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계급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나이 많은 사람이 어린 사람에게 대하는 그릇된 행동을 비꼬아서 하는 말입니다. 한국에서는 나이 = 비교기준이 됩니다. 나이가 서른 중반이면 중소기업이면 대리나 과장정도의 직급에 연봉은 얼마, 현재 가지고 있는 자산은 얼마, 차는 2000cc급, 이런 식의 나이에 맞는 수준이란 것이 은연중에 정해집니다.[각주:1] 그러다보니 비교적 늦게 대학에 들어간 분이나 늦게 뭔가를 시작한 분들은 알게모르게 나이에 관한 컴플렉스를 안고 있습니다.

호주에 살고 있으면서 느끼는 문화적 차이 중의 하나는 '나이'에 대한 유연함입니다.[각주:2] 한국에서 나이가 먹어 관리직으로 올라가지 않으면 능력 부족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렇지 않은 분들도 많이 있지만 나이 마흔에 포토샵으로 디자인을 하거나 밤을 새워 프로그램 코딩을 하고 있으면 약간은 백안시하게 됩니다. 할아버지뻘 되는 분이 책상에 쭈그리고 앉아 애니메이션 키 잡고 있는 것을 보면 기분이 묘한 것은 분명 저도 한국적인 사고방식으로 상황을 보기 때문일겁니다.

제 개인적인 이야기입니다만... 전 모든 것이 늦었습니다.
직장생활을 하다가 뒤늦게 3D computer graphics를 공부했고, 뒤늦게 관련 직장에 들어갔습니다.[각주:3] 그리고 뒤늦게 사업을 했고, 뒤늦게 결혼을 했고, 뒤늦게 이민을 왔습니다. 마지막으로 뒤늦게 블로깅을 시작했습니다. (혹 제 나이가 궁금한 분은 브라이언 아담스의 노래에 힌트가 있셈) 제 가장 친한 형님 중의 한 분은 나이 마흔에 독일로 홀홀단신 유학을 갔습니다.(마누라 한국에 남겨두고) 그 형님은 한국에서 꽤 경력을 인정받는 제품 디자이너였지만 자신의 욕망(?)을 위해 뒤늦게 자신의 생각을 실행에 옮겼습니다.

question

블로그...뭡니까?

사설이 길었습니다만...하고 싶은 말은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에 나이 제한은 없다는 것입니다.[각주:4] 내가 나이가 많아서 젊은 친구들과 말을 섞는 것이 졸 쭈글시럽다고 생각하신다면 그 분은 자신의 나이가 세상을 살아가는데 족쇄가 되어있지 않은지 발목을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은 '자신과의 대화 + 자아 확장 + 외부와의 대화 = 집단시정의 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비록 내 육체적인 나이가 많다하더라도 내 정신의 나이를 활동적인 젊은 시절로 되돌아 가게 합니다. 지금 이 글을 읽으시는 분 중에 나이가 마흔을 넘기신 분은 지금 자부심을 가져도 좋습니다. 그리고 나이가 어린 분들은 부모님께 블로그를 운영하는 방법을 설명하십시오.

뒤늦은 나이에 블로깅을 시작했지만 저는 제 자신이 꽤나 자랑스럽습니다.
(네. 압니다. 저 철닥서니 없다는 것을)
혹시..혹시나 해서 묻는데 말입니다...
여러분은 블로그에 자신의 나이라는 족쇄를 채우고 있지는 않습니까?

덧1)
Inspired by
레일린님 - 덕...례야....너는 아느냐? 블로그라는 것을?
(원 제목은 아버님이 블로그에 관해 물으셨다입니다요.)

덧2)
Inspired by
sketch님 - 'IMF학번- 30살에 전문대 입학한 누나..'

