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는 과거 온라인에서도 소수가 사용하는 시대가 지나고 이젠 오프라인에까지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유명한 블로거들은 자신의 글을 책으로 출간하기도 하고, 또 다른 유명 블로거들은 여기저기 다니며 강연을 하기도 합니다. 이제 글솜씨가 있는 분들은 저마다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생각이나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냅니다.

블로그를 조금만 운영하다보면 제법 블로거 이웃도 생겨나고 블로고스피어내에서의 화제나 이슈에 대해 관심을 갖기도 하고 또는 자신이 직접 화제꺼리를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제 개인적인 느낌입니다만 확실히 블로고스피어내에서 논의되는 화제들은 외부인들이 봤을 때는 이해를 못하는 것들이 허다합니다. 일반적인 하드 인터넷 유저들도 무슨 저런 것에 열을 내지? 저게 뭐지?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합니다. 블로거들은 뭔가 동떨어진 느낌마저 주는 경우가 없지 않습니다.

국내 블로고스피어 내에서 화제가 된 일들이 레진사태, 한 블로그의 뻘 글에 대한 일, 그리고 최근의 T머시기 회사 관련일들이 금방 머리에 떠오릅니다. 몇몇 이슈들은 블로거 이외의 사람들은 도무지 이해를 못하는 것들이 많습니다.물론 이것외에도 많은 이슈들이 있었습니다.  당.연.하게도 블로고스피어에서 화제가 되는 것들은 우리 일상생활의 문제들이 많습니다만 오직 블로고스피어내에서만 화제가 되는 것들도 제법 있습니다.

자신들만이 공유하는 주제를 서로 이야기하면서 블로거들은 일종의 유대감을 느끼게 됩니다. 그런데 바로 이것이 문제가 되기도 합니다. 뭔가 자신들을 특별한 존재, 비범한 존재로 생각하기 시작하는 것이죠. 심하게 이야기하면 어떤 블로거들은 기업의 블로그에 대한 마케팅 정서를 블로고스피어 순수성에 대한 일종의 침략행위로 생각하기도 한다는 말입니다. 물론 블로거들은 특별한 존재이긴 합니다. 단순히 Internet Geek이라는 말로는 설명이 어려습니다. 자신의 생각을 자신의 글이나 사진, 영상 등으로 끊임없이 세상에 퍼뜨리려고 노력합니다. 저만해도 새벽에 일어나 컴퓨터 앞에서 이런 글을 쓰고 있으니말이죠.

비범한 들만의 리그


블로고스피어는 결코 비범한 사람들의 모임이 아닙니다. 그리고 그렇게 되어서도 안됩니다. 누구나 참여하여 자신의 생각을 논의하고 토의하는 회당입니다. 하지만 그런 열린 공간을 스스로 비범한 자의 리그로 닫아두려는 몇 몇 파워블로그들의 닫힌 생각을 보면 조금은 안타깝습니다. 어쩌면 파워블로거는 자신이 파워블로그로 존재하기 위해 더더욱 블로고스피어가 비범한 자들의 리그로 남기를 바라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중구난방 뻘소리에 결론도 없습니다만...

우리는 블로거이면서 동시에 블로거가 아니어야 합니다. 그것이 진실로 블로고스피어라는 공간을 열린 공간으로 만드는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블로고스피어를 결코 비범한 자들의 공간으로 전락시키진 말아주세요. 파워블로거들아. 응? 부탁하께.

덧1)
행여나 해서 이야기합니다만 이 글은 최근 아주 살짝 화제가 된 zet님 관련 이야기는 아닙니다.

덧2)
파워블로거라는 몇 분들의 생각을 들여다보면 가끔 '나는 이미 비범한 놈'이라는 생각을 읽을 수 있습니다. 사실 비범하긴 하죠. 그래도 그런 잘난 체하는 것들은 영 밥맛인 제 삐딱한 성격이지 말입니다.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쳐숙인다고 그럽디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