 하기도 합니다. 이제 글솜씨가 있는 분들은 저마다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생각이나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냅니다.

블로그를 조금만 운영하다보면 제법 블로거 이웃도 생겨나고 블로고스피어내에서의 화제나 이슈에 대해 관심을 갖기도 하고 또는 자신이 직접 화제꺼리를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제 개인적인 느낌입니다만 확실히 블로고스피어내에서 논의되는 화제들은 외부인들이 봤을 때는 이해를 못하는 것들이 허다합니다. 일반적인 하드 인터넷 유저들도 무슨 저런 것에 열을 내지? 저게 뭐지?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합니다. 블로거들은 뭔가 동떨어진 느낌마저 주는 경우가 없지 않습니다.

국내 블로고스피어 내에서 화제가 된 일들이 레진사태, 한 블로그의 뻘 글에 대한 일, 그리고 최근의 T머시기 회사 관련일들이 금방 머리에 떠오릅니다. 몇몇 이슈들은 블로거 이외의 사람들은 도무지 이해를 못하는 것들이 많습니다.물론 이것외에도 많은 이슈들이 있었습니다.  당.연.하게도 블로고스피어에서 화제가 되는 것들은 우리 일상생활의 문제들이 많습니다만 오직 블로고스피어내에서만 화제가 되는 것들도 제법 있습니다.

자신들만이 공유하는 주제를 서로 이야기하면서 블로거들은 일종의 유대감을 느끼게 됩니다. 그런데 바로 이것이 문제가 되기도 합니다. 뭔가 자신들을 특별한 존재, 비범한 존재로 생각하기 시작하는 것이죠. 심하게 이야기하면 어떤 블로거들은 기업의 블로그에 대한 마케팅 정서를 블로고스피어 순수성에 대한 일종의 침략행위로 생각하기도 한다는 말입니다. 물론 블로거들은 특별한 존재이긴 합니다. 단순히 Internet Geek이라는 말로는 설명이 어려습니다. 자신의 생각을 자신의 글이나 사진, 영상 등으로 끊임없이 세상에 퍼뜨리려고 노력합니다. 저만해도 새벽에 일어나 컴퓨터 앞에서 이런 글을 쓰고 있으니말이죠.

비범한 들만의 리그


블로고스피어는 결코 비범한 사람들의 모임이 아닙니다. 그리고 그렇게 되어서도 안됩니다. 누구나 참여하여 자신의 생각을 논의하고 토의하는 회당입니다. 하지만 그런 열린 공간을 스스로 비범한 자의 리그로 닫아두려는 몇 몇 파워블로그들의 닫힌 생각을 보면 조금은 안타깝습니다. 어쩌면 파워블로거는 자신이 파워블로그로 존재하기 위해 더더욱 블로고스피어가 비범한 자들의 리그로 남기를 바라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중구난방 뻘소리에 결론도 없습니다만...

우리는 블로거이면서 동시에 블로거가 아니어야 합니다. 그것이 진실로 블로고스피어라는 공간을 열린 공간으로 만드는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블로고스피어를 결코 비범한 자들의 공간으로 전락시키진 말아주세요. 파워블로거들아. 응? 부탁하께.

덧1)
행여나 해서 이야기합니다만 이 글은 최근 아주 살짝 화제가 된 zet님 관련 이야기는 아닙니다.

덧2)
파워블로거라는 몇 분들의 생각을 들여다보면 가끔 '나는 이미 비범한 놈'이라는 생각을 읽을 수 있습니다. 사실 비범하긴 하죠. 그래도 그런 잘난 체하는 것들은 영 밥맛인 제 삐딱한 성격이지 말입니다.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쳐숙인다고 그럽디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방동 2008.11.14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열등감으로 블로고스피어에서 놀지 못하고 있습니다.
    J준님 말씀대로 자유롭게 자기 생각과 의견을 풀어야 하는데 자꾸 파워블로그들의 의견을 의식하게 되고 괜히 글 하나 잘못써서 또 큰일 내는 거 아닌가 싶어서 꺼려하게 됩니다. 아무래도 자신감 결여가 큰 문제인가 봅니다. 앞으론 조금이라도 관심 분야에서는 좀 올려보도록 해야겠네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14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 블로그에서 미국만화 이미지를 보게되다니 기쁘네요.ㅋ