덧3)
각주가 많습니다요. 죄송하구루마~(무척 죄송한 구루마)
  1. 전 Dog같은 경우라고 이야기하고 싶지만...사회적 지위와 체면상 불합리한 한국적 가치관이라고 이야기하렵니다. -_-; [본문으로]
  2. 아! 물론 열라 일반화의 오류라는 것을 압니다. 그냥 제 경험.. [본문으로]
  3. 한국 등지에서 막 3D관련 직종이 생겨나던 시기라 이르다면 이를수도...??응?? [본문으로]
  4. 한국의 기업문화중 가장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입니다. 나이가 많은 부하직원은 갈구기 힘들어서 입니까? 아!! ㅅ..욕 나올뻔 했다. -_-a 휴우~ [본문으로]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섹시고니 2008.10.29 0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는 나이가 많지 않으신 분인줄 알았는뎅...
    저도 어린 편은 아닌지라...
    나이가 많은 분들은 오히려 용감한데. 30대 전후에 친구들이 오히려 나이 많은 블로거들이 권위주의적이지 않을가 조금은 경계를 한다는 생각도 들어요. ㅎ

    부산 블로거 모임에 79세이신 블로거님이 참석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 분.. 세계 최연장자 블로거가 아니실지 모르겠다는.. ㅎㅎ

  3. BlogIcon juanshpark 2008.10.29 0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0을 훌쩍 넘어서, 블로깅 시작한지 4달정도밖에 안됩니다. 블로깅을 하면서 Random으로 다른 블로거들을 찾아가서 포스팅된 글과 사진을 보는데, 나이들이 지긋하신 분들도 꽤 되더군요. 나이가 숫자에 불과한 것은 분명 아니지만, 블로깅과 같은 활동에 제약을 주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제약보다는 자신의 시점에 맞게 블로깅을 한다면 모두에게 보탬이 되지 않겠습니까?

  4. BlogIcon 정부권 2008.10.29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흔이 많은 나이였군요. 저는 아직 어리다고 생각했었더니만... ㅎㅎ

  5. BlogIcon 타라 2008.10.29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마흔이 많은 나이였을지 몰라도
    지금은 평균 수명도 길어지고, 시대 분위기가 많이 바뀌어서
    30~40대는 그냥 사회에서 왕성하게 활동할 수 있는 젊은 나이,
    50대에 접어들어서야 비로소 좀 지긋한 나이.. 그리고, 지금
    60~70대 분들 보니까 노인복지회관 같은 데서 열심히
    운동도 하고, 합창단 활동도 하고.. 새로 외국어나
    컴퓨터도 배우고.. 각자 취미 생활하면서 나름대로
    활동적으로 시간 보내는 분들 많으시더라구요...

    몇 년 전, 드라마에서 그런 대사도 있었는데요..
    "지금의 30대는 예전의 20대와 같다는 걸 아셔야죠~"
    뭐, 그런 대사였던 것 같은데.. 예전에 비해, 점점
    젊음에 해당하는 나이가 10년씩, 20년씩 밀려가는 것
    같습니다... 전반적으로 사람의 평균 수명이 길어지면서,
    나이에 대한 체감도 역시 많이 달라져 가는 것 같아요.. ^^;

  6. BlogIcon 소은 2008.10.29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사람을 나이로 판단하지않아요.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나이로 모든 걸 판단합니다..ㅠㅠ

  7. BlogIcon 레이먼 2008.10.29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나이드신 분이 운영하는 블로그를 방문하게 되는데,
    뭐랄까 ....연륜이 느껴지는 내용이 제법 많더라고요.

