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헤이~ 쪽 팔리는구먼요.
마이 소울시스터 kkommy님의 글을 보고 따라쟁이 재준군은 따라해봤습니다. 그랬더니 결과가 참 알음답죠?
제 부하 직원은 저를 저렇게 보려나요? '출세에 눈 먼, 부하직원은 그저 하찮은 유글레나따위의 편모충으로 취급하는...' 사실 저 그렇지 않답니다. 어떻게 부하직원을 그렇게 하찮게 취급할 수 있겠습니까? 제가 보기에 존재감을 느끼지 못하는데...(먼산)

ABABB
큰 조직 속에서 출세를 노리는 타입
▷ 성격
권위와 권력을 간절히 원하는 사람입니다. 이런 타입은 모든 권위와 권력의 획득에 자기가 가진 이성과 지성을 총동원합니다.목표를 향해 매끄럽게 전진하기 위해서는 인정이나 의리, 자유로운 감정표현, 주위에 대한 배려 등을 어느 정도의 높이로 끌어올려 균형을 맞추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타입은 항상 전력을 다해 배려나 동정심의 과부족에 신경 쓰고 무리하게 법석을 떨지 않으며 인내, 타협, 주위에 대한 배려 등을 자유자재로 연출해 갑니다. 이런 시나리오를 연기하기 위해서는 매우 강한 의지와 회전이 빠른 정밀한 분별력이 병행되어야 합니다. 이 타입이 바로 그렇게 행동할 수 있는 소수 가운데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 대인관계 (상대방이 이 타입일 경우 어떻게 하연 좋을까?)

연인, 배우자 - 이 타입은 대부분의 경우 남성이지만 드물게는 여성인 경우도 있습니다. 그 경우 대부분이 커리어 우먼이라 생각하면 틀림없을 것입니다. 어쨌든 가정보다 일에 중점을 두는 타입입니다. 그 점을 잘 생각해서 마음을 결정하도록 하십시오.

거래처고객 - 오로지 큰길로 가는 것만 염두에 두고 있어 조금도 돌아가려고 하지 않는 상대입니다.

상사 - 궤도에 오르는 것만 생각하는 출세에 사로잡힌 사람입니다. 결국 당신도 그저 이용가치에 따라 취사선택을 당할 뿐입니다.

동료, 부하직원 - 실수하지 않을 것만 생각하고 있는 귀염성 없는 타입입니다. 저쪽도 단지 이용 하려고 덤벼드는 것뿐이니 당신도 그에 맞추어 똑같이 대응하십시오.

뭐...조직이라고 부를만한데 있어야 출세를 노리지. 이건 뭐...에뤼이...OTL 사실 부하직원도 없어요 ㅠ,.ㅠ
혼자서 북치고 장구치고 꽹과리치고 징치고...혼자서 하는 사물놀이. 화음도 좋고 신명나기...를 바라지마셈.
아아~Jack일 인생은 아름다워...라는 꿈도 꾸지마옵소서 라는군요.

저를 따라해보실 분은 kkommy님의 글에 링크가 있사옵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자그니 2008.09.04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BABAB 나왔습니다. :) ... 저랑 많이 다르시군요...

  2. BlogIcon 건포 2008.09.04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음 이거 언젠가 파란토마토님 블로그에서 해봤던것도 같은데요.
    결과가 다른 사람을 선동잘하는 무서운 사람 대충 그런식이었던 것 같은데,
    생각해보니 저도 꽤나 이상한 사람이군요...(먼산)

  3. BlogIcon 멜로요우 2008.09.05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준님은 큰 물에서 크게 되실겁니다 꼭!! ㅋㅋ

  4. BlogIcon 산다는건 2008.09.05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흠....인생 한 방을 노리시는군요...후후

  5. BlogIcon YoshiToshi 2008.09.05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준님 결과 보고 웃으며 했다...그대로 얼어붙었습니다...Orz;;
    트랙백 실례합니다~(꾸덕)

  6.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08.09.05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얼른 가서 해봤습니다.
    재준님은 큰 물에서 놀고, 전 다시 취업할까봅니다.