  3. BlogIcon 돌이아빠 2008.11.14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 견해에 동의합니다. 블로거이면서 블로거가 아니어야 한다. 흠..이게 단계가 더 높아지면 의식을 하지 않게 되겠지요?
    블로그는 생물입니다.(요즘 계속 생물들에 대한 비유로 댓글들을 작성하고 있네요 ㅡ.ㅡ) 생물에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다양성입니다. 생물의 다양성이 결여되면 더이상의 발전도 성장도 없습니다. 물론 시일이 지나면 멸종하게 되지요.

    네 블로그는 바로 이 다양성을 얼마나 풍부하게 갖느냐가 가장 중요한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금요일이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4. BlogIcon 백마를 타고 준님의 영양가 있는 얘기를 들으러 허벌나게 달려온 초인 2008.11.14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파워,,,,파워라,,,
    파 ; 파 하고 최불암씨가 웃으니
    워; 워[디 워] 하고 심형래씨가 띠리리리~~~ 한다는 그 빠워 인가효??? 하하

    호주공기 어떻습니까???

    션~~~합니까?


    하늘을 보니 울트라맨이 날고 있군요,,,그 위엔 슈퍼맨이,,, ^ ^

    항상 건강 챙기세요 !

  5. BlogIcon 세미예 2008.11.14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봤습니다. 블로그의 이야기가 '그들만의 리그'가 아닌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되어야만 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6. BlogIcon YoshiToshi 2008.11.14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슷한 길을 먼저 걸었던 업계로 "오타쿠"란 카테고리가 떠오르내요.
    지극히 개인적인 감상을 이야기하면 일반화&대중화 되면서 질적저하,
    그렇다고 업계전체에 다양성이 생겨났냐면 오히려 줄어든 느낌도 들구요.

    ...블로그가 똑같이 될리는 없겠지만 "대중화"가 두려워지는 합니다. (^^);;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14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평범한 수다쟁이가 좋아요~ 비범은 남의나라 이야기~
    와다다다다다 떠들떠들 -_-;; 요러고 방정떨고,..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15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쳐숙인'다는 표현이 재밌어서 웃었습니다. ^^

  9. BlogIcon 학주니 2008.11.17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들만의 리그가 되어서는 블로고스피어도 결국 몰락하고 말겠죠.
    누구에게나 다 똑같아야 한다는 생각을 늘 합니다.

  10. BlogIcon ludensk 2008.11.18 0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2에 지대로 공감합니다ㅋ

  11. BlogIcon 턴오버 2008.11.18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저한테는 그럴 일이 없을테니까요 -ㅅ-;;

  12. BlogIcon 오백이 2008.11.19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처럼 포스팅은 안하고 댓글다는 재미만느끼는 블로거에게는
    이렇게 꾸준히 멋진글을 쓰는것자체가 비범하게 느껴집니다??ㅎㅎ
    그나저나'고개를 쳐숙인다'는 표현 너무 아름답습니다 ^ㅡ^ㅋㅋ
    일하다 웃겨서 소리낼뻔했네요 ㅋㅋ
    즐거운하루되세요~!!

  13. BlogIcon lucapis 2008.11.19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들도 비범하다고 처음부터 생각하진 않았을 거에요. 하지만 점차 자신의 소식을 궁금해하며 동시에 조회수가 상당한 수준에 이르게 되면서 초심을 잃은것이 아닐까 합니다 ^^
    전 아직 걸음마떼는 중입니다ㅋㅋ 하지만 확실히 이 이야기는 중요한 것 같습니다. 아주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