  8. BlogIcon YoshiToshi 2008.10.29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가 그렇게 절대적 가치를 가지고 있다면
    제발 "나이값" 들 좀 주셨음 하는 분들이 많은 세상이라. ==);;

    하지만 세상풍파를 겪고 시야를 넓길 기회적 측면에서
    보편적으로 어린나이에 성숙하기가 쉽지 않은 건 사실인 듯. ^^);;

  9. BlogIcon 학주니 2008.10.29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을 자주 사용하곤 하는데 ^^;
    저 역시 좀 늦게 시작한 것일련지 모르겠습니다 ^^

  10. BlogIcon 명이~♬ 2008.10.29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엄마의 까페활동에 깜짝 놀래 포스팅을 한적이 있었더랬죠..ㅎ
    트랙백 쏘고 갑니다요

    나이.. 어려운 주제입니다.
    서로 벽을 튼다면 전혀 문제될게 없는데, 말입니다요..ㅎ 그쵸?
    네..저도 철딱서니 없는 푼수입니다. 엉엉..ㅠ

  11. BlogIcon 임자언니 2008.10.29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금 쪼그리고앉아 포토샵에 레벨값,커브값 주면서 이게 뭔가 생각했는데요...
    스스로 내 나이에 족쇄를 채우고 있었나봅니다^^
    아자아자~~힘내고 스스로를 발전시켜야겠어요~

  12. BlogIcon 웨비토 2008.10.29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의 나이보다 생각의 나이가 더 중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13. BlogIcon 고구미 2008.10.29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어도 블로그 하시는 분들은 나이에 대해 민감하진 않은거 같아요
    아마도 그 나이를 극복하시는 분들이기에
    블로그도 꾸미시고, 심적으론 여유있게 멋지게 사시는 분이실듯...^^
    저 역시 오히려 나이를 잊고 살고자 블로그도 시도하면서
    젊은 후배들 얘기도 듣고, 또 선배들 얘기도 듣고...
    윤택하진 못해도 배우는 것도 많고, 배울 것도 많고, 배우고 싶은것도 많고..
    항상 열심히 살아야겠지요...^^

  14. BlogIcon 낚시의시간***** 2008.10.29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이님 덧글을 보자니 울엄니 컴터 한 대 놔드려야 할 것 같아요...허허..

    좋은 글 감사합니다.

  15.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10.30 0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하게 말하자면 완전히 자유롭지는 못합니다.
    스스로 채운 족쇄가 아닐지라도
    통념상 이래야한다는 고정관념을 깨끗하게 버리기는 어렵네요.

  16. BlogIcon Zet 2008.10.30 0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 드신 분들 블로그 교육하면서 느낀점은 정말 열정 하나만은 누구한테도 뒤지지 않는다는 겁니다. 블로그 하면 나이 드신분이 더 유리한 부분도 많습니다. 물론 시력도 희미해지고 몸도 예전같지 않지만 젊은 사람에게는 없는 경험과 노하우 그리고 성실함 하나는 정말 끝내줍니다. 블로그 교육이 끝나면 전화를 받습니다. "선생님, 이거 어떻게 하는거에요?" "강사님, 이거요~" 라고 물어오실때는 피곤해도 성의껏 대답을 안해드릴수가 없더라구요. 존경스럽기도 하구..

    교육시간에 불로구라고 알려줍니다. 늙지 않게 해주는 도구, 블로그다! 라구요. 김미화의 U에 박미정이라는 블로거가 소개된 적이 있는데 이분도 그러더라구요. "블로그하면 젊어저요~" 네이버 요리 블로거도 이런말을 했었구요.

    J4BLOG도 준님께 불로구가 되기를 바랍니다. :)

  17. BlogIcon 에코♡ 2008.10.30 0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엔 나이도 국경도 없지염,.

  18. BlogIcon ludensk 2008.10.30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보다는 역시 개념이 탑재되어있느냐 안되어있느냐의 문제겠죠?;;;

  19. BlogIcon 세라피안 2008.10.30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운영하시는데 나이는 문제되지 않습니다.

    얼마나 자신의 생각을 잘 표현하는냐의 차이만 있을뿐이지요~!!

  20. BlogIcon 당산대형 2008.10.30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년전 34살의 나이에 미국에 어학연수를 갔었고,
    아예 college에 들어가 4년간의 대학생활을 시작했어요.
    한국에 돌아온 지금... 38살!
    그리고 어제 블로그 만들었습니다.
    힘내세요, 형!

  21. 2008.10.31 0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